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난 포스팅에 이어서 이번에도 

강남역에서 모임을 가졌던 후기인데 

이번 강남역 모임은 전체적으로 

총평을 미리 해보자면 오늘 포스팅 후기

또한 총체적 난국이다.

(방문. 21년 12월말.. 지금은 바뀌었을수도..)

 

전체적으로 실패한 후기라고 할 수 있는데

이럴꺼면 그냥 방이동이나 천호동 갈껄

후회하고 있었다.

 

다음에는 강남이 아닌 천호동이 될듯...

 

 

그런 실패한 분위기를 만회하고자

신분당선 강남역 라인으로 이동했는데

뭔가 사람도 많지 않을거 같아서

랭맥이라는 뭔가 힙스러운 느낌의 을지로

느낌이 나는 술집이 보여서 들어가봤다.

 

 

 

뭔가.... 메뉴판 구성부터가

심상치 않다... 이상한 가격대에 구성...

1차의 악몽이 여기서 또 펼쳐질까...?

일단 실패를 덜 하고자 또 시킨 튀김류 감자...

그리고 생맥주....

 

메뉴는 전체적으로 땡기는것들이

그닥 보이지 않는다.

 

 

참....분위기는 을지로 분위기 잘 살려서

만든듯 한데 뭔가 어설프다.

요즘 젊은 친구들은 이런걸 좋아하나?

(라고 하기엔 나도 아직은 젊다굿!!!)

싶을 정도로 힙한 을지로의 뒷골목 느낌을

잘 살린 것이 아닌 간판만 따오거나 해서 만든

듯한 느낌이 들었다. 

 

 

생맥주 3잔과 사이다.

생맥주 거품봐라.......

그래도 여긴 컵이나 생맥주의 퀄리티는

그래도 이름에 맞게

잘 관리한 듯한 느낌이었다.

다른것은 다 논외로 해도 될듯 하다.

 

 

그리고 우리가 주문한 감자튀김..

모자라서 추가 주문한 피자.

감자튀김...뭐 쏘쏘하다..

하지만 피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 뭐지? ㅋㅋㅋㅋ

대체 정체가 뭐지? ㅋㅋㅋㅋㅋ

나 진짜 빵터졌다.

냉동 피자? ㅋㅋㅋㅋㅋㅋㅋ

이걸 대체 이 가격에 왜? ㅋㅋㅋㅋㅋ

 

총체적 난국의 시작이다...

이걸 먹자 마자 느낀것....

같은 값이면 산수갑산에서 순대 한판에

소주 각일병각인데.....이럴수가...

 

2021년도는 정말 힘들고 다사다난했던

한해였지만 한해 마무리가 참 다사다난하다.

 

물론 판단은 본인의 몫..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강남과 사당역..그리고 영등포와

신천동은 왠만한 사람들의 모임의 성지라고

할 정도로 불리우는 곳이다.

특히 경기권 사람들과 만날때는 어쩔수 없는

중심지와 같은 곳인데 필자는 작년

코로나 거리두기 직전에 모임을 가졌기에

편안하게 모임을 가질 수 있었지만 어처구니 없이

모임을 가진 직후 바로 거리두기가 시작되어 

더 이상의 모임은 무산이 되어 버렸다.

 

그런 강남역에서 모임을 가졌던 이야기.

 

 

강남권에서는 이자카야 프렌차이즈로

꽤나 이름을 날린듯한 이자카야 나무에서

술한잔 하기 위해 연말 모임을 가진 이야기.

 

사실 블로그에는 맛집으로 소개되어 있지만

이름 좀 날렸다는 네임드 블로거 출신의

R모씨의 전언에 의하면

"아니... 그냥 장소가 넓을뿐이야.."

그래서 큰 기대는 안하고 있었다. 

 

 

 

꽤나 일찍 온듯 한데도 

이미 룸쪽은 자리가 꽉찼다고 한다.

뭔가 점점 한숨이 나오기 시작한다.

