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이어서 오늘도 일본 도쿄 자유여행의 필수 코스인 도쿄타워 방문기 및 구경 및 방문 정보를 포스팅 하였다. 지난번의 내용이 도쿄타워의 전망대 및 야경이었다면 오늘은 도쿄타워에 이런 곳도 있었어? 라는 생각이 드는 공간들이 펼쳐질 것이다. 



도쿄타워 전망대의 한쪽에는 이렇게 핑크핑크한 다이아몬드로 도배를 한 도쿄타워의 형상 모형을 볼 수 있다. 화려함과 반짝거리는 느낌은 흡사 스와로브스키 혹은 티파니 브랜드에서 만든 듯한 느낌이 펼쳐지는 모형이었다. 

여자들이 굉장히 좋아할 만한 느낌의 디자인이다.




높은 곳 어딜 가던 요즘에는 보기 쉬운 스카이 워크 윈도우. 공중에 떠있는 착각을 일으킬 정도로 스릴있고 아찔한 느낌의 바닥이지만 많은 사람들이 구경해서 그런건지 유리에 흠집이 많이 가 있었다. 아무래도 수십명이 서있어도 거뜬할 정도로 튼튼한 특수 유리라서 그런것일까.

그래도 유리라는 특성상 저거 깨지는거 아냐? 라는 걱정이 들지만 잠깐 올라갔다 내려오면 되는 거니까 걱정하지 말자.



이제 전망대 구경을 다 했다면 도쿄타워가 생기기 까지의 설계도 및 역사를 볼 수 있는 전시관을 만날 수 있다. 1957년 착공이 되어 1959년 완공된 일본 최대의 랜드마크라는 특수성 덕분인지 일본인의 도쿄타워 사랑은 정말 남다르다고 할 수 있다.

이 의미는 우리나라도 마찬가지 아닐까? 63빌딩이 지금은 아무것도 아닌 일반 건축물이지만 아직까지도 남녀노소 구별없이 기억하는 건축물. 랜드마크와 같은 것 아닐까?


그렇게 과거를 시작으로 고도성장. 그리고 잃어버린 10년과 현재에 이르기까지 하마마스쵸 인근의 도쿄타워는 70년이라는 세월이 지나가면서 그 자리에 일본인의 마음 속 랜드마크로 우두커니 자리잡고 있다.

스카이트리, 모리타워, 신주쿠구청이 그 위용을 다 해치웠다고 한들 말이다. 



그렇게 우리는 도쿄타워에서 바라본 전망대와 역사. 그리고 기념물을 다 보고 끝난채로 나온다. 엘레베이터를 타고 내려와야 하나 엘레베이터는 우리를 1층이 아닌 3층 쯤에서 내려주고 간다. 

사실 상술이긴 하지만 도쿄 타워내 상가 꽤 볼거 많았다. 



내일 포스팅될 원피스 전시관과 스토어. 그리고 카페가 자리 잡고 있다. 이렇게 어느 관광객이던 사진을 찍고 갈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해 놓고 있었다.



이렇게 원피스 전시장은 별도로 티켓을 구매하여 입장이 가능하나 프로모션 행사가 있는 날에는 메인데크와 원피스 전시장 입장료를 대거 할인하는 경우가 있으니 참고하도록 하자.


이제 도쿄타워의 이야기는 끝이 났다. 가는 방법은 간단하다. 

JR 열차 야마노테선 하마마스초 역, 도쿄메트로 다이몬역에서 도보로 최대 15분. 

내리자마자 도쿄타워 방면으로 계속 걸어가면 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번에 이어서 오늘도 도쿄타워의 이야기이다.  지난번이 티켓을 구매하고 난 뒤 입구 직전까지의 이야기였을 것이다. 

왜 이렇게 이야기를 쪼개냐고 하겠지만 초행길에 있어서 조금이라도 더 즐기기 위해 신중에 신중을 기하는 자유 여행족들을 위해서라는 핑계아닌 핑계를 대본다.

