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적으로 돈까스라는 음식은 미네스에게 있어서는 추억의 음식과도 같다. 단순히 식사 대용이 아닌 어렸을 때에도 자주 즐겨먹던 소울푸드라는 느낌이라고 해야할까. 특히 일본식의 두껍고 튀김이 꽃처럼 피어져 있는 돈까스가 아닌 포크와 나이프를 같이 사용하는 경양식 스타일의 돈까스. 그런 스타일의 돈까스를 선호하는 편이다.


오늘은 지난 몇달전에 먹었던 상봉동 근처 망우역에 위치한 마을쪽 조용한 돈까스집 신가 돈까스의 후기이다.



정말 조용한 거리에 위치한 돈까스 집이다. 간판도 여느 동네 식당 느낌이 절로 드는 곳이다. 그래도 바로 앞에 코레일 망우역과 상봉1동 주민센터 그리고 한창 망우역에서 공사중인 인부들이 굉장히 많은 곳이었다. 평소에도 엄두를 못냈으나 이 날은 운이 참 좋았던 듯.



메뉴는 다른거 없이 딱 네가지뿐. 돈까스와 알밥 우동 김치찌개 뿐. 점원은 따로 없고 사장님이 혼자 요리를 다 하고 서빙도 하고 그러다 보니까 손님이 많을때는 다소 밀리는 편인듯 싶었다. 홀도 좀 작기에 웨이팅은 좀 감안해야 할듯.


우리는 알밥과 돈까스를 각각 시켰다. 두분은 돈까스를 싫어하시기에...



우선적으로 나온 알밥. 여느 일식집에서 자주 나오는 스타일의 알밥이다. 맛은 뭐 쏘쏘한편. 특히나 진득하니 익혀진 돌솥에 담겨져 나오는 알밥은 먹으면 먹을수로 눌어 붙는 누룽지의 긁는 맛을 느낄수 있기에 매우 식감이 재밌다고도 할 수 있다.



이 곳의 메인인 돈까스. 돈까스 양도 상당할 뿐만 아니라 밥도 수북하게 내어준다. 특이하게 여기는 무말랭이를 내주는 듯. 드레싱 양배추 사라다는 기본이고. 단무지도 기본 데코. 돈까스는 정말 커보였다. 물론 같은 동네에 위치한 조금 위쪽으로 가면 있는 우정 정육식당의 돈까스보단 적으나 과유불급이라고 하지 않을까.



한입샷은 언제나 잘라놓고 한장씩. 찰쿡찰쿡! 소스를 듬뿍 묻힌 뒤 한입 베어물기. 이 얼마나 좋은가. 


개인적으로 소스는 그럭저럭 괜찮았던듯 했다. 돈까스도 튀김옷이 적절히 잘 튀겨진 느낌. 하지만 다소 튀김옷과 고기가 따로 노는건 약간의 아쉬움. 우정 정육식당은 다소 돈까스가 느끼한 점이 아쉽다면 이 곳 신가돈까스는 튀김옷과 고기가 따로 노는 점이 아쉬웠다. 양은 우정정육식당이 과도하다 싶을 정도로 많다고 하면 신가돈까스는 적절하게 잘먹었다 하고 얘기할 수 있는 느낌. 가격은 서로 천원차이. 


사람마다 취향이 다르기에 어느 곳이 더 좋다고 말할 수는 없을듯 싶다. 어떤분은 우정정육식당이 좋다고 하고 어떤 분은 신가 돈까스가 좋다고 하고. 실제로 회사 직원분들도 다소 파가 갈리는 느낌.


어찌됐건 잘 먹고 왔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상봉동 279-100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무리 물가가 오르고 7천원으로 밥 한끼를 사먹기 힘든 요즘이라곤 해도 은근하게 잘만 찾아보면 5천원 이하로도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곳들이 의외로 많이 있답니다. 노량진도 그렇고 동대문도 그렇고요. 


오늘은 성신여대입구역에 위치한 온달왕돈까스의 후기 입니다.



30년? 몇년이라고 하더라? 하여튼 엄청 오래됐다고 써있는 온달왕돈까스 간판. 간판은 비록 못찍었지만 꽤나 많은 방송에도 나왔더라고요. 저도 여기는 처음은 아니고 몇번 왔던 곳이라 맛은 잘 기억하고 있답니다.


