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경기도쪽은 주로 술모임을 가지면 안양은 범계쪽이고 수원역, 병점역, 부천역 이렇게 한정된 장소만 다니다 보니까 안양1번가는 잘 안가게 되는 장소 중 하나이다. 개인적으로 너무 복잡해 보인다는 느낌도 들기도 하기에 즐겨서 안가는 곳이긴 했지만 말이다.


지난 며칠전에 간만에 반가운 선후배를 만나기 위해서 어쩌다가 가게 된 경기도 안양역 번화가인 안양1번가에 위치한 룸형 이자카야 자쿠와에 다녀온 후기이다.



다소 경기도는 이런게 아직도 익숙하지가 않다. 커다란 빌딩에 다양한 술집과 편의점 등이 밀집되어 있는 것은 정말 생소하다. 서울에서는 이런 커다란 건물에 술집이 빽빽히 들어간 것은 종각역이나 강남 건대에도 정말 손에 꼽을 정도인데 경기도에는 그런 건물의 수가 한두개가 아닌 듯 싶었다.


이 건물 2층에 위치한 듯 싶었다.



나름 일본식 이자카야랍시고 나베모노 초회요리 아게모노라는 명칭을 써서 해놓은 메뉴판이 이색적이다. 보통은 나베모노보다는 평범하게 나베요리(鍋料理)라고 표현하는데 음.. 지적하고 싶어서 지적한 것은 아니다. 누가 그러더라고. 우리나라 사람들 영어실력이 늘어나지 않는 이유는 영어 잘하는 사람이 영어 못하는 사람 짓밟고 그래서 영어 실력이 더 안 좋아진다고... 훈계질은 하지 말아야 하는듯.



첫번으로 나온 나가사키 짬뽕과 숙주삼겹볶음. 숙주삼겹볶음은 굴소스로 볶아서 그런지 살짝 불맛도 느껴지는 듯 했다. 어차피 숙주삼겹볶음도 못 만들래야 못 만들 수 없는 기본은 하는 안주니까 뭐 낫베드 xoxo 한 느낌.



나가사키 짬뽕은 가스렌지가 아닌 초로 된 불을 이용해서 온도를 유지하는 듯 싶었다. 맛은 우리가 흔히 먹던 나가사키 짬뽕보다는 덜 매웠다. 원래 나가사키 짬뽕이 매운 음식은 아니지만 그래도 조금만 매웠으면 어땠을까 라는 아쉬움이 생겼다. 일본 그렇게 다녔어도 일본에서 나가사키 짬뽕 맛을 보진 못했으니 말이지.



그리고 마지막으로 나온 사미시 3품 모듬. 대충 메뉴판에서 보니까 제일 비싼듯한 듯 했는데 뭔가 그 가격으로는 먹기에는 회가 좀 부실한 느낌? 그래도 나름 먹을만은 했다. 참 감질맛 나던 양.. 그리고 아무래도 이자카야 라고는 하지만 번화가쪽의 호프집과 같기 때문에 큰 기대는 안하는 것으로.


여기는 대체적으로 단체나 조용하게 이야기 하기를 원하는 연인들이 오기에는 그럭저럭 괜찮아 보였다. 말 그대로 일본식 분위기를 연출한 듯한 적절한 안주수준의 술집 정도? 


직접 돈주고 직접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안양시 만안구 안양동 674-261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무리 물가가 오르고 7천원으로 밥 한끼를 사먹기 힘든 요즘이라곤 해도 은근하게 잘만 찾아보면 5천원 이하로도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곳들이 의외로 많이 있답니다. 노량진도 그렇고 동대문도 그렇고요. 


오늘은 성신여대입구역에 위치한 온달왕돈까스의 후기 입니다.



30년? 몇년이라고 하더라? 하여튼 엄청 오래됐다고 써있는 온달왕돈까스 간판. 간판은 비록 못찍었지만 꽤나 많은 방송에도 나왔더라고요. 저도 여기는 처음은 아니고 몇번 왔던 곳이라 맛은 잘 기억하고 있답니다.


