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코로나다 뭐다 해서 어디선가 모임을 갖기도 어려운 시기가 벌써 

만 9개월 이상은 도래한듯 하다.


뭔가를 계획했던 사람들은 그로 인해서

모든게 물거품이 됐던 참 힘든 시기...

그런 요즘이지만 그래도 어떻게든 아둥바둥

살아볼려고 노력하는 힘겨운 요즘의 시기이다.


오랫만에 코로나 사태가 대량 발생하기 직전에

미아사거리역 번화가 쪽에 있는 호프집에 다녀온 이야기인데

어찌보면 스몰비어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특이해서 다녀왔던 곳의 이야기.



미아사거리역 舊 미아삼거리

번화가쪽 끝자락에 위치해 있던

숙성맥주 전문점 쑥맥

KBS 생생정보통에도 나왔던 곳이라고 하는데

사실 방송국 맛집은 믿고 거르는 추세라

그런건 다 제쳐두고 특이한 안주가

있다고 하니까 일단 들어가본다.




메뉴는 대략 요래요래..

스몰비어와 똑같은 구성인데

굵직한 호프집 메뉴와 같은 구성도 있다.


여기의 특징은 숙성 생맥주가 전매특허라고 하는데

한여름에 마시기 좋을거 같아 보였다.

여기의 시그니처 메뉴라고 할 수 있는

숙성 생맥주와 66cm 돈까스를 주문했다.







단조롭고 모던한 분위기의 철제 인테리어

제일 무난하면서도 어느 호프집에서나

볼 수 있을 법한 분위기.

매장이 그렇게 큰 곳은 아니지만

그래도 모임도 가질 수 있기는 적격인듯 한 느낌.



그리고 깔려져 나오는 기본안주와 수건

수건의 용도는 역시...

완전 꽁꽁 얼려놓은 생맥주 컵에 

거품이 모락모락 피어져 있는 생맥주를 받쳐주는

그런 컵받침의 역할을 해주고 있었다.


거품이 좀 많아서 맥주 양이 적어지는건 아쉽지만

정말 엄청 더운 날씨에 시원한 생맥주는

명쾌한 해답인듯 하다.



간단하게 안주 나올때까지 먹으라고 준

튀김만두 3개.

쪼끔밖에 안되는 안주라고는 하지만

그래도 이런 서비스에 기분이 참 좋다.


돈 쓸 곳도 없지만 그렇다고

돈이 많은 것도 아닌 우리네 인생사..


이런 소소함에 고마움을 느낀다.







그렇게 한잔 받자마자 벌컥벌컥

드링킹을 한 컵의 모습은 여전이 컵의 

살얼음이 엄청나게 남아 있었다.


얼마나 시원한지 알 수 있는 대목.

이것이 인생이다.

이것이 생맥주다...



그리고 얼마간의 시간이 지난 뒤 나온 돈까스

66cm이라고 하는데 길기는 진짜 길다.

장난 칠려고 일부러 만드는 음식들도 있는데

그런 느낌은 아녔다.


진짜 길게 붙여서 만든 돈까스에 소스도 한가득.

그리고 조금이지만 샐러드도 같이 준다.



필자의 못생긴 손과 비교를 해봐도 아...이거

보통 큰 사이즈가 아니구나 라는 것을 알 수 있는..

그리고 느끼하지말라고 주는건지 서비스로 준

국물 떡볶이 조금과 같이.


분명 지상파 방송국에 나오는 무슨 무슨 정보

라고 해서 나오는 맛집들은 그렇게 신뢰를 안하는 편인데

여기는 그걸 보고 간 것은 아니지만

이 정도 사이즈라면 이 곳은 일단 신뢰를 할 수 있겠더라..


코로나 때문에 그런건가 여기 서비스 안주가 

기가 막히네.. 꽤나 좋쿠만..



어쩌다가 보니 망친 움짤샷과 한입샷..

맥주 한잔이라고 하지만 빠른 속도로 마시면

어쩔 수 없이 훅 올라오고 취하는건

어쩔 수 없는 노릇인가 보다.


그 만큼 나이를 많이 먹었다는 의미일수도...?



그렇게 한판은 싹 다 해치우고 아쉽다고 한다.

뭔가를 더 시키자고 한다. 

물론 술집에서 맥주 한잔 더 마신다고

나쁠건 없잖아?







그렇게 한번 더 주문한 순살 치킨과 

국물 떡볶이 한 그릇.


국물떡볶이가 개운 하게 느끼함을

날려줄 것 같다고 해서 

맥주랑 추가로 시킨 것이다.



부글 부글 끓어 오르는 떡볶이 움짤샷과

치킨을 찍어서 먹으면 한입샷으로 ㄱㄱㄱ


이 조합은 원래부터 많이 먹었기에

절대 맛이 없을수 없는 맛이다.

그냥 믿고 먹는 조합이다.



치킨 소스에 찍기전 한입샷과 떡볶이 한입샷.

맥주에 안주가 계속 내 위장을 적셔주니

그냥 더 할 말은 없다.

그냥 좋다고 말하는거다. 


그리고 맥주를 좀 더 벌컥벌컥 마셔가면서

피곤한 인생사에 조금이라도

활력을 불어 넣어주니

그저 기분이가 풀린다.



그리고 끝난 줄 알았더니 안주를 많이 시켜서

먹은거 때문에 그런건가...

황도 한그릇을 또 내어 주신다.


