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의 필수 프로그램 중 하나인 엑셀

이 엑셀 하나로 문서도 만들 뿐만 아니라

다양한 통계 및 자료 정리

심지어는 각종 글자형 데이터 베이스 및 과거 이력 관리에도

탁월한 프로그램이니 어느 회사에서도 빼놓지 않는 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오늘은 지난번에 이어서 알아 두면 좋은 엑셀 단축키를 소개하려고 한다.


인접 셀과 같은 값을 입력하고 싶다면?




Ctrl + R(좌측의 셀값과 동일한 값)

빨간색으로 표시된 셀을 보면 좌측의 셀값을 우측에 똑같이 하고 싶을때

해당 셀에 단축키를 입력하면 된다.


Ctrl + D (윗쪽의 셀값과 동일한 값)

파란색으로 표시된 셀을 보면 윗쪽의 셀값을 아랫쪽에

똑같이 하고 싶을때 단축키를 누르면 된다.


보통 특정 셀의 값을 입력하다 보면 반복되는 값이 

자주 나오는 경우가 다반사이다.

이럴때 사용하면 조금이라도 더 빠른 작업이 가능하다.


한꺼번에 여러가지 셀에 같은 값을 입력하고 싶다면?


Ctrl + Enter

우선은 본인이 입력을 원하는 셀을 여러개 선택하도록 한다.

그 다음에 본인이 원하는 값을 입력을 한 후 

컨트롤 + 엔터를 해보자

그러면 저렇게 다수의 셀에 똑같은 값이 

한번에 입력된다.


순서는 무조건 확실히 기억해둬야 한다.

1. 본인이 원하는 셀을 여러개 선택하도록 한다.

2. 그 상태에서 입력해야할 셀 값을 입력한다.

3. 입력을 한 후에는 Ctrl + ENTER를 한다.






셀 서식 빠르게 불러오기 


Ctrl + 1

가끔 셀의 값 범주나 셀테두리 및 배경등을

수정해야 하는데 일일히 메뉴 찾기 어렵다면

저 단축키를 눌러보자. 


마법같이 셀 서식이 나오면서 본인 입맛대로

옵션 조정이 가능하다.


특정 셀값을 찾아내기 


Ctrl + F

의외로 많이들 간과하고

잘 못써먹게 되는 부분 중 하나이다.

본인이 찾길 원하는 셀값을 찾으려고 할 때

이 단축키를 입력해 보도록 하자.


순식간에 나도 모르게 후다닥 찾아준다.




특정 셀값들의 내용을 다른 내용으로 바꿔주기



Ctrl + H


특정 셀의 특정 값들을

다수의 셀 혹은 전부 다른값으로

바꿔야 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곤 한다.

그렇다면 Ctrl + H을 누른 후 

모두 바꾸기, 혹은 바꾸기를 해보도록 하자.


모두 바꾸기는 한번에 특정 값을 찾아서 교체해주는 방식

바꾸기는 1개씩 순차적으로 교체해주는 방식이다.



만약 모두 바꾸기를 눌러서 교체를 한다면

위에 처럼 한꺼번에 일괄로 셀값이

바뀐것을 확인할 수 있다.






줄바꾸기


Alt + Enter


한 셀에 몇줄의 값으로

써야 하는경우가 간혹 발생하는데

그냥 엔터를 누르면 다음 셀로 넘어가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


그럴때는 Alt + Enter를 눌러보자

마법같이 한 셀에서 줄바꿈이 이뤄짐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마지막 행과 열로 이동 빠르게 하기

Ctrl + → (마지막 행으로 이동)

Ctrl + ↓ (마지막 열로 이동)


가끔 한 시트에 다양한 값이 입력되어서

마지막 행과 열을 찾아야 하는 경우

왕왕 발생하곤 하는데 일일히 스크롤

하기에는 방대한 양의 경우가 간혹 발생한다.


그럴때는 걱정안해도 된다.

위의 단축키만 누르면 된다.

만약 마지막 행 혹은 열로 이동한 직후

다시 첫 행,열로 돌아오고 싶다면 

반대로 Ctrl + ← 혹은 ↑ 버튼을 누르자. 



이 외에도 다양한 단축키가 존재하지만

실상 다 외우기는 어려우며 실무 과정의 엑셀 작업에서

많이 사용할만한 단축키를 위주로

소개를 해봤다.


단축키가 없이도 잘하는 분들이 다수라고 하지만

그래도 모르는 것 보다는 외우는 편이

더 좋을 경우도 간혹 있곤 하다.


