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때부터 취업준비 직전인 대학교 3년전까지는 술 마시러 혹은 모임을 가지기 위해 자주 다녔던 건대입구역.

일명 건대 번화가. 

그리고 취업을 하고 잊혀진채로 한동안 방문할 일 없이 가만히 있다가 작년 초까지 근 1~2년간은 할머니의 병문안을 위해서 자주 다녔던 그 골목.

그리고 그렇게 모든 일이 다 끝나고 건대라는 곳에 가볼 일이 억지로라도 없을꺼라 생각했는데 한동안 라멘이라는 음식을 좋아서 먹는 것으로 하다가 좀 더 매니악틱하게 들어가보자는 취지로 되도 않는 입맛으로 여러 곳을 다녀보려고 노력을 해보지만 역시 근성이 부족했나보다.

그래도 그러한 기회를 삼아서 예전의 그 마음 아프기 직전의 그 기억을 가진 채로  라멘 한그릇에 몸을 녹여보자는 심경으로 다녀왔다.



서울 건대입구역 건대 번화가에서는 조금 멀리 떨어져 있는 라멘 전문점 멘쇼.

여기는 특이하게도 국물에 찍어먹는 츠케멘 스타일의 라멘 전문점이다.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국물 안에 면이 모여 있고 그 위에 토핑이 어우러져 있는 스타일을 생각해 볼 만하지만 그 스타일이 아닌 면 따로 육수 따로 제공되면서 소바와는 달리 좀 더 따뜻하고 느끼하고 진한 맛을 만끽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마제소바와 똑같이 우리가 생각했던 라멘의 발상에서는 전환된 특이한 음식일 수 있다.



정말 메뉴는 다른거 없이 오로지 츠케멘 하나 뿐.

그 외에 토핑이나 맥주 정도 빼면 정말 단촐한 메뉴구성.

이 구성 아주 좋다. 다른 라멘 메뉴가 있음으로써 전문성이 떨어진다는 것이 사견인데 여기는 전문성에서는 먹고 가는 듯 했다.

이런 점에서 오늘 건대 멘쇼에 찾아온 목적도 바로 요거 하나 뿐.



타 블로그에서 들은 바에 의하면 건대에서 꽤 오랫동안 건대입구역에서 자리 잡고 라멘을 해온 우마이도에서 따로 추가로 런칭한 츠케멘 전문점이라고 한다.

지금이야 정말 무수히 많은 라멘 전문점이 생겼지만 그 당시에는 정말 면을 직접 손수 뽑고 일본 스타일 그대로 국물을 느낄 수 있는 곳이 몇 없었기에 정말 자주 다녔던 곳으로 생각이 난다.

물론 지금이야 가까운 곳에 라멘집이 많으니까 상관없지만 츠케멘 전문점은 거의 처음이다.

실패한 전문점이 너무 많아서 처음이라고 할 수도?

...아..처음은 아니지. 논현동 쪽에 츠케멘 전문점이라고 해서 다녀온 라멘집이 있었는데 면은 그렇다 쳐도 육수가 너무 형편없어서 개인적인 평가로는 최악이었던 곳.

사실 그런 점 때문에 츠케멘 잘하는 곳을 정말 보기 어려운거 아닌가 라는 생각을 가지고 이 곳 건대 멘쇼도 솔직히 큰 기대는 안했다.

사람들은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는 것에 어려움이 있었던 것일까?

내가 방문했던 시간이 그렇게 늦지않은 밤 8시반 쯤이었는데 손님이 없었다가 내가 들어오니 한,두팀씩 들어오기 시작했다.

적응된 패러다임을 깨고 새롭게 밀고간다는 것은 정말 어려운 듯 하다.





여기도 맥주를 미리 내준다. 음식 나올때 주면 얼마나 좋을까...

조금은 작은 사이즈의 컵에 담겨져 나온 생맥주. 아...쉽다...

어찌됐건 그 후에 나온 츠케멘.

내가 시킨 사이즈는 오오모리. L사이즈. 면중량 500g 정도.

비주얼은 그럴싸하다. 



보통의 츠케멘 면발에 걸맞게 호소멘이 아닌 두꺼운 후토멘에 차갑게 잘 헹궈져 나온 면발.