여기뭐야...무서워.....

정말 코로나로 인해서 불황이라

오는 손님들을 챙겨주는 것인가

아니면 그냥 챙겨주는 것인가...


의문이긴 하지만 뭐 어때..

난 맛있게 잘 먹었고 시원하게 

맥주도 기분좋게 때렸으니까 그걸로 된거지.


거품이 많은건 조금 아쉽지만 

얼음잔 단가를 생각해야 할지...

어찌됐건 돈까스와 맥주는 정말 맛있었고

나머지 안주는 당연히 기본 이상은 하는

수준이었다. 


이상 미아사거리 쑥맥의 후기..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북구 미아동 45-9 1층 | 쑥맥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요즘은 컨텐츠가 참 다양해서

유튜브 등의 옛날 용어로 UCC

동영상 컨텐츠도 참으로 기발한게 많은데

어느 유튜버가 불량감자로 유명세를 떨쳤던

유현철씨의 근황을 주제로 찍었던 영상이

갑자기 기억이 났다.


비록 그의 인생은 배우가 아닌

보험설계사 및 개인사업으로 승승장구

하고 있다고 한다.

이렇게 사람 일은 모르는 거다.



근데 왜 그게 갑자기 생각났냐고?

어느 더운날 일산에 일이 있어서 다녀왔는데

화정쪽 번화가에 있었던 예전의 봉구비어식

스몰비어같은 컨셉의 술집이었는데

이름이 특이하게도 감자는 우리가 지킨다라고

감우지라고 써있는 간판이 굉장히 재밌어서

다녀온 듯 하다.



솔직하게 말해서 맥주야 뭐 깨끗하게 잘

관리만 하면 맛이 없을 수 없는거고

감자튀김이 맛있다고 맛집으로 불려봐야

사실상 튀기는 수준만 잘 맞추면 되기에

맛집이라는 레벨을 따지기에는

감자가 불량감자같은 하급 레벨만 아니면

맛이 없을 수가 없기 때문이지.


메뉴는 대략 요런 느낌.



근데 생각해보니까 말이야

그렇게 얼굴로 뜰 수 있는 사람도 결국

다른 분야로 승승장구 하는데

왜 나는 안되는 걸까?


타바코주스의 권기욱이 남겼던

그 주옥같은 명대사

"나루토....아...존나 열심히...안될꺼야 아마..."

아... 그럼 나는 존나 열심히

안한걸까....



조금은 저렴하게 나온 양은 적지만

그래도 나름 분위기 낼 수 있는 

이 칼스버그 생맥주 한잔도 본인의 역할을

충실히 하려고 노력하는데 

나는 대체 뭘 하고 있는지 이해가 안됐다.


시원한 목넘김을 위해서 칼스버그의 

맥주 제조사는 한땀한땀...

....은 무슨 공장에서 대량 생산해서 배타고 넘어왔겠지..



모름지기 그렇다.

맥주는 히야시가 잘 된 그 상태가

목넘김도 좋고 속에도 잘 받는다고.


그런 맥주를 한동안 속이 안좋다는

이유만으로 참고 또 참다가 

다시 마시기 시작했는데

아..확실히 나이가 들었다는 것이

확 느껴지는 요즘이다.


난 언제나 어리고 20대 이팔청춘에

귀엽고 깜찍하고 덕질하기 딱 좋은

물건들에 흠뻑 빠져서 평생을

공주 아닌 공주처럼 살고 싶었는데 말이다.



그렇게 궁시렁 궁시렁 거리다가

나와준 소스.


이 소스도 일개 스몰비어와 똑같이

두 종류로 나뉘어서 나온다.


사워크림과 청양고추 머스타드.

오늘 모인 이 팀은 참 선택장애가

나 만큼 심하다. 은근하게....




그리고 유난히 얇게 나온 케이준 스타일의

감자튀김이 나와주시고.


그러고 보니까 독보적인 감자튀김 스타일로

패스트푸드 업계에서 나름대로의 

파란을 불러일으켰던 파파이스도

어느 순간엔가 조용해졌다.


그만큼 우리나라 사람들의 

음식 응용력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인데

거기에 발 맞추지 못하면 누구나 도태하는 법.



그렇게 얇은 케이준 스타일의

양념 감자튀김을 찹찹 처묵처묵 하다보니

좀 부족하다고 아우성이니 추가로 시킨

기본 감자튀김.


웨지감자 스타일로 나온다.


감자튀김도 슬라이스한

종류에 따라서 명칭도 달라지는데

먹는 사람입장에서는 어차피 알게 뭐야.



칼스버그 맥주 한잔으로 모자라니

일반 생맥주도 제대로 한잔 시켜주시고.


시원하게 호로록 하니 별것도 아닌데

기분은 아주 삼삼하니 좋다.


맥주도 그렇지만 역시 많으면

다다익선이다.


물론...과음은 과유불급이니까 말이지.



마지막 한입샷으로 마무으리.


사실 감자튀김이 뭘 어떻게 해도

맛이 없을수가 없는 메뉴이기도 하고.


그저 예전의 스몰비어를 생각해봐도

이제는 많이 자취를 감추었지만 

그래도 감자튀김을 찾는 사람들은 꾸준히 있고

강한놈이 오래가는게 아닌

오래가는놈이 강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던

은근한 감자튀김의 파워를 실감할 수 있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고양시 덕양구 화정동 983-1 | 감자는우리가지킨다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