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중랑구 망우산 둘레길을 걸어갔다온 포스트를 올렸었는데 오늘은 그거에 맞춰서 지난번에 다녀온 식당 후기를 올릴려고 한다. 바로 나 미네스가 다니는 회사에서 회식으로 맞춰서 다녀온 곳이다.


바로 인근에 위치한 식당인데 자연을 닮은 밥상 마당이라는 식당으로 주로 고기류보다는 채식이 조금 더 많은 식당의 느낌을 가졌었다. 다소 찾기 애매모호한 위치에 있었던 점이 신기했지만 나름 깔끔하게 식사하기에는 괜찮은 곳이었다.



다소 작아보이는 듯한 간판이지만 나름 내부는 넓었던 곳 자연을 닮은 밥상 마당. 상봉역과 망우역에서는 다소 멀고 오히려 우림시장이나 동부제일병원에서는 가까운 느낌. 멀리서 찾아올 만한 곳은 아니다.



메뉴는 이렇게 코스식과 단품요리를 파는 듯한 곳이다. 우리가 먹은 코스는 산을담다와 자연을 담다. 두종류. 각기 차이는 들께수제비냐 곤드레밥이냐 차이였는데 난 밥보다는 수제피 파였기에 수제비로 선택.



일단 기본적으로 깔리는 찬들. 버섯탕수는 조금 먹다가 찍은 사진이었다. 워낙 배고파서 그랬나.. 나름 야무지게 잘 먹고 찍었던 거라 그림은 보기 그렇지만.



일단 처음에 나왔던 메뉴인 묵사발. 어찌됐건 시원하게 먹기는 좋았으나 다른 곳에 비해서 자연을 닮은 밥상 마당의 묵사발은 다소 조금 짠 듯한 느낌. 어찌됐건 시원한 육수때문에 좋긴 했으나 살짝 짠 듯해서 약간 실망.


다만, 매밀전? 도토리전? 이거 굉장히 맛있었다. 사진은 못찍었지만 적당히 얇고 가볍게 잘 부친듯한 느낌. 서로 모잘라서 하나씩 더 시키는 일까지 생길 정도.



이 것이 바로 버섯탕수. 버섯을 튀김옷을 입히지 않고 그냥 구워서 탕수 소스를 뿌린 느낌이 들었다. 고기질감을 버섯이 느끼게 해주는 것은 나름 재밌는 시도였던듯. 고기 싫어하는 사람들이라면 잘 먹을 수 있을 듯한.



역시 사람은 고기를 먹고 살아야 한다고 한 테이블당 하나씩 나온 보쌈. 숙주가 볶아서 나오는게 특징이었다. 어째.. 먹성 좋은 사람들이 있어서 그런지 고기가 굉장히 적어보이는 느낌이 들었다. 역시 고기덕후들.



일단 고기에 와사비장을 콕콕 찍어본 후에 한입샷을 간만에 찍어본다. 나름 고기도 토실토실하고 잘 삶아진 느낌. 근데 역시 감질맛나. 마지막 메뉴가 제일 중요한 듯 싶었다.



마지막 메뉴. 내가 시킨 들께칼국수. 거의 절반이상은 이 것으로 시킨 듯 하다. 고소한 맛이 매우 좋아서 수제비 시킨 사람들이 꽤 될 듯 싶다. 나도 그러한 의도가 있었기에. 



그리고 옆에 앉은 대리님이 시킨 곤드레돌솥밥. 밥은 따로 그릇에 옮긴 후 돌솥에 물을 부어서 다시 한번 누룽지도 먹는 방식인 듯 싶었다.


고기가 왜 적은가 싶더니만 마지막 메뉴가 배를 굉장히 부르게 만드는 것 이었다. 나름 적절한 양이 나올 수 있게 한 거였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나름 맛집 치고는 깔끔하긴 했다. 다소 지하철역과는 거리가 되고 먹성 좋은 사람들이라면 모자랄 수 도 있는 양이긴 하지만 나름 다양하게 먹을 수 있는 메뉴들이 있기에 괜찮았던 자연을 닮은 밥상 마당이었다.


직접 돈내고 (회사 회식모임으로) 다녀온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랑구 망우본동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느샌가 11월이 시작된지 벌써 꽤 지난듯 하다. 앞으로 떨어질 낙엽만 기다리며, 추워지기 만을 기다리고 그렇게 고대하던 겨울옷도 꺼내면서 슬슬 준비할 시기가 온 것 같다. 이제 다음 단풍 놀이는 내년으로 미뤄야 하고 이제는 좋은 공원 명소를 미리미리 알아두고서 내년을 기대하면서 기다려 보는 것은 어떨까?


오늘은 지난 며칠전에 다녀온 서울 중랑구와 경기도 구리시 경계점에 위치한 중랑둘레길. 쉽게 그 동네 분들은 망우산 둘레길로 부르는 길이 있다. 다소 험하고 조금은 음산하지만 다녀오기 나쁘지는 않을 법한 둘레길을 다녀오고 난 후기 및 소개기를 올릴려고 한다.



