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는 계속 변화하고 회식 문화도 변하는 요즘이다.

화려한 인테리어. 그리고 인싸 놀이하기 딱 좋은 화려한 음식 데코.

그러나 한편으로는 수수한 노포들의 수수하면서도 인심 좋은 장소에서 술한잔이 생각 나는 요즘이다.

을지로 노가리 맥주 골목도 그렇다. 

을지로라는 장소가 인싸 조건에 걸맞는 화려한 인테리어와 모던한 분위기가 아닌 완전 7080 구시대의 과거 느낌이라고 하지만..

그 느낌이 결국 국내에서는 응답하라 1988의 여파.

옆 동네에서는 일본의 쇼와 시대의 향수라는 이름으로 불리우는 것이 요즘의 이야기이다.



동네에 하나 쯤은 오랜 기간 자리 잡고서 계속 하는 장소라고 불리우는 15년 이상된 노포의 치킨 호프라고 한다.

치맥이 땡길때 가보면 좋다고 추천받은 맛집이다.

서울 동대문구 장한평역 바로 앞에 있는 장안동 길목치킨 & 불닭.

그 전에는 퓨처불닭이라는 이름으로 불리우던 호프집이었는데 간판명만 바꾼거라고 한다.

딱봐도 오랜 기간 자리잡고 있는 노포의 스멜이 스멀스멀 올라온다.



조금 이른 낮시간에 들어와서 그런가 역시 손님 2 테이블 외에는 없었다.

그도 그렇지만 예전보다는 다들 경제적으로 상황이 안좋아서 그런지 주머니 사정들이 안좋아서 예전같지 않은듯 하다.

분위기부터 조금은 중년의 느낌이 물씬 느껴지지만 오래된 분위기에 개의치 않으면 우리네 2030대에도 부담은 없을듯.

이 곳 장한평역도 경륜,경정 등을 하다 패배의 쓴 맛을 보고 온 사람들이 몰려오는 곳이지만 그 들도 역시 돈은 없는듯 하다.





각설하고 메뉴판 먼저 펼쳐본다.

호오.. 역시 메뉴판에서도 수수한 매력을 느낄수 있다.

그래도 가끔 장안동에 오는 외국인들이 있어서 그런가..

어설프게나마 영어, 일어, 중국어까지 제대로 메뉴로 쓰여져 있었다.

옛날의 느낌이 물씬 풍겨지지만 결국 간판명에 써있는 길목치킨 & 불닭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주문해야 맞겠지?

여름에는 역시 치맥이라고 후라이드 치킨 한마리 + 생맥주.



우선 세팅되어 나온 치킨무. 그리고 샐러드.

아.. 샐러드 아니다! 사라다! 이런 스타일의 수수한 사라다가 나오는 곳이 요즘 어딨겠냐만은..

참 이거 맥주 한잔 후다닥 해치우기에 각도기 잘 재어주는 맛이다.

여기도 다른 생맥주 맛있다는 호프집들처럼 노즐을 지속적으로 청소를 해주는지 맥주가 깨끗하다.

깨끗한 노즐에서 나온거 같은 맥주가 맛이 없을리가 없고.



드디어 나와준 후라이드 치킨 한마리.

어라? 감자튀김이 서비스로?

조금밖에 안되지만 이러한 푸짐한 서비스 너무 좋다.

치킨만 먹기에 부족한 이런 요즘같은 각박한 인심속에 15년 이상 한 자리에 엉덩이 붙이고 꿋꿋이 장사한 노포의 배려심.

튀김옷 얇고 잘 튀겨졌지만 보기와는 달리 뻑뻑하지 않고 부드러운 듯한 느낌



경건한 마음으로 치느님 영접하기 직전 내 지방과 뱃살에게 짓는 죄를 참회하기 위해 떠먹어주는 사라다.

새콤달콤하면서 아삭아삭 씹히는 양배추 사라다 소스 조화.

조금이나마 죄를 지은 내 자신에게 참회를 하고 입맛도 더욱 더 돋구워 준다.



자..포크로 난잡하게 헤집고 소스 콕콕 찍어서 한입샷!

당연하지만 소스나 소금은 필요하면 달라고 하면 된다.

처음에는 소스가 없어서 아이러니 했는데 달라고 하니까 흔쾌히 내주신다.

사진으로 봤을때와 달리 뻑뻑하지 않고 살이 굉장히 부드럽다.



비록 번화가라고 하지만 장한평역이라는 동네 특성상 별거 없을꺼라 생각했던 내 자신에게 한심해지면서 한잔 더!

맥주가 너무 깨끗해서 계속 들어간다.

외관은 오래됐어도 치맥 맛집으로 꾸준히 유지하기에는 대한민국의 치킨집은 너무도 많다.

장한평역이라는 맛집 불모지에서 찾아낸 노포의 옛날 치킨.





그렇게 약간의 인생 곱씹기와 헛소리의 향연으로 망상에 빠져서 같잖은 개똥철학을 논할때 즈음..

서비스라고 내어주시는 콘버터.

와... 이게 나온다고? 이런건 돈주고 사먹어야 하는데...

노포의 서비스 으마으마 하다.

횟집이나 가야 맛 볼 수 있는 콘버터.

거... 보통이 아니구만 기래!



역시 먹성 좋은 닝겐들이 있어서 한마리는 부족하구나..

반마리 추가!

반마리 추가 생맥주 한잔 더! 

