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면이 땡기는 때 였다.

예전에 중랑구에서 직장을 다닐 때에는 

바로 회사 앞에 저렴하고 가성비 좋은 짜장면집들이

꽤나 존재했기에 그 곳에 의존을 많이 했는데

지금 근무하는 곳에서는 

짜장면이고 자시고 홍콩반점도 먹기 힘들다.


하지만 어느날 급 땡길때는 무조건 먹어야 한다는

그 일념이 생기는 날이었다.

그런 날에 먹으러 흠뻑 기대를 하고 짜장면을 먹으러 간 이야기.



동대문역 현대 시티 아울렛 지하에 있는 중화요리 전문점 자원방래.

얼핏 간판 이름만 보면 화상 중화요리 맛집 처럼 보이지만 

글쎄.. 분위기는 그냥 좀 고급스러운 척 하는 느낌중화요리 전문점.



뭐야... 메뉴가 이것밖에 없어?

어차피 짜장면을 먹을 예정이었고 규모로는 납득이 되지만

전체적으로 가격이 좀 쎈편.

원래 메뉴가 많지 않다면 특정 음식들에 맛을 집중하기에

맛집 소리 듣기 위해 노력한다는 의미라고 애써 해석해본다.

주문은 삼선짜장 , 볶음밥 , 꿔바로우.





단무지와 양파.

양파의 춘장은 따로 주는게 좋았을텐데 

이런 야박한 그릇 인심..

어째...살짝 불안해져 온다.

원래 방송에서 맛있는 집은 말 없이 음식이 계속 들어가는 법이다.

말이 많으면 맛있는게 아니라 그냥 애써 포장한다고 한다.



드디어 나온 삼선짜장.

삼선짜장이니까 장은 따로 해서 볶아 나올줄 알았는데..

의외로 무난해 보이는 짜장면.

메추리알 올라간게 옛날에 먹던 짜장면의 느낌

하지만 비벼보고 맛을 봐야 알겠지?

가격을 생각하고서는 조금은 고급지게 볶아서 나오는

짜장면을 생각했지만 그건 아닌듯..



그리고 게살볶음밥.

어째... 양이 단독으로 매장을 차려서 하는 

중화요리 집에 비해서 적다?

그리고 꿔바로우.

이것도 그렇게 양이 낭낭해 보이지는 않는다.

애써 침착해 본다.

그리고 먹으면서 우리는 대화가 조금 많아지기 시작했다.




짜장면꿔바로우 한입샷.


아... 가격을 생각했을때 짜장면..

너무 평범하고 그냥 동네에서 조금 잘 한다는 짜장면의 수준..

꿔바로우는 그럭저럭 잘한 느낌.

볶음밥은 뭐 누가 볶아도 맛 없지 않을 정도의 준수한 수준..




그냥 평범해....

난 정말 잘 볶아져서 잘 만들어진

짜장면을 기대했는데 이 가격으로

왜 동네에서도 먹을 수 있는 수준의 짜장면을

왜 그것도 현대 시티 아울렛까지 가서 먹었던 것일까..

근데 더 화가난건..

너무 야박한 양...



모 프로그램에서 뿌주부로 유명했던 분이 식당가서 먹을때

맛있는지 맛없는지 판단 방법을 대충 해석한게 있었다.

말이 없다. JOON나 맛있다.

 먹고나서 맛있네요가 바로 나온다. 그냥 먹을만 하다.

이 집 재밌네 .  좀 별로다...

.....이런 해석?


그 분 처럼 팔짱을 껴봤다.

아... 이럴수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을지로6가 17-2 현대시티타워 지하2층 | 자원방래 현대시티아울렛 동대문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날씨가 너무 좋아지다 못해 이제는 덥기까지 한 요즘 날씨. 

그래도 봄에는 쭈꾸미 등을 먹고 피로회복도 얻고 해야한다고 하는데 마침 그런날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모든지 맛있는 곳은 자주 다녀보고 느껴본 사람한테 배워야 안다는 것이 맞는 듯 하다.

