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점점 더 따뜻해지고 이렇게 4월이 다가오기 시작하는 1분기의 마지막인듯 하다. 이러다가 여름이 오면 2018년도 절반 남았겠지라는 푸념을 하는 날이 또 올 거 같아서 더욱 더 두렵다. 더불어서 지난 겨울이 정말 추웠던 만큼 올 여름도 엄청 덥겠구나 라는 것이 벌써부터 긴장을 타게 만드는 듯 하다.


이제 여름이 되면 해물류는 절대적으로 먹을 수 없는 상황에 오는 만큼 지금이라도 더 즐기자는 우리 주당분들의 이야기에 요즘 자주가는 쌍문동 도봉구민회관쪽에서 술 모임을 자주 갖는데 술집을 찾던 도중 이날 처음 가본 사이코우스시 라는 일식집에서 모임을 가져본 후기 이다.



사이코우 스시의 입구 모습. 보기만 해도 굉장히 가격 쎄겠구나 라는 상상이 들 정도로 비싸 보인다. 하지만 걱정 하지 말자. 주당들은 술집에서 비싸다고 도망칠 녀석들이 아니기도 하고 그 일당 중에서 끝판왕이 이 곳에서 경험을 풍부하게 했다는 이야기를 하니까 일단 믿고 들어가 본다.



역시 내부 모습도 다른 술집과 달리 굉장히 모던하면서도 고급진 느낌이 술에 얼큰하게 취한 사람도 정신을 번쩍 들게 만드는 인테리어 였다. 사이코우스시? 사이코우라는 의미 자체가 最高 라는 의미라서 음식이 최고라는 의미일텐데 과연...?



기본안주 따위. 풀떼기와 에다마메. 에다마메 자체만 까먹어도 굉장히 짭쪼름하니 맛있다. 돈까스 먹을때 자주 땡겨오는 샐러드. 일단 소주 한잔에 저 풀떼기로 입을 달래본다.



그리고 나온 연어회. 여타 맛봐왔던 연어회의 비주얼은 아녔다. 와사비도 싸구려 공장표 와사비가 아닌 생와사비여서 굉장히 맘에 들었다.



그리고 꽤 먼곳에 위치해서 나온 초밥. 워낙 테이블이 넓다보니 내 손에는 전혀 안닿는다. 그래서 후다닥 일어서서 한개  맛보고 시마이.



그리고 추가로 시킨 짬뽕. 그리고 돈까스. 와...정말 푸짐하다. 배터질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여기에서 제대로 찍지는 않았지만 전복죽도 나와서 쓰린 속을 전복죽이 달래줘서 참 좋았다.



그리고 서비스였나? 추가였나. 기억도 안나지만 연어롤이 나왔다. 근데 내 입맛에는 아녔다. 이유는? 오이가 들어가서. 난 오이 못먹거든. 오이 들어가면 어떠한 음식들도 다 쓰레기가 된다는 일념때문이지.



그래도 소주 한잔에 통통한 연어회 한점으로 일단 하루를 마무리 한다.


처음 가본 집 치고 퀄리티나 양은 나쁘지 않았던 거 같았다. 본점이랑 별관이 따로 있는데 우리가 간 곳은 별관. 본관에 사람이 많아서 별관으로 왔는데 별관도 나쁘지는 않은듯. (그냥 애초 여기가 처음임.)


사람 많을때 빼면 모임 갖기에 나쁘지 않겠구나 라는 생각을 가져본다.


<언제나 그렇듯이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도봉구 쌍문동 47-2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도 알고 있다. 그만 먹을 것좀 올리라고. 근데 일단 숨고르기는 하고 시작하고 싶다. 적당하게 올렸으니 이제는 나도 먹을 것좀 그만 올리고 다이어트 준비를 다시 해야할 느낌이 들고 있기 때문이다. 최소한 마릴린먼로 정도는 안돼도 세일러문 수준은 돼야 하지 않겠어? (어이..)


오늘은 우리 주당들이 평소 같으면 미아사거리에서 모이지만 이 날은 애아빠인 우리 최고 주당아재가 쌍문으로 오라는 호출을 받고 간 쌍문역에 위치한 본토갈비에 다녀왔다. 