그리고 진하게 농축되어 나온 돈코츠 스프 국물.

기대를 절반 정도 한 것은 이 곳 건대 멘쇼가 바로 우마이도에서 런칭한 것 이기에 기본 이상을 하리라는 기대감.

그리고 불안감 츠케멘 전문점 치고 제대로 된 곳을 정말 못 봤다는 점 때문에 불안했다는 점이다.



탱글탱글하지만 살짝 심이 씹히는 듯한 느낌의 적절한 삶음새.

그리고 면의 식감텍스쳐 모두 만족스러웠다. 

그래도 돈코츠 라멘 전문점을 해봤다는 내공이 여기서 보였다.

그리고 국물에 찍어서 한젓가락.

국물을 적셔서 면발을 호로록 했을때의 결과는 정말 놀라웠다.

진하고 점성이 조금은 높다고 볼 수 있는 츠케멘 육수가 면과 만나서 올라올 때 굉장히 궁합이 잘 맞게 올라오는 점이 깜짝 놀랐다.

뭔가 면도 차갑게 헹궈져서 육수의 뜨거움과 착 달라붙어서 응고된 상태에서 맛을 면이 딱! 잡고 올라가서 그런걸까..





같이 제공된 계란.  삶은 수준은 정말 좋았다.

그 옆의 멘마도 좋았지만 질기지는 않아서 좋았다.

사실 멘마는 공장표와 자가제하고의 차이를 잘 모르는게 먹어본 적이 그렇게 많지 않아서 말이다.

뭐..죽순 자체가 비싸기도 하지만 의외로 죽순 싫어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그런것도 있을수...

육수의 경우는 확실히 츠케멘 전문점 답게 진했다. 그리고 점성도 확실히 달랐다.

그냥 먹으면 아! 진해! 할 정도로 잘 만들어 졌다.

국물 속에 들어간 잘게 썰어진 챠슈도 꽤 먹음직 했다. 

그리고 면을 다 먹고 나면 와리스프를 넣거나 아니면 적당량 면으로 인해 희석된 국물 마시면 되니까 얼마나 좋은가?

사실 이런 번거로운 면츠케멘이라는 라멘의 장르에서는 좀 어려울 수 있겠지만 난 이 라멘의 장르. 정말 좋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오늘도 .... L사이즈 오오모리.. 이거 양 정말 많았다.

다음부터는 보통 사이즈로 시켜서 먹어야지..

피니쉬를 어렵게 끝낸 인증샷.

일본에나 가야 맛볼 수 있었던 츠케멘.

그나마 한국에서는 제대로 한다고 말할 수 있었던 곳이 멘야산다이메하고 논현동 울트라멘 정도밖에 없어서 쉽게 즐길만한 장소가 없었는데 간만에 좀 가까운 곳에서 만나볼 수 있었다.

다만 직원들이 너무 조용히 있어서 먹을때 좀 뻘쭘했고, 맥주가 너무 일찍 나왔다는 점조금은 아쉬웠다.

그리고 츠케멘 육수의 차슈 고명은 조금 더 넣어줘도 좋지 않나 싶을 정도로  좀 부족했다.

뭐..일본 스타일대로 손님 음식 서빙이 끝나면 가만히 있는것은 좋지만 너무 가만히 있으니까 뻘쭘했다.

여긴 한국이잖아. 뭐 점원들이랑 살짜쿵 서로 대화해도 되고, 핸드폰을 적당히 보는건 나쁘지 않다고 생각하는데..

너무 가만히 있거나 주시당하는 느낌이 들면 부담시려워~~~~


어찌됐건 정말 오랫만에 국내에서 제대로 된 츠케멘을 맛본 후기이다.

가끔은 어릴적의 객기부리던 추억, 그리고 할머니를 만나러 가던 그 기억을 되짚어서 츠케멘을 맛보러 또 갈 듯?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광진구 화양동 1-10 | 멘쇼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참 장사 안되는 시기이다. 어딜가도 뭔가 특출나게 맛있는게 아니면 장사가 안되는 시기에 호오..이렇게 장사 잘되는 곳 처음 봤다.

