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큐슈지방에는 나가사키라는 지역이 있다.

그런 나가사키에는 명물로 통하는 요리가 있는데

첫번째는 흔히 알고있는 짬뽕.

그리고 두번째가 카스테라가 있다.


하지만 의외로 많이들 모르는 명물 메뉴중

토루코 라이스란 것이 있는데

토루코는 일본어로 터키.

라이스는 밥이다.

결국 제대로 읽으면 터키라이스인데

과연 토루코라이스가 과연 무엇일까?



바로 위의 사진과 같이 기본적으로

돈까스, 파스타, 볶음밥이나 오므라이스를

같이 한꺼번에 올려져서 나오는

양식을 토루코 라이스라고 한다.


왜 토루코라이스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어찌보면

일본식 양식의 김밥천국과 같은

짬뽕된 조합이라고 볼 수 있다.


어느 누가 먹어도 절대 맛없다고 실패할 수 없는

조합으로 구성된 이 토루코라이스.


나가사키가 아닌 도쿄에서도 맛볼수 있다는점


오늘은 돈 없고 배고픈 청춘 배낭 여행객을 위해서

코로나가 끝나고 일본 도쿄 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나가사키가 아닌

도쿄에서도 손쉽게 먹을 수 있는 토루코 라이스의

맛집 10군데를 소개하려고 한다.


1. 도쿄 우에노역 인근 서민 스타일 레스토랑 베어 본점



나름 일본 번화가의 중심지로 불리우는

도쿄 우에노역 인근에 위치한 레스토랑 베어

제대로 읽으면 레스토랑 베아


배낭 여행객들이라면 잠깐 거치던

뭔가 여행코스로 우에노 공원이

코스에 있다면 잠깐 거쳐가기에 좋은 위치.



메뉴판은 일본어로 되어 있어서

조금은 복잡할 수 있으나 토루코 라이스나 3품셋트라고 

쓰여져 있는 메뉴를 먹으면 실패할 수 없을 것이다.

특이하게도 볶음밥 계열의 메뉴는 없는 듯 하다.




우에노역에서 도보로 약 10분

신오카치마치역에서 도보로 약 4분정도 소요







2. 아사쿠사역 인근 고급 레트로 스타일 66다이닝 레스토랑



아사쿠사 카메이몬 구경을 하고나서

일본식 경양식으로 식사를 원한다면 

여기는 토루코라이스도 취급하고 전체적으로

깔끔한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다.



전체적으로 분위기도 굉장히 경양식 스타일에

일본식 레트로 느낌도 가미가 됨과 동시에

깔끔한 느낌이 있어서 그런지 가격대는

조금 있을거 같지만 그 만큼 레스토랑 느낌을

물씬 느낄수 있을것이다.



이 곳의 토루코 라이스는 이런 느낌이다.

볶음밥과 파스타 위에 돈까스가 얹어져

나오는 3층 스타일의 셋트메뉴.




도쿄메트로 도영 

아사쿠사역에서 도보로 약 1분 정도 소요






3. 신주쿠구 이다바시역 인근의 오랜 업력의 노포 레스토랑 토레도



조금은 안갈 듯한 동네에 위치한 이다바시역 인근에 위치한

꽤나 긴 업력을 자랑하는 2쵸메식당 토레도.

TV에도 나왔고 꽤나 단골들도 많은 식당이라고 한다.

외국인들이 잘 모를듯한 느낌의 나름 유명한 일본식 레스토랑이라고 한다.



식당 내부에는 이렇게 과거부터 지금까지의 모습

사진까지 찍고 TV에서도 찍어간듯한 느낌의

꽤나 제대로 된 모습을 보여주는 듯 싶었다.

토루코라이스 뿐만 아니라 다양한 양식계열

음식을 취급하는듯 싶었다.


이 곳의 토루코라이스는 

스파게티와 돈까스.

그리고 카레라이스로 된 구성이었다.

볶음밥이나 오므라이스가 싫다는 사람이라면

카레로 된 구성은 어찌보면 좋아할 사람들도

꽤나 있을 듯 하다.




이다바시역에서

도보로 약 3~4분 소요







4. 신주쿠 윗쪽에 있는 특이한 분위기의 레스토랑 홍콩



메뉴에 걸맞게 신주쿠구라고는 하지만

오치아이나가사키역 인근에 위치한

일본식 양식 레스토랑 홍콩

외관은 한국식인지 일본식인지 중국식인지

아이러니한 느낌의 입구 모습.



내부 및 메뉴구성등을 보면

정말 완전 옛날 느낌이 물씬 풍겨지는

레트로 느낌의 식당이란 것을 알 수 있다.

오히려 레스토랑 느낌보다는 일반적인 

레트로 느낌의 식당 느낌이라고 할 수 있는 분위기.



