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난 포스팅에 이어서 이번에도 

강남역에서 모임을 가졌던 후기인데 

이번 강남역 모임은 전체적으로 

총평을 미리 해보자면 오늘 포스팅 후기

또한 총체적 난국이다.

(방문. 21년 12월말.. 지금은 바뀌었을수도..)

 

전체적으로 실패한 후기라고 할 수 있는데

이럴꺼면 그냥 방이동이나 천호동 갈껄

후회하고 있었다.

 

다음에는 강남이 아닌 천호동이 될듯...

 

 

그런 실패한 분위기를 만회하고자

신분당선 강남역 라인으로 이동했는데

뭔가 사람도 많지 않을거 같아서

랭맥이라는 뭔가 힙스러운 느낌의 을지로

느낌이 나는 술집이 보여서 들어가봤다.

 

 

 

뭔가.... 메뉴판 구성부터가

심상치 않다... 이상한 가격대에 구성...

1차의 악몽이 여기서 또 펼쳐질까...?

일단 실패를 덜 하고자 또 시킨 튀김류 감자...

그리고 생맥주....

 

메뉴는 전체적으로 땡기는것들이

그닥 보이지 않는다.

 

 

참....분위기는 을지로 분위기 잘 살려서

만든듯 한데 뭔가 어설프다.

요즘 젊은 친구들은 이런걸 좋아하나?

(라고 하기엔 나도 아직은 젊다굿!!!)

싶을 정도로 힙한 을지로의 뒷골목 느낌을

잘 살린 것이 아닌 간판만 따오거나 해서 만든

듯한 느낌이 들었다. 

 

 

생맥주 3잔과 사이다.

생맥주 거품봐라.......

그래도 여긴 컵이나 생맥주의 퀄리티는

그래도 이름에 맞게

잘 관리한 듯한 느낌이었다.

다른것은 다 논외로 해도 될듯 하다.

 

 

그리고 우리가 주문한 감자튀김..

모자라서 추가 주문한 피자.

감자튀김...뭐 쏘쏘하다..

하지만 피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 뭐지? ㅋㅋㅋㅋ

대체 정체가 뭐지? ㅋㅋㅋㅋㅋ

나 진짜 빵터졌다.

냉동 피자? ㅋㅋㅋㅋㅋㅋㅋ

이걸 대체 이 가격에 왜? ㅋㅋㅋㅋㅋ

 

총체적 난국의 시작이다...

이걸 먹자 마자 느낀것....

같은 값이면 산수갑산에서 순대 한판에

소주 각일병각인데.....이럴수가...

 

2021년도는 정말 힘들고 다사다난했던

한해였지만 한해 마무리가 참 다사다난하다.

 

물론 판단은 본인의 몫..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강남과 사당역..그리고 영등포와

신천동은 왠만한 사람들의 모임의 성지라고

할 정도로 불리우는 곳이다.

특히 경기권 사람들과 만날때는 어쩔수 없는

중심지와 같은 곳인데 필자는 작년

코로나 거리두기 직전에 모임을 가졌기에

편안하게 모임을 가질 수 있었지만 어처구니 없이

모임을 가진 직후 바로 거리두기가 시작되어 

더 이상의 모임은 무산이 되어 버렸다.

 

그런 강남역에서 모임을 가졌던 이야기.

 

 

강남권에서는 이자카야 프렌차이즈로

꽤나 이름을 날린듯한 이자카야 나무에서

술한잔 하기 위해 연말 모임을 가진 이야기.

 

사실 블로그에는 맛집으로 소개되어 있지만

이름 좀 날렸다는 네임드 블로거 출신의

R모씨의 전언에 의하면

"아니... 그냥 장소가 넓을뿐이야.."

그래서 큰 기대는 안하고 있었다. 

 

 

 

꽤나 일찍 온듯 한데도 

이미 룸쪽은 자리가 꽉찼다고 한다.

뭔가 점점 한숨이 나오기 시작한다.

이게 아닌데...

그래도 더 다른곳으로 이동하기

힘든 만큼 일단 이 곳에서

최대한 먹어보기로 한다.

 

 

메뉴는 대략 요런 느낌.

흠.... 갑자기 문득 든 생각...

방이동의 그 이자카야가 그리워진다.

일단 주문은 돈까스와 가라아게...

그리고 모찌리두부 샐러드..

그리고 항상 준마이계 큰것으로 마시는 만큼

준마이로 주문.

 

 

준마이 1.5리터 짜리가 준비되었고

기본안주로 준비된 에다마메...

아니...근데 잠깐만... 시원하게 유지해주는

얼음그릇은 대체 어디에?

어줍잖은 이자카야들도 그정도는 기본으로

제공되는데 대체 뭐지...??

 

 

일단 도착한 준마이를 까기 전에 

아무리 생각해봐도 어이가 없어서

소분용 사케병에 얼음은 없냐고 물어보니까

갖다주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장난까나....????

저 구멍에 얼음 조금 넣어주고

저렇게 해줬댄다...