그런데 사장인가? 하튼 좀 표정이 별로 친절하지는 않다. 근데 참 히얀하게 그래도 되는 가게가 있다.

오늘이 바로 그런곳 이었다.

今日はソウル江南区(カンナムグ)の新沙(シンサ)駅のすぐ前にある韓国式海産物専門店"居酒屋"の話です。



신사역에서 굉장히 가까운 곳에 위치한 해산물 전문점 무너섬. 문어 관련 음식 전문점이었다.

여기는 예전에 내가 방문했다가 사장이 좀 툴툴대고 짜증섞인 표정때문에 안갔다가 사람들이 음식은 좋으니깍 꼭 가보자는 소리가 있어서 가게 된 곳이다.

해산물이 전문이기도 해서 별로 내키지 않았는데 한번 일단 맛을 봐야 알겠지?

タコとその他に海産物を扱う海産物専門店である居酒屋。ムノソム

日本風の海産物料理とは少し違った感じかも知れません。





메뉴는 대략 이런 느낌. 여기 가격이 그렇게 싼 편이 아니기 때문에 혹시라도 가격 정보 필요한 사람들은 보는 것을 추천한다.

그냥 맘편안하게 세트로 시키는게 갑인듯 하다. 

여전히 사장 표정은 툴툴하고 별로 안좋다. 관상으로 봐서는 손님들이 싫어할 스타일인데 왜 이렇게 장사가 잘될까? 한번 보자.

メニューはこちら。値段は少し高いほうです。 しかし,セットメニューもあるので,選択の難しさはありません。 


基本的に飲み屋なので,酒の注文は必須。

私たちはタコ酢和えとチャンポン鍋,タコ刺身セットメニューを注文しました。


역시 해산물 술집이라 스끼다시는 그닥 크지 않다. 기본 안주로 마카로니 샐러드와 야채 샐러드와 호박정도.

그리고 우리가 주문한 세트메뉴의 첫번째. 문어초무침 소면. 

오이가 안들어갔어! 이 기쁜 마음! 오이가 안들어간 초무침은 아주 짱짱이다. 

오싫모들 기뻐해라!

필자도 오이를 극도로 싫어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基本に提供されるおつまみはマカロニサラダと野菜サラダ。 そしてカボチャです。

そして,すぐに出てきたタコの酢和え。麺が一緒にあるので,混ぜるととても美味しいです。

少しも辛くありません。 キュウリがないから,キュウリが嫌いな人はラッキー!



그리고 연이어 나온 세트메뉴 두번째와 세번째.

두번째는 해물짬뽕. 우동면이 들어가서 더욱 좋다. 그리고 곧 이어서 나온 문어회. 사장이 서빙해 왔는데 툴툴대는 표정에서 문어 때깔 곱다고 외친다.

진짜 때깔은 쥑였다. 이 정도 때깔 나올려면 물 좋은 문어를 써야 하는데 나름 물 좋은 아이로 쓴 듯 하다.

그리고 서비스로 나온 석화. 내가 안먹는 석화는 다른 사람에게 양보를...

そして,出たチャンポンの鍋とタコの刺身。本当にタコが新鮮な感じでした。そしてサービスに出たカキ。

全体的に海産物の鮮度が高くて良かったです。




그렇게 문어초무침과 문어회를 한입샷!

이제야 알겠다. 여기 맛 좋다.

일단 기본적으로 해산물의 신선도가 나쁘지 않았다.

왠만해서는 맛있다는 소릴 안할텐데 여기 맛 괜찮다.

해산물 특성상 가격이 쏀건 감안해야 하지만 그만큼 선도가 좋기 때문에 술이 너무 잘 들어간다.

나중에 또 가볼 의향이다. 대신 사람이 많다면 예약해서 가는게 좋을듯 하다.


역시 될 놈은 뭘 해도 된다. 불친절해도 장사가 잘 되는 곳은 잘 된다.

아무리 착해도 안될 놈은 안된다. 

하.. 별것도 아닌 맛집에서 개똥철학을 외치고 앉아있네..


