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보니 생일이 지난지 거의 한달이 지난 듯 하다.

이제는 나이가 차츰 들어가면서 생일의 중요성이 잊혀진지 오래된 듯 하다.

그래서 조촐하게 가족들이랑 점심 식사라도 해야하나 싶은 생각이 들어서 점심식사를 하러 나온 날.

그래도 케잌이 없으니 좀 섭섭해 보인다고 느꼈는지 작지만 조촐하게 나마 케잌을 구매하자고 하신다.

마침 동대문이니까 동대문쪽을 한번 수소문 해 본다.


今日のご紹介の場所はケーキ, デザートが華やかでキレイなカフェです。

コーヒーとかお茶類も有名ですがここはケーキがもっと有名です。



서울 동대문역 현대시티아울렛 지하 1층에 자리잡고 있었던 케이크 전문 디저트 카페 도레도레.

카페 이름부터 왠지 일본 느낌이 물씬 풍겨진다.

도레도레의 의미는 결국 어디보자.. 이런 느낌인데 왜 이렇게 네임을 지었을지 궁금해진다.

カフェの名前は"Dore Dore"。

ソウル東大門駅、現代シティアウトレット地下1階にあります。



히에에엑!!!

왠지 이 동네에 존재할 법한 케잌이 아닌 디자인의 수제 케잌..

내가 흔히 알던 케이크는 이런 케이크가 아녔다. 

그냥 단순한 디자인의 별거 없이 데코만 잘 되어 있는 케잌과는 상상 그 이상.

그 생각을 단숨에 해치워 버린 디자인들 위주였다.

거기다가 소량으로 판매.

우선적으로 조각 단위의 느낌이었다.

多様なデザインのケーキ

私たちが想像した普通のケーキとはデザインが違います。

全部手作りケーキの感じです。

1切れの単位で販売中でした。




흔히 생각해볼 만한 프렌차이즈형 베이커리에서 취급할 법한 케잌은 전혀 없었다.

특히 이 곳의 케잌은 레인보우 무지개 케이크가 굉장히 유명한듯 했다.

7가지 색상의 생크림으로 도포된 왠지 인스타나 페이스북에 해쉬태그를 잔뜩 담아서 인증샷을 찍어야 할 삘.

よく考える通りのパン屋ではめったに見られない虹色のケーキ。

そして私たちが普段見られなかったケーキがいっぱい!

なぜかインスタグラムやフェイスブックにハッシュタグと一緒に写真を撮ってアップロードしなければならない感じのケーキです。



내부는 대략 이런 느낌. 

보통의 우리가 상상할 수 있을 법한 카페의 느낌이다.

カフェの内部はシンプルでモダンな感じです。

むしろケーキ,デザートが主人公になりそうです。


이렇게 바깥쪽의 디스플레이에도 케이크가 다양하게 전시되어 있었다.

아무래도 수제 케잌이라는 이유로 한정된 갯수만 판매하다 보니까 인기 있는 케이크는 조기에 완판될 듯한 느낌이다.

소량으로 한정된 인원만 판매하는 방식. 나쁘지 않은거 같다.

カフェの入口にも様々なデザインのケーキが展示されています。

手作りケーキなので人気のあるケーキは早めに完売されるようです。



그외에 커피나 차류는 이쪽의 메뉴.

가격이 만만치 않다.

이렇기 때문에 오히려 인싸 놀이하기 딱 좋을 듯 싶다.

コーヒーやお茶類のメニューはこちらのもの。

価格表も一緒にあります。

思ったより値段が少し高い方です。





케잌 촛불은 조촐하게 끈 후에 먹기 전에 한장 찍어본 돼지바 케이크

레드벨벳시트와 주변의 묻어있는 돼지바 가루.

그리고 귀여운 분홍색 돼지. 

피글렛이라고 해야할지 짱구는 못말려의 부리부리 마왕이라고 해야할지.

ケーキはテイクアウトをした後に家で公開しました。

私の選択は豚アイスクリームデザインのケーキ。

ピンク色の生クリームの豚は,まるでクレヨン·シンチャンのブリブリ魔人と同じような感じです。



마지막으로 한입샷.

정말 돼지바의 맛이 느껴진다.

케잌 빵의 질감도 폭신폭신하고 잘 만든 느낌.

역시 먹고나서 다이어트는 포기해야하겠구나 생각이 들 정도로 달콤하다.


一口の大きさで写真を撮ってみました。

やっぱり甘ったるい感じでケーキのパンもとても感じがいいです。

ダイエットはあきらめるほどに甘い感じ。

後で機会になる時召し上がってみてください。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을지로6가 17-2 현대시티아울렛 지하1층 | 도레도레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느 곳을 가도 특정 음식이 맛있다고 유명한 동네가 있다.

대표적인게 종로6가는 생선구이, 닭한마리 칼국수가 맛집으로 유명한 곳이다.

실제로 일본인 관광객. 중국인 관광객. 저 멀리 타지역 사람들도 오는 지역이다.

TV에도 몇번이나 나온 지역이니 사람들이 많고 그 만큼 가격도 비싸다.

오늘 다녀온 곳은 물론 종로6가에서 가깝지만 전문점은 아니다.  



서울 동대문역 골목쪽에 위치한 청정 바지락 칼국수 보쌈.

그 유명한 와글와글 족발과 백종원의 원조쌈밥집이 바로 근처에 있는 장소이다.

딱 봐도 닭한마리 칼국수가 전문적인 곳 같은 느낌은 아니라고 할 수 있다.

모든지 맛집은 한가지를 전문으로 하는 곳이어야 하는데 여긴 그 정도까지는 아닐 것이다.



메뉴는 뭐 당연히 보다시피 이런 구성.

닭한마리는 종로6가에 있는 여타의 닭한마리집 보다는 저렴하다.

칼국수 사리도 떡사리도 따로 파는 것 보면 진짜 본격적이긴 한데 나름 메인쪽에 메뉴를 배치한 듯 하다.