특이하게도 1인당 9900원만 고기 종류가 무한리필이라고 한다. 하지만 방심하면 안됀다. 이 주당들은 고기값보다 술값이 더 나오는 무서운 사내들이라는 것을. 나같이 연약하고 졸라 아름다고 이쁜 사람하고는 안 맞는 주량이다. 

(미안합니다..)


어찌됐건 술과 공기밥 음료수 따위는 당연히 따로 팔고 그 외에 반찬과 고기는 무한리필이라고 한다. 나같은 돈없고 배고픈 청춘...은 아닌데 돈은 없다. 이 나이 되면 무한리필은 배제해야 할텐데 참 우리 주당들 양 많은거 너무 좋아한다.



우선적으로 삼겹살과 닭갈비와 갈비살이 무한리필이라고 하는데 내 기억으로는 갈비살은 못 본거 같다. 뭐 상관없다. 헤비 주당커들에게는 갈비살이고 나발이고 필요없는 거였다. 존내 마시는 거였다.


난 막창 먹고 싶었는데.....쩝..



그리고 껍데기하고 닭갈비가 있다고 써있었다. 껍데기 있으니 완벽해. 내 피부는 소중하니까.


사실.. 어렸을때도 껍데기는 먹을 줄도 몰랐는데 그 고소하고 오묘한 맛에 빠져버리니까 나 마저도 헤어날 수 없게 되더라구. 어찌됐건 뭣이 중헌디. 이 날은 주당들이 있었으니까 존내 마시는 거였으니까. 



기...기본으로 깔린 반...반찬이...핡...하하핡.... 정말 초딩입맛 취향 저격하는 파스타. 그리고 주먹밥. 된장찌개 콘버터. 어째 고기보다 스끼다시가 화려하네. 고기는 일단 삼겹살을 먼저 올렸지만 고기보다 더 빛나는 스끼다시가 어딨냐고. 



뭐 이러쿵 저러쿵 말은 말고 한잔 소맥으로 거하게 말아준 후에 이야기 하자뀨~ 한잔 한잔 넘어가면 모든게 다 긍정적으로 변할꺼야. 


오늘도 이렇게 난 주당들의 패턴에 맞춰서 신나게 또 마시고 마시기 시작했다. 하튼간에 이게 문제야...



우선적으로 나온 삼겹살. 처음에 조금씩 주지만 많이 달라고 하면 많이 준다. 햄과 감자 버섯도 준다니. 나름 구색도 맞춰줄려고 노력하는 듯 싶다. 삼겹살 두께도 적절하고 나름 향신료도 첨가해서 나온다.



삼겹살을 먹고난 후에 나온 갈비. 갈비로 바꾸겠다고 얘기하면 갖다준다. 양념갈비 안먹어 본지 꽤 돼서 그런지 난 개인적으로 양념갈비에 계속 손이 가게 됐다. 근데 역시 단점은 옷에 너무 냄새가 밴다는 점. 


뭐 아무렴 어때. 빨래하면 되지. 다만, 세제값은? 전기세는? 빨래 널어 놓는 내 노동력은?



마지막으로 나온 닭갈비. 원래는 매운 정도도 선택 가능하다고 그랬는데 내 입에는 별로 안매운 거 같아서 맵게 해달라고 하니까 청양고추를 넣어줬다. 그래도 안매운데?


개인적으로 돈없고 술 많이 먹고 싶은데 안주도 후줄근 할거 같다 싶으면 괜찮은 곳이었다. 고기도 적절하게 좋았으며, 다양한 사이드 디쉬와 더불어서 양도 많았다. 또한, 불판도 주기적으로 갈아주는 점은 정말 좋았다.


다만.. 단점은 홀이 좀 좁았다. 무한리필은 모름지기 회전율이 생명일텐데 좁아도 너무 좁고 기다리는 거 생각하면 음..글쎄. 여기는 늦은 시간에 와야 적절하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역시 우리 주당들이랑 먹었으며, 직접 지불하고 직접 사먹은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도봉구 창동 655-10 1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