外国語が対応できない食堂なので少しはコミュニケーションに難しさが生じる場合があります。

韓国スタイルの海産物と焼酎を飲むのに良い食堂ですが価格は少し高いです。

3号線新沙駅がすぐ前ですから近いです。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신사동 514 | 무너섬 신사직영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막걸리는 진짜 어느 나라에서도 보기 힘든 한국 고유만의 술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 막걸리를 전문으로 하는 펍. 

배상면주가에서 프렌차이즈화 한 막걸리 전문점 느린마을 이라는 가게가 있다. 오늘은 그곳의 이야기이다.

今日は明洞 ウルチロ入り口駅から近いマッコリ専門店の話です。

종각역이라고 하기에는 청계천을 건너가야 하고, 을지로입구역이나 명동역이라고 하기에는 또 애매모호한 위치. 

미래에셋 센터원 빌딩 내에 있는 느린마을 막걸리 펍.

분위기는 정말 여기도 깡패이다. 

이 고풍적이고 막걸리 컨셉 잘 맞춰진 이 분위기. 가격 비싸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날 우리가 방문한 날은 저녁 8시쯤인데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가득가득 했다. 

역시 이곳도 어떻게 일본애들이 알고 오는지 신기했다. 

어느정도 월 급여가 좀 되는 직장인들이 많이 찾아오는 느낌? 

明洞駅よりはウルチロ入り口駅からもっとも近いパブです。マッコルリ専門店。ヌリンマウル。清渓川さえ渡れば,鐘路(チョンノ)繁華街がある位置です。

宵の口にはお客さんが多くてウエーティングが必須です。 我々が訪問した時が8時。 大体3チーム程度のウエーティングが必要でした。



내부는 이렇게 막걸리집 답지 않 캐쥬얼하고 모던한 분위기를 맘껏 내고 있었다. 

일본인 관광객과 인근의 직장인들이 많이 오는 느낌이 들었다.

이곳 센터원을 기점으로 미래에셋, 한화, 신한생명, IBK기업은행, SK텔레콤, 한화금융그룹등 유수의 왠만한 대기업들은 다 모여있어서 그런가..

의외로 술마시는 사람들의 표정에 여유로움이 한껏 묻어나보였다.

내 자신이 왠지 한심해지기 시작한다. 

ここマッコリ専門店周辺には韓国を代表する金融企業と大手企業が密集しているため,ここを訪れるお客様の表情は非常に明るいです。

モダンで清潔な味のマッコリ専門店"インテリア"。 暖かい感じがあります。




메뉴판은 대략 이런 느낌. 안주류가 보통 1~2만원대이며, 다소 쎈편이다.

막걸리 및 술은 다양하게 존재하지만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특정 브랜드의 소주나 맥주는 취급하지 않는다.

이 곳은 이 곳만의 술이 존재하고 있으며, 1인 만원씩 내면 무한리필 술을 2시간동안 즐길수 있다고 한다. 

おつまみは10,000~20,000ウォン台

1人当たり 10,000ウォンずつ支払えば 2時間の間マッコリが無限リピルです.

マッコリ以外にも薬酒もあります。



일단 처음으로 시킨 망고 막걸리. 굉장히 달달한게 취향저격이다. 이거 굉장히 맛있다.

하지만 그 만큼 양도 적고 좀 아쉬운 느낌이 든다. 

まずはマンゴーマッコルリ。 これ本当に甘くて刺激的ではありません。

誰でも飲んでも好きな感じ。



그리고 안주로 시킨 새우튀김김치전.

김치전은 그냥저냥 쏘쏘한 느낌이며, 새우튀김이 정말 맛있었다.


아무래도 막걸리가 전문점인 곳이다 보니까 가격이 조금 쏀편에 속할 수 있다.

하지만 부담없이 간단하게 마시면서 대화하기에는 좋은 느낌이지만 여기도 일찍 가는 것 보다는 늦게 가서 여유롭게 마시고 가는것이 좋을 듯한 분위기이다.