그래도 음식 만큼은

본격적이라고 하는건지 

양식 관련 메뉴도 그렇지만

토루코 라이스또한 이런 느낌으로

나온다고 한다.




도영 오치아이미나미 나가사키역에서

도보로 약 5분 소요.


기타 그밖에도 많은 일본식 경양식 중 하나이자

한국식으로 하면 짬짜면 같은 느낌의 

토루코라이스를 취급하는 식당들이 많지만

기본적으로 우리같은 외국인들이 

관광할 수 있는 공간에 있는 식당들이 아닌

조금 먼 거리에 있는 식당들 위주이기 때문에 

접근성이 좋은 식당들 위주로 소개를 하였다.


일본까지 가서 무슨 경양식이냐고 하겠지만

그래도 일본 스타일의 경양식과

한국 스타일의 경양식은 또 다른 느낌이기 때문에

코로나 문제가 풀리고 해외여행이 다시

재개가 될 때즈음을 생각하며 상상의 나래와

여행의 계획을 즐겁게 꾸며보도록 하자.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같이 PC, 컴퓨터, 매킨토시, 맥북, 스마트폰이 모든 사람들에게

널리 보급되어 필수품이 되던 시기가 아닌 옛날 같이 한대의 PC 컴퓨터로

애지중지하게 사용하던 시기였다면 필요가 없었겠으나

지금은 너나 할 것 없이 PC는 기본이고 노트북 혹은 맥북이나 매킨토시

심지어는 스마트폰까지 보유하고 있어서 각 기기에 저장되어 있는

파일을 공유하거나 옮기거나 복사해야 하는 경우가 자주 발생하는데

이 때 USB 메모리나 케이블을 이용하는 경우가 왕왕 발생한다.


다만 이러한 방식의 문제점은 각 PC별로 지원하는 포맷체계가 다르고

(특히 윈도우는 NTFS 방식인데 맥은 DFS 혹은 EX-FAT, 

안드로이드나 아이폰도 다른 방식)

속도 문제 뿐만 아니라 USB 메모리는 용량의 한계로 인해서

요즘은 기본적으로 파일 한개당 10기가가 넘는 경우도 많고

한번에 1,000개 이상의 파일을 옮겨야 하는 경우도

자주 발생하곤 한다.

클라우드는 개인정보 유출의 이슈도 있고 

리스크가 큰 만큼 꺼리는 사람들도 종종 있을 것이다.


그래서 오늘은 각 가정마다 한대쯤은 있을법한

와이파이 인터넷 공유기가 각 단말기 별로 연결이

되어 있다는 전제하에 PC 혹은 맥북간,

PC 혹은 노트북 간에, 혹은 스마트폰과 PC 혹은

노트북 간의 공유를 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드릴려고 한다.


사용환경은 다음과 같다.

PC <-> 맥북 or 노트북

PC <-> 스마트폰


윈도우7, 맥북,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기준으로 설명을 드리도록 하겠다.






1. 메인 PC 컴퓨터의 공유 권한 설정 



우선 본인이 다른 PC 혹은 스마트폰과 공유를

목적으로 할 폴더를 새로 생성하도록 한다.


이제 저 폴더에 본인이 옮기거나 전송 받을 파일들이

저장될 목적으로 사용될 것이니까 어느쪽의

디렉토리에 설정할 지 잘 생각해둬야 한다.

가급적이면 기억하기 쉬운 곳에 폴더를 만들어서

이름을 지정하도록 한다.



2, 그 다음에는 본인이 생성한 공유 목적의 폴더를

선택하여 우클릭을 한 뒤 속성 탭을 클릭하도록 한다.

이제 속성에 들어가서 공유를 위한 설정 및 세팅을 해야 할 것이다.



3. 그렇게 속성 창이 뜬다면 고급 공유로 가서 설정을 마쳐야 한다.

[공유] 버튼 클릭 -> [고급 공유] 버튼 클릭 -> 

[선택한 폴더 공유] 체크 -> [확인] 버튼 클릭


이렇게 설정 및 세팅을 마치면 된다.







4. 그 다음 [공유] 버튼을 클릭하여 파일 공유 권한 설정을 해야 한다.

[공유]버튼 클릭 후 {파일 공유} 창이 생성된다면

[항목 선택] 버튼 클릭 -> [Everyone] 선택

-> [추가] 버튼 클릭 을 하도록 한다.




5. 그렇게 Everyone 이름이 추가가 되었다면 

[사용 권한 수준]을 클릭하여

[읽기/쓰기] 권한으로 변경을 해준 다음에 

[공유]버튼을 클릭하도록 한다.

그러면 본인이 공유를 하고자 하는 폴더가 

생성이 되었으며, [완료] 버튼을 누르면 된다.