서울 시내에 이렇게 넓은 땅으로 단독 건물로 두고 식당하는 곳은 드문데 오늘 다녀온 곳이 그런 곳이었다.



돌곶이역 바로 앞 석계 석관동에 위치한 성가네 낙지마을.

낙지만 전문으로 하는 맛집인듯 했다.

이렇게 단독 주차장에 건물로 되어 있는 식당들 치고 맛없는 곳을 못봤는데 여기에 대한 기대감도 상승하기 시작했다.

특히나 서울이라는 지역 특성상 땅값이 무진장 비싸기 때문에 단독 건물은 택도 없을텐데 말이다.



역시 예상했던대로 매장도 넓고 손님도 많았다.

그리고 한켠에는 자그마하지만 낙지들이 살아서 헤엄쳐 다니는 것을 볼 수 있었다.

분명 저건 전시용인가 생각이 들었다.

대체적으로 혼자 오는 사람들보다는 단체 단위. 

특히 가족단위와 친구단위로 오는 사람들이 많은 듯 했다.

낙지 가격이 가격이니 만큼 젊은층 보다는 나이가 좀 지긋한 중년층들이 많은 듯한 느낌.





메뉴는 대략 요래요래.

기본적으로 낙지 볶음 계열의 요리가 기본이었으며, 거기에 부가적인 메뉴들이 위주인듯.

낙지만 전문으로 하는 맛집인 만큼 반찬은 정말 별거 없었다.

샐러드, 연두부, 콩나물, 미역국. 이게 전부이다.

그 흔하디 흔한 김치도 없다.

우리가 주문한 것은 낙지덮밥. 점심시간이었기 때문에 헤비한 메뉴는 뒤로 했다.



샐러드와 연두부 미역국에 한해서는 무한리필이었는데 저 연두부..별거 아닌데 계속 섭취하게끔 만들어준다.

실제로 연두부가 계속 리필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나온 낙지덮밥의 낙지 한접시.

그리고 김가루가 뿌려진 밥 한공기. 보기보다 양이 많다.



낙지가 정말 실하니 씨알이 굵었다.

매콤한 만큼 혀에서 침이 줄줄줄 흐르게 만드는 비주얼.

그리고 낙지와 콩나물을 제공된 밥에 넣고 슥슥 비벼준다.

비주얼 참 별로일지 언정 저 맛을 아는 사람들은 지금 배고파 죽으려고 할 것이다.





잘 비벼놓고 한입샷.

매콤하니 낙지도 탱글탱글해서 밥이 술술술 잘 넘어간다.

낙지에 소주나 맥주 한잔은 어떨지 감이 잘 안오긴 하지만 그래도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을 해본다.

비록 식사였지만 성가네 낙지마을. 

정말 다른거 없이 낙지 하나만 조진다. 

반찬 흔한것도 없이 낙지만 조지는 전문점의 느낌 제대로였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성북구 석관동 343-19 | 성가네낙지마을 석관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평소에 생각하는 오리고기는 우이동이나 서울 근교에 위치한 가든 형식의 식당에서 차몰고 도착하여 백숙이나 숯불 구이 방식으로 먹는 것을 많이 생각하게 만든다.

나 또한 그런 생각을 많이 하지만 필자는 차가 없기 때문에 어림 반푼어치도 없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집에서 오리 고기를 먹을려고 한다 치면 오리 특유의 엄청나게 뿜어대는 기름을 보노라면 청소할 생각에 후회와 까마득함이 공존할 것이다.

오늘은 그런 까마득함과 후회를 돈으로 없애자는 마음으로 다녀온 곳이다.



참 동대문구가 넓긴 넓은듯 싶다. 장한평역에서는 꽤나 많이 올라와야 할 정도로 먼 곳에 있다.

중랑천이 흐르는 장안교 옆장안동 오리고기 정식 전문점 신토불이.

의외로 많이 알려진 맛집이라고 하는데 난 이제까지 몰랐던 장소이다.  

단독 건물이라서 그런지 주차가 가능한 식당이었다.



