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생전 태어나서 처음으로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서울공항이라는 곳에 출장을 다녀왔다.

살다보니까 이런 곳에 출장을 가볼 줄이야...

 

워낙 접근성이 좋지 않은 지역이라

버스를 타고 한참을 들어와야 접근이 가능한 곳이다.

이 날은 처음으로 출장을 다녀온 뒤 식사 해결을 위해

여러 곳을 찾던 도중 보여서 들어간 곳의 식사 후기이다.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 이비가 짬뽕.

은근 이 동네 자체가 뭔가 식사를 하기에는

불모지와 같은 지역이라는 느낌이 들었다.

과천만 가더라도 은근 이름 알려진 맛집들이

즐비한데 불구하고 이쪽은 역시 군부대 외에는

효성고등학교와 그 밖의 회사단지는 전혀 없어서 그런걸까

딱히 이렇다할 식당이 보이지는 않았다.

처음 가본 식당이지만 

나름 생활의 달인에도 나온 프렌차이즈인듯 하다.

맛집인지 아닌지는 방송에 나오고 말고는

필자에게 있어서는 아무 의미가 없다.

되려 예전에 모 방송국의 유명한 외식사업가라고

나와서 맛집들 소개하는 곳 치고 내 입맛에 안 맞았던

경우가 많았기에 무조건 내 직감과 내 후각, 미각만을 믿자 주의라

여기는 어떨지 궁금해진다.

여느 조금 실력좀 한다는 중식당

느낌에 어울리게끔 개인별로 컵과 

개인용 종이 식기 받침과 반찬.

특이하게도 단무지는 색소가 안들어간 것과

시원한 배추무침이 나온다.

 

얼큰하고 묵직하게 끓여 나오는

짬뽕 특성이라서 그런걸까.

 

반찬은 조금 더 개운하게끔

만들어주는 역할을 하는 아이들 위주로 나왔다.

생각보다 외부에서 봤던 것과는 달리

홀의 넓이는 그렇게 넓지가 않다.

그렇다고 그렇게 좁다고 보기는 어려우나

굉장히 컸던 건물에 비해서는

홀이 좀 작았던 느낌.

위층에도 뭔가 있었던거 같은데

위층은 운영을 안하는 것일까..

어찌됐건 생활의 달인에도 나왔고

나름 이 동네에 식당이 없어서 그런지

이 곳 이비가 짬뽕의 맛은 필자에게

잘 맞을 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필자가 주문한 차돌짬뽕이 나왔다.

국물은 딱 봐도 차돌의 기름기가 떠있어서

특유의 육고기 육수 기름이 입맛을 돋구게 

만들어주는 비주얼이었다.

이런 빨갛고 얼큰한 국물에 육고기가 첨가되면

묵직한 맛을 만들어주는 것은 익히 잘 알테고.

면덕후인 필자에게 있어서

면식수햏 어언.....아 이건 얘기하면 안되겠다.

어찌됐건 주침야활 면식수햏의 기행을

하였던 소싯적 햏자의 마음으로 차돌 짬뽕 영접을 해본다.

음... 우선은 면부터.

생각보다 면이 잘 불지 않는 느낌에

좀 통통한 느낌이었다.

물론 기계식으로 뽑았겠지만

면발의 경우는 정말 필자가 먹어본 짬뽕중에서는

나름 면발로는 괜찮은 느낌이었다.

그리고 짬뽕국물을 머금고 올라오는 느낌도

아주 절묘했고 말이다.

그 다음은 국물과 각종 채소 및 고기.

아... 역시 예상했던 묵직함.

하지만 생각보다 그렇게 맵지 않은 수준.

미리 끓여서 국물을 내어주는 짬뽕의 느낌이 아닌

볶아서 내어주는 스타일의 짬뽕임에는

분명했지만 조금은 얼큰해도 좋지 않았을까

라는 아쉬움이 밀려온다.

