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샌가 2018년 3월 1일. 삼일절이다. 엊그제가 2017년 같았는데 참 시간은 치사하게도 빨리 가는 듯 하다.


지금 보면 참 햄버거 가격이 거의 식사 한끼 수준의 가격과 똑같다고 할 정도로 너무 비싸진 것이 사실이다. 특히 롯데리아가 그 중에서 제일 양도 작고 가격도 다른 곳에 비해서 굉장히 비싼건 당연지사이다.


그런 와중에 아주 간혹 맛있었는데 왜 없어진걸까 라고 생각이 드는 햄버거 들이 몇개 있었단 것은 일부 몇몇 분들도 잘 아는 사실일 것이다.


오늘은 특정 브랜드 홍보의 목적은 없지만 제일 도전적인 메뉴를 많이 냈던 회사인 롯데리아의 비운의 과거 메뉴들을 몇개 올려보려고 한다.




이 가격을 보노라면 대체 이런 가격이 사실이냐!! 히트다 히트!! 하면서 외칠 법한 가격대이다. 100원짜리 두개면 메로나를 사먹을 수 있던 시가기 90년대 중반 까지였던 점을 생각해보면 저 가격은 뭐 현실성이 있긴 하다. 도시락 세트를 보니까 2천원에 지금도 저 가격으로 먹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라는 생각을 가져볼 수도 있다.



그리고 어느 순간엔가 90년대 후반 우리는 IMF 라는 최악의 경제 대공황이 터지던 시기가 있었다. 그때 롯데리아에서 내놨던 햄버거 중 하나인 IMF 버거. 고기 패티가 아닌 진짜 햄을 이용해서 출시된 햄버거라고 한다. 물론 햄이 들어간 햄버거가 얼마나 맛있겠냐 만은 당시의 IMF 시기를 생각해보면 납득은 가지만 솔직히 지금이 더 힘들지 않은가?



이 아이는 꽃보다 할배로 유식한 구야형으로 유명했던 신구 선생님이 광고를 찍은 크랩버거. "니들이 게맛을 알아~!?" 하면서 외쳤던 그 햄버거이다. 당시 왠만해선 그들을 막을수 없다라는 시트콤으로 나왔던 영향으로 개그스러운 광고를 찍으셨는데 광고는 히트쳤지만 햄버거 자체는...음...글쎄..



개인적으로 롯데리아에서 빵없이도 나름 괜찮다고 생각했던 몇 안되는 햄버거 중 하나이다. 바로 김치버거. 매콤한 김치볶음밥 빵에 가운데는 생선튀김? 치킨? 하여튼 튀긴 패티와 치즈가 올라갔던 햄버거인데 나름 웰빙 느낌나면서도 개운한 맛이 참 좋았었던 기억이 난다.



기다란 햄버거의 역사를 써줬던 리브샌드. 롯데리아가 이런 스타일을 처음으로 내놓은 것으로 알고있는데 그 다음에 매년 초만 되면 맥도날드가 행운버거라고 이것하고 거의 맛이 똑같은 수준으로 나오던 것이 기억이 난다.



그리고 국진이빵하면 생각나는 강수지의 그 남자. 김국진이 선전했던 롯데리아 BB버거. 나름 타도 버거킹을 외친답 시고 맥도날드의 맥휘스트같은 메뉴를 내놨던 듯 싶은데 음.. 어느샌가 모르게 소리소문없이 없어졌던거로 기억난다.




사진은 이게 아닌데 사실 롯데리아 하면 내 개인적으로 좋아했던 밀리노샌드라는 햄버거가 있었다. 불갈비버거, 리브샌드와 똑같은 타입의 긴 빵을 베이스로 만들어진 빵인데 패티 자체는 똑같지만 다소 피자맛 소스가 들어갔던 달달한 느낌의 햄버거였다. 


이 외에도 많은 메뉴가 있겠지만 난 롯데리아하고는 관련도 없고 단순히 이제는 찾지도 못할 햄버거 위주로만 포스팅을 해봤다. 


입맛만 다실거 같다고 하지만 진짜로 먹을 수 없으니 필자인 미네스도 입맛만 다신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벌써 2000년도에 돌입한지도 어언 17년하고 절반이 지났죠. 벌써 스마트폰 하나만으로도 UHD가 열리기 시작함과 동시에 디지털카메라는 구시대의 유물로 전락하고 어느샌가 우리는 양자컴퓨터가 실용화될 시기까지 왔지만 불과 20년전인 1990년대까지만 해도 우리나라의 모습은 굉장히 과도기적인 모습을 보여왔죠.


특히나 저 미네스도 1990년대에는 비록 쪼끄마한 유치원 시절(일명 유딩)을 거쳐왔던 시기이기에 다소 1990년도의 모습이 자세히는 기억이 안나지만 어느샌가 이렇게 시간이 지났을 줄은 몰랐어요.


저 또한 간접적이나마 서태지, HOT, 젝스키스, 신승훈, 솔리드를 보고 자라왔던 시대이기에.


오늘은 좀 쉬어가는 파트로 1990년대의 과거 대한민국의 사진을 업로드 해봤습니다.

今日はちょっと休み感じで、1990年代の過去大韓民国の写真をアップロードみました。楽しく鑑賞お願いいたします。



1990년대 전투 경찰이 시위대의 일원중 한명을 체포해 가는 모습. 당시는 대학생 집회가 굉장히 많았던 시기였습니다.

1990年代の戦闘警察がデモ隊のメンバーの一人を逮捕していく様子。当時は大学生の集会がとても多かった時期でした。



1990년대의 부산역 모습입니다. 코레일 한국철도공사가 아닌 철도청의 시절 마크가 선명합니다.

1990年代の釜山駅。Korail韓国鉄道公社ではなく、鉄道庁の時代CIが看板にあります。



동묘역, 청계8가의 모습입니다. 고물상과 1970년대의 아파트가 고스란히 남아있습니다.

同墓(トンミョ)、清渓8沿(チョンゲ8ガ)姿です。当時は古いアパートがありました。


1990년대의 강남. 그리고 삼성동 COEX. 봉은사가 자리잡은 모습입니다.

현재는 한국전력공사 사옥은 없습니다.


1990年代の江南。そして三成洞COEX。奉恩寺が位置様子です。


現在は韓国電力公社社屋はありません。





대학로 성균관대 정문의 모습. 다른 모습은 거의 없습니다.

大学路成均館正門の様子。他の姿はほとんどありません。






잘 보셨습니까? 벌써 시간이 이렇게 빨리 갔다는 것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되셨으리라고 생각합니다. 오늘도 하루하루 열심히 사시는 여러분들께 가끔은 향수에 젖으시라고 쉬어가는 포스트를 올려봤습니다. 



日本の1990年代の姿はいかがでしょうか?気になります。韓国の1990年代の姿は次のとおりです。韓国を頻繁に行ってきた日本人なら多少記憶が浮上室になります。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