6. 그리고 추가로 설정해야 할 항목이 있다.

[네트워크 및 공유센터]를 사용하여 시스템상의 

공유 설정이 되어 있어야 사용이 가능하다.

클릭해서 설정 하러 들어가도록 하자.







7. 그렇게 들어가게 되면 위와 같은 창이 뜨는데

홈 또는 회사 혹은 공용중에 {현재 프로필}로 된

항목의 화살표를 클릭하여 전체 설정 내용을

모두 보이게끔 해주어서 위와 똑같이 설정을 해놓도록 한다.


그렇게 모든 세팅이 끝난다면 변경 내용 저장 버튼을

클릭하도록 한다.


2. PC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간의 파일 공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파일 공유는

파일 관리 어플리케이션이 필요로 한다.

보통 ES explorer 혹은 RS explorer이 필요로 한데

필자는 광고가 너무도 많은 ES Explorer 보다

RS explorer 어플리케이션을 추천한다.


단, 사용자마다 선호하는 파일관리 프로그램이

각기 상이할 수도 있으니 플레이 스토어에서

본인 입맛에 맞는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아서 사용하는 것을 추천한다.


안드로이드에서의 파일 공유 설정은 간단하다.



이렇게 다운로드 받은 RS explorer을 

실행한 뒤 [LAN] 항목으로 들어가서 [스캔]을 실행하면

자동으로 본인의 PC의 공유된 폴더가 나올 것이다.


그러면 파일 전송 및 공유 및 편집이 가능하다.


3. PC 컴퓨터에서 다른 PC 컴퓨터 혹은 맥북, 매킨토시로 파일 공유 방법


1. 우선은 본인의 공유폴더가 설정되어 있는 

PC의 윈도우 계정 이름을

기억하고 있어야 한다.


[시작] 버튼 클릭 후 "CMD"를 입력 한 뒤 [cmd.exe] 를 실행한다.

그 다음에는 윈도우 계정 이름을 확인하는데

보통 처음 CMD를 실행하면 users 항목 다음의 \ 옆이

윈도우 메인 계정 이름이다.

따로 기록을 하거나 기억해놓도록 한다.


2. 그 다음 cmd의 창에서 

"ipconfig/all" 을 입력 한 뒤 엔터를 누른다.


그러면 무수하게 알수 없는 내용들이

주르르르 나오는데 여기서 우리가 기억해야 할 

항목은 바로 공유기에서 할당된 IP항목이다.


보통 PC 랜선 -> 공유기 -> 인터넷망으로 나가는

경우에는 이더넷 어댑터 로컬영역 연결로 뜰텐데

여기서 "IPv4" 내용.. 즉 IP주소를 기억해두도록 한다.


간혹 wifi로 연결된 경우에는 이더넷 항목이 아닌

무선 인터넷 항목으로 확인해야 할 수도 있다.


ipconfig/all로 하는 이유는 다른 연결항목이

존재하는지도 확인하기 위한 목적이기도 하다.

일단 기본적으로 IPTIME 기준으로

공유기 메인 IP는 192.168.0.1로 시작된다.

그 외의 공유기는 공유기 제조사 별로

차이가 있기 때문에 이 점은 참고 하도록 하자.



3. 맥북을 실행한 후 [Finder] 항목에서 [이동] 탭으로 이동을 한다.

그 다음 [서버에 연결...] 항목을 클릭하도록 한다.



4. 서버에 연결 항목을 클릭하면 

위와 같은 창이 하나 뜨게 될 것이다.

그럼 서버주소라고 써있는 빈칸에 아까 전에 기억했던

IP주소를 입력한 뒤 [+] 버튼을 누르고

[연결]을 클릭하도록 한다.



5. 그 다음에는 파일 공유가 되어 있는 폴더의

액세스 접근 권한을 얻기 위해서 위에서 기억해 둔 

윈도우 계정의 이름과 암호를 입력한 뒤 연결을 하면 된다.

그렇게 접근을 하면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파일과 폴더 창이 있는

탐색기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7. 다른 윈도우 노트북에서는 좀 더 간단하다.

이렇게 [시작] 버튼을 클릭한 뒤

"\\접속할 IP 주소"를 입력한 뒤 엔터를

눌러주면 우측과 같은 탐색기 모습이 실행될 것이다.


그러면 이제 본인이 원하는 대로 열심히 파일 공유를 

하거나 파일을 열람하거나 지우거나 편집 등을 할 수 있다.



이렇게 메인으로 관리하는 PC 컴퓨터에 노트북 파일 혹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파일 , 

맥북 파일을 공유하는 방법을 설명하였다.


