반응형
728x170

모든 직장인들의 공통적인 생각일 것이다.

지옥같고 답답한 사무실에서 탈출하고 싶다.

 

그건 모든 직장인들이 가지고 있고

그걸 해결하기위해 모두들 노력할 것이다.

 

필자도 마찬가지다.

특히나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독립문역 인근의 식사는 참 최악이다.

흔한 맛집도 없는 억울한 동네.

 

그런 곳에서 맛집을 찾는다고 열심히 

노력하는데 영천시장까지 내려와서 

간만에 좀 괜찮다고 찾은 곳중 하나

(방문 당시 2022년 4월)

 

 

입구 사진은 못찍었지만

영천시장 내부에 위치한 

베트남 시장 쌀국수 라는 베트남 요리

전문점의 이야기이다.

 

시장 내부에 쌀국수라..

영천시장 내에 저렴한 가성비 맛집도 많고

경쟁이 될까 싶은데 여기 꽤나 행렬이

이어지는 곳 중 하나다. 

 

 

 

바로 이런 이유에서이다.

협소한 영천시장 내에서 행렬이 꽤나

이어지는 곳 중 하나인 이유가 이런 가격대.

 

사실 모든 해외음식이 물건너 오면

현지에서는 저렴한 가격인데 국내에서는

엄청난 가격대로 비싸서 못먹는데

여기는 그런 가격대를 확 깨고 싸게 판다.

 

쌀국수 6천원... 생각해봐도 엄청 저렴하다. 

 

 

점심은 쌀국수가 잘 나가지만 보아하니

베트남식품도 팔고 베트남 맥주도 파는게 

저녁에는 간단하게 혼술하기도 좋지 않을까

생각을 해본다. 필자가 그럴듯 하다.

 

이제는 말 많은 누군가와의 술 보단

혼술이 즐거울 시기인듯 하다.

나중에 혼술 도전을 하기로 하고 이 날은 점심.

 

 

단무지랑 양파.

그리고 호불호가 확 온다는 고수.

누군가는 샴푸맛이라고 하지만 적절한 고수 투하는

음식의 맛을 돋구워주는 향채소 중 하나이다.

사실 깻잎의 강렬한 향은 즐기면서 고수를

못즐기는건 치사하다고 느끼고 있으며,

일본에서는 유자잎을 음식에 자주 쓰이곤 한데

그 향도 굉장히 씁쓸하고 강렬하다.

 

그런걸 생각해보면 해외에서는 고수를 많이 쓰는데

못먹을 것 없지. 안될게 뭐있냐? 이거다. 

 

 

 

드디어 나온 쌀국수.

고기와 튀긴 마늘 후레이크

가격에 비해서 본격적인 느낌이다.

 

육수도 꽤나 진하게 우린 느낌이 확 느껴졌다.

일명 가성비 프렌차이즈에서 맛 볼 수 있는

쌀국수와 비교해도 진짜 많이 우려낸

느낌인 것을 알 수 있었다. 

 

 

그리고 월남쌈도 추가로 주문.

라이스페이퍼에 새우 + 부추 + 게살다진것들이

들어가는데 사실 오이도 들어가는거 필자 때문에

모두가 희생해서 오이를 뺐다.

 

너무 고마운거...ㅠㅠ

 

무튼 저 새콤한 소스와 땅콩소스를

찍어가면서 먹는거라고 한다.

 

한두번 먹어본 것은 아니지만 여기서 먹을 줄이야. 

 

 

그렇게 쌀국수와 월남쌈

기본적으로 식사에서 쓰이는 모든 메뉴가

다 모여 있는 모습이다.

 

쌀국수에 월남쌈까지...

배터질 듯 하다.

 

이 정도의 음식만 있어도

회사에서 답답한 사무실의 냉혹한 공기와

막힐듯한 공기를 음식으로 

해외 여행하는 느낌을 단돈 점심값으로

만끽할 수 있을 듯 하다. 

 

 

그래도 안풀린다?

그러면 얼큰한 칠리소스와 해선장?

달달한 소스를 같이 풀어가면서

쌀국수에 먹어주면된다.

 

고수잎도 솔솔 뿌려가면서 먹으면

한국에서는 맛 볼 수 없는 나만의 

동남아 여행을 가성비로 

점심시간에 만끽하는 것이다. 

