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연을 굳게 결심한 사람들도, 금연을 시도하다가 실패한 사람들도 정말 어려워 하는 것이 그 특유의 담배 피는 포즈로 인해서 굉장히 힘들다는 이야기를 많이 하곤 한다.

특히 일본 여행을 하는 사람들에게 있어서 금연을 하는 사람들은 담배를 피는 모습을 보노라면 정말 참기 힘들고 그 향마저도 환장해서 미칠것이라는 생각을 할 것이다.

담배를 끊으면 담배냄새가 역겹다는 소리를 하겠지만 절대 안그렇다.

음식도 아는 맛이 더 무섭다고 담배도 맛을 아는 사람들이 그 맛을 알기에 냄새를 맡으면 더 미치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일본에는 다양한 금연보조제가 있는데 카트리지를 교체할 수 있는 전자담배 모양의 전자 금연 보조기

FLEVO 혹은 플레보구매개봉기시연 느낀점을 알려드릴려고 한다. 



바로 저기 보이는 하얀색 모양의 담배 모양 기기가 바로 FLEVO 플레보라는 전자 금연 보조 기기이다.

생각외로 심플하고 깔끔한 디자인이다. 그리고 추가 카트리지를 구매할 수 있는데 맛은 약 4~5가지 정도이며

나는 담배맛 플레보 카트리지로 구매를 하였다.

모두 합계는 2,630엔. 약 27,000원 정도의 금액이다.


개봉을 했을때 기본 제공 카트리지 두개와 더불어 배터리 본체 충전용 USB 한개가 제공된다. 

그리고 설명서. 정말 아무것도 없다. 이게 전부이다. 한개는 타바코 맛.  한개는 멘솔맛.

니코틴, 타르는 0 으로써 그냥 말그대로 연기만 빨아들인다는 느낌을 낼 수 있는 장비인 셈이다. 담배느낌만 내는 맛이 가미된 수증기 흡입기라고 보면 된다.



피는 모습을 공개는 못했지만 (일부 매장 미취급)은.. 담배 맛은 절대 담배맛이 안난다.

그냥 살짝 달콤찝찌름한 수증기를 빨아들이는 느낌이다. 무화량은 나쁘지는 않지만 담배의 그것보다는 약한 편.

휴대하기는 용이하지만 다소 작은 사이즈로 인해서 잃어 버리기 쉽상이다.

(...실제로 필자는 이 기기를 잃어버려서 다음 일본 방문때 다시 하나 사야 한다.. 카트리지만 남은 상태.)

멘솔은 기기를 잃어버려서 결국 펴보지도 못한 상태.. 다음 구매시 피워보려고 한다. 


그리고 이 상품은 기본적으로 일본에서도 미성년자에게는 절대 판매금지인 상품이다.

유사담배 상품으로 분류가 되고 있기 때문에 미성년자의 구매시 신분증 검사가 필요하다.

(외국인은 여권으로 신분을 증명해야 한다.)


혹시라도 외국에서 구매를 원하는 사람들은 아래의 사이트

https://flevo.dmm.com/

확인이 필요하다.

주로 GEO, 쾌활club, 빅카메라(일부 매장 미취급), 빌리지 뱅가드(일부 매장 미취급)

에서 판매중이다.


오사카를 기준으로는 난바 빅카메라 지점에서 구매를 할 수 있으며, 

필자 또한 오사카 난바 빅카메라 지점 내 드럭스토어에서 구매를 하였다. 

면세의 가능여부는 확인이 안된 상태이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국내에서도 박물관은 특별한 날이 아니면 거의 가기 힘들 정도이기에 국립 과학관이나 국립 박물관 정도는 다녀오는 경우가 간혹 있지만 제주도의 특이한 박물관 처럼 일본에도 특이한 박물관들이 굉장히 많다.


오늘은 그러한 박물관 중에서 일부를 꼽아서 소개를 하려고 한다. 혹시라도 여행에서 뜻깊은 추억을 남기고 싶다면 추천 한다. 도쿄 및 도쿄 근교에 위치한 박물관 리스트이다.


1. 담배와 소금 박물관



도쿄 스카이트리 인근에 위치한 담배와 소금을 주제로 한 박물관. 대한민국은 담배와 인삼을 전매청으로 관할하여 하던 과거가 있다면 일본은 담배와 소금을 전매청으로 관할하여 판매 및 관리를 하였다고 한다. 그런 담배와 소금을 주제로 역사 등을 소개하는 박물관이다.



우리나라인 대한민국의 경우 담배의 인식이 계속 안 좋아지지만 일본의 경우는 방송이나 그 밖에 카페나 술집에서도 자유롭게 담배를 피울 수 있으며, 물론 금연추세가 증가 중이지만 여전히 남녀 구분 없이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다는 것을 일본여행을 한 번이라도 해본 사람들은 알 것 이다.