뭔가 외관도 정신없고 난잡하지만 그렇다고 지저분한 느낌은 아니라는 점을 알 수 있다.



앉자마자 세팅되는 자리.

시원한 느낌이 물씬 풍겨지는 김치.

그리고 다대기와 부추...그리고 간장,겨자,식초.

구성은 정말 종로6가에서 닭한마리 맛집으로 유명한 식당들과 구성이 다를게 없었다.





그리고 맑은 육수에 닭한마리. 그리고 써걱써걱! 잘라주는 닭.

팔팔 끓여가면서 고기를 익혀준다.

여기서도 굳이 종로6가의 그것과 다를게 뭐가 있는지 생각이 들게 된다.



다대기 마저도 다를 것이 없었다.

다만 정말 오랫만에 먹었던 것이라 비율을 몰라서 물어보고 다시 먹은건 함정.

이 양념을 만들어서 삶아진 닭고기 살을 콕콕 찍어서 먹으면 되는거다.



바글바글 잘 끓여진다. 

점점 끓여지면서 익어가는 야들야들한 닭고기.

이미 떡은 건져먹기 시작하고 닭은 조금 더 익힌 후에 먹도록 한다.

끓여져서 익어가는 모습도 흡사 종로6가의 그것과 다를게 없다.



자..그렇게 잘 익었으니 떡도 건져먹고 감자도 건져먹은 후에 닭도 건져먹는다.

양념장에 콕콕 찍어서 한입.

튀겨서 먹던 닭과 달라서 몇몇 분들은 이질감 느껴질꺼라 생각하지만 그래도 가끔은 먹어줄만 한 맛.

매콤하고 새콤한 양념장에 닭고기. 잘 어울린다.



그리고 조금 얼큰하고 시원하게 먹기위해 투하시키는 김치.

그리고 다대기도 조금 더 넣어주면 얼큰한 맛이 극강화 된다.

뭔가를 더 투하해서 먹는건 먹는 사람 마음이니까 상관없지 ㅎㅎ





그리고 추가로 주문한 칼국수 사리.

특이하게도 초록색의 칼국수이다.

하얀색의 면만 보다가 초록색의 면발을 보니까 죄책감이 덜해지는 느낌이다.

뭔가 하얀색의 탄수화물은 내 몸을 해친다는 느낌이 들겠지만 초록색이니 다행이야.




닭고기를 다 먹고난 후에 칼국수를 투하해서 바글바글!!

팍팍 끓여서 내온 뒤에 건져서 국수 호로록.

한얍샷의 비주얼이 조금은 그렇지만 그래도 꽤나 맛있었다.

닭고기에서 우러난 육수와 김치의 시원함과 다대기의 얼큰함.

같은 비주얼과 조금의 맛의 차이는 있지만 왜 굳이 종로6가까지 가서 사람들 많은 곳에서 줄 서서 먹어야 하나 생각이 들게 끔

큰 차이가 없었던 동대문 닭한마리.


나쁘지 않았던 선택이었던 듯 하다.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창신동 687-26 | 청정바지락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동대문 패션타운 그리고 흥인지문. DDP 및 평화시장 , 동묘 구제시장 및 동대문 종합시장, 완구시장 , 광장시장까지 한 구역에 굉장히 오밀조밀하게 모여있는 서울의 중심시 동대문.

은근히 맛집이라고 치자면 별거 없는 의외의 맛집 불모지이다.

그 흔하디 흔한 인스타그램 , 페이스북 에도 동대문쪽으로는 괜찮은 식당들이 하나도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물론 오랫동안 자리 잡은 노포 들이나 특정 컨셉들의 식당들은 있지만 캐주얼하고 좀 편안히 먹을만한 것은 없는게 특징.

일식 초밥좀 맛보려고 한다면 좀 멀리 나가봐야 하는데 현대시티아울렛을 한번 뒤져봤다.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보다는 동대문역에서 가까운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

지하 푸드코트에 마련되어 있었던 바르미스시 초밥 전문점.

초밥 8개에 우동까지 해서 7900원이라는 가성비 맛집이라고 하는데 한번 도전해봤다.

가격이 저렴해도 맛이 없으면 뭐든지 꽝이니까 꽝인지 당첨인지는 긁어봐야 알겠지.



가격이 범상치 않다. 

우동이나 모밀은 정식으로 거의 다 포함인 듯  하며, 그외에 초밥의 구성과 갯수에 맞춰서 메뉴를 정하는 방식인 듯 하다.

일반적으로 동네 초밥집의 가격보다는 굉장히 저렴한편.

초밥 원가를 생각해보면 저렴한 편이긴 하지만 이상하게 초밥은 그 가격만큼 퀄리티도 비례된다는 생각때문일까.

가격이 저렴하면 조금은 의심이 가는 편이기도 하다.





특이하게도 초밥 (스시) 같은 일식을 주로 취급하는 식당임에도 모든 서비스가 다 셀프 서비스였다.

주문도 직접 카운터에서 주문한 후에 번호가 뜨면 음식을 가져오는 방식.

여타의 푸드코트 시스템과 다를 것이 없다.

인건비를 절감시켜서 그걸 맛집에 걸맞는 맛으로 환원한 것일려나 궁금해졌다.




우리가 주문한 것은 특선초밥 정식 (모밀 소바)

그리고 초밥 8개 + 우동정식

이렇게 주문하였다.


특선초밥에는 와규 , 참치 , 연어 , 광어 , 초새우 , 장어가 각 2개씩 구성되어 있었다.

사이드는  고로케, 고구마 튀김, 샐러드, 모밀 소바로 구성되어 있었다.





그리고 나머지 초밥 8개 우동 정식.

구성은 대략 요러하다.

다만 우동이 1인당 한 그릇이 아닌 전골에 한꺼번에 같이 끓여서 먹는 방식.

요건 좀 특이했다.



그렇게 오늘도 의미없는 한입샷으로 마무리.

