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역시 초밥의 나라답게 다양한 가격대에 다양한 퀄리티의 초밥을 만날 수 있다.

물론 경제적 여유가 된다면 도쿄 긴자에 뒷골목에 위치한 미슐랭 타이틀을 가지고 있는 스시 장인에게 맛보는것도 좋겠지만 솔직히 말해서 그 정도의 초밥을 먹을려면 본인의 재력이나 이런저런 여유가 있어야 할텐데 솔까말 나같은 사람은 저렴한 100엔 스시도 사치이다.


평생을 살면서 해외에 나가서 현지의 음식을 맛보는 사람에 비하면 나는 그래도 호강한거라고 하지만 그래도 사람의 욕심은 끝이 없다고 그런가.. 

언젠가는 도쿄 긴자의 스키바야시 지로던가 영국 고든램지 식당.. 터키의 누스레트 고체 같은 사람들이 만든 최고급 요리도 맛 볼 기회가 있을꺼라는 기대를 걸면서 이번에는 어느 누구도 부담없이 갈 수 있는 일본 후쿠오카 100엔 스시 초밥집이다.



하카타역 치구시 출구쪽으로 나오면 만날 수 있는 요도바시 카메라 건물이 있다. 하카타역에서 가장 큰 가전제품 양판점이다. 그 건물 마지막 층에 위치한 초밥집이다.

이름은 우오베이 스시. 한접시당 100엔 회전 스시로써 본인이 원하는 메뉴를 주문하면 그 자리에서 쥐어서 자동 트레이로 움직여 서빙 해주는 방식이다. 



얼추 봐도 엄청난 인파가 식사를 하고 있었다. 역시 저렴한 가격으로 인해서 일본 현지 주민들과 더불어서 외국인들도 많이 오는 공간인 듯 싶었다. 

그 뜻은 정말 정신이 없었다는 의미와 같다. 오죽하면 이번 포스트에는 초밥 사진이 없을 정도니 말이다.



워낙 대기가 많다 보니까 입구쪽의 번호표를 뽑고 기다려야 한다. 번호표를 뽑고 기다리면 호명해주는데 일본어 번호로 불러주다 보니까 모니터를 집중적으로 주시하고 있어야 한다. 

사실 외국인의 신분으로 번호를 부를때 알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주문은 이렇게 보이는 LCD모니터로 주문을 하면 된다. 일본어뿐일꺼라는 걱정은 버려도 된다. 한국어도 지원된다. 심지어 중국어도 지원되며, 영어도 지원된다. 걱정 안해도 된다. 



너무 정신없어서 대충 찍어본 메뉴들. 거의 다 100엔씩이다. 물론 8%의 부가가치세. 소비세는 제외이다. 그 외에 라멘, 튀김류도 팔고 있으니 그것도 주문해서 먹으면 좋다.



사진은 여기까지가 전부이다..아쉽게도... 도저히 사진 찍을 엄두가 안날 정도로 정신도 없고 웨이팅을 하는 사람들도 많기에 후다닥 먹고 일서어야 할 정도로 미안해서 얼추 주문하고 먹었다.

일부 블로그에서는 맛이 없다. 딱 가격 수준이라고 그러는 분들이 많았다. 

개인적으로 가격 수준이긴 하지만 최소한 싸구려 초밥 수준은 아니다. 일단 기본적으로 샤리(밥)자체가 너무 맛있었다. 내 입맛이 싸구려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말이다.

생선도 그렇게 생각보다 허접하지도 않고 적절한 선도를 가지고 있었다.

100엔짜리 초밥을 먹으러 와서 한접시에 500엔짜리 수준을 기대한다는건 말이 안된다. 

개인적으로는 가격에 알맞게 아주 만족한 수준의 맛이었다.  하지만 술은 너무 비싸다.

입맛은 상대적이다.

좀 맛에 민감하다면 분명 어딘가는 지적할 만한 수준이 나오겠지만 그정도는 아녔기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후쿠오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은 간만에 일본 자유여행로 많이 정하는 지역 중 하나인 도쿄의 이야기이다. 딱히 코스 이야기 보다는 단순하게 사진으로 올릴려고 한다.