특히 첫 여행 경험인 사람들은 처음 가보는 공간에서 멍해지고 이걸 어찌해야 하나 싶을 정도로 시간 분할에 대략 애로사항이 꽃을 피울 수도 있기 때문에 대략의 모습을 보면서 아... 제대로 왔구나 라는 감을 살리는 것도 중요할 것이다. 



이렇게 도쿄타워 입성을 위해 정해진 루트를 따라 티켓을 들고 입장하면 된다. 도쿄타워에 올라가기 위해서는 엘레베이터를 타고 가는 것은 필수적인 것이기 때문이다. 설마 걸어 올라갈수 있겠냐 만은 설령 걸어 올라간다고 해도 스탭들이 다 감시하고 있기 때문에 꼼수는 쓰지 말도록 하자.


이렇게 티켓은 엘레베이터 승차 직전 입구에서 보여주면 확인 절차를 걸친 후에 엘레베이터에 탑승하도록 되어 있다. 엘레베이터의 내부 모습을 찍지는 못하였으나 꽤나 노후한거에 비해서는 나름대로 지속적인 관리와 리모델링을 통했는지 깔끔하고 소음이 없었다.


그리고 그렇게 성능 좋은 속도 빠른 엘레베이터를 타고 올라오면 이렇게 화사한 어둠과 형형색색의 조명이 펼쳐져 있는 도쿄타워의 메인데크 전망대에 도달할 수 있다. 당시 방문한 시기가 초봄의 시기였기에 벚꽃 컨셉으로 꾸며놓은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그 전망대 넘어로 보이는 도쿄 시내의 모습. 하마마스쵸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한 만큼 마루노우치, 긴자, 신바시 등 대규모의 마천루가 모여 있는 도시의 모습을 우선적으로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야경은 뭘 어떻게 봐도 안 이쁠수가 없는 만큼 화려한 백색등의 모습을 고스란히 간직한 듯 하다.



그리고 밑을 내려다 본 모습. 저 철탑에 의지해서 우리는 높은 곳에 올라와 있다. 그 상황이 어찌보면 긴장이 될 수도 있지만 한편으로는 높은 곳으로 올라와서 야경을 만끽할 뿐만 아니라 높은곳에 올라온 짜릿함도 같이 맛볼 수 있다.


정말 작아보이는 차와 건물들.. 그런 우리의 존재는 얼마나 작고 가엾스러운지...



한번 더 찍어 본 야경의 모습. 폰카가 참 사진이 요즘에는 잘 나온다고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SLR카메라에 비견할 바는 아닌 듯 하다. 특히나 유리로 가려진 만큼 비춰지는 주변의 모습까지 지우기에는 카메라로는 역시 한계성이 나타나는 수밖에 없다. 



그렇게 야경을 다양한 방향으로 바라본 후에 잠시 느껴보는 여유. 그런 스카이 뷰를 보면서도 그 아무리 지진이 많이 나는 국가인 일본 이어도 역시 마천루가 정말 많구나 라는 것을 새삼 느끼게 된다. 물론 내진설계는 빵빵하게 해 놓았겠지? 카페도 있고 기념품샵도 있지만 아직 이 도쿄타워의 이야기는 몇 편 더 이뤄질 것이니까 걱정은 붙들어 매도록 하자. 



이렇게 우리가 올라온 메인데크의 위치는 150미터 상공에 위치해 있다. 솔직히 높은 곳은 아니지만 그래도 우리가 볼 수 있는 도쿄. 그리고 일본의 랜드마크라고 불리우는 도쿄타워의 모습 자체를 보고 들어온 것 만으로도 충분히 크고 보람찬 결과를 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도쿄타워에 왔으니 기념품은 못 사더라도 기념 스탬프는 남길 수 있는거 아냐? 그렇게 기념 스탬프를 남기고 추억도 같이 남기고 가는 공간이 있다. 보통은 엽서를 구매하거나 다른 종이에 찍어 가지만 티켓도 모으는 내 입장에서 티켓에 찍은 스탬프의 모습은 영롱하기 그지 없다.