그래도 묵직한 점 치고는 채소와 고기의 맛이

육수에 잘 녹아나온 느낌은 분명했던 점.

 

특이하게 다른 곳들과는 달리

이 곳은 짬뽕이던 뭔가 식사류를 시키면

밥을 따로 조금 제공해준다.

국물에 밥을 말아먹으면 조금 더 채워줄

포만감을 극대화 시켜주는 느낌이라고 해야할까..

라면에 밥말아먹는거처럼 

필자는 밥을 살짝 식혀서 밥과 같이 해본다.

 

국물의 맛 만큼은 묵직함이 있어서 그런지

밥에도 나름 잘어울리는 수준의 국물.

그리고 뭔가 모자라서 추가로 주문한

깐풍새우닭. 술안주로 제격인데

술없이 먹으려니까 참 아쉽다...

특이하게도 타르타르 소스 같은걸 제공해주는데

기호에 맞게 먹기에는 더할나위 없었다.

튀겨서 내어 얼큰하게 소스를 뿌린 새우와 닭이

맛이 없을 수가 없고 말이지.

그렇게 완뽕. 피니쉬샷 완료.

점심 시간에 포만감 있게 잘먹었다.

생활의 달인에 나왔다고 해서 그렇게

큰 기대는 안했지만 그냥 무난무난한 수준이었다.

조금 더 얼큰했으면 하는 바램정도..?

 

그래도 딱 보면 이 성남 서울공항 인근에

괜찮은 식당이 몇군데 없어보이고

그나마 괜찮다면 단가가 높은 식당들 위주라서

제일 만만한 중화요리를 취급하는 이 곳

이비가짬뽕이 그나마라도 이 동네의 

대중성과 범용성을 가지고 있는 

오아시스같은 곳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물론 가격은 좀 쎈편이긴 하지만 말이다.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티스토리로 블로그를 옮기고 나서 새롭게 올렸던 포스트 중 하나였던 신당동 전설의 짬뽕이 없어졌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나름 짜장면이 괜찮기도 하고 깔끔해서 가끔 다니던 곳인데 없어져서 아쉬웠는데 조금 걸어가야 하지만 동묘역과 신설동역 사이에 생긴지 쪼끔 되긴 했지만 원래 할리스가 있던 자리에 전설의 짬뽕이라는 중국집이 또 생겼다.


몇번 먹으러 갔지만 마침 생각나서 포스팅 소재를 위해서 몇장 찍어봤다.



외관은 예전에 할리스였던 모습이 군데군데 남아 있다. 하지만 지금은 짜장면집의 모습으로만 남아있는 모습. 짬뽕9단 하고 전설의 짬뽕하고 같은 브랜드인가 보다. 이것도 중화요리 프렌차이즈 계열.


우리가 시킨 음식은 탕수육 소 , 차돌박이 짬뽕 , 잡채밥과 게살볶음밥을 시켰다.



우선적으로 나온 탕수육 소.

오이가 안들어간 소스는 아주 인상깊었다. 개인적으로 오이를 별로 안 좋아하기에. 하지만 탕수육 자체가 크게 자극적이지는 않아서 깔끔한 맛은 좋으나 새콤달콤한 맛은 좀 덜한 느낌. 역시 탕수육은 부먹이 제맛이다. 



드디어 나온 차돌박이 짬뽕. 개인적으로 입맛이 고급지지는 않아서 짬뽕맛이야 불맛이 가득하면 좋다는 생각을 하는데 고기가 들어간 국물이라 대체적으로 묵직한 맛과 더불어서 중국식 향신료를 사용했는지 개인적으로 고기 비린내도 덜하고 아주 좋았다.


하지만 중국 향신료를 거부하는 사람들이라면 싫어할 수도 있겠으나 그렇게 걸리적 거리는 수준은 아니기에.



게살볶음밥도 나왔다. 깔끔하게 볶아서 나오는 밥이기에 짜장이 곁들여져 나오는 스타일과는 다소 다르다. 너무 짜지도 않고 적당한 맛.