부디 엑셀 격파해서 직장에서

빠르고 효율적인 스마트형 인간이 되도록 하자.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끔 학생 시절이나 돈은 없고

뭔가 다같이 친구들이랑 모여서

한가득 환장할 정도로 먹고 싶다고 하면

자주 가던 곳들이 의외로 많았다.


특히 캔모아, 아이스베리

그리고 고기뷔페..

하지만 물가 상승 및 경제적 상황은

점점 더 나빠지고 원재료값 뿐만 아니라

임대료 급상승의 여파로 박리다매식의

가성비를 따지던 곳들은 

속속들이 문을 닫는 요즘의 시대.


그래도 가끔 보이는 가성비 식당들을 보면

아직까지는 생존할 방안은 있나보다..



쌍문역 인근에 위치했던

돼지고기 무한리필 맛집

고기굼터 무한리필의 간판을 가진

고기집 전문점에 방문한 이야기이다.


역시 요즘같은 시대에 다들 돈도 없고

먹고살기 바뻐서 그런지 이런 식당들은

여전히 문전성시를 이룬다.


하지만 제 아무리 무한리필이라고 한들

맛이 없으면 끝이 아닌가..



1인 단위로 무한리필 가격이 기재되어 있었다.

그리고 저렴했던 생맥주와 청하.

곁가지 식사류들도 저렴해보였다.


돼지고기류를 위주로 몇가지만

무한리필이 가능했기에 종류는 적어도

오히려 적당히 먹고 적당히 물러나기 딱 좋은 수준


다만 좀 아쉬웠던 점은 역시 규모가 생각보다 좁아

조금은 아쉬웠었다.


그리고 점원들이 꽤나 많지만 거의 다

외국인 유학생같아 보였는데

일부 주문에 누락 혹은 과다가 우려됐다.



기본적으로 돼지갈비와 닭갈비

그리고 항정살과 삼겹살, 소세지, 목살이 나오지만

같이 술집 대신 한잔하러 온 친구녀석은

돼지갈비와 항정살이 좋다고 난리다.


그리고 식판에 내어주는 반찬.

다 먹은 후의 반찬류는 셀프로 가져오는 방식이고

고기류는 점원에게 요청하는 방식.





한쪽으로 항정살을 굽고 한쪽으로 돼지갈비.

그리고 닭갈비.

단백질 동물성 음식이 구웠을때 맛없을리 없고

물론 질이 떨어지면 안좋지만

눈으로 보기에는 질이 좋아보였다.


요즘같은 아프리카 돼지열병 파동이

조금은 위기라서 돼지고기 값이 금값 임박

수준으로 오르겠지만

이러한 가격대에 이러한 수준의 돼지고기

음.. 의외로 나쁘지 않은 수준이다.


갑자기 어릴적의 고기뷔페를 다녔던

학생 시절이 생각이 난다.


서로 많이 먹겠다고 호기를 부려보지만

결국 피멍만 들어가는 게임이었기 때문에..

이상하게 뷔페만 오면

많이 먹기 힘들단 말이지..



한입샷을 하고 한잔.

닭갈비도 한점

돼지갈비도 한점.

그리고 항정살도.


오호... 이거 가격대비 질이 나쁘지 않은데?

요즘 유행하는 돼지갈비 무한리필보다

훨씬 나을법한 수준의 퀄리티이다.

물론 많이 먹기에는 기름져서 물리지만

이정도면 뭐 훌륭하게 소주 한잔 맥주 한잔

걸치기 좋은 수준의 고기였다.





그리고 또 그냥 넘기면 아쉽다고

냉면 한사바리 시켜먹자고 해서

시켜본 물냉면.


가격을 생각해보면 당연히 공장표 시판용

냉면이 나오리라는 예상을 했다.

그래도 이정도면 고기 먹고나서 후식 식사로

나쁘지는 않지.


가격도 나쁘지 않았지만

가격 대비 고기의 품질은 매우 좋았다.

종류도 많지는 않지만 나름 잘 먹는 부위

위주로 골고루 잘 나왔고 말이다.


다만, 공간이 다소 협소하고 

종업원들이 대다수 외국인인 관계로

커뮤니케이션에 조금 애로사항이 꽃필 수 있으니

이 점은 감안하도록 하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도봉구 쌍문동 88-115 | 무한리필고기굼터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사카에서 굉장히 크다고

알려진 텐진바시 스시 상점가

텐마역과 텐진바시스지로쿠쵸메 역에서 가깝지만

그 규모가 넓은 만큼 

각오를 단단히 하고 움직여야 하는 상점가이다.