肴は海老フライとキムチのチヂミ。誰を食べてもまずいとも言えない良い味。そして,その次にマッコリをもっと注文して飲みました。

負担のない空気に難しくない注文 外国人の身分にも楽な場所です。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수하동 67 미래에셋센터원 2층 | 느린마을양조장앤펍 센터원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번에 이어서 미아사거리역. 내 기준으로는 미아삼거리이다. 고가도로가 있었던 시기의 미아삼거리를 더욱 더 기억하고 지금의 이마트 자리는 쬐끄마하지만 신세계백화점이 있었던 그런 미아삼거리이다. 

지금은 CGV로 바뀌었지만 분명 나 초등학교때까지만 해도 구리지만 대지극장이 있었고 숭인시장에는 사람이 바글 거리던 그 곳이지만 그 모습은 지금은 싹 다 사라진 상태.

그런 비오는 날의 쎈치한 기분을 따라 한번 술집을 탐색하러 다녀본다.



미아사거리역 에서는 조금 걸어가야 나오는 방천시장 인근에 위치한 유케야. 

생긴지 얼마 안된듯하다. 여기도 육회가 9천원이라고 한다. 저렴한 가격에 간단히 한잔하기 좋을 거 같아서 한번 들어가본다.




....온통 빨개서 뭐가 뭔지 안보인다... 메뉴를 찍으니 벌겋지만 희미하게 보인다. 그래도 잘 보인다. 육회 9천원.

일단 기본을 시켜보면 알 수 있다. 청하와 육회로 일단 달려본다.



기본 찬거리. 요즘 육회집들의 트렌드가 김과 참기름이 나오는게 트렌드인가.. 여기도 지난번 성신여대의 육회집처럼 김이 나온다.

김에 싸먹는건 재밌긴 하지만 내 스타일은 아녔기에 나는 그냥 안주로 먹는다.



그렇게 나온 육회. 여기도 여타의 육회 전문점들과 똑같이 치즈, 계란이 따로 나오며, 배가 나온다. 

도마에 나오는 컨셉.

예전에 육회지존을 기점으로 모든 육회 전문점들이 전멸했다가 최근들어서 육회집이 많이 생기는 추세인가 보다.

패션이 10년을 주기로 돌듯이 자영업 음식 트렌드도 10년 단위로 돌아가는건가...

분명 막 20대가 된 시기가 10년전이었는데 그때의 음식 트렌드는 육회였으니까 말이다. 



여기도 미역국으로 나온다.

광장시장이나 육회지존에서는 고깃국으로 나왔던 것을 생각하면 원가 절감이라고 생각할 만 하지만 뭐 솔직히 국물 하나 나오는것도 땡큐지. 

그러고 보니까 지난번의 성신여대도 미역국으로 나왔다. 이것도 트렌드인가 보다.

다만 미역국의 맛은 크게 감흥은 없었다. 그래도 소주 안주로 없으면 아쉬운 수준.

무난한 가격대에 가격도 적절하고 나쁘지 않은 육회였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북구 미아동 860-19 1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미아사거리역 주변 미아삼거리는 예전보다는 자주 안가게 되는 느낌인 듯 하다. 그로 인해서 자주가던 술집들도 바뀌고 분위기 파악도 예전대비 떨어져서 어디가 좋은지 모르기도 할 정도로 일부는 많이 바뀐 듯 하다.

이 날은 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한국에 마지막으로 불어 들어온 태풍. 콩레이가 오기 전날이었다.

이제 진짜 추워지기 시작한 쌀쌀한 날씨에 비까지 내리니 막걸리에 부침개 생각이 날터이니 결국 막걸리를 마시자는 우리 간수님의 말씀에 따라서 미아삼거리 주막 이라는 팔도 막걸리 전문점에 다녀온 후기이다.



매번 방문해도 한결같은 주막의 간판. 여기도 참 오랫동안 터줏대감처럼 자리잡고 있다. 다른 집들은 떠나고 사라지고 그랬는데도 여기는 참 꿋꿋하다. 

다른 술집들과는 달리 막걸리가 전문이기도 하지만 조용한 주택가 골목에 자리잡아서 운치있는 느낌이라 그런건가?


여기는 메뉴가 확정적이지가 않다. 가끔 주기적으로 일부 메뉴는 삭제되는 식이기도 하고 막걸리도 그때 그때 취향에 따라 바뀌는 듯 하다. 