이게 아닌데...

그래도 더 다른곳으로 이동하기

힘든 만큼 일단 이 곳에서

최대한 먹어보기로 한다.

 

 

메뉴는 대략 요런 느낌.

흠.... 갑자기 문득 든 생각...

방이동의 그 이자카야가 그리워진다.

일단 주문은 돈까스와 가라아게...

그리고 모찌리두부 샐러드..

그리고 항상 준마이계 큰것으로 마시는 만큼

준마이로 주문.

 

 

준마이 1.5리터 짜리가 준비되었고

기본안주로 준비된 에다마메...

아니...근데 잠깐만... 시원하게 유지해주는

얼음그릇은 대체 어디에?

어줍잖은 이자카야들도 그정도는 기본으로

제공되는데 대체 뭐지...??

 

 

일단 도착한 준마이를 까기 전에 

아무리 생각해봐도 어이가 없어서

소분용 사케병에 얼음은 없냐고 물어보니까

갖다주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장난까나....????

저 구멍에 얼음 조금 넣어주고

저렇게 해줬댄다...

갑자기 기분이 확 팍상해온다..... 

갑자기 방이동과 더불어서 

부산 중앙동의 이자카야가 그리워진다...

 

 

일단 한잔 하기 위해서 어렵게

잔을 돌리고 나서 안주가 도착.

우선 도착한것은 모찌리두부 샐러드

그리고 치킨 가라아게...

 

 

가격대를 생각했을때 과연 이정도의 

서빙도 생각해보면 안주의 가격이

과연 납득이 가는가...

의문이 들었다.

 

맛이 있다고 해야할지..말아야 할지..

일단 먹어보자.

 

 

가라아게 튀김은 음....

바삭바삭하다.

근데 너무 작다....하...

과연 진짜 일본식 이자카야에서

파는 치킨 가라아게라고 해야할까?

튀기면 신발도 맛있다고 하니까 맛은 

떨어질 수 없다지만...이건 좀...

 

모찌리두부의 소스는...대체...왜?

저런 땅콩소스같은걸....왜 썼을까..

의문이 들기 시작했다.

모찌리두부 자체가 잘 만들면 맛있는데

왜 저렇게 소스 범벅을....???

 

 

밥대용 메뉴라고 하지만 주문해본 돈까스는...

처참하기 그지없다...

그래...튀김종류가 제일 실패할 수 없는

메뉴였기에 이걸로 선택은 했다만 허허....

갑자기 웃음밖에 안나오네....

납품용으로 만든거 아닐까 싶은 생각....

 

 

 

그리고 추가로 주문한 문어튀김

왜 튀김류로 시켰냐고?

위의 튀김류 안주와 담음새를 보라..

도저히 국물, 활어회 종류를 시켰다가

어떠한 총체적 난국이 일어날지 모르는

판국에 어느정도 보증이 되는 안주를

먹어야 하지 않나? 싶은 생각이 들었기에 그렇다.

 

이런 총체적 난국을 타파하기에는

튀김류만한게 없었고 점점 후회가 밀려온다.

 

 

준마이가 있었고 어느정도 술을

다 해치우는 방법밖에 없었기에

억지로 먹기는 했지만 흠....

글세올씨다....

 

내가 생각했던 이자카야의 느낌은 아녔고

그저 모임 갖기에 좋은 수준?

다만 그 마저도 정신없고 사람이 너무 많고

이건 뭐 프렌차이즈 특성이라고 해야할까

싶은 생각이 들어서 예약해서 룸을 잡고

어쩔수 없이 간다면 모를까

글쎄... 다시 자처해서 가기에는 필자는 좀...

 

P.S 댓글에 분명 이런 사람들 있을 것이다.

분명 난 내용에 맛없고 별로라고했는데 

글도 안읽고 맛있어 보이고 분위기도 좋아보여요~

동문서답식 생각없이 댓글....

앵무새처럼 지껄이는 댓글...지겹지도 않나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