그 다음에 나온 잡채밥. 잡채를 중국식으로 볶아서 그런지 향이 아주 강렬하니 좋았다.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을듯 하다. 전체적으로 양이 굉장히 많은 느낌이라 대식가들이라면 좋아할 타입.



볶음밥 나오기전에 전체적으로 찍은 샷. 국물이 개인적으로 아주 맘에 들었던 차돌박이 짬뽕. 그리고 전체적으로 양이 많았던 볶음밥류들. 대식가들이 굉장히 좋아할 만한 느낌이다.


기본 짬뽕은 어떨지 모르겠으나 차돌박이 짬뽕의 향은 중국 특유의 향신료를 조금이라도 싫어한다면 다소 거부감 느낄수 있을 것이다. 탕수육은 덜 자극적이라 조금 더 자극적으로 만들어도 좋을 듯 싶다.


동묘하고 신설동 쪽에 좀 제대로 된 짜장면집이 없어서 가끔 생각날 때 찾아가기 좋을 듯한 곳이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숭인동 1053 1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지난 홍대에서의 회식 후폭풍이 굉장히 쎘던 그 다음날의 어느날. 회사도 빠지고 집에서 요양을 하다가 저녁에서야 정신차리고 해장은 꼭 하고나서 목욕탕에 다녀와야 겠다는 의지를 가졌던 어느날이었다. 


한번 먹어봐야지 하면서 생각은 했던 중국집이었는데 이런 핑계로 다녀온 곳이다. 서울 성북구청 인근의 중화요리 전문점 공푸의 후기이다.



골목에 자그마하게 위치한 중국집. 공푸. 내부는 굉장히 좁았다. 많은 손님을 받는 곳은 아닌 듯한 느낌. 타 블로그에도 굉장히 소개가 많이 되어서 기대를 크게 가지고 갔다.



기본적인 짜장면과 여기서 굉장히 유명한 시그니쳐 메뉴라고 불리는 차돌박이 짬뽕. 군만두도 파는데 속도 쓰리고 해장을 위한 목적이었기에 그냥 차돌박이 짬뽕으로 선택.



그외에 요리류도 파는 듯 싶었는데 많은 종류가 있는 듯한 느낌은 아녔다. 기본적인 탕수육과 유린기. 그리고 새우 정도. 전문적인 중화요리 식당이라고 하기엔 메뉴는 생각외로 빈약함.



꽤 오랜 시간에 걸쳐서 만들어져 나온 차돌박이 짬뽕. 국물이 굉장히 진해보였다. 불향도 그윽하게 나고 다양한 채소를 볶아서 나온 느낌이 들었던게 양파의 그을림이 살짜쿵 보였다.



한입샷을 찍어본 느낌. 유화제를 쓰지 않은 면이라고 해서 조금 더 건강한 면이라고 자랑을 하는 문구가 보였다. 다만 그 만큼 금방 면이 불어난다고 그러던데 실제로 금방 불어날 듯한 느낌이 들었다.


해물이 아닌 고기를 소재로 사용하여 국물을 내고 짬뽕을 만들어서 그런지 해물의 시원한 맛보다는 고기 특유의 묵직한 맛이 확 올라오는 느낌이 들었다. 국물은 정말 좋았다. 해물이 아닌 고기 느낌의 국물이라서 거부감이 있을 수 있었으나 맵지도 않고 딱 적절한 칼칼한 맛이라 나쁘지는 않았다.


밥 말아서 먹으면 좀 더 괜찮을 듯한 느낌. 


다소 친절하지도 않지만 그렇다고 불친절하지도 않은 서비스. (조금 무뚝뚝한 느낌) 좁은 인테리어와 정신사나움을 빼고는 짬뽕 자체에는 무리감 없이 괜찮았던 곳.


여느 식당들 처럼 지나가다가 생각나면 먹을 만한 중국집.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입니다.)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삼선동5가 279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