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추석에 귀성길에 올라 다시 서울로 복귀한 직후 집정리도 안되고 반찬도 없는 상황이다 보니까 식사는 해결해야 할 듯 하지만 고향에 다녀온 사람들이라면 당연히 집에서 그냥 씻고 빨리 자는게 우선이지 밥 차려서 식사하고 언제 그러겠냐는 소리를 할 것이다.

우리도 딱 그런 상황이었다. 이 날도 점심겸 저녁 식사 해결을 위해 다녀온 곳이다. 



서울 강남 고속터미널역 센트럴시티에 있는 갈비탕 냉면 전문점 송추 가마골에서 식사를 하였다. 갈비탕 맛집이라고 소문 난 곳의 프렌차이즈 형 식당이라고 하는데 잘은 모르겠고 일단 들어가 본다.



메뉴는 대략 이런식. 갈비탕하고 곰탕이 대표적인 메뉴인듯. 그 외에 냉면도 있으나 어찌됐건 점심겸 저녁으로 해결하고 후다닥 집에서 잠을 자야 하는 입장에서 갈비탕으로 든든하게 먹고 쉬도록 하자고 한다.



드디어 나온 갈비탕. 역시 반찬은 기본적인 수준. 뚝배기에 한가득 담겨서 나오는 갈비탕.

다만 나는 처음이라서 몰랐으나 부모님은 양이 적어졌다고 아쉬워 한다. 원래 뚝배기도 그렇가 양도 이정도로 작았던 사이즈가 아닌데 왜이리 작아졌냐고 안 좋아라 한다.



그래도 뜨끈뜨끈하게 바글바글 끓여져 나오는 국물의 모습을 보면 속은 든든해질테니 안좋을 수가 없고.

맑은 고기 국물에 밥 한숟가락 떠보면 뭐 달라지지 않을까? 라는 쓸때 없는 생각을 가져 본다.



여전히 한입샷으로 달래본다.

뼈는 미리 갖다준 가위와 집게만을 이용해서 살을 발라둔 후에 국물과 고기를 촉촉하게 해주면서 식지 않도록 하면서 먹어준다.

이른 추석이라는 느낌이라서 그런가.. 역시 뜨거운 국물을 먹고나면 몸이 더워진다.

아무리 절기상 가을이라고는 하지만 지난 여름을 생각해보면 참 날씨 시원해진거라고 일단을 아쉬움을 달래본다.

가격이 역시 고속터미널뜨내기 손님들을 상대하는 수준이다 보니까 비싼건 어쩔수 없다.

하지만 나는 그냥 저냥 먹을 만한 식사였다. 맛집이라고 하기는 좀 그렇고 적당한 수준.

하지만 부모님의 말로는 국물의 맛도 예전보단 못하다는 느낌. 양도 적어졌다고 하니.. 

개인적으로 그냥 저냥 불만 없이 잘 먹고 왔다.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반포동 19-3 센트럴시티빌딩 1층 111-7호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