주차장을 통해서 입구를 들어가면 기본적인 메뉴 코스를 볼 수 있었다.

1인 기준이 아닌 머릿수 기준으로 음식을 제공하는 듯 하였다.

것보다 건물 정말 으리으리하다.

바로 옆 중랑구에서 그렇게 일하면서도 여기의 존재를 왜 못들은 것일까?



내부는 정말로 으리으리하게 넓었다.

그냥 일반 홀만 생각하고 들어 갔는데 화장실 가는 쪽으로 엄청난 갯수의 단체석 룸과 더불어서 연회실까지 있었다.

그냥 단순히 오리고기만 구워먹으러 오는 곳이 아닌 단체 회식도 하는 듯 싶었다.





주문은 그냥 다른거 없이 인원수에 맞게 주문하면 알아서 음식이 나오게 되어 있다.

우선적으로 나와주는 메인 메뉴오리 로스 , 훈제오리 , 양념게장 , 소세지 샐러드가 우선적으로 제공되었다.

그리고 개인용 겨자 양배추와 기본적인 소스 및 양념거리.



누가 그러던가. 단백질은 구워먹는 것이라고.

구워먹는 단백질은 맛이 없을 수가 없다.

오리고기도 예외는 아니다. 오리로스를 구우면서 나오는 엄청난 양의 기름을 보노라면 그 이후의 청소에 대한 두려움이 엄습해 올 법하기도 한데 참 다행이다.

솥뚜껑 위에서 지글지글 익어가는 오리로스의 모습.



그 다음에 나오는 것이 바로 오리 주물럭. 

말그대로 제육볶음 마냥 양념해서 볶아 먹는 오리고기인 듯 하다.

어느 정도 익어갈 때 즈음에 부추를 얹어서 같이 볶으라고 알려준다.



언제나 그렇듯이 오리로스 한입샷오리 주물럭 한입샷.

예전에 오리덕후 강민이 오리를 바라보면서 흐뭇해 하다가 방송에서 강제로 오리를 먹고 나서 맛은 굉장히 안정적이라는 이야기를 했던 것이 기억난다.

일명 원팩더블의 맛.

땅값 비싼 서울. 물론 조금 변두리이긴 하지만 장안동 쪽에서 이렇게 다양하게 코스식으로 맛 볼 수 있는것도 처음이다.





끝날 때 끝난게 아니라고 하던가.. 막국수남은 오리 뼈로 끓여먹는 국물이 나왔다.

입가심 이라고 해야할까 후식이라고 해야할까?

하여튼 약 두 젓가락 분량의 막국수 한냄비 담겨져 직접 끓여먹는 오리뼈 국물.

나름 삼계탕 대신 여름 보양용으로도 좋을 듯 하다.



에.. 아직 끝난게 아녔다. 오리 육수로 끓인 죽마지막 식사로 나왔다.

원래 죽을 즐겨먹는 스타일이 아니라서 감흥은 없지만 녹두가 들어갔다는 점과 밥을 못먹었다는 점 때문에 다소 아쉬움을 가질 사람들에게는 식사대용으로 좋을 듯 하다.

나름 오리고기 먹고나서 후식겸이라고 생각해보면 나쁘지 않은듯.



마지막으로 나온 진짜 후식. 팥빙수.

오리 고기가 자칫 느끼할 수 있으니까 내어주는 듯 하다.

이 팥빙수까지 차례대로 나온 음식을 모두 먹고나면 굉장히 포만감을 느낄 수 있다.

특이하게 입구쪽에는 미역과 쌀과자 같은 것들도 판매하고 있었다. 

흡사 서울 근교에 있는 식당 느낌이 확 들었다.




음식 자체는 전체적으로 나쁘진 않았다.

양념게장의 경우는 그렇게 간에 쎄지가 않아서 매콤한 맛으로 양념게장을 즐기는 사람한테는 조금 부족함이 느껴질 수 있을 것이다.

오리고기는 뭐 맛이 없을 수가 없고, 막국수는 흔히 족발 시키면 나오는 쟁반국수 수준이다.