지난번에 올렸던 주막 포스트와 메뉴가 일부 바뀐 것을 알 수 있다. 지난번에는 만두탕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없어졌네..


아직까지는 춥지 않았고 비가 보슬보슬 내리던 어느날. 야외테라스에서 마셔도 무리가 없는 날씨. 이제 겨울에는 먹기 힘든 자리지만 이날은 무리감이 없었다. 



우선 나온 쟁반 막국수. 새콤매콤 달콤한 국수에 막거리 일단 1병을 권해본다.

국수는 언제나 진리이고 사랑이다. 정말 요알못이 아닌 이상은 맛없게 할 수 없는 국수이다.



우리가 일단 달리기 시작한 막걸리 1997과 한산모시 막걸리. 그외에도 다양한 막걸리가 있지만 이날은 역시 적당히 마시기 위해서 이정도로만.



그리고 나온 그대로 감자전. 

보통 감자전은 우리가 알기로도 강판에 갈아서 얇게 펴서 나오는 감자전이 생각 날테지만 여기 감자전은 감자를 채썰어서 넓게해서 나온다. 

이 전이 바로 여기만의 트레이드마크이다. 절대 맛이 없을 수 없는 맛.



양파간장과 감자전 한입. 그리고 막걸리 한잔.

살찌는건 무섭다. 하지만 마실때는 기분이가 매우 좋다. 왜냐고?

괴롭고 힘겨운 하루하루에 알콜이라는 아이는 내 우울하고 답답한 기분과 위장을 달래주기 때문이다.

슬픔도 괴로움도 잊어보고자 들이키는 씁쓸한 인생의 한잔.

함께 달려가자꾸나~~~!!!! 옥보단!!!!!!!!!!!!! (뭔 개소리야...)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북구 미아동 54-259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10년이면 강산이 변하고 물길이 변한다고 한다. 그리고 사람도 변하고 인프라도 변한다. 그런 변화무쌍한 일상속에 수십년째 한 자리에서 꾸준히 영업을 하고 있는 칼국수 전문점에 다녀온 후기이다.

워낙 많은 사람들이 찾아가고 외국에도 맛집으로 많이 알려진 칼국수 전문점인 명동교자이다.



서울의 강북 번화가 중심이라고 하면 홍대 이태원. 그리고 명동이 꼽힌다. 을지로입구역과 명동역을 기점으로 명동 번화가가 마련되어 있는데 그런 한복판 내에 위치한 칼국수 맛집으로 통하는 명동교자의 간판은 참 한결같다. 


내부는 부분적으로 간혈적으로 진행한 듯 하다. 세월이 변하고 한 자리에 있어도 가끔씩 쉬는 날을 만들어서 부분적으로 리모델링을 하는 것일까? 


외부만 변한 줄 알았는데 내부도 리모델링 했나보다. 안가본 사이에 명동교자가 한번 쉬면서 개선을 했나보다. 



그래도 이 테이블은 그대로다. 그래봐야 몇년 됐겠어? 이거까지 50년 넘었으면 저 광이나 테이블 파임은 이미 벌써 발생했을텐데 말이야. 

역시 명동교자는 칼국수나 다른 메뉴를 시키기전에 미리 자일리톨 껌을 내어준다. 후식의 용도이긴 한데 입냄새 방지용이 더 크다고 할 수 있다. 

여긴 닥치고 선불이다. 워낙 손님이 많아서 컨트롤이 안되다 보니까 미리 선불을 받나보다. 



주문한지 딱 3~4분만에 나온 빠른 회전율의 칼국수

보통 2명이서 가면  칼국수 하나에 만두 하나를 시켜서 칼국수 사리육수는 리필해서 먹는 경우가 있는데 우리는 그냥 각자 칼국수를 먹자고 해서 각자 칼국수 한 그릇씩 주문해서 받았다.

몇년전에 갔을때 육수가 너무 진해서 짜다고 할 정도로 기분 나빴는데 이날 육수의 컨디션은 굉장히 좋았던 듯 하다. 적당히 맑고 탁한 느낌에 적절한 간

닭뼈를 이용해서 우린 듯한 칼국수의 국물은 이날 나쁘지 않았다. 