초밥은 생각했던 것 보다 밥도 고슬고슬하고 맛도 괜찮았다.

생선도 기대했던 것 보다 두껍고 씹는 맛도 잘 살려져 있었다.

오히려 실망이었던 점은 모밀 소바의 국물이 굉장히 심심하고 약했다는 점.

오히려 우동의 국물시원하고 깔끔한 느낌이어서 술 마신 다음날 먹기에도 부담 없는 해장감을 느낄수 있었다.


가격때문에 그저 그럴 줄 알았던 초밥의 퀄리티에서 의외의 결과를 마주할 수 있었다.

가격도 괜찮도 도 괜찮아서 한끼 식사로 가볍게 잘 해결하고 왔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을지로6가 17-2 | 바르미스시 현대시티아웃렛동대문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엊그제 비가 내려서 벚꽃이 끝났겠구나 라는 걱정을 가지고 있었는데 다행이도 동네쪽에 벚꽃이 많이 떨어지지 않은거 같아서 조금이나마 즐기고자 다녀온 혜화역 대학로 낙산공원.

서울의 중심에 위치해 있지만 의외로 높은 산 지형으로 되어 있는 공원. 

특히 이번주 일요일부터 비가 내린다고 하니까 하루라도 더 늦기전에 다녀오는 것이 좋을거 같아서 다녀와 본 낙산공원이다.  

東大門駅で東大門(トンデムン)城郭公園をかかえて約30分だけ散歩すれば会うことができるソウルの中心に位置した高い高度の公園駱山(ナクサン)公園を見ることができます。



낙산공원에서 제일 높은 위치에 있는 광장. 그 곳에서 바라본 서울의 모습이다.

ナクサン公園で一番高い場所にある広場。 そこから眺めたソウルの姿です。





낙산공원 성곽의 뒷편에는 또 다른 공간을 만날 수 있다. 公園城郭の裏側には,このように新しい空間に出会えます。


고양이가 사람의 손길에도 도망치지 않고 다양한 애교를 펼치고 있다.

보통의 길냥이와 다르게 냥냥펀치까지 날리면서 갖은 애교를 부리는 귀욤귀욤이. 

いきなり会った猫...

普通の猫たちは人を警戒する方ですが,この猫はとても愛嬌が良いです。



그렇게 길냥이를 뒤로 한채 성곽길을 따라 가다가 꺾어서 들어가면 만날 수 있는 벚꽃들.

그리고 그 뒤로 만날 수 있는 서울의 북부지역.

そして開く木の道

その後ろで見ることができるソウルの北部。



여의도나 경희대. 석촌호수 수준의 만개한 수준의 벚꽃은 아니지만 그래도 이 정도라면 올해 만끽 못한 벚꽃을 잠시나마 만끽할 수 있었던 것 아닌가?

이 정도에 감사하게 생각한다.







외부 뿐만 아니라 동네사람들. 그리고 데이트하는 커플. 외국인들도 엄청 많았다.

날이 따스한 만큼 여기저기서 몰려온 한가로운 사람들이 굉장히 많았다. 아..물론 나도?

こんなに多様な木と桜。 そして鬱蒼とした草むらたっぷりのナクサン公園の姿です。

ナクサン公園から徒歩で少しだけ移動すれば会える梨花壁画村があります。




그렇게 울창한 벚꽃나무를 뒤로한 채 만날 수 있는 이화벽화마을. 

원래는 자그마한 달동네 마을같은 곳이었는데 벽화 및 각종 다양한 빈티지 샵이 들어오면서 동네에 활력이 많이 불어 넣어졌다.

물론 여기도 고성방가의 문제는 어쩔수 없다.

そのように会える梨花壁画村。

様々なビンテージショップ,壁画,そしてカフェが集まっています。







이화동 벽화마을을 뒤로 하고 성곽을 따라 아래로 내려가면 만날 수 있는 흥인지문. 

그리고 동대문성곽공원이다. 

이렇게 동대문성곽공원 -> 이화벽화마을 -> 낙산공원 -> 대학로 순으로 데이트를 원하는 사람들은 이 코스를 모두 순회하는데 딱 2시간이면 충분할 것이다.

비오고 벚꽃이 모두 다 지기전에 따뜻한 하루를 만끽할 목적으로 가까운 곳을 원한다면 이러한 코스 나쁘지 않을 것이다.



そのように梨花碧花村を後にして城郭に沿って歩いていると,会える興仁之門。 

そして東大門城郭公園です。

興仁之門を開始して梨花壁画村を経て、ナクサン公園を巻いて見た後、大学路のマロニエ公園まで散歩コースを楽しみたいのなら、約2~3時間程度の投資で、大学路で夕食まで可能するものと予想されます。

そして最後に大学路の前にはヘファ駅があります。 恵化駅で地下鉄に4停留所だけ移動し、明洞もいくことができます。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동숭동 산 2-10 | 낙산공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때 외국계 패밀리 레스토랑 점유율 랭킹 1위에 빛나던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 비싼 가격에 비해 런치 타임의 식사는 배고픈 청춘들에게 정말 가뭄의 단비와 같은 맛집으로 추대받던 시기가 있었다.

하지만 그 화려한 시절도 오래가지 못하고 외식문화의 패러다임은 점점 바뀌어가면서 그로 인해 다양한 식습관 및 문화로 인해 단순히 스테이크만 먹던 시기는 지나가는 듯 했으나 최근들어서 다시 재기하고 있는 듯 하다.


오늘은 그런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 동대문역 인근 현대시티아울렛 지점 방문 및 식사 후기이다. 


방문시각은 오후 3시. 보통 런치타임은 당일 오픈 시각 11시 쯤부터 해서 오후 5시까지이다. 최종 주문 기준인듯 했다.

1~2명이서 방문했을 시 메뉴 한개면 적절하며, 3~4명이면 두개의 메뉴면 적절하다. 괜히 뭣모르고 1인 1메뉴 시키면 절대 안된다.