다음 편도 일본 도쿄 도쿄타워의 모습이 계속 될 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느 지역에나 그 지역에 걸맞는 랜드마크가 있는 법이다. 미국하면 자유의 여신상. 중국하면 만리장성. 그리고 대한민국 하면 역시 남산타워와 경복궁. 숭례문이다. 그런 일본 도쿄에도 그에 걸맞는 랜드마크가 있다.


그게 바로 도쿄타워이다. 오늘은 약 몇편으로 나눠서 도쿄타워의 방문기 투어 후기 이야기를 올릴려고 한다. 



JR 야마노테선 하마마스쵸 역도쿄메트로 다이몬역에서 하차해서 도보 약 10~15분 정도 천천히 걸어가야 만날 수 있는 도쿄타워. 언뜻 역에서 내려도 가까워 보일 듯 싶지만 생각외로 고된 수준의 거리에 위치해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도쿄타워가 보이는 방향으로 그냥 아무 생각없이 계속 걸어가면 도쿄타워가 보이..

..긴 개뿔.. 마리오카트 투어를 하는 외국인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어쩌다 보니까 한장 찍어봤는데 카트를 타느니 그냥 렌트카를 하나 빌려서 타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근데 도쿄타워까지 걸어가야 할 생각하니까 저 카트를 탄 외국인들이 굉장히 부럽기 시작했다.



그렇게 도쿄타워가 보이는 방향으로 계속 걷다 보면 보이는 조조지라는 굉장히 큰 절이 보이기 시작한다.

增上寺 한글로는 증상사라는 이름의 절이다. 신바시 아래쪽이라 비즈니스계열의 동네에서 가까운 곳인 만큼 땅값도 비쌀텐데 절 규모도 참 ㅎㄷㄷ하다.


일본의 불교는 한국의 불교와는 다소 다른 느낌이 굉장히 많다고 하는데 어떤지를 확실히 느껴보진 못했으니 어떻다고 말하기가 참 그렇다.



절 안에서 보이는 도쿄타워의 모습은 다소 음산한 듯 하면서도 화려한 불빛의 도쿄타워가 눈을 즐겁게 만들어 준다. 

사찰이라는 엄숙함이 엔터테인먼트 요소가 가미된 화려한 조명의 하모니인 도쿄타워는 극과 극의 효과를 만들어주는 듯 하다.



무튼 절은 일단 그 상황에서 잠시 잊으시오를 외친 후에 절이 보이는 곳에서 좌측으로 빠지다가 보이는 골목으로 들어가서 도쿄타워 방향으로 쭈욱 직진을 해주도록 하자. 

이 사진은 도쿄타워를 등지고 찍은 사진이기 때문에 오해하지 않도록 하자.

바로 왼쪽 어깨로 조조지 절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반대방향에서 찍었다는 것이 감이 올 것이다.



그렇게 다시 뒤로 돌아 사찰의 벽을 따라 쭉쭉 가다보면 가까이 보이는 도쿄타워를 만끽 할 수 있을 것이다. 

도착하지도 않았는데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들이 신났다고 셀카도 찍고 가까이 가기전에 사진을 더 남기겠다고 열심히들 찍는다.

물론 나 미네스도 당연히 셀카를 찍었으나 그 사진은 일단 내 추억으로만 가지고 있는 것으로.



드디어 길만 건너면 만날 수 있는 도쿄타워의 모습이 보인다. 

하마마스쵸 역에서 10~15분 정도 걸어온 후에 만나게 된 도쿄타워의 모습과 입장료. 

그 밖에 내부의 모습은 어떤지 다음 포스트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과거의 명성으로 남아있는 도쿄타워. 


대한민국의 과거 랜드마크 하면 63 빌딩이지만 이미 그 타이틀은 타워펠리스와 IFC. 

그리고 롯데월드타워에 내줬고 도쿄타워도 마찬가지다.


롯폰기 모리타워. 그리고 아사쿠사 스카이트리에 타이틀을 내 줬으나 도쿄타워는 왜 도쿄타워인지 느끼게 되는 계기가 될 법 할 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