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안 남북정상회담이다 뭐다 하면서

평양냉면의 전성시대가 열렸던 시기가 있었으며,

그리고 존박의 니나니뇨 콧노래로 유행했던

냉면성애자 기믹... 그런 냉면의 시즌이다.


사실 필자는 왠만한 냉면 수준이면

정말 와갤 요리 열전에서 나오는

뇡면 수준의 냉면만 아니라면 오이만 빼고

잘 먹을 수 있는 스타일이다.


오늘은 지난 6월 중에 다녀온 직장 인근의

김포공항 롯데몰에서 식사한 이야기.



송추가마골이라는 갈비탕이나 그런

한식 전문점이었는데 사실 이쪽의 롯데몰에

있는 맛집들 차고 가격대가 대체적으로 높기에 

이곳도 그냥 보고 지나치기만 하다가 마침 덥기도 하고

예전에 먹었던 갈비탕도 생각이 나서 궁금한 차에 들어가 봤다.








혹시라도 모르니까 메뉴도 한번 찍어봤다.

사실 가격대가 좀 되기 때문에 직장인 입장에서

이런 식사를 매일 한다는건 앵갤지수가 높아진다는

의미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말이다.



가끔은 이런 식사를 해도 좋긴 하지만

어찌됐건 유리지갑인 직장인 입장에서

어쩔수 없는 도리이다.


그래도 한상 정식세트는 나름 

먹을만하게 잘 나오는듯 하다.

필자는 고속터미널에 있었던 송추가마골에서

갈비탕을 먹었던 기억이 있지만 그거 외의 메뉴는

없었기에 도전하는 셈치고 물냉면으로 주문.



이렇게 오이를 빼달라고 하니

애초 메뉴에 적용을 해서 빼준다.


오이를 싫어하는 사람의 입장에서

냄새만 맡아도 토악질을 할 정도로

민감한 사람이기 때문에 오이를 빼서 준다고 하면

절대 못 먹는다.



그렇게 오이가 빠진 채로 나온 물냉면


여름이라 확실히 시원한 느낌이 확 온다.

살얼음부터 시작해서 오이도 확실히 안들어갔고

자그마한 수육 한점과 무절임.

그리고 반찬으로 나온 열무김치.



그렇게 조촐하지만 저렴한 가격에

냉면 한그릇 받아놓고 나니까 이빨이 너무 시려올듯

기대감과 긴장감이 확 온다. 


과연 냉면성애자 존박이라면 니나니뇨를

또 불러대면서 좋아했을까 모르겠다.







오늘은 한입샷 없이 움짤샷으로 마무리.


가위질 안하고 호로록

고구마 전분으로 만든 느낌의 냉면사리는

역시 차가운 육수를 만나서 엄청 쫄깃하고

육수는 뭐 사실 어딜가나 딱 고소하고 시큼한 수준은

똑같지만 여기는 그나마 자극적인 맛은 좀 덜했다.


어느날엔가 뉴스에서 냉면이 중국 우한발 코로나19로

인해서 가격이 많이 내려갔다는 이야기를 본 적이 있다.


이번 여름에도 조금은 더 저렴하게 냉면을 즐길 수 있을까

모르겠지만 말이다.


한정된 기간동안 가격이었기에 

또 이 가격에 먹을 수 있는지는 필자도 잘 모르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서구 방화동 886 MF층 | 송추가마골반상 롯데몰김포공항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추석에 귀성길에 올라 다시 서울로 복귀한 직후 집정리도 안되고 반찬도 없는 상황이다 보니까 식사는 해결해야 할 듯 하지만 고향에 다녀온 사람들이라면 당연히 집에서 그냥 씻고 빨리 자는게 우선이지 밥 차려서 식사하고 언제 그러겠냐는 소리를 할 것이다.

우리도 딱 그런 상황이었다. 이 날도 점심겸 저녁 식사 해결을 위해 다녀온 곳이다. 



서울 강남 고속터미널역 센트럴시티에 있는 갈비탕 냉면 전문점 송추 가마골에서 식사를 하였다. 갈비탕 맛집이라고 소문 난 곳의 프렌차이즈 형 식당이라고 하는데 잘은 모르겠고 일단 들어가 본다.



메뉴는 대략 이런식. 갈비탕하고 곰탕이 대표적인 메뉴인듯. 그 외에 냉면도 있으나 어찌됐건 점심겸 저녁으로 해결하고 후다닥 집에서 잠을 자야 하는 입장에서 갈비탕으로 든든하게 먹고 쉬도록 하자고 한다.



드디어 나온 갈비탕. 역시 반찬은 기본적인 수준. 뚝배기에 한가득 담겨서 나오는 갈비탕.

다만 나는 처음이라서 몰랐으나 부모님은 양이 적어졌다고 아쉬워 한다. 원래 뚝배기도 그렇가 양도 이정도로 작았던 사이즈가 아닌데 왜이리 작아졌냐고 안 좋아라 한다.



그래도 뜨끈뜨끈하게 바글바글 끓여져 나오는 국물의 모습을 보면 속은 든든해질테니 안좋을 수가 없고.

맑은 고기 국물에 밥 한숟가락 떠보면 뭐 달라지지 않을까? 라는 쓸때 없는 생각을 가져 본다.



여전히 한입샷으로 달래본다.

뼈는 미리 갖다준 가위와 집게만을 이용해서 살을 발라둔 후에 국물과 고기를 촉촉하게 해주면서 식지 않도록 하면서 먹어준다.

이른 추석이라는 느낌이라서 그런가.. 역시 뜨거운 국물을 먹고나면 몸이 더워진다.

아무리 절기상 가을이라고는 하지만 지난 여름을 생각해보면 참 날씨 시원해진거라고 일단을 아쉬움을 달래본다.

가격이 역시 고속터미널뜨내기 손님들을 상대하는 수준이다 보니까 비싼건 어쩔수 없다.

하지만 나는 그냥 저냥 먹을 만한 식사였다. 맛집이라고 하기는 좀 그렇고 적당한 수준.

하지만 부모님의 말로는 국물의 맛도 예전보단 못하다는 느낌. 양도 적어졌다고 하니.. 

개인적으로 그냥 저냥 불만 없이 잘 먹고 왔다.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반포동 19-3 센트럴시티빌딩 1층 111-7호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