 

 

언제나 빼놓지 않는 한입샷.

쌀국수 면부터 들어올려주고

국물을 호로록 해준다.

 

음? 국수가 좀 특이하다. 좀 더 쫄깃한 느낌?

이제까지 먹어본 느낌의 국수는 아녔다.

 

국물도 깔끔하고 진하게 우려진 느낌이다.

미친듯이 찐한 맛은 아니지만 그래도

흔히 우리가 깔끔하게 먹기 좋은 

육향이 함유된 육수임을 알 수 있었다. 

 

 

그렇게 월남쌈도 한입 샷샷샷

아 고기가 들어간 것도 이제서야 알았다.

이거 가격 꽤 괜찮네..

 

나중에는 혼술로 먹어보리라 다짐을 하고

이 날의 음식을 피니쉬 하였다.

 

보통 베트남 요리 전문점을 가도 이 가격보다 

더 비싸게 파는데 이거 진짜 저렴한 축이다.

 

나중에 또 기회가 된다면 식사하러 가겠지만

지금은 너무 더우니...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728x170

뭔가 일이 있어서 갔었던 중화역

그리고 잠시 시간이 남아서 이래저래

태릉시장과 동부시장을 구경했지만

동부시장은 조금 삭막하고

태릉시장은 흡사 불광동에 있는

대조시장의 느낌과 완전히 흡사했다.


정겹기는 태릉시장이 조금 더 정겹다고 

느꼈는지 모르겠지만 어찌됐건 허기가 져서

이래저래 방황하다가 들어간 칼국수집이었다.



중화역에서 조금은 멀고 태릉시장 가는

길목에 위치해 있었던 

고향만두 & 칼국수

내부를 보니까 사람들이 꽤나 많아서

맛집인가 싶어서 들어간 듯 했다.



메뉴판을 보니까 칼국수 3500원..

헐퀴... 이렇게 저렴하다고?


물론 떡국이나 다른 부가 메뉴도 있지만

여기는 무조건 칼국수가 우선이겠지?

다른거 각설하고 칼국수로 주문.





주방에서 칼국수를 홍두께로 밀어서

기계로 뽑는건지

아니면 직접 칼로 잘라서 칼국수 면을

만드는 건지 잘 모르겠지만

어찌됐건 면을 직접 손으로 들고가는 모습

볼 수 있었다.


몇가지의 단일 메뉴만 하다보니까

꽤나 회전도 빠르지만 

홀은 계속적으로 꽉 차 있었다.


비록 점심시간이 좀 늦은 시간대였지만 말이다.



우선적으로 나와준 김치.

김치가 굉장히 시원하고 맛있다고 그런다.


김치 맛을 잘 모르지만 

딱 봐도 김치가 좋은 맛을 내는 거 같다에는

틀림 없었다.



그리고 나와준 칼국수

...에? 양이랑 크기 실화임?

이게 1인분이랜다.


헐... 이거 많아도 엄청 많은거 아냐?

그래서 그런지 일부 테이블에서는 주문하면서

면 양을 조금 줄여서 주세요~~


하고 요청하는 분들도 있었다.


처음 와본 우리 입장에선 납득이 갔다.



별거 없는 듯한 고명.

그리고 국수김가루 쪼끔 솔솔솔~


그리고 기호에 맞게 청양고추와 양념장을 넣고

휘휘 저어서 먹으면 된다.


국물은 여타의 칼국수와 똑같은데

멸치 육수와 조개류가 살짝 들어간 듯한 

느낌의 육수 느낌이 났다.


탁하지만 그렇게 탁하지 않은

맑은 느낌의 육수




그리고 휘휘 저어서 한입샷.


너무 배가 불러서 다 먹지 못하고 남겼으나

국물도 그렇고 면발도 그렇고

가격을 생각했을 때 굉장히 훌륭했다.


굉장히 시원한 느낌이었던 국물의 기억...

이 정도 수준에 3500원..


요즘같은 불경기에 정말 저렴한 것 아닐까 싶다.


둘이 먹어도 7천원이니 1명 식사분으로

2명이서 식사를 했다고 할 수 있는 수준.


가성비로 만족하고 맛에 만족한 후기이다.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