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실하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불교라는 종교를 가진 필자 미네스로써 평소에는 가지도 않으면서 오늘 나름 부처님 오신날이라고 석가탄신일 기념으로 절에 다녀왔다.


일단은 이름이 등록된 곳인 보문사. (실상 수계의식을 받은 것은 조계종 백호정사에서 받았는데..)



서울 성북구 보문역에 위치한 나름 큰 규모의 절인 보문사. 

서울 시내에 있는 절 중에서는 물론 조계사나 봉은사 등 나름 네임벨류가 있는 절하고는 다르지만 그래도 나름 독립적인 종파라고 한다.



보문사 입구. 꽤나 많은 인파들이 몰려서 들어가는데에만도 시간이 꽤나 걸린다. 

불교 신자들 뿐만 아니라 템플스테이 등 관광 목적의 쪽도 꽤나 있었으며, 석가탄신일이니까 밥이랑 떡좀 얻어먹을려고 오는 사람들도 보였다. 



우선적으로 제일 큰 규모라고 자랑하는 석굴암쪽으로 우선적으로 갔다. 

서울에서 이정도 규모를 가진 석굴암을 보유한 곳은 여기밖에 없다고 한다. 


그래서 서로들 조금이라도 더 절해서 소원성취니 뭐니 욕심들을 부리는 모습이 보였지만 물론 정성을 들인다는 것은 좋은 의미이지만 이런다고 소원성취가 이뤄질까? 


애초 욕심을 버리고 절제된 삶을 살라고 하는게 불교의 가르침인데 말이다...

(물론 나는 야매라서 욕심 안버리고 탐욕과 썩어빠진 관음에 빠져서 사는 어리석은 인간..ㅠㅠ)



석굴암 중앙에도 이렇게 등이 올라와 있는데 제일 좋은 위치라서 아무나 이름을 올릴 수 없는데 자세히 보면 두 어르신이 이름을 올린 것을 볼 수 있었다. 

대통령 문재인 , 서울시장 박원순.



그리고 석굴암 옆으로는 관불의식을 지내는 공간이 있다. 

원래 이 공간은 이 곳 석굴암이 아닌 정문 초입에 있었는데 관불의식에 남녀노소 가릴 거 없이 편안하게 할 수 있는 의식이라서 사람들이 많이 몰려서 그런가..

오늘은 이렇게 석굴암쪽의 잔디광장쪽으로 옮긴 것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석탑이 꼭데기에 위치하여 신도들이 탑돌이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 외에 다른 기도를 하는 장소들이 많지만 핵심적인 모습만 사진으로 남겼다. 

역시 사람이 많긴 엄청 많았다.



그리고 부처님 오신날의 핵심 트레이드 마크. 

나물비빔밥이다. 신도가 아녀도 몰래들 와서 먹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어차피 석가탄신일이니까 베푼다는 의미로 새기는 듯. 



슥슥 비벼서 한입샷. 

보기는 이래도 시장이 반찬이라고 하는 우리 영감님들의 말씀이 항상 있듯이 배고프니까 맛나게 잘 넘어가더라.


정말 오랫만에 일상 이야기를 남겨봤는데 뭘 하던간에 종교는 본인의 의사에 맞게 행해야 하는 법.

야매 신자라서 뭐 잘 모르지만 오늘 하루도 귀의한 하루가 되길 기원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보문동3가 168 | 보문사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해 첫 날부터 기분좋고 활기차게 보내기 위해서 온천에 가서 몸을 녹이고 다음 날 몰려올 피로를 없애기 위해서 가족들이랑 큰 맘 먹고 요즘 강화도에서 좀 유명하다고 하는 석모도 미네랄 온천다녀오는 후기를 쓰려고 했으나 역시 새해 첫 날인 점과 더불어 휴일과 엄청난 대기에 그 나마도 대기인원을 안받는다고 하는 최악의 사례를 경험하고 난 후기이다.



일단 석모도 미네랄 온천에서 바라보는 야산의 모습. 근처에 보문사도 있고 경치가 좋다고 하는데 사실 그 경치를 바라보기에는 이미 강화도 및 김포쪽 교통이 너무도 최악일 뿐만 아니라 일단 차가 있어도 휴일에는 엄청나게 지체와 서행이 반복 되었다.



제대로 된 주차장이 없어서 임시로 만들어 놓은 부지에 주차해 놓은 차량들의 모습은 흡사 얼마나 석모도가 입소문이 나고 많은 사람들이 새해를 맞이해서 오는 지 알 수 있었다.



저 멀리 바닷가를 배경으로 우뚝하게 서있는 석모도 미네랄 온천. 사실 여기까지는 굉장히 기대가 컸다. 바다를 바라보면서 가족들이랑 수영복을 입고 해수 온천이라는 것을 만끽 하겠구나 라는 기대감?



워낙 섬쪽이고 바닷바람이 부는 곳이라 매우 추운 건지 모르겠지만 이 날 날씨가 영상권인데도 불구하고 얼음이 얼어 있었고, 눈도 안녹은 곳이 많았다. 얼마나 추웠던 것일까 라는 것이 안봐도 눈에 훤했다.



드디어 도착한 강화도 석모도 미네랄 온천. 하지만 입구에서 아주 청천벽력같은 소리가.. 


당시 도착한 시각은 오후 12:30 한창 낮인데도 이미 대기인원이 다 마감됐고 더 이상의 대기인원은 받지 않는다고 한다. 그럴꺼면 애초 인터넷으로 예약을 받거나 뭔가 시스템 상으로 개선을 하던가 해야 할텐데 수요에 비해서 공간 및 수용할 공간은 개인이 운영하는 온천에 비해 턱없이 부족했고 멀리서 온 사람들에 대한 배려가 하나도 없었다.





아쉬운 마음에 족욕이라도 하고 갈까 싶었더니만 이게 웬걸.. 족욕탕도 문을 닫았다. 정말 실망감 그 자체이다.


앞으로 얼마나 좋아질지 개선될지 모르겠지만 지금은 절대 아니다. 규모에 비해 수요가 과다해서 그걸 다 못받는 거 뿐만 아니라 도로 사정도 굉장히 안좋았던 점. 하지만 도로는 문제가 아녔다.


먼 길 까지 와서 아무 것도 못하고 기름값 시간 다 버리고 온 생각을 해보노라면 정말 이렇게 경험도 못해보고 최악이라는 소리를 해볼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 


온천 물의 수질이나 시설은 경험은 못했으니 이에 대해서는 언급을 전혀 하지 않도록 하겠다. 하지만 이제 이 곳은 먼 곳까지 가서 짠맛 조금도 못 보고 나오게 한 내 기분을 굉장히 망쳐놓은 첫 사례가 될 것 이다.


새해 첫 액땜을 이 것으로 했다고 생각하는 것도 좋을 듯 싶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 강화군 삼산면 매음리 645-27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