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코로나로 몸과 마음이 지쳐도

즐겨야 할 것은 즐겨야 하는게

인간의 숙명 아니겠는가...

우리는 그런면에서 무서움을 극복하고

모임도 갖고 한잔 잘 하고 다닐려고

노력을 하는 듯 하다.

 

솔직한 마음으로 을지로 노포 레트로

맛집들 같은데 다니고 싶은데

무서움 극복은 극복이고 너무 밀집되면

목숨의 위험성이 도사리기에 그래도 

어느정도는 몸은 사려야 하니까...

그런 몸을 사리자는 마음으로 다녀온 곳

길상 닭도리탕 엄나무백숙이라는 곳에

다녀왔다.

사실 여기는 필자가 잘 모르는 곳이지만

우리의 주모임(酒모임)의 시삽(...)같은 

간수님께서 여기가 참 맛있는 곳이고

가성비가 지리는 맛집이라고 해서 가보자고 했다.

솔직히 부대찌개가 굉장히 땡겼는데

닭도리탕이 기가 막힌다고 닭도리탕을 

주문해본다.

9호짜리 닭한마리를 쓰는듯 하다.

근데도 닭도리탕 가격이 저것밖에 안해?

굉장히 혜자롭구나...거참...

 

그래서 그런건가...

늦은시간에 갔더니만 아직도 

손님이 꽤나 있다.

사실 이것도 조금 기다렸다 들어간거라....허허..

반찬은 콩나물과 총각김치. 

친구놈이 총각김치 너무 시원하다고 좋아한다.

진정한 노포식당같은 후줄근한 분위기.

하지만 지저분하지 않고 딱 좋은 분위기.

이노카시라 고로가 얘기했다면

이렇게 얘기했을 것이다.

"그래... 나는 이런 분위기의 식당이 잘 어울려"

고독한 미식가를 이런곳에서 찍었다면

배우 마츠시게 유타카는 분명히

BJ우마이로 빙의했을 것이다.

꽤나 빠른 시간에 끓여 내온 닭도리탕.

집에서 먹을때는 이런 맛이 안나는데

왜 여기서는 이런 맛이 날까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닭도리탕에

소주 한잔... 그리고 다리 하나 뜯고

국물도 호로록~

별거 아닌 닭도리탕이지만

이렇게 모임 가져가면서 저렴한 가격에

뜨끈한 국물에 소주 한잔..

인생이 뭐 별거인가?

그리고 조금 더 시원한 맛을 내자고

콩나물도 양껏 넣고 한소끔

더 끓여본다.

아... 밀려오는 후회..

여길 먼저 올걸... 을지로 분위기는

못느껴도 이정도라면 만족인데..

하우웃... 이미 후회한들 뭐하리오...

소주 한잔 쭉쭉 들이키며

강제통금시간 지켜가면서 마셔가는

쌍팔년도 시대도 아니고 그래도

알차고 빡씨게 달려서 한잔 잘마시고 나왔다.

가성비 킹정이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지난 며칠 전 생일이 있었다. 하지만 나이가 하루 하루 먹을 수록 생일은 의미없이 지나가는 경우가 다분한 법. 그렇기 때문에 굳이 아무 생각도 없었는데 그 와중에 또 법무부 나으리가 한잔 하자고 불렀다.


요즘 자주 가는 성신여대에서 한잔 깔쌈하게 하고 집에 가자는 이야기를 해서 기분이나 업 시킬겸 성신여대에 술집을 찾아 다녔다.



생긴지 얼마 안된 듯한 외관의 모습을 가지고 있는 조선닭도리. 가격 할인을 해준다는 쿠폰을 주길래 한번 처녀 방문을 해보았다. 

썬글라스 착용하신 선비 양반 참 비주얼 작살 난다. 엣헴엣헴.



닭도리탕과 찜닭이 메인이고 그 외에 사이드 메뉴가 다양하게 있었다. 매운 정도는 조절이 가능한듯. 사리 종류도 다양다양.

우리는 조선찜닭과 역시 생일인데 힘 쓸거 뭐 있겠냐만은 그래도 먹고 힘내라고 복분자주를 시킨다.



기본찬과 서비스 누룽지가 나온다. 누룽지는 이벤트성으로 서비스 제공되는 듯 싶었다. 옥수수와 무하고 샐러드. 기본적인 찬 종류로 가지수는 많지 않은 듯.



드디어 나온 찜닭 중 싸이즈. 

자박자박하게 미리 끓여서 나온 후에 한소끔 끓여서 먹게끔 나온다.



찜닭이지만 닭도리탕처럼 끓여주는 저 자태. 

개인적으로 찜닭이지만 저렇게 끓여서 그 자리에서 먹는 거 매우 좋다. 접시에 미리 조리된 거 먹을려고 치면 뭔가 재미가 없기도 하고 사리도 추가 가능하니까 괜찮은 듯 하다.



언제나 그렇듯이 한입샷. 

워낙 찜닭은 한때 10년전에 유행할 때 먹어보고 그 이후로 먹어본 적이 없기에 지금은 맛도 잘 모르겠지만 일단 맛있었다. 고기도 비리지 않았고 적절하게 매콤해서 아주 좋았다.



그리고 그 비싸디 비싼 복분자주는 저렇게 쌓여만 간다. 역시 주당은 무섭다. 한잔 거하게 하고 나서 닭뜯고 국물 마시고 또 한잔 쪽쪽 빨고.


이렇게 술이 무섭다. 더우면 더더욱. 


분위기도 나쁘지 않았고 그럭저럭 잘 맛있게 먹고 나왔다. 썬글라스 쓴 선비양반 마크 인상적이었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동선동1가 4-11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