갑자기 기분이 확 팍상해온다..... 

갑자기 방이동과 더불어서 

부산 중앙동의 이자카야가 그리워진다...

 

 

일단 한잔 하기 위해서 어렵게

잔을 돌리고 나서 안주가 도착.

우선 도착한것은 모찌리두부 샐러드

그리고 치킨 가라아게...

 

 

가격대를 생각했을때 과연 이정도의 

서빙도 생각해보면 안주의 가격이

과연 납득이 가는가...

의문이 들었다.

 

맛이 있다고 해야할지..말아야 할지..

일단 먹어보자.

 

 

가라아게 튀김은 음....

바삭바삭하다.

근데 너무 작다....하...

과연 진짜 일본식 이자카야에서

파는 치킨 가라아게라고 해야할까?

튀기면 신발도 맛있다고 하니까 맛은 

떨어질 수 없다지만...이건 좀...

 

모찌리두부의 소스는...대체...왜?

저런 땅콩소스같은걸....왜 썼을까..

의문이 들기 시작했다.

모찌리두부 자체가 잘 만들면 맛있는데

왜 저렇게 소스 범벅을....???

 

 

밥대용 메뉴라고 하지만 주문해본 돈까스는...

처참하기 그지없다...

그래...튀김종류가 제일 실패할 수 없는

메뉴였기에 이걸로 선택은 했다만 허허....

갑자기 웃음밖에 안나오네....

납품용으로 만든거 아닐까 싶은 생각....

 

 

 

그리고 추가로 주문한 문어튀김

왜 튀김류로 시켰냐고?

위의 튀김류 안주와 담음새를 보라..

도저히 국물, 활어회 종류를 시켰다가

어떠한 총체적 난국이 일어날지 모르는

판국에 어느정도 보증이 되는 안주를

먹어야 하지 않나? 싶은 생각이 들었기에 그렇다.

 

이런 총체적 난국을 타파하기에는

튀김류만한게 없었고 점점 후회가 밀려온다.

 

 

준마이가 있었고 어느정도 술을

다 해치우는 방법밖에 없었기에

억지로 먹기는 했지만 흠....

글세올씨다....

 

내가 생각했던 이자카야의 느낌은 아녔고

그저 모임 갖기에 좋은 수준?

다만 그 마저도 정신없고 사람이 너무 많고

이건 뭐 프렌차이즈 특성이라고 해야할까

싶은 생각이 들어서 예약해서 룸을 잡고

어쩔수 없이 간다면 모를까

글쎄... 다시 자처해서 가기에는 필자는 좀...

 

P.S 댓글에 분명 이런 사람들 있을 것이다.

분명 난 내용에 맛없고 별로라고했는데 

글도 안읽고 맛있어 보이고 분위기도 좋아보여요~

동문서답식 생각없이 댓글....

앵무새처럼 지껄이는 댓글...지겹지도 않나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매년 한번씩 모이는 애증의 맴버가 있다.

예전에는 코스튬플레이 코스프레, 그리고 이니셜D게임

각종 음악 모임등을 통해서 모임을 가졌다가

마음이 맞는 사람들과 매년 모임을 유지하고 있다.


참으로 징글징글한 증자에 매년 한번씩 반가운 애를

붙여서 애증의 맴버라고 서로 우스갯 소리로

하곤 하는데 참 재밌다.


오늘 그런 맴버들과 1차로 다녀온 곳.


맥주는 셀프빠네 크림 치킨

굉장히 핫하다고 하는 맛집 꼭그닭 강남역.

일부 맴버가 강남쪽에서  모였을때 위치 이동이

편안하기 때문에 이쪽으로 모이게 되는 듯 하다.

강남역 안보이는 골목쪽에 은근이 다양한 곳이 많았다.



좌석이나 내부는 굉장히 심플한 모습.

의자 자체가 그렇게 편안한 좌석은 아녔다.

그런데 사람들은 오질나게 많아서 강남역 어디에

숨어있다가 이 곳 꼭그닭으로 모여든건지...

대기하면서 한장 찍어봤다.





처음 왔냐고 물어보더니 팔찌를 준다.

직접 착용을 하고 메뉴나 음료수는 무조건 셀프니까

주문하고 팔찌를 찍으면 팔찌에

일괄 계산처리가 된다고 한다.


그리고 나갈때 후불처리.


이거...어디서 많이 본 그림 아냐?

캐...캐리비안베이!? 찌...찜질방!!!!????



메인메뉴도 메뉴판 없이 오로지

키오스크로 주문을 한다.

일단 치킨이 주력인 곳이니 만큼 치킨

빠네 크림 치킨으로 결정.


그외에 다양한 치킨 메뉴가 있었지만 

우리는 시그니쳐 메뉴가 중요했기 때문에...




그외에 튀김류, 퀘사디아, 마른안주나 

간단한 안주류도 있었으며



피자음료수는 뭐...쏘쏘...

그렇게 먹고 싶은 것을 선택하고 선택 한다음에

주문 버튼을 눌렀더니



아랫쪽팔찌를 대라는 메세지

뜨기 시작했다.