양이 많기 때문이다. 



여기는 주 메인메뉴 위주이다. 어차피 런치메뉴는 따로 메뉴판이 있으니까 그쪽에서 고르면 되며, 여기는 그 외 사이드 메뉴도 있으니 같이 살펴보면 좋을것이다.

개인적으로 코코넛 쉬림프나 오지치즈후라이 , 레인지래드 립래츠 등 추가를 시킬때 보면 좋을 것이다. 



우선 앉자마자 나오는 식전빵. 부쉬맨 브레드이다. 이 빵이 여기의 시그니쳐 메뉴라고 할 수 있다. 보통 이거를 많이 먹다보면 메인을 많이 못먹게되는 불상사가 발생하게 되기에 적당히 먹도록 하자.

이 빵은 앉은 자리에서 기본 무한리필이다. 

보통 버터만 나오는데 요청을 하면 초코시럽, 라즈베리 시럽, 블루치즈 스프레드를 추가로 요구가 가능하다.

나는 초코시럽블루치즈를 요청하였다. 


그리고 런치 메뉴는 스프와 에이드가 같이 나오는데 스프 1400원을 추가하면 신선한 샐러드교ㅠ환할 수 있다.

런치 메뉴 두개를 시킨다면 한개는 스프, 한개는 천원을 추가하여 샐러드로 변경하는 것을 추천한다.

그리고 에이드는 한 메뉴당 한개씩인데 탄산음료로 무한리필이 가능하다.

그리고 추가 팁. 샐러드로 변경 후 일정 금액을 추가로 지불을 하면 치킨 텐더를 올릴 수 있다. 개당 2900원.

나는 안올렸다. 



그리고 우리가 주문한 투움바 파스타. 이 곳에서만 맛볼 수 있는 대표 파스타이다.

참.. 이거 별거 없는데도 묘하게 끌리는 맛이 있다. 

참고로 이 투움바 파스타의 소스 양을 늘려달라고 할 수 있다. 

분명히 얘기하는데 이 투움바 파스타에 소스를 늘리면 그 남은 소스를 부쉬맨 브레드 빵에 찍어먹으면 정말 신세계가 따로 없을 것이다. 미리 주문할때 얘기하자.



그 다음으로 주문한 메뉴. 아웃백 스페셜 서로인. 우리가 흔히 아는 등심부위이다. 굽기는 미디움으로 해서 요청을 하였다.

사이드가 두개 제공되는데 우리의 선택은 감자튀김볶음밥

그외에 고구마, 더운 야채 등이 선택 가능한데 우리의 선택은 감자튀김. 

추가 팁으로 감자튀김에 추가금을 내고 치즈를 올리면 오지치즈후라이의 맛을 느낄 수 있다.



역시 군바리가 있어서 그런가 추가로 시킨 레인지래드 립래츠. 말그대로 베이비백립 5개감자튀김의 구성으로 되어 있는 메뉴인데 이게 참 많이 올랐다. 

옛날에는 9천원이면 먹을 수 있었던 메뉴인데 어느샌가 엄청난 가격으로 올라버렸다. 

추가로 먹기에 그러려니 하지만 이거 참...비싸다. 

단품 치고 런치메뉴와 맞먹는 가격이라니...  이건 안 시키는 것을 추천한다.

옛날에는 무료 쿠폰으로 먹을 수 있던 아이였는데 가격이 올랐으니 좀 구성이 더 좋을 줄 알았는데 큰 오산이었다. 


마지막으로 계산할 때 후식 및 빵 포장을 요청하자. 빵은 1인당 한개씩 제공되며, 후식이 있는 매장의 경우 커피와 녹차 중 하나를 제공받을 수 있다.

물론 맛은 그냥 그렇지만 없는 것 보단 나을 듯 하다. 



어찌됐건 거의 몇년만에 군대간 동생 덕분에 먹어보게 된 아웃백 스테이크 하우스.

추억이 새록새록 올라오는 느낌이 들었다. 맛도 괜찮았다. 하지만 우리 집안 자체가 역시 스테이크 보다는 다른 것을 먹는게 더 좋을 듯 하다.


역시 이런데는 친구들이랑 같이...^^;;; 다음에 또 기회가 된다면 방문 해야겠다.


추가 팁. 회원가입을 하면 매년 2번에 한해 생일 쿠폰이 나오는데 생일쿠폰은 날짜를 변경해서 써도 된다. 1장에 만원이나 할인이 되니까 꼭 잊지말고 챙겨먹도록 하자. (3만원 이상 이용시에 한함. )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을지로6가 17-2 현대시티아울렛점 9층 |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 동대문현대시티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인적으로 라멘만 전문으로 포스팅하는 블로거 (R모블로그, H모블로그)는 꾸준히 눈팅을 하는 편이다. 

그도 그럴만한게 분명 내 입맛은 전문가 수준은 아니다. 

하지만 그래도 라멘을 내 대학교 선배만큼은 아니지만 좋아하고 찾아 다니기에 나름대로의 바보같은 미각을 바탕으로나마 나름 냉정한 평가로써 여러 곳의 라멘집을 다니는 편이다.

오늘 방문한 라멘집은. 정말 내가 거주하는 인근 동네이면서도 절대로 라멘의 '라'자도 찾기 힘든 곳에 위치한 동대문역에서 꿋꿋히 라멘을 판매하는 곳이었다.



상호명은 초이라멘이었다. 신설동에는 리도라는 라멘이 열심히 라멘의 불모지에서 산업역군처럼 고군분투한다고 어느 블로거가 써놓은 글을 봤다. 

사실 라멘에 있어서는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이 딱 잡혀 있어서 자주 다니는 라멘집이 아니면 안가는 것이 내 철칙이다.