원래는 성신여대 정문 근처에 더 수수한 온달왕돈까스 분점이 있다고 들었는데 가보니까 없어졌더라고요. 네이버 블로그에서 5년전에 포스팅한 느낌의 글을 봤는데 혹시나 싶었는데 없어졌더라고요.



정식은 6900원. 돈까스는 4900원이네요. 제가 처음 와서 먹었을 당시가 돈까스 3900원이었으니까 물가인상률은 반영됐지만 그래도 백반집에 비하면 저렴한 수준이긴 하죠. 특히나 저임금 고물가 시대에도 인상이 많이 안된듯 싶은데 대단하신듯 싶어요.



다소 돈까스와 치킨을 전문으로 파는 호프겸 레스토랑이라고는 하지만 정신없는 분위기. 그리고 레스토랑이라고 하기엔 나이지긋한 어르신들과 돈없고 배고픈 학생들이 많이 와서 정신없고 어수선하지만 이 느낌도 레스토랑 감은 제로이지만 수수함은 묻어납니다.


의외로 돈까스에 혼자 맥주나 소주를 드시는 분들도 많더라고요. 집근처인데 왜 몰랐을까. 혼자는 부담스러웠던 내 자신에게 한심함을 느낍니다.


(사진에서 직원이 머리채 잡힌듯한 착시를 일으킨 사진이...왜 저렇게 찍혔지?)



앉자마자 바로 나오는 스프. 그래요. 레스토랑의 스프는 이런 밀가루 풀같은 느낌의 스프가 진리랍니다. 인스턴트 스프 가루로 뿌른 스프인지 아니면 밀가루를 우유에 끓여서 루를 만든 식으로 이뤄진 스프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무렴 어때요. 어릴적의 스프는 바로 요런 맛이었습니다.



그리고 나온 돈까스입니다. 스프는 저렴한 맛에 너무 반해버려서 한그릇 더 리필을 요청하였습니다. 다소 돈까스 가격을 생각해본다면 미안한 감은 있지만 그래도 수수한 저 맛이 너무 좋은걸 어떻할까요. 


특이하게도 포크와 나이프는 컵에 담아서 나옵니다. 좁은 자리 때문에 그런걸까요?



이건 같이 온 동생이 시킨 정식입니다. 정식은 이제까지 먹어본 적은 없으나 정식의 양이 적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시키질 않았으나 보고나니까 의외로 양이 많더라고요. 아 물론 돈까스를 애매모호하게 먹으면 싫어서 돈까스를 시킨건 아녜요. 다음에는 정식도 먹어봐야 할거 같아요.



돈까스를 조금씩 자른 다음에 한입샷을 찍어봤습니다. 맛이요? 다소 돈까스가 다른 돈까스에 비해서는 얇답니다. 하지만 가격을 생각한다면 납득이 되며, 그런거를 생각해본다면 맛은 가성비에 딱 알맞게 맛있다는 느낌. 


다만 제가 사실은 양이 적은 편인데 이날 저 돈까스를 완벽히 다 먹고나니까 역시나 배부른건 둘째치고 다소 기름지더라고요. 역시 주변의 채소와 밥이 저를 구원해줬습니다. 나름 서양식을 추구하는 사람이었는데 저도 어쩔수 없는 동양인이구나 라는 것을 느낍니다.



스프 주고 메인주고 거기다가 마무리 시아게로 후식까지 나옵니다. 아이스크림과 요쿠르트 중 선택하는건데 저는 느끼함을 달래기 위해서 아이스크림 선택. 


가격을 생각해도 양도 그렇고 맛의 수준. 그리고 나름 구색맞춘 전채, 메인, 후식의 코스. 가격과 어수선한 분위기를 감안한다면 직원들의 서빙 응대도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만.. 역시 조금 느끼한건 어쩔수 없나봐요. 다음에는 돈까스가 아닌 치킨을 도전해보는 것으로. 밥보다는 맥주에 잘 어울리겠죠? 진리의 치맥.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동선동1가 2-9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