어찌보면 외국인 특화 상점가 보다는 내국인 로컬 상점가인 만큼

분위기가 외국인들을 위한것 보다는

그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을 위한 공간이 더 많다.


오늘은 그런 또 다른 로컬한 술집중 하나인

쿠시카츠 맛집 전문점 칠복신에 다녀왔다.



일본어로는 시치후쿠진

오사카에 사는 사람들이라는 유튜브 채널에서

보고 다녀온 곳인데 장소가 바꼈다고 한다.


그래서 찾느라 좀 힘들었는데 되려 JR텐마역 인근이라

숙소로 돌아갈 때는 좀 더 수월 했던 느낌.


뭔가 생각했던 쿠시카츠 집에 비해서는

좀 더 작은 느낌...

딱 봐도 혼술하기 좋은 분위기였다.



생맥주 1잔 처음은 100엔!

자릿세는 없으니 다행이지만

일단 먹다보면 어떻게 될 지 봐야 하는 법.



우선부터 골라본다.

더우니까 당연히 맥주 아닌가?

생맥주 한잔 주문!

그리고 다양한 하이볼과 소주 사케등이 

존재하지만 더운날에는 역시 생맥주 아닌가?!





그리고 대망의 쿠시카츠 메뉴.

역시 좀 맛있다 싶은 아이들은 300엔까지 오른다.

이게 바로 가볍게 한잔 하러 들어왔다가

이것저것 먹다보면 배보다 배꼽이 커져서

계산서를 보는 순간 무섭다고 도망칠 수 있는 수준.


고로 적당히 먹고 적당히 빠지는 것이 좋기에 

100엔짜리부터 천천히 골라본다.


쿠시카츠는 말그대로 튀김꼬치라는 의미이다.

그리고 오뎅은 우리가 생각하는 그 오뎅이 맞다.

하지만 계란, 어묵, 곤약 등등 다양한 종류의 재료

오뎅탕처럼 끓여서 거기서 단품을 주문해서 먹는 방식.

우리의 오뎅과는 여러모로 좀 다르다.



딱 봐도 혼술하기 좋게끔 되어 있는 구조.

다찌에 앉아서 먹어도 되고 

두명이면 뒷쪽에 돌아서 앉을 수 있는 구조이지만

정말 아무리 봐도 조금은 좁은 분위기.



양배추는 따로 제공이 되며, 역시 소스를 찍어먹는 방식.

그리고 주의할 사항이다.

이것은 어느 쿠시카츠 전문점에 가도 존재한다.


저 소스는 우스터 소스인데 

절대로 한입 베어 물고 한번 더 찍어 먹는건

절대로 금지 사항이다.


왜냐고? 왜긴 왜야...

본인의 침이 소스에 빨려들어갈 수 있기 때문

위생상 문제가 있기 때문이다.


저 소스는 모두가 같이 이용하는

소스이기 때문에 무조건 주의 해야 한다.


소스를 여러번 찍어 먹고 싶다면

소스를 따로 본인의 앞접시에 담아서

먹어도 된다.




자... 드디어 나온 생맥주.

여기는 산토리 프리미엄 몰츠다.

개인적으로 일본 생맥주의 원탑은 역시

산토리라고 생각한다.


물론 에비스도 있지만 에비스는 비싸니까

논외로 하자..

사실... 기본 사이즈의 생맥주임에도

산토리 기본 사이즈 중에서는 좀 더 작고

가격이 쎈건 사실이니...ㅠㅠ





우선적으로 나온 연근메추리알.

그리고 돼지고기 튀김과 새우. 오징어.

이렇게 튀긴 쿠시키츠 튀김은 자리에 놔준다.



사실 다른것 보다 제일 기대했던 아이가 바로 

요 아이이다.

바로 오뎅종류인데 도테야끼.

도테야끼소의 심줄..일명 스지를 

일본 된장에 졸여서 나오는 아이다.


약간 달달짭쪼름 한데 콜라겐 씹히는 맛도 있고

오독오독한 맛이 일품이다.



쿠시카츠도 먹지만 도테야끼가 굉장히

궁금했기에 골랐던 느낌은 완벽했다.


한꼬치..두꼬치...먹다보면 갑작스럽게

돈이 확 올라가는 단점은 존재하지만

적당한 양으로 적당히 기분좋게 분위기를 내고자

마신다면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듯한 쿠치카츠 맛집 

시치후쿠진. 한국어로는 칠복신 술집일 듯 하다.




JR텐마역에서 나오면 패밀리마트 옆 골목으로 들어가면

바로 발견할 수 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