하지만 리도를 가기에는 술값이 조금 아쉬운편이고, 부탄츄, 맨야산다이메를 가기엔 중구에서 대학로까지 걸어서 넘어가기엔 이젠 날씨도 좀 쌀쌀해졌고.. 그렇다고 현대시티아울렛 지하에 있는 미스트를 가기엔 가격적 부담이 넘사벽 수준이고..

(주로 혼술에 라멘이 땡기면 대학로 부탄츄, 멘야산다이메는 츠케멘 한정으로 자주 가는편.)

이번 기회에 한번 새로운 곳에 도전해보자 하는 마음으로 가본 라멘집이다. 분명 동대문역은 그닥 외식과 데이트의 동네는 아니다.

과연 여기도 어떤 블로거가 잘 써먹는 단어 처럼 산업역군의 라멘집이 될 수 있을까? 



메뉴는 주로 라멘 종류부타동. 그리고 부가 메뉴로 오꼬노미야끼. 

일단 지극히 주관적인 관점에서 메뉴는 맘에 들었다. 딱 봐도 라멘의 베이스인 돈꼬츠 스프를 바탕으로 파생되는 방식으로 메뉴를 응용했다는 점이었다.

그외에 라멘에 피해가 안 갈 정도로 부가 메뉴가 구성되었다는 점은 아주 긍정적이다.

여기저기 에마가 많이 붙어 있다. 이 그림을 그리면 음료수를 공짜로 준다는 글귀를 본 듯 한데 인근에 편입학원이 많아서 그런가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방문했다는 증거를 볼 수 있었다.



여기서 야사이 라멘 계열의 일본어가 조금 잘못되어서 어드바이스를 해주고 싶었지만 솔직히 외국어 공부를 하는 사람에게 우리나라의 최대 단점은 너무 지적질이 많다는 점이다. 

그래서 솔직히 지적을 해주고 싶었어도 내 일본어도 좆븃신같기에 뭐 나중에 사장님이 알아서 고치겠지 라는 생각을 가져봤다.

일단 전체적으로 후쿠오카 지역의 하카타 돈꼬츠 베이스 육수응용을 하여 라멘을 만드는 방식인 듯 싶었다. 


돈꼬츠에 대한 설명 및 재료에 대한 자부심을 이래저래 써놓은 듯 했다.

요리하는 사람들이 저거까지 구라를 칠 리는 없겠다고 생각한다. 

솔직히 내가 이 곳을 처음 방문한 계기도 타 블로그에서 이 내용을 보고 온 것이 거의 8할 이상은 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아직 홍보가 안된 듯 싶었나.. 후기를 올린 블로그가 몇개 없었다.



나의 신조는 그렇다. 무조건 라멘에는 맥주가 있어야 한다고.

후쿠오카의 이치란 라멘 본점을 가도 그렇고, 그냥 싼맛에 다니는 오사카 킨류라멘에서도 심지어는 도쿄 신주쿠의 라멘지로를 가도 라멘과 맥주를 한잔이라도 안 마시면 내 목구녕에서는 깔끔하게 세척이 안된다는 신념이 있다.

여기 맥주 정말 싸다. 이건 말이 안된다. 맥주 하나 만큼은 정말 인정하고 간다. 

하지만 라멘이 맛없으면 맥주가 저렴하도 안 오겠지? 메인은 라멘이니까 말야.



드디어 나온 돈코츠 라멘. 일본어는 이게 문제다. ㅋ과 ㄲ의 구별이 애매모호해서 말이다.

돈꼬츠 라멘도 맞는 말일테니 말이다. 

일단 겉보기엔 신설동에서 먹었던 H모 라멘의 실망감을 생각해보면 여긴 호오....비주얼 그럴듯 한데?



아지타마는 음.. 너무 삶아졌는데 맛을 보니 나쁘지는 않았고 육수 딱 봐도 진해보인다. 그리고 토치로 아부리를 가한 챠슈.

그리고 특이하게 길게 채썬 파와 김. 멘마의 유무는 라멘집 사장의 취향이니 그러려니 하고. 

(개인적으로 멘마 좋아함.)



라멘은 면도 중요하지만 일단 국물 먼저 맛을 본다. 보통 스프라고 부르는 그 아이가 맞다.

생각했던 것보다 진해서 좀 깜짝 놀랬다. 이거 의외로 일본틱한 맛이다. 개인적으로 맘에 들었다.

분명 돈꼬츠 육수의 진함은 잘 살아있는데 뭔가 살짝 더 다른 베이스가 들어간 느낌이었다. 조미료는 아닌듯 한데..닭육수가 살짝 더 가미된 것일까?

분명 진하고 묵직한 하카타 방식의 육수는 잘 살렸다. 다만 돈코츠 베이스 육수의 특성상 쿰쿰한 향은 호불호가 갈릴 수도 있겠지만 라멘 하나 때문에 여기 저기 맛을 보는 사람들에게는 반가운 맛일 수도 있다. 

이거 진짜 일본 라멘 스타일의 육수 맞다. 



그리고 맛보는 . 음...

선택과 집중이라고 언급한 이유가 바로 이것에 있었다. 

내 입맛은 아주 주관적이고 그렇게 좋은 수준이 아니다. 

하지만 면은 분명 내 기준으로는 나쁘지 않겠지만 느낌상 자가제면이 아닌 시판용 면을 이용한 듯한 느낌이 들었다. (이건 내가 틀릴 수도 있다.)

개인적으로 바로 뽑혀서 삶아져 나온 호소멘 스타일을 좋아하는 편인데 여긴 생각해 보니까 그 스타일은 아녔다.

여긴 면보다육수를 우선적으로 바라보면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이 드는 곳이다. 

달걀의 경우는 너무 팍 삶아져서 아쉬웠지만 분명 맛은 잘 살린 듯해 보였으며, 챠슈는 각자만의 스타일이 있기에 뭐라 말은 안하지만 난 나쁘지 않았다. (토치로 그을린 아부리 스타일을 싫어한다면 글쎄...)

가격을 생각한다면 개인이 하는 라멘집 치고 이 정도 육수의 맛을 내는 곳은 없을 것이다. 

