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이어서 일본 오사카 여행과 

교토여행에 있어서 한번 쯤은 들러본다는 관광코스

기요미즈테라 청수사의 이야기이다.

지난번의 이야기는

https://m-nes.tistory.com/723

이쪽에서 보면 된다.


모든지 기대가 크다면 실망도 큰법..

가는날이 장날이라고 예전 히메지 성 때도 그러더니

이번에도 또 이런다....



알고는 있었지만 기요미즈테라의 본당은 아직까지 보수 공사중이다.

2020년까지 진행되어 곧 완공된다고 하는데

이게 굉장히 난이도가 커서 그런지 2008년 헤이세이 대공사

시절에 시작해서 순차적으로 진행되어 2017년에 진행했는데

아직도 완공이 안됐다고 한다.


물론 필자가 방문했던 시기에도 공사는 현재 진행형이었다.



하지만 공사중인 것을 감안하고 들어왔어도

정말 일품과도 같은 엄청난 배경은 

내 눈을 사로잡게 만든다.


비록 단풍이 물든 시기는 아녔으나 그냥 싱그러운

녹음을 보기만 해도 절로 힘이 솟아 오른다.


인생이 뭐있어?

그냥 즐기면 되지.




그 뒤로 보이는 다른 별당.

정체는 나도 모르겠다는 점.

하지만 뭔가 굉장히 위엄있게 문이

닫혀 있어서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지만

출입이 불가했기에 눈으로만 보고 다음 코너로 이동한다.



이걸 꼭 한번씩 들어보고 내리는 사람들이 있다.

필자도 그런 사람중 한 사람이다.


무슨 바윗속의 엑스칼리버 칼을 뽑아들어서

선택된 자가 되는거 마냥 장난도 쳐보지만

사실 그런 의미는 아니고 누구나 힘만 좀 좋으면

들수 있는 장치 중 하나이다.


너나 할거 없이 남녀노소 누구나 꼭 한번씩 들었다 내렸다 한다.



아니....불교라는 곳이

속세를 벗어나서 없을 無로 돌아간다는

말에 벗어나기라도 하듯이 

달력을 떡!하니 팔고 있었다.

이런이런... 상업적인 절 같으니라구!!!

(....헛소리 한다.)


이런 사찰 유적 관련 사진과 

달력을 같이 해서 혹시라도 좋은 

추억을 간직하기에 좋을 듯한 느낌이 있다.


상업적이라는 소리는 그냥 농담...ㅠㅠ



불상저 안에서 절을 하는 사람들이 보였다.

필자도 한번 들어가서 절도 하고

속앓이 중인 요즘의 힘든 삶을 한탄하려고 했으나

아무나 못들어가는 느낌...


그리고 무엇보다 사진을 찍어도 

공사중이라 조금 이상하게 찍힌다.

아쉽지만 저 앞에서만 기도하고

나가는 것으로..



그렇게 본당을 지나서 나온 후에 그 옆에 보이는 

도리이가 보이는 저 신사...

지주신사 라고 불리우는 신사인데

대표적으로 연애 및 결혼과 관련된 것

기도하기 위해 가는 신사라고 한다.

기요미즈테라하고는 별도의 공간이기 때문에

굳이 기요미즈테라를 들어가지 않아도

갈 수 있다.


다만 좀 쬐끄마한 곳이다.


수학여행 온 여학생들도 보인다.

좋을때다...



올라가기 직전에 저 멀리 보이는 다른 별당의 모습을 보니

여전히 자연의 푸르름이 녹아든다.

아..그러고 보니까 이 곳에는 오토와 폭포라고 해서

물을 받아서 먹으면 건강, 사랑, 학문과 관련해서

좋은 일이 생긴다고 하는데

사실 그 이야기는 헛소문이라고 한다.


실제로는 그냥 부정을 없애주고 수행을 위한 

폭포수인데 이게 어쩌다 보니까 

굉장히 와전된 듯한 느낌이 들었다.





지슈신사에 있는 연인의 점을 치는 돌이라고 한다.

이제 알았는데 다른 한쪽의 돌을 눈을 감고 걸어가서

맞딱들인다면 그 사람은 사랑을 이룬다는 점궤를 내는

돌이라고 한다.


혹시라도 방문하게 된다면 꼭 한번 체험해보도록 하자.


