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음식 뿐만 아니라

특정 유명해진 거리들에 대한

공통점이 하나씩 있다.


바로 노포.

그 자리에서 오랜기간 유적처럼

꿋꿋히 수십년 이상 자리를 지키고

묵묵하게 장사하면서 외관 또한

옛 느낌 그대로 남겨놓고 장사하는 

그러한 트렌드가 먹히는 시기이다.


과거 서울 보문역 하면 유명한 중국집이

안동반점이란 곳이 굉장히 유명했는데

그 자리가 현재는 신축 아파트 개발 지역으로

확정이 됨으로써 이제는 더 이상 맛을 볼 수 없다고 한다.


하지만 은근히 숨어있는 꽤 오래전에 

조용하고 묵묵히 중화요리를 판매하는 곳이

보문역에 또 있다고 해서 다녀온 이야기.



외관으로 봐서는 엄청 오래된 느낌은 아녔지만

색바랜 간판에서 느낄 수 있었던 신진원 손짜장.

조용하게 묵묵히 중화요리를 만들어서 판매하는

동네의 숨어있는 노포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과연 내가 기대하는 그 수준에 부합할지..



메뉴판과 내부의 모습

내부는 꽤나 오래된 듯한 느낌을 

가져다줬지만 홀에는 손님이 꽤나 꽉 찼다.


탕수육도 주문하고 싶었으나

일반적인 중국집과 달리

탕수육 소짜 등의 작은 사이즈는 

취급하지 않으며, 짜장면 또한 조금은 가격대가

쎈듯한 느낌.


2019년 지금 스마트폰으로 TV를 보는 시기에도

브라운관 TV라니... 

그래도 정수기 만큼은 2019년이더라..



단무지, 양파인심 후한

주문 직전 내어주는 반찬.


물론 단무지, 양파 조금씩 줘도

더 달라면 더 주지만

이런 사소한 것 하나에도

가게의 성격을 알 수 있다.


탕수육도 주문해보고 싶었지만

음식 나오는 속도가 굉장히 느린 것 같아

간짜장 세개로 일단 통일.





아니...사진 찍기전에 짜장 붓지 말라고 

그랬는데 배고파서 못참는다고 짜장부터 붓고 본다.

하..이 치사한 양반들..


어찌됐건 간짜장은 면 따로 짜장은 한 그릇

꽤나 넉넉한 양으로 한 그릇에 제공해준다.

셋이서 소분을 해도 꽤나 많은 양.


오이가 얹어지는 짜장면이지만

오이를 싫어하는 필자는 오이를 따로 제거...



짜장을 붓고나니 이러한 비주얼.

접시는 꽤나 낮고 넓은 모양의 그릇을

사용하고 있었다.



짜장은 비볐을때의 움짤

정말 가히 예술이라고 할 수 있다.

진짜 손짜장이라는 느낌이 물씬 풍겨지는

가늘지만 울퉁불퉁 다른 굵기의 면발.


시중에서 판매하는 간짜장과는 달리

면에 유화제같은 첨가물을 안써서 그런지

우리가 흔히 먹던 면발과는 달리 탄력은 좀 덜하고

색깔 또한 굉장히 하얗다.


그 느낌에 익숙해진 사람들은

먹어봤을때 면발의 식감에서 

이질감을 1차 적으로 느낄거 같다.




간짜장 소스 또한

감칠맛 짠맛이 조금 절제된 느낌의 

전형적인 간짜장 소스였다.


처음 먹었을때는 자극적인 맛이 없어서

음...좀 심심하구나 라는 생각을 할 찰나..

뒤에서 올라오는 고소함극대화 되어서

오히려 이건 이거대로 괜찮은거 같은데?

라는 소리를 할 수 있을거 같다.


먹으면서 내가 얼마나 자극적이고

정형화된 음식에 익숙해진 것일까 라는

느낌을 갖게 만들어줬다.


남들과 똑같은 패션으로 옷을 입지만

그 패션이 결국 그 사람의 정체성과 고유성

마저도 잃게 만들 수 있으니까 말이다.


음식도 그렇다.




한 그릇 쓱쓱싹싹 비우고

피니쉬샷.


시중의 짜장면익숙했던 사람들은

다소 이질감이 있을 수 있지만

집중해서 맛을 봤을때 올라오는 절제됐지만

극한으로 끌어올리게 만드는 고유의 짜장 맛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다.


볶음밥, 잡채밥의 비주얼도 봤는데

꽤나 먹음직스러워 보였다.


나중에는 볶음밥이나 잡채밥도 도전을..


배달은 일절 하지 않고, 면 종류는

직접 손수타로 해서 뽑는것이다 보니까

실제 음식 서빙되는 것이 다른 가게보다는

굉장히 느린거 같았다.


중년층의 부부가 단독으로 주방과 서빙을

전부 전담 하다 보니 좀 느린듯한 느낌.


절제된 수수한 간짜장.

간만에 제대로 된 맛을 느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보문동5가 51 | 신진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홍대에서의 회식 후폭풍이 굉장히 쎘던 그 다음날의 어느날. 회사도 빠지고 집에서 요양을 하다가 저녁에서야 정신차리고 해장은 꼭 하고나서 목욕탕에 다녀와야 겠다는 의지를 가졌던 어느날이었다. 


한번 먹어봐야지 하면서 생각은 했던 중국집이었는데 이런 핑계로 다녀온 곳이다. 서울 성북구청 인근의 중화요리 전문점 공푸의 후기이다.



골목에 자그마하게 위치한 중국집. 공푸. 내부는 굉장히 좁았다. 많은 손님을 받는 곳은 아닌 듯한 느낌. 타 블로그에도 굉장히 소개가 많이 되어서 기대를 크게 가지고 갔다.