꾸준히..그리고 개량하고..발전한다..그런다면 동대문이라는 도매시장과 상대적으로 후즐근한 상권에서 분명히 오래 갈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개인적으로 동대문이라는 지역. 특히 라멘이라는 메뉴가 없는 생소한 동네에서 아주 훌륭하게 잘 먹고 왔다.


<직접 돈 주고 사먹고 온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종로6가 83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렸을때는 몰랐지만 의외로 굉장히 부유하거나 좀 있는 집안애들이 오던 식당들이 꼭 있었다. 그런 곳을 어렸을땐 할아버지와 할머니 손을 잡고 가던 그런 식당인데 어느샌가 두분 대신 우리가 직접 가보는 곳이 되었다.

동대문쪽에서 그나마 식사나 모임 갖기 괜찮다고들 이야기 하는 곳인데 다소 예전대비 호불호가 갈려서 어떨지는 모르겠지만 어찌됐건 꽤나 오랜 기간 머무르고 있는 한식집에 다녀온 후기이다.



동대문역 바로 앞에 위치한 진고개라는 곳이다. 말로는 1963년에 개업 시작해서 현재에 이르는 식당이라고 알고있는데 그 모습에 걸맞게 꽤나 오래된 외관을 자랑한다. 

일부 블로그에서는 어복쟁반 맛집이라고 유명한데 어복쟁반은 술을 식사때는 잘 안먹기에 기회가 영 없었으며, 보통 우리는 불고기나 갈비찜. 갈비탕이나 육개장을 주력으로 먹는데 이 날은 육개장과 갈비찜으로 식사를 해결하려고 왔다.



꽤나 오래된 듯 한 테이블. 그리고 개인용 식사받침대. 그리고 꽤나 오래된 맛집이라고 자뻑 아닌 자뻑이 써있다. 

내가 알기로는 동대문 외에도 충무로에도 하나 더 있는 것으로 알고있는데 충무로는 애저녁때에도 술이던 식사던 갈 기회가 거의 없는 곳이라 동대문만 자주 가는 듯 하다. 



살포시 차려지는 밑반찬들. 완전 옛날식 깍두기와 김치는 삭힌 생선과 밤이 들어간 듯한 보쌈김치. 그리고 무채가 나온다. 

저런 스타일의 밥그릇. 요즘에는 보기 힘들듯 하다. 아. 물론 필자인 미네스도 이런 밥그릇은 여기서만 봤기에 다른 곳에서도 

못봤을 법한 생소한 밥그릇이다.




드디어 나온 갈비찜과 육개장. 

여기 육개장이 참 맘에 드는게 지저분한 고사리나 숙주같은게 안들어가고 오로지 파와 양지머리 고기만으로 매운 맛을 낸다는 점하고 완자 한개. 그리고 옛날 사람들이 단백질이 부족했는지 계란 한알이 들어간다는 점이다.

그리고 갈비찜은 달달짭쪼름한 국물에 자박하게 끓여져서 무와 소갈비가 같이 어우러져 부드럽고 단맛때문에 예전에 많이 먹었던 기억이 난다.  



육개장 한입샷. 당면이 듬뿍 들어가서 나름대로 심심한 육개장의 식감을 살려주는 느낌이 든다.



고기도 한입샷을 찍은 후에 흰 쌀밥 한숟가락 떠서 콕콕 얹은 후에 한입 앙~ 하고 맛을본다.


솔직히 말한다. 육개장, 갈비탕(사진 상에는 없지만 같이 먹었음), 갈비찜 전체적으로 과거에 할아버지, 할머니와 같이 먹었던 그 맛을 생각해보면 상당히 힘이 빠진 듯한 맛이었다.


아무리 덥다고는 하지만 잘 끓여지고 얼큰한 육개장의 맛을 기대했지만 역시 힘이 많이 빠지는 듯 하고 갈비탕은 상대적으로 고기가 너무 질기다는 점.


그리고 갈비찜도 예전에는 한쪽에 휴대용 가스렌지를 꺼내서 불을 쎄게 해서 빠글빠글 끓여져서 나오는 모습을 보면 참 신기하기도 하고 그 국물에 밥 비벼먹던 기억이 새록새록 한데 역시 힘이 빠진 듯한 모양새.


나이가 들었어도 맛집이라는 타이틀 하나를 유지하기 위해서 노년의 신사도 힘을 그렇게 빼지는 않지만 상대적으로 힘이 많이 빠진 듯한 모양새이다.


다소 아쉽지만 그래도 날이 더웠던 시기에 방문한 만큼 어느정도 다시 빠진 힘이나 맛이 복구 되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가져본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창신동 550-1 | 진고개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예인이라는 이름을 달고 사업을 성공하는 사람들 치고 본인 이름 하나만 믿고 들이댔다가 망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승승장구 잘 나가는 사람들도 있는 법이다. 본인의 이름을 걸고 사업을 했다가 대박이 나면 그 브랜드 가치는 말하지도 못할 정도로 엄청난 상승 가도를 타지만 장사도 안되고 다 말아먹으면 본인 연예인으로써의 이미지도 오점이 남기 때문에 다소 계륵이 될 듯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오늘은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지하 아케이드에 위치한 빅뱅의 승리가 런칭한 라멘 브랜드인 아오리의 행방불명이라는 라멘집의 방문해서 점심 식사를 한 후기이다. 


今日はソウル東大門(トンデムン)デザインプラザ内に位置した日本式ラーメン専門店"アオリの神隠し"で昼食をした後期です。

BIGBANGのスンリが代表として経営しているブランドです。




여러 브랜드의 레스토랑 브랜드가 모여 있는 한 공간쪽에 자리잡은 아오리의 행방불명. 생각외로 큰 공간에 자리잡지는 않고 조조그마하게 영업하고 있었다.