오리뼈 국물약간은 간이 심심하다고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전체적으로 크게 자극적이지는 않다.

다 먹고나면 의외로 굉장히 포만감을 느낄 수 있다.


다만, 일부 직원들이 간단한 서빙 요청에 대해서 굉장히 퉁명스러운 모습에 좀 기분이 언짢았다.

제 아무리 많은 양에 가성비 좋은 맛집 식당이라고 하지만 뭔가 갖다달라고 요구 할때 굉장히 표정이 어두워 지면서 귀찮다는 표정이 느껴졌었다.

뭐, 코스 요리이다 보니까 이래저래 신경을 쓰고 때에 맞춰서 챙겨줘야 하는 건 이해가 된다지만 단순히 물티슈나 기본적인 양배추 리필을 요구할 때 보여지는 표정이 음...

뭐 감정 노동이니까 이해는 하지만 내가 돈 내고 서비스를 요구한 것 뿐인데 그런 뉘앙스를 느끼니까 조금...

그러한 종업원의 응대를 제외하고는 맛이나 음식 양 등은 만족했던 듯 하다.


<직접 돈 주고 사 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대문구 장안2동 316-15 | 신토불이 장안직영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세먼제가 요란히 날리는 봄날이라고 하지만 마스크값도 정말 한없이 속터질 정도로 비싸니까 주머니가 요란하다.

매 하루하루가 개운하지도 않고 그렇게 등하교, 출퇴근 , 일상생활이 발암 유발성 미세먼지다.

그런데 물가는 거지같이 올라가니 누구 말마따나 승질이 뻗친다.

그런 점에서 동묘 구제거리는 돈있는 사람이나 돈없는 사람들이나 남녀노소 구별할 거 없이 모이는 진정 상위와 하위 계층을 다 볼 수 있는 끝판왕의 지역이다.

오늘은 그런 동묘 구제거리쪽에서 청계천 영도교만 한번 건너가면 만날 수 있는 요즘같은 불경기 시대에 만나보기 힘든 저렴한 물가의 식사가 가능한 곳이다. 



상호명은 할아버지 손칼국수. 

바로 옆으로는 롯데캐슬 베네치아각종 돼지곱창 전문점이 모여있는 장소인데 그런 곳에 유난히 사람들이 바글거리는 곳이다.

메스컴에도 굉장히 많이 탔는데 얼마나 저렴한 지 보면 알 수 있다.




칼국수가 단돈 3500원. 지하철을 두번타도 기본 구간 2500원이다.

심지어 요즘 김두한은 잡으라는 심영은 안잡고 버X킹에서 사딸라 드립이나 치고 앉아있다.

그만큼 5천원 한장으로 식사 해결이 어려운 곳에서 3500원. 정말 저렴하다.

곱배기는 500원 추가로 받는 듯 하다.

콩국수는 여름에만 하는 듯.




참 정신없다.

식당도 협소하고 열기도 가득가득.

그런데 사람들이 여간 많은게 아니다. 

괜히 맛집이 아닌건가..

약간 점심이 지난 후에 가서 그런건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대기가 꽤나 있다.

그렇게 주린 배를 채울 수 있다는 것은 결국 다들 경제적으로 어려워서 그런듯 하다.

그렇게 날려올 듯한 밀가루의 향연. 

과연 저게 미세먼지였다면 최소한 그 미세먼지는 모아서 국수라도 해먹었겠지..





일단 김치는 기본 제공. 그리고 각종 양념장과 다대기가 준비되어 있는데 저 양념장..

보기보다 꽤나 매웠다. 

난 분명히 조금만 넣었는데 말이다. 근데 뭐 저 양념장이 비법은 아닐테고.. 




요게 비법인가 보다. 된장처럼 생겼는데 된장은 아니라고 한다.

대체 뭐일까.. 그냥 넣어봤다.

굉장히 톡 쏘면서도 후추의 느낌과 매콤함이 확 올라왔다.

저 양념만 따로 절도해가는 사람들이 있어서 그런걸까.. 

곳곳에 CCTV와 경고문이 붙어 있었던걸로 기억한다.