소금의 주제도 있으며 그렇게 큰 규모의 박물관이 아니며, 가격도 저렴하기에 도쿄 스카이트리를 방문할 사람들이라면 한번 엮어서 다녀오는 것도 좋을 듯 하다.




위치 :  스카이트리역에서 도보 약 5~10분 소요.

비용 : 성인 기준 100엔 (상설관 기준)

https://www.jti.co.jp/Culture/museum/index.html


2. 지하철 박물관



어느 누구나 철도에 대한 관심은 굉장히 높을 것이다. 특히 철도, 지하철과 관련한 수집 및 감상, 촬영을 좋아하는 철도 매니아 (어디서는 철덕이라고 하던데..)들에게는 도쿄 시내에서 가깝고도 저렴하게 방문이 가능한 공간이라고 할 수 있다.



철도의 전반적인 내용 보다는 지하철을 중점적으로 소개하는 박물관이기에 짧은 시간에 알차게 방문하기 좋은 곳이다. 일부 열차 중에 보면 과거의 히타치 계열 초저항 열차도 볼 수 있으며, 우리나라의 지하철과 비슷한 듯 다른 색다른 경험을 만끽할 수 있을 것이다.




가는 방법 : 도쿄메트로 가사이역 바로 앞에 위치.

입장료 : 성인 210엔


http://www.chikahaku.jp/




3. NHK 스튜디오 파크 



대한민국 최대의 국영방송이라고 하면 KBS가 있지만 일본에는 NHK가 있다. 그러한 방송국 내에는 일반인을 위한 NHK 스튜디오 파크라는 방송국 박물관이 있다. 물론 NHK에서 운영하는 곳이며, 전체적으로 성인 보다는 아이들에게 방송국이란 이런 곳이다 라고 보여주기 좋은 곳이다.



역시 일본 답게 다양한 캐릭터와 더불어서 아이들에 특화된 공간들이 굉장히 많았다. 특이하게도 어린이 뿐만 아니라 성인들도 많이 오는 곳이며, 특히 샵에는 NHK와 관련된 캐릭터 상품들이 가득하다고 한다. 




위치 : 시부야역에서 요요기공원 방향으로 도보 10분

입장료 : 성인 200엔

http://www.nhk.or.jp/studiopark/



4. 야구체육박물관



야구를 좋아하고 야구가 곧 내 삶이다 라고 생각하는 야구 매니아 분들이라면 꼭 가봐야 할 곳 중 하나이다. 특히 도쿄돔과 연계해서 다녀오기 매우 좋은 곳이다. 퍼시픽리그 센트럴리그 등 일본 야구 때문에 일본 방송을 보는 사람들도 꽤 있을 정도이니 말이다.



명예의 전당과 같은 공간도 있으며, 유니폼 및 역사. 그 외 야구와 관련된 모든 것이 모인 공간이니 만큼 야구 매니아라면 꼭 다녀와야 할 곳이다.




입장료 : 성인 기준 610엔

위치 : 고라쿠엔역 도쿄돔 바로 옆 ( 도보 10분 )


5. 토부 박물관



이 곳도 철도 매니아들을 위한 공간이라고 할 수 있다. 위에서 언급한 지하철 박물관은 주로 지하철이 위주였다면 이번 토부 박물관과거의 철도 및 차량 등을 소개하고 전시해 놓은 공간이다.



공간도 꽤나 넓고 철도와 관련된 관심이 굉장히 큰 사람들이라면 꼭 다녀와야 할 곳이다. 어른들에게는 뭔지 모를 향수에 젖어들 수도 있으며 (일본에서 거주한 것도 아니지만..;;) 어린이들에게는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철도 오타쿠에게는... 더 이상의 설명은 생략하겠다.




입장료 : 성인 기준 200엔

위치 : 도큐 스카이트리선 히키후네 역에서 도보 10분 거리


http://www.tobu.co.jp/museum/about/

 


6. 하비센터 카토 박물관



계속 철도와 관련된 박물관이라 괜히 죄송스럽지만 그만큼 방문했을때 신기하고 재밌다고 딱 말하기 좋은 수준의 박물관이기 때문에 추천을 할 뿐이다. 이 곳 카토 박물관전시용 수집품전문으로 만드는 회사인데 특히 철도 모형이 가히 으뜸이라고 칭할 정도로 굉장히 정교하게 잘 만드는 회사이다.


그러한 자사의 상품으로 전시한 박물관이다.



이렇게 철도 박물관에서나 볼 법한 디오라마 모형이 가득하며, 실제로 움직이는 모습도 볼 수 있다. 다만 박물관이라기 보다는 판매 예정이거나 판매중인 상품에 대하여 거대하게 전시한 공간이기에 전시품이 다소 한정적일 수도 있다.