外観は日本語の看板。 日本人観光客が見ても拒否感がない外観です。



메뉴는 딱 몇가지 안된다. 기본적인 라멘, 라이트 타입의 라멘. 마제멘. 굵직굵직한 메인 디쉬는 딱 서너개 뿐이 없다. 여기서 일단 라멘으로써의 충실함은 지켰다고 본다. 메뉴가 많을 수록 라멘의 맛을 살리기에는 다른 메뉴도 챙겨야 하기에 맛이 떨어지는 법이기 때문이다.


그 외에 계란밥이나 추가 토핑이 있으나 어차피 라멘만 맛 보고 돌아갈 요량이었던지라 아오리 라멘으로 2그릇 시켰다.

여기서 빅뱅의 승리가 일본의 이치란 라멘을 얼마나 벤치마킹했는지 알 수 있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저 주문서. 주문서에는 본인이 원하는 타입대로 라멘을 요청하는 주문서가 있었다. 

メニューはラーメンの種類で4個。ほかにはトッピングとサイドメニューだけです。

ここも注文書があります。 一蘭ラーメンには注文書がありますね?

その感じの注文書がこの所にも存在!ベンチマーキングだろうか?




일단 앉으면 옆에 있는 생수병에 있는 물을 마시면 된다. 별도로 물을 받아서 마시는 타입은 아닌듯. 위에는 옷장이 있었다. 전형아울러 1인 식사가 가능한 좌석의 느낌. 딱 봐도 여기는 이치란 라멘이다. 이런 느낌이 들었다. 다만 한국어이고 브랜드가 다르니 어떨지는 본인 판단에 맡겨야 할 듯.


水は、ペットボトルタイプで、一人ひとつずつ提供します。読書室の感じが見られる食事空間。 一人で食事が可能な感じは一蘭ラーメンで見たその感じです。



드디어 나온 아오리라멘. 돈꼬츠 육수 타입에 토핑이 간혈적으로 올라간 비주얼의 라멘이다. 기본적으로 김, 맛달걀 반개, 멘마(죽순), 챠슈 두장과 매운 양념 비법소스가 올라간 호소멘 타입의 라멘이었다.

やっと出たアオリラーメンのビジュアルです。豚骨スープをベースとしてトッピングをのせた後にやや辛めに出たラーメンです。



우선은 면과 육수부터. 면은 카타메 타입의 호소멘이다. 면을 맛본 후에 육수를 맛본 결과.. 이 라멘.. 분명 좀 무거운데 무겁지는 않다는 생각이 뇌리에 깊이 박혔다. 

이치란 라멘의 느낌대로 돼지뼈 베이스의 돈꼬츠 스프와 닭육수가 같이 가미된 맛이 느껴졌다. 

처음 먹는 사람한테는 다소 뒷통수를 빡! 하고 때리는 수준의 느낌 쎈 라멘이라고 하지만 딱 서너번 맛보는 순간 아.. 괜찮다! 이 소리가 나오는 느낌의 육수였다. 

하지만 좀 더 강력하고 쎈 육수를 원한다면 다소 라이트하다는 느낌이 들 수도 있을 것이다. 

돼지 비린내도 안나고 사골국밥을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먹기 쉬운 수준. 

面とスープで先に食事を開始しました。一蘭のそれとは当然違いがあります。ただ、このスープも悪くありませんでした。面はカタメタイプのホソメン。



토핑을 맛봤다. 맛달걀은 깔끔하게 까질 못해서 그런건지 해서 계란의 이쁜 자태는 온데 간데 없는 느낌이 팍 들었다. 오히려 챠슈는 나쁘지 않은 맛을 주었다. トッピングの味を見ました。 味たまごとチャーシューすべてが基本以上です。ただ、卵がきれい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



이렇게 식사를 완료하고 피니쉬 샷을 찍었다. 개인적으로 라멘을 처음 맛보지만 조금 강렬하고 화끈하게 다가가길 원하다면 아오리 라멘은 도전해볼만한 가치가 있다. 육수맛도 적절하게 진하면서도 거부감 없게끔 만든 느낌의 라멘이었기에 고기를 싫어하는 사람만 아니라면 누구든지 충분히 즐기고 오기 좋은 라멘이라고 생각이 든다. 


다만 가격은 좀 불만이라면 불만이고 그에 비해 양이 좀 적은편. 빅뱅의 승리 프리미엄이 붙었다고 생각해보는게 좋을지 고민해본다. 


味は悪くありませんでした。一蘭ラーメンの感じが約70%ほど感じられる水準。スープも悪くありませんでした。ただし、BIGBANGのスンリのプレミアムでしょうか。量に比べて高い価格。この点は残念です。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을지로7가 143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마스터다이닝 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울의 나름 중심이자 도심. 그리고 외국인들도 많이 찾고 다양한 지역에서 놀러오는 사람들이 많은.. 하지만 볼 거 더럽게 없고 먹을거 더럽게 없기로 유명한 동대문. 외국인들에게 동대문 맛집이라고 소개하려고 하면 다 장사치들 뿐이라 별로인 동네.


특히 그런 동네에 나름 라멘의 불모지라고 불리는 동대문에 라멘이 두 곳이 있다. 물론 개인 전문가가 경영하는 라멘집은 아니지만 나름 라멘을 쪼끔은 안다고 할 만한 기업에서 운영하는 업체인데 한군데는 뭐 잘 알다시피 빅뱅의 승리가 영업하는 라멘집이 있는데 그 곳은 아니다.


동대문역 혹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현대시티아울렛 지하 푸드코트에 위치한 미스트 라멘 MIST 에서 저녁 식사 겸으로 다녀온 후기이다.



여기가 동대문이다. 에끼라멘. 이렇게 표현한 인테리어가 인상적인 미스트 라멘. 

지금은 사라진 잇푸도처럼 업체가 운영하는 라멘 전문점이었다.