그렇다. 팔찌를 찍고나면 주문이 들어가

굉장히 합리적이고 적절한 방식.


어차피 팔찌번호 테이블위치도 찍혀있으니

 알아서 음식도 갖다줄테고.





심지어는 맥주도 셀프이다.


은 이 곳에서 직접 가져와서 쓰면 된다.


내심 기대를 했다...

나름 호프집 근무 짬밥 좀 있다고

생맥주 거품 없이 까득까득 

가득히 넘치도록 담는 기량을 가지고 있는 나한테

셀프라니..ㄲㄲㄲ 거리면서 좋아하고 기대했지만...



일단 약 20가지 정도?

수제맥주일반 생맥주도 있꼬

다양다양하게 있는데 팔찌를 대고 생맥주 레버

움직이면 맥주가 나오는 방식..


셀프라서 내 입맛대로 가득가득 담을 수 있겠구나

기대는 했는데..



에...?? 미리리터당 가격이 있다.

주유소 계량기마냥...

하...머리 정말 잘 썼네...

나같은 한방울도 소중히 생각하는 사람한테

가득 채워서 거품을 없애는 꼼수의 생맥주가

안먹히는 곳이 있을 줄이야...


의문의 1패....




우선 그러면 어찌됐건 맥주를 따라 본다.

테스트삼아서 제일 저렴한 클라우드 생으로 

팔찌를 찍은 후에 컵을 대고 생맥주 레버를 

당겨서 맥주를 쪼로로록....

......정말 주유소처럼 쪼로로로 나온다.

그리고 가격이 쪼로로로 올라간다...


으윽...ㅠㅠ


재밌긴한데 꼼수가 안먹혀...ㅠㅠ



그렇게 거품 조금 만들어서 쪼로로로

따라준 후에 맥주가 이쪽의 것.

그래도 이 방식이 맥주를 담지 못하는

초보자들도 거품 많이 해도 손해 안보는 정량 장사라서

어찌보면 초보자들에게는 이득 보는 장사가 될 수 있을 듯 하다.



모든 집기류 및 그릇은 직접 가져와서

셀프로 놓고 먹는 방식.

그리고 맥주도 셀프... 기본 반찬도 셀프다.


아... 메인메뉴만 직접 갖다주는 방식.

맥주를 가져오고 드디어 나온 빠네 크림 치킨!!



좔좔 흐르는 크림 오지는 각 보소...

이번 역은 크림 치킨 고프다 역입니다

꾸덕한 크림을 빠네 빵과 콕콕 찍어먹으면 이 세상 아닌 영양제


한번 그 SNS의 역겨운 문구들 한번 

같이 써봤다.

(내가 쓰고도 참...오글거린다.)


사진 찍으려고 하니까 자르지 않고 갑자기

가만히 있는데....호오...

음식 앞에서 사진찍는걸 굉장히 좋아해 주는듯 했다.


그리고 다 찍었냐고 물어보더니 쓱쓱 잘라주시고 가신다.





그리고 나온 피자.

음....피자는 뭐..... 쏘쏘...

솔직한 심경으로 얘기하자면 뭔가 화덕에선가

오븐에서 구운듯한데 레트로트 피자가 생각나는

토핑들의 모양새들.....ㅠㅠ



뭐 그런거 일단은 묻지도 따지지도 말고

피자와 맥주를 처묵처묵 하기 직전에

모두 모인 음식들과 한장 찰칵!

그리고 맥주 한잔 꼴꼴꼴꼴...

드링킹 한 후에 안주를 조질 준비를 한다.



치킨 한조각...그리고 빠네 한조각..

둘다 소스 콕콕 찍어서 한입 샷샷샷.

어...이거 굉장히 맛있다....


피자는 일부러 안찍었다.

빠네 크림 치킨 임펙트가 워낙 쎄고

피자는 너무 평범하던 기억이 있어서

그냥 스킵한 느낌.



이 곳에서 제일 도수가 높은 술을 찾아냈다.

난 맥주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와인...

다행이도 와인잔에 받았으니 망정이지

10미리당 370원... 여기 있는 메뉴중에서

제일 비싸고 쏀 도수였던 기억이 있다.


어찌됐건 조금 받아서 마셔보니까

엄청 드라이하지 않고 적당한 스위티함의 

꽤 먹어줄만한 와인이었던 기억...





그렇게 한바탕의 연회가 끝나고

흔적없는 빈그릇만 덩그러니....


맥주도 잘 마시고 와인도 잘 마시고

특이한 크림치킨(우리는 이걸 다른걸로 부르지만 여기선 무언급)과

가격대비 너무 평범했던 피자도 다 조졌다.


맥주 서빙이 정말 신기했던 거하고

특이한 주문 방식이 재밌었지만

조금 가격은 쎈편이고, 좌석이 좀 불편했던게

문제였지만 어찌됐건 나름 만족스러운 후기.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역삼동 812-18 | 꼭그닭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