원래는 성신여대 정문 근처에 더 수수한 온달왕돈까스 분점이 있다고 들었는데 가보니까 없어졌더라고요. 네이버 블로그에서 5년전에 포스팅한 느낌의 글을 봤는데 혹시나 싶었는데 없어졌더라고요.



정식은 6900원. 돈까스는 4900원이네요. 제가 처음 와서 먹었을 당시가 돈까스 3900원이었으니까 물가인상률은 반영됐지만 그래도 백반집에 비하면 저렴한 수준이긴 하죠. 특히나 저임금 고물가 시대에도 인상이 많이 안된듯 싶은데 대단하신듯 싶어요.



다소 돈까스와 치킨을 전문으로 파는 호프겸 레스토랑이라고는 하지만 정신없는 분위기. 그리고 레스토랑이라고 하기엔 나이지긋한 어르신들과 돈없고 배고픈 학생들이 많이 와서 정신없고 어수선하지만 이 느낌도 레스토랑 감은 제로이지만 수수함은 묻어납니다.


의외로 돈까스에 혼자 맥주나 소주를 드시는 분들도 많더라고요. 집근처인데 왜 몰랐을까. 혼자는 부담스러웠던 내 자신에게 한심함을 느낍니다.


(사진에서 직원이 머리채 잡힌듯한 착시를 일으킨 사진이...왜 저렇게 찍혔지?)



앉자마자 바로 나오는 스프. 그래요. 레스토랑의 스프는 이런 밀가루 풀같은 느낌의 스프가 진리랍니다. 인스턴트 스프 가루로 뿌른 스프인지 아니면 밀가루를 우유에 끓여서 루를 만든 식으로 이뤄진 스프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무렴 어때요. 어릴적의 스프는 바로 요런 맛이었습니다.



그리고 나온 돈까스입니다. 스프는 저렴한 맛에 너무 반해버려서 한그릇 더 리필을 요청하였습니다. 다소 돈까스 가격을 생각해본다면 미안한 감은 있지만 그래도 수수한 저 맛이 너무 좋은걸 어떻할까요. 


특이하게도 포크와 나이프는 컵에 담아서 나옵니다. 좁은 자리 때문에 그런걸까요?



이건 같이 온 동생이 시킨 정식입니다. 정식은 이제까지 먹어본 적은 없으나 정식의 양이 적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시키질 않았으나 보고나니까 의외로 양이 많더라고요. 아 물론 돈까스를 애매모호하게 먹으면 싫어서 돈까스를 시킨건 아녜요. 다음에는 정식도 먹어봐야 할거 같아요.



돈까스를 조금씩 자른 다음에 한입샷을 찍어봤습니다. 맛이요? 다소 돈까스가 다른 돈까스에 비해서는 얇답니다. 하지만 가격을 생각한다면 납득이 되며, 그런거를 생각해본다면 맛은 가성비에 딱 알맞게 맛있다는 느낌. 


다만 제가 사실은 양이 적은 편인데 이날 저 돈까스를 완벽히 다 먹고나니까 역시나 배부른건 둘째치고 다소 기름지더라고요. 역시 주변의 채소와 밥이 저를 구원해줬습니다. 나름 서양식을 추구하는 사람이었는데 저도 어쩔수 없는 동양인이구나 라는 것을 느낍니다.



스프 주고 메인주고 거기다가 마무리 시아게로 후식까지 나옵니다. 아이스크림과 요쿠르트 중 선택하는건데 저는 느끼함을 달래기 위해서 아이스크림 선택. 


가격을 생각해도 양도 그렇고 맛의 수준. 그리고 나름 구색맞춘 전채, 메인, 후식의 코스. 가격과 어수선한 분위기를 감안한다면 직원들의 서빙 응대도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다만.. 역시 조금 느끼한건 어쩔수 없나봐요. 다음에는 돈까스가 아닌 치킨을 도전해보는 것으로. 밥보다는 맥주에 잘 어울리겠죠? 진리의 치맥.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동선동1가 2-9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네스는 현재 중랑구에 위치한 모 기관에서 공공기관 직원으로 시한부 계약직으로 일을 하고 있다. 급여도 워낙 부실하고 점심값으로도 하루하루 버티기가 어렵기에 다양한 위치와 지역을 돌아다니면서 저렴한 식사를 찾는 것이 미네스의 하루 일과이기도 하다. 그러다 보니 가끔 직원용 커뮤니티에 어디가 맛있다라고 올라오면 한번 찾아보게 되는데 타 부서의 직원이 올려놓은 식당인듯 한데 (직원의 친척이 운영하는 듯 싶다.) 중랑구 상봉동에 위치한 우정 정육식당이라는 곳의 후기를 한번 올려보려고 한다. 