음.. 진짜 맛집의 비법일려나..





드디어 나온 칼국수.

정말 심플하다. 그 흔하디 흔한 고명도 김과 파 뿐. 하지만 이 정도도 난 좋을 뿐이다.

내가 이제까지 생각해왔던 걸쭉하고 탁한 느낌의 국물과는 차원이 달랐다.

굉장히 맑디 맑았다.

주변의 밀가루가 흩뿌려질 듯한 외관을 비교해도 아...국물 참 시원해 보인다.

기대감이 밀려 들어왔다.




언제나 그렇듯이 한입샷.

칼국수의 그 울퉁불퉁한 불규칙한 면발은 당연지사.

아까 넣은 다대기정체불명의 소스맑은 멸치육수와 잘 어우러지면서 굉장히 칼칼한 맛을 불러 일으킨다.

맛집의 비법인건가... 비범한걸까...

밀가루를 먼지 날리듯이 맞아갈 듯한 외관 속에서 탁한 국물이 아닌 맑은 멸치 육수의 심플한 칼국수는 그러한 미세먼지같은 밀가루 먼지를 맞아가면서도 술 마신 사람들에게는 다음날의 속풀이 시원함을 가져다 줄 듯한 맛임에 틀림 없었다.


다소 협소하고 식당의 인테리어고 나발이고 없다. 민감한걸 따지는 사람은 가기 어려운 곳.

개인적으로 이 정도 가격에 이정도 맛이면 만족이라고 생각한다.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황학동 67 | 할아버지손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간만에 일본어하고 같이 섞어서 포스트를 작성하려고 한다. 

나름 을지로에서 가까운 지역에서 거주하는 나라고 하지만 수요미식회에도 나온 맛집이라는 이야기는 이번에 처음 들었다. 

모르는 식당이기도 했지만 엉뚱하게도 외국인이 알려줘서 알게된 식당이다.


그렇다. 원래 자국민보다 외국인이 더 많이 아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오늘은 바로 그런곳이다. 물론 나만 몰랐던 것일 수도 있다.


東大門駅とDDPに近いキムチチゲ専門店の話です。韓国のtvnテレビ番組"水曜グルメ"にも出たグルメです。



서울 을지로5가 방산시장에 위치한 쌈싸먹는 김치찌개 전문점 은주정.

예전에 매우 교하셨던 그 요망한 분께서 방송에 나왔던 그 수요미식회에도 나왔던 맛집이라고 한다. 

 김치찌개를 쌈으로 싸서 먹는다?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는 잘 안간다. 


乙支路5街の芳山市場入口にあるキムチチゲ及びサム専門店ウンジュジョンです。

広場市場から清渓川方向に移動すれば会える防山市場. そこに位置しています。

東大門歴史文化公園駅で移動するなら,地下道に沿って10分ほど歩いてもいいです。




1, 2층 규모로 이뤄져 있는 꽤나 큰 규모의 김치찌개 전문점. 메뉴는 딱 하나 뿐이다. 

방문시간이 점심시간이 조금 지난 시간대였음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꽤나 많았다. 아무래도 근처의 방산시장에 방문한 사람들 혹은 자영업자들이 많이 와서 식사를 하는 듯 하다.

그리고 외국인들도 간간히 보였다. 

점심 김치찌개 1인분 8천원.

저녁 김치찌개 가격은 조금 다르다.  

2階の規模のこの店。メニューはキムチチゲ。 たった一つだけです。

昼食1人当たりの価格は8000ウォン。 税込み

夕食の価格がもう少し高いです。


何人なのか話だけして席を案内してもらいます。

別に注文はありません。 すぐ食べ物をセットしてくれます。あなたが外国人でも問題はありません。




기본적으로 세팅되는 반찬들. 김치찌개에 쌈채소라.. 뭔가 특이하다. 

반찬 종류는 다양다양하게 나온다. 

하지만 원래부터 별도의 반찬을 잘 먹는 성격은 아닌지라 쌈채소와 김치찌개 위주로 즐겨 보려고 한다.