서울 중랑구 망우산 둘레길의 안내도. 그렇게 멀지도 않고 험하지도 않은 둘레길로 짧은 길이와 운동삼아 다녀오기에는 좋은 곳이다. 다만 단점도 존재하지만 그 단점은 있다가 따로 마지막에 알려줄 예정.



서울둘레길이라는 내용과 함께 망우산의 유래도 같이 쓰여져 있으며, 상당히 많은 동네 분들 혹은 둘레길 산책을 원하는 사람들이 이 곳 중랑 망우산 둘레길을 많이 찾아온 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다소 좁지만 나름 산길로 잘 다듬어진 구간. 하지만 이 구간 이외에도 굉장히 등산을 하는 느낌이 드는 구간들도 곳곳에 존재 한다. 280미터라는 낮은 수준의 산임에도 힘겨워 하는 사람들이 은근 있었다.


그러니까 평소에 운동 좀 하지..



이 곳을 기점으로 좌측이 서울시. 우측이 경기도라고 한다. 관리는 서울시설관리공단에서 하는 듯 싶으며, 일부 경기도라는 것을 의미하는 안내판들이 보이기도 하였다. 좁은 듯 하면서도 참 넓고 경계점이라는 것을 이 곳 망우산 둘레길에서 알 수 있었다.



나름 업힐과 다운힐이 굉장히 잘 되어 있었으며, 자전거도 통행이 가능한지 자전거를 타고서 다니는 사람들도 많이 보였다. 다만 자전거를 타기엔 조금 힘겹지 않을까 싶다. 언덕이 많아서.



올라가면 보이는 전망대에서 찍어본 서울의 풍경. 남산에서 바라보는 풍경과는 다소 다를 수 있다. 저 멀리 상봉역 인근의 엠코가 보인다. 나름 강북라인. 그것도 빈민가가 많은 중랑구에서 볼 수 있는 최고급 아파트.



저 멀리 노원구도 은근슬쩍 보이기 시작한다. 바로 보이는 불암산. 그러고 보면 참 한국은 아파트 천하인가 보다. 빌라나 다세대 주택을 구매하면 바보라고 듣는 시기일 정도니 말이다. 그리고 지금의 우리 청년들은 앞으로도 돈없이는 주거 해결도 불가능 할거라는 예상도 함께..



특이하게도 조금만 가면 아차산인가 보다.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에 가면 5호선 지하철역으로 볼 수 있는 아차산역. 그 아차산이 이 곳 망우산 둘레길에서 가까운 듯 싶었다. 의외로 한강 구리공원도 가깝다는 의미인데 그 의미는 아래애서 또 볼 수 있다.



바로 이 이정표이다. 0.6km . 멀다면 멀다고 느낄 수 있지만 은근히 걷다보면 그렇개 멀지는 않은 거리이다. 특히나 다른 등산길하고는 달리 힘겨운 구간도 없기 때문이다.



아까 위의 이정표와는 달리 이 이정표는 경기도에서 한 듯한 느낌이 들었다. 서울시 디자인 가이드하고는 거리가 먼 이정표. 경기도 마크와 구리시라는 글귀가 서울시와 경기도가 같이 재정 지원을 해서 공원을 관리하고 다듬은 듯한 느낌.



아차산이 가깝다는 것을 알 수 있는 이정표. 하기야. 광진구에서 구리시도 가깝지만 중랑구에서는 언덕만 넘으면 바로 경기도 구리시이기도 하니까 말이야. 중앙선 타고 딱 두정거장만 가면 구리역이 나오는 판국인데 말이다.



바로 여기서 볼 수 있는 모습. 망우산 둘레길에는 순국선열지사라는 영정사진 리스트가 이렇게 놓여져 있다. 

그렇다. 이 곳 중랑구 망우산 둘레길에는 돌아 다니다가 보면 묘소가 굉장히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으며, 밤에는 다소 돌아다니기는 험난하고 무섭고 음산하겠구나 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렇기에 걷다가 굉장히 많이 보이는 묘소 때문에 아침일찍 해가 뜨고 돌아다녀도 조금은 을씨년스러운 느낌을 경험할 수 있다.



그래도 언제나 마지막은 낭만적인 스탬프 부스와 귀욤귀욤한 구급함. 이 곳에서 커피도 마시고 담소도 즐기면 좋지만 바쁘게 사는 우리네 인생이 그런게 통할리가... 에휴..


잠시 짬을 내어서 운동삼아 다녀오긴 나쁘지는 않은 곳이나 묘소에 대한 다소 무서움을 가진 사람들은 추천하지는 않는다. 다만 굉장히 울창한 나무들이 굉장히 자리를 많이 잡아서 나름 산에 다녀온 느낌을 경험하기는 나쁘지 않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망우동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