원래 인생의 주인공이 다리를 잡는거라고 누가 그러던가.

투닥투닥 거리는 꼴 보기 전에 먼저 포크로 찝어 든 다리를 잡은 승리자.

드렁크타이거의 Good Life와 누가 예비 아재 아니랄까봐 이장희의 한잔의 추억 드립도 친다.



잘 먹고 계산 하면서 나오는 입구 쪽에 보였던 임혁필의 사인.

늘씬한 설현의 포스터에 임혁필이 방문한 직후 사인을 하고 간 듯 하다.

그런데 하필이면 설현의 포스터 사진에 해놓다니...

생각해도 재밌네. 


어찌됐건 평소에 맛보던 크리스피나 오븐구이 등 방식이 아닌 완전 옛날 스타일의 치킨.

다소 좁고 요즘의 인테리어와는 동떨어진 옛날 스타일이지만 그래도 나름 노포로써 오랜 기간 꿋꿋이 지켜온 느낌이 고스란히 묻어 나온다.

맛집이라고 해서 나오는 요즘의 장소들을 보노라면 인테리어만 번지르르하고 뭔가 음식도 보기에만 좋은 느낌.

이런 기본에 충실한 느낌은 보기 힘들었다.

간만에 어렸을때 할아버지 할머니 손 잡고 먹었던 그 치킨의 느낌을 성인되어 느낄 수 있었서 좋았던 날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 463-8 1층 | 길목치킨&바베큐 장안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이버 블로그를 버리고 와서 티스토리를 할 때 느끼는 건 왜 진작에 티스토리를 안하고 있었을까 라는 의문감이다.

쓸때 없는 것에 체력을 소비해봐야 남는 것도 없는데 말이다.

하지만 그런 와중에도 네이버 블로그가 아녀서 아쉬운 점은 남들 다 해본다는 체험단도 못해본다는 점이다.

요즘 모 체험단에서 리뷰가 상당히 올라왔던 그 메뉴를 내가 직접 거금을 주고 사서 먹어봤다.



삼양식품의 또 다른 밀리언셀러로 등극된 불닭볶음면의 자매품 작?

불닭라볶이의 후기이다.

내가 구매할 떄 GS25 편의점에서 5500원 이라는 거금을 주고 구매했다.

참고로 이마트, 홈플러스에서 오히려 찾기 어려웠었다.

초창기에는 꽤 많이 봤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말이다. 

어찌됐건 내 돈 주고 아주 냉정하게 사 먹어 본 후기이다.





친히 요리 전문 블로거도 아니지만 남들 해보는거 다 해본다.

구성품은 저렇게 되어 있다.

기본적으로 떡 , 건더기스프, 사리면, 소스 2개. 이게 전부이다.

그리고 조리방법은 500ml의 끓는 물에 재료를 모두 때려 박은 후에 5~6분 사이까지만 끓이면 된다고 한다. 

이게 전부이다.



...칼로리 폭탄이다. 1000Kcal... 1인분 기준 500Kcal.. 

근데 문제는 이 불닭 라볶이 1인씩 소분된 음식이 아니란 점이다.

자취생들이 하나 사서 먹기는 좀 양이 많다. 

필자도 샀다가 소분된 것이 아닌 모든 양을 끓여서 먹으니까 정말 배불렀다는 점이...


일단 물을 계량컵으로 정확히 맞춘 후에 끓여버리도록 하자.

500ml라고 하는데 흔히 우리가 끓여먹는 라면 국물 수준의 양과 흡사하다고 생각하면 된다.



끓는 물에 떡, 면사리, 건더기 스프, 소스를 넣고 낋인다.

끓인다가 아니라 낄인다......

소스를 보기만 해도 매워 보인다는 점이 확실히 느껴졌다.

명색이 불닭볶음면에서 나온 라볶이인데 안매워 보이면 그것도 이상한 것 이겠지?



그렇게 이 불닭라볶이도 움짤 대상에 포함을 한다. 

물이 많아 보이겠지만 떡도 있고 라면도 있기 때문에 적당량 끓이다 보면 어느샌가 확 졸아드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그리고 떡이 바닥에 늘어붙지 않게 조심해서 끓여야 한다.  

안 그러면 설거지가 더 힘들어질 테니 말이다.



그렇게 다 끓이고 나서 그릇으로 옮긴 모습이 이쪽의 것.

계란은 미리 삶아 둬서 올려봤다.

사실 계란이 별로 이쁘지 않게 삶아져서 제외시키고 싶었지만 그래도 너무 없어 보여서 올려봤다.





떡과 라면을 한입 샷샷샷! 떡이나 면은 뭐 큰 이점은 없다.

애초 인스턴트 목적으로 판매하는 떡이나 라면에 큰 기대는 안하는게 좋지만 그래도 면의 식감은 나쁘지 않았다.

먹으면서 불닭볶음면 특유의 매운맛은 확실히 느껴졌는데 역시 인위적인 캡사이신의 향은 좀 어쩔수 없나보다.

그리고 심히 불만이었던 점... 바로 5500원이라는 가격이 납득이 안될 정도로 비쌌다는 점..

2인분이라고는 하지만 좀 나눠서 1인분씩 해먹을 수 있게 해놨다면 얼마나 좋아...

불닭볶음면을 생각했다가는 가격에서는 조금은 아쉬울 듯 하다.


그래도 나름 오랫만에 라볶이 먹은 기분이라 좋았다고 생각한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