오늘도 한입샷을 한장 찍어본다. 적절히 들어간 민찌 고기. 그리고 얇디 얇은 만두와 국물이 적절하게 면을 타고 목으로 넘어오는 느낌이었다. 



그리고 여기의 특징은 김치가 굉장히 맵다는 점이다. 마늘도 잔뜩 들어갔고. 

칼국수의 느끼함을 김치로 달래주는 느낌. 김치는 따로 요청 안해도 알아서 리필을 해준다. 


그리고 조그마한 차조밥을 서비스로 내어준다. 보통 정말 잘먹는 건장한 남자들이라면 저 밥에 칼국수를 리필해서 먹으면 든든하다고 할 수 있을 듯하다. 


다만 역시 예나 지금이나 퉁명스럽고 빠른 회전율로 인상이 안좋은 직원들의 모습은 변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여전히 싸가지들이 없다. 어르신들한테도 말을 굉장히 퉁명스럽게 하는 거 보면...쩝.. 

바쁜건 알겠지만 너무 인상 쓰면서 신규로 들어온 직원을 손님앞에서 타박하는것도 좀 그렇더라.. 

맛집으로써의 맛은 알겠지만 직원들이 참 퉁명스러운건 몇년전이나 지금이나 똑같은건 여전히 아쉬운 느낌.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토요일 비가 쬐끔 내렸다고는 하지만 그렇다고 더위의 기세는 여전히 꺾일 기미는 씨알도 안보이고 중복이라고 해서 매번 보양식을 챙겨먹는 것도 돈이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이기에 복날 따위는 개나 줘라 라는 헛소리를 해보는 7월 마지막 날의 하루이다.


덥다 덥다 징징대면서도 결국 내일부터는 8월. 그리고 남들은 사회에서 뛰어 다닐때 나는 방구석 날라리 마냥 날뛰는 새로운 히키코모리의 시작이다. 

그리고 점점 먹어가는 내 나이를 바라보면서 서글퍼 할 시간따위는 일단 뒤로 제쳐 둔 채 땅에서 자라는 소고기라고 불리는 콩 요리를 먹으러 가기 위해 점심 식사로 정한 곳의 후기이다.



서울 중랑구 중화역 근처에 위치한 콩요리 전문점 콩닢 이라는 곳의 식사 후기이다. 가정집을 개조한 느낌? 두부 요리 맛집이라는 곳들은 대체적으로 커다란 단독 건물이거나 가정집 내에서 이뤄진다는 생각이 들었다. 

얼핏 보면 오래된 주택이지만 간판도 그렇고 내부에 보이는 필라멘트 전구의 불빛이 굉장히 따스함을 주는 느낌이 들지만 더워 죽겠는데 그런거는 일단 제쳐 두고 얼른 들어가 본다.



역시 분위기가 카페도 겸하는 느낌이 들 정도. 아메리카노도 판매하는게 특이 했지만 일단 그래도 콩요리 , 두부요리가 전문이라는 느낌이 드는 메뉴판. 우리가 시킨 메뉴는 두부보쌈으로 선택 후 공기밥 추가. 


내가 소속되어 있는 R&D 지원사업단의 마지막 근무날의 식사. 선배이고 동료. 그리고 후배분들까지. 다같이 식사나 한끼 마지막 하는 것으로 마지막 중랑구 라이프를 종료.. 뭔가 시원섭섭하지만 그래도 몸에 부족한 단백질을 채움으로써 아쉬움도 같이 채워본다.



역시 인원 수가 꽤나 많아서 그런가 분리되어 나뉘어져 있는 각종 반찬들과 에피타이저. 그리고 메인메뉴들. 일단 두부로 만들어진 전과 튀김. 그리고 포들포들 잘 삶아진 두부.

밥 없이 두부만으로도 충분히 배 채우기 좋은 구성들이다. 하지만 역시 건장한 싸나이들은 밥이 없으면 안된다고 밥도 추가로 시켜놓는다. 



드디어 나온 보쌈과 볶음김치. 그리고 청국장과 비지찌개. 청국장과 비지찌개는 역시 콩 요리 전문점 답게 굉장히 진하고 좋았다. 보쌈 자체는 역시 육식성 단백질이니까 맛이 없을 수밖에 없지만 일단 잡내도 없고 잘 삶아진 느낌.