기본적인 짜장면과 여기서 굉장히 유명한 시그니쳐 메뉴라고 불리는 차돌박이 짬뽕. 군만두도 파는데 속도 쓰리고 해장을 위한 목적이었기에 그냥 차돌박이 짬뽕으로 선택.



그외에 요리류도 파는 듯 싶었는데 많은 종류가 있는 듯한 느낌은 아녔다. 기본적인 탕수육과 유린기. 그리고 새우 정도. 전문적인 중화요리 식당이라고 하기엔 메뉴는 생각외로 빈약함.



꽤 오랜 시간에 걸쳐서 만들어져 나온 차돌박이 짬뽕. 국물이 굉장히 진해보였다. 불향도 그윽하게 나고 다양한 채소를 볶아서 나온 느낌이 들었던게 양파의 그을림이 살짜쿵 보였다.



한입샷을 찍어본 느낌. 유화제를 쓰지 않은 면이라고 해서 조금 더 건강한 면이라고 자랑을 하는 문구가 보였다. 다만 그 만큼 금방 면이 불어난다고 그러던데 실제로 금방 불어날 듯한 느낌이 들었다.


해물이 아닌 고기를 소재로 사용하여 국물을 내고 짬뽕을 만들어서 그런지 해물의 시원한 맛보다는 고기 특유의 묵직한 맛이 확 올라오는 느낌이 들었다. 국물은 정말 좋았다. 해물이 아닌 고기 느낌의 국물이라서 거부감이 있을 수 있었으나 맵지도 않고 딱 적절한 칼칼한 맛이라 나쁘지는 않았다.


밥 말아서 먹으면 좀 더 괜찮을 듯한 느낌. 


다소 친절하지도 않지만 그렇다고 불친절하지도 않은 서비스. (조금 무뚝뚝한 느낌) 좁은 인테리어와 정신사나움을 빼고는 짬뽕 자체에는 무리감 없이 괜찮았던 곳.


여느 식당들 처럼 지나가다가 생각나면 먹을 만한 중국집.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삼선동5가 279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국적으로 경전철이 있는 지역이 부산김해와 더불어서 경기도 용인, 그리고 의정부와 인천국제공항 및 인천2호선이 존재하고 있지만 서울은 다 대형전철로 교통사각지대의 지역에게는 그동안 경전철이라는 존재를 모르게 했던 현재였으나 지난 2017년 9월 2일 오전 5시 30분을 기점으로 서울에도 최초의 경전철이 개통됐습니다. 우이신설경전철로 정식명칭은 우이경전철. 우이트랜스라고 하더라고요.


오늘은 지난 신설동역에서 보문역까지 이동하기 위하여 환승도 할 겸 승차를 시도해본 후기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한동안 어느 정거장에나 붙어있을거라 생각했는데 9월 2일 당일부터 붙여놓은 안내문입니다. 조금 늦은 감이 있지 않나 싶습니다. 하지만 그만큼 워낙이 이슈도 컸고 굉장히 오래 끌고 왔던 개통이었기에 많은 사람들이 개통을 한다는 소식은 알고 있어서 그런걸까요. 안내문이 늦게 붙여진건 좀 그렇더라고요.



1,2호선 신설동역에서 경전철 신설동역으로 환승하는 환승게이트입니다. 이 방식은 공항철도와 9호선, 신분당선과 똑같은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특히 요즘들어서 생기게 된 민자운영 방식이 이쪽 우이경전철에도 적용은 됐으나 다행이도 수도권 통합환승제 적용이 되기에 다른 버스나 지하철하고 똑같이 운임을 비례하게 적용받는다고 합니다.



우이신설 경전철의 노선도입니다. 신설동을 거쳐서 성신여대, 삼양사거리, 국민대,서경대, 우이동유원지까지 정확히는 강북구간의 4호선 좌측구간인 삼양동과 정릉라인을 커버하는 노선입니다.



또한 우이경전철도 다른 도시철도 지하철과 똑같이 스크린도어도 있었으며, 도착예정 안내 표지판도 설치돼 있었습니다. 여타의 도시철도와 큰 다를 것은 없습니다. 하지만 이용해보면 다르다는 점을 분명히 느끼게 되실겁니다.



바로 열차의 크기입니다. 분명 열차 폭은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도시철도 지하철의 폭과 똑같으나 정거장과 열차의 길이를 보면 깜짝 놀라실겁니다. 이렇게 조그마할 수 있냐고 말이죠. 


참 다행이도 열차의 폭이라도 넓기에 어느정도 수요 소화는 가능하겠구나 싶은 생각도 들지만 출퇴근 시간대의 혼잡도는 어떨지 아직 경험은 못했지만 다소 우려되는 부분이기도 한거 같아요.



이렇게 승강장 플래폼의 넓이가 굉장히 좁습니다. 제가 참고로 찍은 위치는 맨 뒷편에서 맨 앞으로 찍은 모습인데 저게 바로 모든 승강장의 길이입니다. 굉장히 짧다고 느껴지시나요?


이렇게 열차가 짧고 승강장도 짧기에 혼잡도는 어쩔수 없을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또 다른 특징중 하나죠. 신분당선처럼 무인운전으로 운영된다는 점하고 이렇게 터널 내부를 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특히나 철도매니아 분들이 굉장히들 많이 타시는 거 같더라고요.


아무래도 서울시의 최초 경전철이라서 그런 것 일까요?


지금까지 우이경전철 실제 이용기를 짧막하게 나마 남겨봤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대문구 신설동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