특히 아키하바라의 경우는 특정 서브 컬쳐의 목적을 가지고 오는 사람들이 많기에 굳이 추천 코스도 적지 않을 예정이며, 도쿄역의 경우는 오다이바 및 긴자, 일왕이 거주하는 황거 등을 가기 위한 과정 도중에 거쳐가는 곳이라고 생각하면 쉬울 듯 하다.



이 곳이 몇년을 거쳐서 다시 재개장한 라디오회관이다. 진정한 서브컬쳐들이 다 모여 있는 빌딩이라고 하지만 천정부지로 솟아 올라가는 도쿄의 땅값. 특히 아키바하라의 땅값. 그럼에도 불구하고 서브컬쳐는 말그대로 서브컬쳐일 뿐. 장사는 점점 안되는 모습을 보면 이 곳 아키하바라도 딱히 남들 이야기는 아닌 듯 하다.



그래도 참 신기한 점은 군데 군데의 매장이 없어지고 사라진 거에 비해서 정말 오랫만에 간 도쿄임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크게 바뀐 모습이 없을 정도로 아주 평온하고 다시 찾아가기도 쉬울 정도로 무난하다. 


아키하바라의 서브컬쳐 샵들의 경우는 보통 6시면 닫지만 그것도 장사가 안되는 요즘같은 불황에는 일본도 한푼이라도 더 벌려는 의도인지 의외로 7~8시까지 버티다가 문 닫는 곳도 꽤나 된다.



최근에 새로 생긴 곳이라고 한다면 아키하바라 빅카메라가 대표적일 것이다. 아키하바라의 대형 양판점이라고 하면 역시 요도바시카메라인데 그 자리도 뺏을 요량이라고 하지만 역시 요도바시카메라 아키하바라 점에 비해서는 한참 밀릴 수 밖에 없는 규모.


그리고 그렇게 아키하바라 역에서 긴자, 시오도메,신바시 방향으로 지하철을 타고 가면 만날 수 있는 역이 있다.



바로 도쿄역이다. 일제시대 당시로 치면 우리나라에는 서울역이 이 전철역과 똑같은 건축양식이라고 할 수 있다. 규모는 역시 일본 수도인 도쿄의 중심이자 바로 근처 마루노우치에서 조금만 가면 만날 수 있는 일왕이 거주하는 황거가 있는 곳인 만큼 상징성에 걸맞게 역의 규모가 으리으리 하다.



한쪽으로 더 가서 사진을 찍어본다. 오래된 건물이라고 하지만 굉장히 잘 관리된 느낌이었다. 이 주변으로 비즈니스 및 교통. 그리고 일본의 상징인 일왕. 천황이라고 불리우는 그들이 이쪽 동네에 머무르고 있다.



택시 승차장과 버스 승차장이 같이 모여있는데 한번에 봐도 조화를 굉장히 잘 잡은 것을 알 수 있었다. 

일본도 최근 2020 도쿄올림픽의 일환으로 담배를 피울 수 있는 곳이 점점 더 줄어들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이 곳 도쿄역 인근은 정말 담배 필 곳이 정말 없다. 일왕이 있는 곳 주변이라는 이유에서일까? 정말 아무것도 없다. 

다만 건너편 도쿄역으로 넘어가면 피울 수 있는 듯 하다. 다이마루 백화점이 있어서 그런지 이 곳의 도쿄역과는 분위기가 사뭇 달라짐을 알 수 있다.


역 내부를 들어가 봤다. 제대로 관리되고 있는 점과 더불어서 르네상스 바로크 양식의 건축법을 가져와서 탈아시아론을 외친 일본이라고 하지만 결국 우리나라 사람들에게는 다소 아픔을 줄 수 있는 건축 양식이라고 할 수 있다.


아키하바라 -> 도쿄역 -> 신바시(긴자) -> 오다이바


이 코스를 활용한다면 좋을 법한 이야기이다. 특히 오다이바를 가볼 계획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이 코스는 한번에 나오기 좋은 코스이므로 여행 계획에 신중함을 기하도록 하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