그렇게 한숟가락 떠먹다 보면 부족하고 아쉬웠던 내 업무의 마지막을 하나 하나 마무리해가면서 채워가는 느낌이 들었다.



마지막 직장 생활에서의 한입샷! 

다소 어두운 분위기를 싫어하는 사람들에게는 안맞을 수 있지만 나름 아늑한 느낌도 들고 두부 자체도 그렇고 맛도 나쁘지 않고 깔끔한 느낌이 들었던 식당이었다.


양이 적은 사람들은 절대로 공기밥을 시키지 말고 두부 위주로 배를 채우는 것을 추천한다. 충분히 양이 많은 곳이다.


내 기준의 맛집은 불만만 없으면 괜찮다가 내 맛집 기준이기 때문에 나는 좋았다는 생각.


직장생활의 아쉬움을 뒤로 하지만 끝은 새로운 시작이 아니라고 하던가. 이제 끝냈으니 뭐할꺼냐고?

이제 수다 떨러 가야지.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중화동 305-60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며칠전에 같이 사업을 하던 선배분이랑 가라오케 방식의 노래타운에서 호프 한잔에 노래를 불렀는데 새로운 노래를 들었는데 알고보니 신해철의 노래였고 70년대에 바침이라는 노래였다. 보석같이 숨겨져 있는 노래를 발견한 느낌이었다.


그런 식당을 예전 오사카 사업자 시장 조사를 하던 시절에 발견했었다. 물론 내가 알던 곳은 아니고 새롭게 알려준 곳이었는데 정말 찾기 힘든 곳이었다.


일본 오사카 사카이스지 혼마찌 지하상가 아케이드에 위치한 명물 스테이크 전문점 큐브의 후기이다.



한창 후끈후끈하게 덥기 시작하던 오사카의 5월 다녀왔던 곳이다. 다른 곳 대비 유난히 만석이고 대기도 많았던 곳이었다. 

생선만 즐겨먹을 줄 알았던 일본인일 줄 알았건만 그것도 아니더라. 고기 엄청 좋아한다.



기본적으로 나오는 물과 오시보리 (물수건) 그리고 테이블이 아닌 카운터석으로만 이뤄진 소규모의 식당. 주로 이 쪽 오사카 사카이스지 혼마치 인근에서 사업을 하거나 직장을 다니거나 하는 사람들을 위주로 장사를 하는 곳이다 보니까 외국인은 정말 보기 드문 위치임에는 틀림없다. 



다양한 종류의 스테이크. 나는 물론 기본적인 세트로 시켰다. 

소고기 스테이크이지만 천엔밖에 안하는 저렴한 가격. 고기먹고 힘내서 열심히 시장조사하고 일일 걸음 수 4만 걸음은 찍어야 하기에 어쩔수 없는 법이다. 

양에 따라 달라지지만 2천엔이 넘는 메뉴는 없었다. 



샐러드적당히 익힌 소고기 스테이크. 소스류는 테이블에 다 놓여져 있다. 물론 나는 겨자와 우스터 소스를 곁들여서 섭취.

밥은 한번 리필 무료. 물론 나는 양이 그렇게 무지막지하지 않기에 밥은 이 걸로 시마이.



스테이크이지만 미소시루 (된장국)이 있다는 것은 아메리칸 화풍 스테이크이다. 노하라 히로시가 호쾌하게 큰 과업을 이뤄내고 스테이크를 먹는 모습을 보면 그들도 똑같은 짜잘한 돈에 쩔쩔매고 언제나 용돈을 조절하는 인간임에 틀림없었다.


유일하게 사카이스지 혼마찌 지하에는 다른 식당들은 그렇게 많이 변경됐는데 이 곳 스테이크 전문점은 여전히 건재중이다.

점심타임이 일찍 끝나기에 쉽게 가기는 어렵겠지만 이 쪽 사카이스지 혼마치 쪽에 일이 있다면 한번 꼭 들러보길 추천한다.




https://tabelog.com/kr/osaka/A2701/A270106/27016288/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