입장료 : 별도로 없음 (샵과 함께 운영중)

가는 법 :  도영 오오에도선 오치아이미나미나가사키역에서 도보 10분


http://www.katomodels.com/hobbycenter/tokyo.php


모쪼록 조금이라도 더 보람차고 알찬 여행이 되고 싶은 사람들이라면 위에 언급한 박물관 외에도 다양한 박물관이 많으니 한번 쯤은 다녀오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이 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급적이면 담배를 끊는것은 정말 좋습니다. 또한 담배를 한번도 입에 안댄 분들이라면 무조건 담배를 입에 안대는 것이 제일 좋은 것중 하나랍니다. 저 미네스는 많은 량은 아니지만 약 3일에 한갑 정도는 피우는거 같아요. 얼추 계산해보니까요. 담배값도 올랐는데 이제는 담배도 끊어야 할 때가 된 듯한데 스트레스를 푼다는 말도 안되는 핑계가 현재에 이르를 정도로 담배를 피우고 있네요.


오늘은 제가 새로 산 담배의 필터에 뭔가 이상하다 싶을 정도로 그을음이 굉장히 많이 묻어 있는 모습을 보고 담배값도 오르면서 이미테이션이 들어온건 아닌가 아니면 제조공정상에서 이상한 성분을 섞은건 아닐까 라는 걱정이 들어서 담배회사에 클레임을 걸어서 담배를 교체받은 후기입니다.



뜯은직후에 찍은 사진입니다. 담배의 브랜드는 B모사이며, D모 브랜드의 1미리 담배입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멀쩡합니다.거기다가 저 경고그림까지 붙인 것을 보면 뭐 말할것도 없죠. 저 사진 보면서 담배를 끊어야겠다는 생각은 하는데 사람 마음이 엄청 간사한게 이제는 저런거를 봐도 무덤덤해지기 마련이죠. 그럼 대체 어느 부분에서 담배에 문제가 있다는 의미일까요?



바로 필터의 부분입니다. 필터에 검은색 그을음이 굉장히 많이 들러붙어 있었으며, 솔직히 저 부분에서 입을 대기가 무서울 정도였답니다. 무슨 성분일지 모르겠지만 어찌됐건 몸에도 안좋은 담배라곤 하지만 입에 닿는 저게 뭔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이상한 성분을 입에 물고 싶지는 않을테니까요.



가까이서 찍은 모습입니다. 절대로 인위적으로 하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서 사진을 찍어둔 것이었는데 우연하게도 이런때에 말도 안되는 블로그 소재로 쓰일줄은 상상에도 못했답니다. 참고로 저때 뒤의 몇개피 부분은 폈답니다.



케이스 어딘가에 분명 고객센터 전화번호가 존재하는 것을 알게 됐고, 그에 따라서 전화를 하였습니다. 담배를 1대1로 바꿔준다고 합니다. 그럼 몇개 핀 부분도 있는데 그거까지 갯수 일일히 세서 주냐니까 한갑으로 준다고 합니다. 자기네 지정된 택배기사를 통해서 담배를 수거한 직후 분석후 1:1로 담배를 보내준다고 하니까 일단은 기다려 봅니다.



이렇게 해당 택배사가 운송장을 주고 담배를 수거해갑니다. 그래도 담배만 덩그러니 주기에는 민망하기에 못 사용하는 박스에 담배를 밀봉한 직후 보냅니다.



그리고 약 2주일 후 도착한 담배입니다. 똑같은 브랜드 똑같은 담배로 왔습니다. 솔직히 여기서 서과 한마디라도 있을 줄 알았는데 몸에도 안좋은 담배 피면서 엄청 깐깐하게 군다고 하지만 그냥 덩그러니 담배만 오더군요.


뭐 옛날에는 담배가 잘못되면 1보루를 보내준다는 루머가 있었으나 지금은 그딴거 없습니다. 담배로 헛짓거리 하는 분들에는 도움 안 될 정보입니다. 말그대로 몸에도 안 좋은 담배 제대로 된 권리 받고 교체받을 분들만 하실 일 입니다. 쓸때없이 더 보상받겠다고 헛짓거리 하실 분들은 의미 없어요.


어느 담배회사나 똑같겠지만 이제 B모사의 담배는 가급적 이용을 지양하려고 합니다. 아니. 가급적 끊는게 좋겠지만 끊기 직전까지는 B모사의 담배는 지양하는 것으로. 왜냐고요? 그렇게 비싼가격(물론 세금이 절반이상이겠지만)을 받아가면서 그렇게 큰 돈 벌면서 이러한 품질관리도 허술하다는건 제게 있어서 이미지가 이미 반이상 떠난 상태이니까요.


제일 중요한 점. 미성년자는 담배 피지도 구매도 마시고, 흡연자들은 금연합시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