그러고 보니 잇푸도 라멘 참 좋아했는데 현실적이지 않았던 가격때문에 사람들의 발길이 뚝 떨어지고 상대적으로 너무 불친절했던 그 식당을 생각해보면 이 곳은 어떨지 한번 반신 반의로 기대아닌 기대를 해본다.



분위기는 뭐 요래요래. 깔끔한 노란색에 모던한 느낌의 인테리어. 

아무래도 현대백화점 그룹에서 운영하는 아울렛이라서 그런지 전체적으로 아울렛의 컨셉에 맞게 하면서도 본인들의 아이덴티티는 잘 살린 느낌이 들었다. 



메뉴는 요런 느낌. 라멘의 종류가 많지 않다는 것은 특정 라멘을 전문적으로 생산해 낸다는 의미가 강하다. 

밥종류 및 사이드는 만들기 쉽고 본인들이 주력으로 하는 메뉴를 활용해서 하는 메뉴이다 보니까 그닥 신경을 안 쓴다.

어쩌다 간 라멘집이긴 하지만 일단 돈코츠 라멘을 베이스로 한 라멘 세종류만을 취급하기에

제일 기본적인 맛인 돈코츠 라멘을 우선적으로 시켜 본다. 



드디어 나온 돈꼬츠 라멘. 토핑은 챠슈 한장. 아지타마고 반알. 그리고 파. 

그리고 채썬 다시마 (콘부)가 같이 어우러져 나온다.  

육수에 거품이 많았는데 혹시나 싶어서 라멘 끓어고서 기름이나 그런 찌꺼기류를 제대로 안건진게 아닌가 싶었는데 그건 아녔다. 깔끔한 크림 느낌의 거품이었다. 


어찌됐건 육수랑 면을 맛보도록 하자.



아.. 여기 육수 괜찮다. 나쁘지 않아. 돈꼬츠이지만 느끼하지 않고 적당한 염도. 

개인적으로 연한 라멘에 대해서 굉장히 좋은 감정이 없어서 여기도 연하겠지 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딱 맛 본 느낌. 

아.. 여기 옛날 잇푸도 느낌도 살짝 든다는 생각이 딱 들었다. 

난 전문적인 입맛을 가진 사람은 아니다. 라멘에 쓸때 없는 부심 부릴 정도의 능력자는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나름 개량된 라멘이 아닌 진짜 오리지날 타입의 일본 라멘을 좋아하는데 여기는 나름대로 내 만족도를 잘 채워준 느낌이 드는 라멘이었다.

면도 나쁘지는 않은 느낌. 라면 스프와 잘 어우러지는 느낌이었다.


말로는 일본의 CHABUYA라는 라멘집으로 시작해서 홍콩의 MIST 로 명맥이 유지되고 있다고 하는데 아무리 검색해봐도 일본에 CHABUYA라는 라멘집은 안보였다.

몇 군데의 가게는 보였으나 아무리 봐도 내가 먹은 MIST하고는 다소 다른 느낌.


맛이 좋은편이었기 때문에 뭐 그러려니는 하겠지만 살짝 의문심이 드는 가게의 유래..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을지로6가 17-2 지하 2층 | 미스트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울 도심이자 서울의 완전한 중심가라고 부를수 있는 종로구 동대문, 동묘앞, 신설동. 하지만 그런 도심이라고 하기에는 참 나이든 분들의 유동인구 수가 굉장히 많고 물가에 비해서 땅값도 비싼 곳. 그리고 상대적으로 서울의 중심이라고 하기에는 발전성도 많이 떨어지는 곳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이유는 다른거 없다. 교통. 교통 하나는 정말 최고의 지역이다.


그런 동묘앞역 인근 동묘 구제시장 근처에 위치한 한우리 호프주점. 누군가가 블로그에 올린 것을 보고 수수한 분위기에 나름 괜찮다는 평이 있어서 한번 다녀왔다.



동묘역 구제 시장 골목에서도 가깝고 동묘앞역에서도 가깝고 신설동역에서도 가깝다. 옛날 저 올레 자리에는 내가 알기로도 편의점이 있었는데 편의점이 장사가 안되어서 없어진걸까?



안주 구성은 정말 수수하기 그지없다. 흔히 많이 볼 수 있는 안주구성. 단품 구성이지만 가격은 soso한 느낌. 우리의 선택은 소세지와 감자튀김이었지만 감자튀김이 이미 소세지에 기본으로 나가니까 다른 것을 시키라는 조언 덕분에 계란말이로 선택.


보통 감자튀김도 이렇게 시키면 그냥 무시하고 감자튀김이 서비스로 나와도 감자튀김을 추가로 나오게 할텐데 친절하게 다른걸 시키길 추천하다니. 아주 좋다. 



어찌됐건 맥주 한잔으로 시작. 역시 날씨가 많이 따뜻해져서 그런가 맥주가 잘 넘어간다. 한국인 입맛에는 카스나 맥스가 제일 낫다는 우리 맥주킬러분. 역시 라거 계열이나 에일계열의 맥주만 드시는 분들이 꽤 많나보다.



드디어 나온 소세지. 구성이 꽤나 푸짐하다. 감자튀김을 안시켜도 된다는 이야기가 여기서 나왔었던 것이구만. 소세지 양도 양이지만 감자튀김도 꽤나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참 수수하게 나오지만 양으로 치면 이게 아주 좋은 것이다.



마지막으로 나온 계란말이. 뭔가...바나나가 나온건 참 쌩뚱 맞지만 이런 수수하고 뭔가 난잡한 구성. 아주 좋다. 수수한 분위기의 가성비는 바로 요런것이다. 오로지 술을 마시면서 양도 많고 대화도 나누기 부담없는 수준의 안주가 제일 좋은데 이런 구성 나쁘지 않다.


아무래도 우리 2030 상대로 하는 것 보다는 중년층 타깃으로 하는 호프집이다 보니까 분위기는 다소 노티가 난다고 할 수 있지만 오히려 노티나도 가성비로 승부를 걸다보니까 나쁘지 않은 곳이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숭인동 228-6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