그저 몇명인지만 물어보고 인원수에 맞춰서 메뉴만 내어준다.

그것이 전부이다. 

어찌보면 외국인들도 가끔 온다는 식당의 특성상 몇명인지 손가락으로만 알려줘도 오케이! 하면서 메뉴를 갖다주니 말이다.

基本的にセットされるおかずと野菜です。ご飯もすぐにセットしてくれます。


あの野菜でご飯とキムチチゲの肉を一緒に包んで食べます。おかずが足りなければ言ってください。 おかわり自由です。




그냥 앉자마자 주문도 없다. 바로 냄비채로 가져다 주는 김치찌개. 한참을 바글바글 끓여야 한다고 한다.

라면도 넣어서 먹을 수 있다고 한다. 

처음 온 나로써는 얼마나 팔팔 끓여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 

물어보니 그냥 냅두랜다. 


먹기전에 앞치마는 셀프이기 때문에 가져와서 옷에 묻지 않도록 대비를 잘해야 한다. 


すぐ、ガスレンジに載せてくれるキムチチゲの鍋。ラーメンが必要なら注文されてもいいです。 

キムチチゲにラーメンをいれるとほんとうにおいしいです。

キムチチゲの汁が服に付着することがあるのでエプロンを着用してください。

 店員に聞いてみると位置がわかります。 エプロンセルフ!



바글바글 잘 끓여져 올라가는 모습의 김치찌개. 

추울때 딱 제격인 모습의 김치찌개이다.

숭덩숭덩 썰려있는 고기와 두부. 그리고 김치. 맑은 김치국물로 맛을 내어서 끓여 나오는 김치찌개.


개인적인 평가는 이러하다. 

굳이 쌈싸먹을 필요가 있나? 쌈싸먹는거 귀찮은 사람들은 그다지 좋아할 느낌은 아니다. 

오히려 김치찌개 자체가 시원한 맛을 내기 때문에 식사용 보다는 개인적으로는 소주안주로 적당한 느낌?

쌈을 안싸먹는 사람들이 김치찌개를 먹으러 간다고 했을 시 가성비는 조금 딸린다. 

맛은 나쁘지 않다. 시원함에 고기의 묵직함이 섞여서 벨런스는 좋다. 


熱心に沸いているキムチチゲの姿

肉とエリンギ. そして豆腐,キムチ

さっぱり。。 そして肉の味の組み合わせのスープ。2人で食べても本当に多い量。行列が続く理由が分かります。

他のメニューはなく,キムチチゲだけを専門にする食堂なので失敗はありません。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주교동 43-23 | 은주정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전에는 안 그랬는데 이제는 일본에 가면 무조건 라멘을 좀 많이 먹고 다녀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는 점이다. 

그런 점에서 지난 오사카의 방문은 좀 특이한 라멘집, 맛있는 라멘집 방문이 많지 않아서 아쉬웠었다.

그래도 그런 아쉬움을 단숨에 날릴 정도로 잘 먹고 온 라멘집. 아직도 그 맛이 혀의 미뢰에서 새록새록 기억이 난다.  



오사카 난카이 난바역에서 도보로 약 10분. 오사카난바역 인근, 번화가에서는 조금 떨어진 위치. 찾기가 살짝 어려워서 gps의 힘을 빌렸다. 

니보시 라멘 전문점 타마고로 난바점이다.

기본적으로 돈꼬츠 육수니보시를 첨가하여 진하면서도 고기 육수의 느낌에 생선 육수의 느낌이 더해져 조금 더 끈적하면서도 진하지만 새로운 맛을 느낄 수 있는 라멘이었다. 



나의 주문은 시오 아지타마. 원래는 기본 베이스 아지타마를 주문하려다가 모두 같은 메뉴인줄 알고 가운데꺼를 눌렀다가 소금맛을 주문한게 미스였다. 

하지만 오히려 이 선택이 신의 한수가 되었다는 점이다. 


카운터에서 직접 돈주고 추가 토핑도 가능한 구성들이 안내되어 있었으나 뭐 굳이 라멘 자체에도 충분한데..