물론 기혼자는 하지말자.




그리고 또 보이는 불상을 모신 별당.

몸도 마음도 깨끗하고 정갈한 마음으로 바라보고

기도를 한다.


하지만 기도를 한다고 해서 

내가 노력을 하지 않으면 뭔들 이뤄지겠어..


제 아무리 유명하다고 하는

일본 교토의 세계 유산이라고 하는

기요미즈테라 청수사라고 해도

노력없는 사람에게는 희망도 없다는 것을.



그렇게 내려가기 직전에 한장 더 찍어본

기요미즈테라의 장관.

그나마 윗쪽의 단풍이 너무 이쁘게 물들어서

한장 안찍고는 그냥 갈 수 없었다.


저 멀리 보이는 교토 시내교토역 앞에있는

교토타워...


교토타워가 작긴해도 나름 교토의 랜드마크라고 하니까

멀리서도 작지만 잘 보인다.

그만큼 날씨도 좋았고 말이다.


나중에라도 교토 갈 일이 있다면

공사중이어도 기요미즈테라는 꼭 한번 구경해봐도

좋을 듯 싶다.


여기에는 안 올리지만 전통적인 상점가도 굉장히 많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교토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교토하면 세계문화유산이 많기로 유명한 곳이다.

오사카에서 전철로 약 30분 정도 가면 당도할 수 있는 교토.

그 중에서 지난 오사카 교토 여행에서 가보지 못했던 기요미즈 테라

일명 청수사에 다녀온 이야기이다.


약 2편으로 나눠서 포스팅 되었으며, 2018년 11월 말에 다녀온 이야기이다.




JR 교토역에서 내려서 버스로 약 10분 정도 이동하면

기요미즈테라 청수사 입구에 세워준다.

그리고 도보로 또 약 10분. 꽤나 먼 곳인 산 같은곳에

기요미즈테라가 위치해 있다.


유난히 붉은 기둥기와로 이뤄진 건축물이

입구부터 강렬한 모습을 보여준다.



이날은 유난히 기모노 및 유카타를 입고 온

사람들이 꽤나 많이 있었다.


그것도 가을인데 마츠리나 성년식의

기간도 아닌데 기모노 입은 사람들이 많았었다.


물론 외국인들이 기모노 체험 목적으로 입는 사람들도

꽤나 있다고는 하지만 딱 봐도 일본인들 이었다.





입구에서 부터 강렬한 모습을 보여주는 3층탑의 위엄.

너나 할 것 없이 이 곳에서 카메라를 꺼내들고

연신 사진을 찍느라 바쁘다.


그것보다 역시 고대 유적들이 많은 곳이라서 그런지

공기는 굉장히 맑고 상쾌하다.

꽤 오랜기간 동안 유지보수를 

이뤄내고 깔끔하게 복구를 해서 그런지

유적이 굉장히 깨끗한 느낌이 들었다.



그런 기요미즈테라쪽 위에서 바라보는 산의 풍경.

간사이 지방은 12월 초중경에 단풍이 든다고 하니

단풍이 만개할 시기는 아녀서 그런지 조금은

아쉬운 느낌마저 들었다.


그래도 싱그러운 공기맑은 하늘 위로 

기분 좋게 산책하기 좋고

교토의 유산기요미즈테라에서 기분 좋게

사진도 많이 찍을 수 있겠다는 생각을 가진다.



다양한 별당들이 위치해 있었으며, 모두들 

신기하다는 눈으로 보고 있었다.


물론 우리나라에도 훌륭한 절은 많지만

기왕 교토에 온 만큼 교토의 대표적인 

사찰을 느끼고 오는 것도 나쁘지는 않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여행을 해본다.





티켓 가격은 1인당 400엔.

왠만한 유적지 입장료와 똑같다.

다만 티켓이 특이하게도 기념품식으로

책갈피 느낌의 티켓으로 준다.


흡사 예전에 가봤던 금각사의 느낌과 똑같다.




물맑은 사찰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손을 씻는 곳의 물이 굉장히 맑아보였다.

그래서 청수사이다.

하지만 마시는 물은 아니기 때문에 마셔도

문제는 없지만 먹는 물이 아니기때문에 굳이 마시지는 말자.

이 다음의 이야기는 다음 포스트에서 계속.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교토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