외관은 대략 요런 느낌이다. 1층은 정육점이고 2층은 식사를 할 수 있는 공간이다. 여느 정육점 식당과 똑같은 느낌이 물씬 풍겨져 왔다. 1층에서 고기를 산 후에 2층에서 자리세를 내고 고기를 구워먹는 방식. 그런 고기집들이 반찬은 최소화로 하고 고기의 신선도를 좋게 한다는 인식이 요즘의 사람들에게 굉장히 크게 작용하고 있는 듯 싶다. 나 미네스 또한 그런 생각에는 크게 공감하고 있으며, 약 두번의 식사를 한 후기이기에 (첫번째는 비가 왔으며, 두번째는 화창한 날이었다.) 비오는 날 식사가 끝나고 외관을 굉장히 어렵사리 찍었다. 

정육식당의 느낌에 걸맞게 1인 3천원이라는 상차림 가격이 눈에 들어왔다. 육회와 구이용 소세지가 따로 메뉴에 있었으며, 식사류가 종류별로 있었다. 이 곳 우정 정육식당에서 먹은 것은 돈까스와 육회 비빔밥. 가성비가 좋다고 하니까 한번 믿어보고 첫날의 돈까스 사진부터 두번째의 육회 사진도 같이 올려본다. 같이왔던 일부 직원들은 제육정식을 먹고싶어 하였으나 제육이 안된다는 소리에 결국 돈까스를 시킨 분들이 굉장히 많았다. 당시가 4월. 지금은 제육정식이 운영될지 아직 잘 모르겠다. 

첫날 시켜본 등심돈까스. 가격은 6천원이다. 포크 및 나이프와 그릇을 비교해봐도 얼마나 양이 많은지 눈으로 봐도 확실한 차이가 돋보인다. 특히 돈까스의 양은 정말 여타의 돈까스와 비교해봐도 양이 엄청 많은 수준. 대식가들이라면 엄청나게 좋아할 만한 수준의 양이다. 


밥과 더불어 키위드레싱이 올라간 샐러드. 그리고 매쉬드단호박까지 조화는 아무 풍부하고 좋았다. 양이 많았기에 다 먹기가 버거운 수준의 양이지만 소스 맛도 그렇고 돈까스 맛도 매우 훌륭했다. 다음에는 돈까스에 소스만 따로 달라고 요청해서 남기면 포장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해보았다. 단점은 여긴 국물이나 스프를 주지 않는다. 그것은 조금 아쉬운점인듯 싶었다. 느끼함이나 국물의 촉촉함이 필요할때느 다소 아쉬운 느낌이 드는 대목 중 하나. 


두번째날 와서 시켜먹은 육회 비빔밥이다. 이날은 좀 할말이 많았다. 육회비빔밥의 육회 자체는 매우 훌륭했으나 주변의 새싹과 상추가 육회의 단백질 느낌을 굉장히 많이 가려버림과 동시에 일단 기본적으로 간이 너무 쎘다. 간이 너무 쎈 점 때문인지 모르겠으나 돈까스와 달리 좀 실망한 맛임에는 틀림없었다. 



특히 이날은 주문을 받고 약 40분만에 음식이 나오는 기이한 장면이 터져버렸기에 굉장히 실망이 많았던 날이기도 했다. 직원들은 연신 죄송하다고 하지만 특히나 점심 교대가 필요한 직장인들에게는 회전율 및 시간 지킴이 굉장히 실망적이었던 개인적인 평이 생겨버렸다. 돈까스와 달리 육회비빔밥은 조금 덜 짜고 채소류의 향이 강렬하지 않은 채소들로 혼합을 하였으면 맛이 좀 더 괜찮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을 해본다.



개인적으로 음식이나 분위기는 나름 깔끔한 편이며 대체적으로 친절하였으나 아직 오픈한지 얼마 안 된 식당에 걸맞게 체계나 음식의 속도가 만족스럽지 않았다는 점은 어쩔수 없었다. 


앞으로도 계속 개선되겠지 라는 생각을 가져본다.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랑구 상봉1동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