다만 이 방법은 구 버젼의 윈도우 7

특히 업데이트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해적판

버젼의 윈도우 7에서는 공유가 원할히 

이뤄지지 않을 것이다.


특히 SMB 설정과 관련된 기능들이 없거나

아예 차단되어 있는 경우도 왕왕 존재하기 때문에

가급적이면 이번기회에 윈도우10 라이센스를

저렴하게 구매해서 제대로 된 윈도우10을 이용하는것도

방법이라면 방법일 수도 있을 것이다.




<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날씨가 덥다가 갑자기 서늘해진 요즘..

코로나니 뭐니 이런저런 이유로 

여행도 그렇고 맛있는 것을 먹으러 다니던

그러한 일상의 소소함도 정말 중요해진 요즘이다.


필자의 거주하는 동네에서 가까운 동대문역

그 곳은 2020년인 지금도 시간이 멈춘듯한

그런 동네이다. 


그런 동네쪽에 있는 곳에서 식사한 이야기



동대문역 골목으로 조금만 들어가면 

이런 곳에 식당이 있나 싶을 정도로

신기한 곳에 위치했던 동해해물탕


해물탕이나 해물찜, 아구찜을 주력으로 하는

전문적인 식당이었다.


이쪽 골목이 노포느낌이 나는데도

이렇다고 할 맛집이 전무한 게 사실인데

여긴 어떨지 궁금하다.



메뉴는 대략 요런 느낌.

그래도 동네가 동네인 점을 감안하면

가격은 그냥 저냥의 수준.







내부는 굉장히 쬐끄마하다.

정신도 없다고 느낄 수 있는 수준.


만약에 이쪽 동대문쪽 골목을 온다고 하면

다양한 미싱 객공질을 하는 

그런 공장들과 오토바이의 향연..

그리고 외국인 노동자들을 위한 

이름 모를 가게들로 즐비한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앉자마자 나온 물건...

인삼 한뿌리....???


필자같이 아직 어린이 입맛인 사람들은

조금은 의문심이 들 듯 하지만

나이가 있는 어르신들에게는 굉장히 

호사스러운 기본 메뉴같은 느낌일지 모르겠다.


이 곳에서 공장일로 기력 빠진

평화시장 비둘기의 그분들도

이러한 인삼 한뿌리로 힘을 내는 것일까..



기본으로 나온 전복죽?

식전 음식의 에피타이저로 볼 수 있는데

꽤 먹어줄만했다.


따끔따끔했던 속을 달래주던 느낌.



그리고 깔린 기본반찬.

기본 반찬이야 뭐.. 너무 많아도 그렇지만

너무 적어도 좀 심심한 법이다.


여기도 밑반찬은 그렇게 많지는 않은편.

그래도 옥수수나 오징어 젓갈로 입맛을 다시고 있을때쯤..



우리가 주문한 아구찜이 나왔다.

꽤나 큰걸로 시켰던 것으로 기억한데

콩나물도 그렇지만 생각보다 양은 많은 느낌이었다.




어김없이 한입샷을 찍어 놓고 

아구찜 살 한점 포실포실 뜯어먹으면서

맛을 봤더니 음... 

그나마 좀 실망감을 가졌던 아구찜 가게들에 

비해서는 맛이나 양이나 퀄리티면에서는

동대문역 공장단지쪽에 위치한 것을 생각해도

꽤나 괜찮았던 수준의 아구찜이었다.







그리고 먹고나서 아쉬우니 시켰던 볶음밥.

원래 한국인 식사에는 메인디쉬 위장과

볶음밥용 위장이 따로 있다고 할 정도니까 말이다.


그리고 이런 문화가 졸지에 국뽕격이 되어

볶음밥도 그 어느나라에서던

신기하면서도 따라하게 되는 문화가 되는 듯 하다.


사실 남은 양념에 볶아 먹는 밥은

그 자체로도 살이 찌기 쉬우면서도

맛이 없을 수 없으니까 말이다.


그렇게 볶음밥도 한입샷샷샷! 찍어봤다.

음... 역시 볶음밥도 꽤 먹어줄만 했다.


사실 번화가 쪽이 아닌

조금은 허름한 골목에 위치한 식당이기에

해물이라는 장르 자체가 물 관리가

제대로 안되면 맛이 없을수도 있기에

조금은 의문감이 들었긴 했는데

예상외의 퀄리티와 맛 덕분에

흡족한 식사를 하고 올 수 있었다.


이런 의류 봉제 공장들이 많이 밀집된

동네에 위치한 동대문역 동해해물탕.


미싱질만 하다가 지친 평화시장 비둘기들도

가끔은 맛집 찾을려고 이 곳에서 회포를

푸는건 아닐까 그냥 생각이 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창신동 651-65 | 동해해물탕 동대문직영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