이 곳 타마고로 라멘집의 취급하는 주류는 삿포로 계열을 취급하는 듯 싶었다. 

마침 조금 독한 술을 마시고 싶어서 고른 소주 하이볼. 우리나라의 소주와는 다르다. 

맛은 두 종류. 레몬맛 진한맛.  그런 하이볼의 레몬맛. 진한 맛도 있지만 진한 맛은 왠지 쓸 거 같아서 일단 피했다. 



그리고 나온 라멘. ゆず三つ葉라고 불리우는 유자 삼엽? 조금 향이 쎈 잎파리가 들어가 있으며, 멘마, 나루토마키, 챠슈, 그리고 기본 아지타마에 한개가 추가된 소금 맛니보시 라멘이 나왔다. 

은 특이하게도 꼬불꼬불치지레 스타일인데 자가제면의 느낌이었다. 

원래 쇼유스타일을 좋아하는데 어쩌다 보니 소금 베이스의 시오 라멘을 즐기게 되었는데 이 아이.. 뭔가 범상찮다.

기본 베이스만이 라멘은 아닙니다! 라고 외치는 듯한 느낌. 



그래. 마지막 피니쉬는 이렇게 간다. 다 필요없다. 국물이 몸에 안좋다느니 자극적이라느니 어차피 일본에서만 이렇게 먹는거다.

그..모 방송국에 어떤 요망한 녀석이 있었다. 음식꼴림니스트인가 뭔가 자기 혼자 만들어낸 직업으로 헛소리 지껄이시던분.

요망한 녀석이 일본인들은 절대로 라멘 국물은 다 먹지도 않으며, 몸에 안좋다는 개소리를 지껄였다.

참신한 개소리였다. 내가 먹을 때만 해도 옆 자리고 저 먼 곳의 자리고 간에 국물을 후루룩 잘도 먹고 있었다. 

그리고 라멘집은 면도 면이지만 육수에 굉장히 자부심을 가지다 보니까 국물을 다 마시면 굉장히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한다.

분명히 말하지만 육수가 분명 꽤나 자극적이긴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렇다고 음식인데 무슨 국물을 다 마시면 독을 먹는거 마냥 헛소리를 하는건 정말 말도 안되는 개소리이다.

어찌됐건 제대로 된 새로운 라멘발견한 보람이 생기는 하루였다. 




위치 :  난카이난바에서 오사카 난바역 방향으로 도보 약 5분거리에 위치. 

번화가가 아닌 상대적으로 좀 어두운 거리에 있다. 

https://tabelog.com/kr/osaka/A2701/A270202/27043108/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임실호국원 다녀왔을때 꽤나 괜찮다고 했던 중국집 음식의 퀄리티가 영 아니올시다 싶은 퀄리티여서 실망한 찰나.

왜,, 그런곳이 맛집으로 불리냐 싶을 정도로 의문이었다. 

이번에는 처음으로 서울 남부터미널에서 임실공용터미널까지 시외버스를 타고 이동한 김에 여럿 블로그의 후기 글을 보고 간 곳이다.

여긴 나보다는 어머니가 먼저 맛 본 곳인데 군인들이 그렇게 많이 온다고 그랬다.

내 예전 기억에 의하면 군인이 많은 곳은 중화요리 은둔 고수라고 생각하기에. 일단 가봤다.



흥용각. 흥룡각도 아니고 홍용각도 아니다. 흥이다. 흥용각. 중화요리 전문점.

여느 읍내에 있는 자그마하고 오래된 시간이 멈춰버린듯한 느낌의 동네에 위치한 투박한 중국집이다. 

과연 맛집일까 아닐까.. 내심 살짝 기대해본다. 



시골. 그것도 군 단의 사이즈의 중화요리 중국집 식당 치고는 가격이 다소 쎈편. 

짜장면을 기준으로 보면 서울하고 별 차이는 없다. 

약간은 야박한 양파인심. 단무지 인심은 낭낭하니 낫베드한데 난 솔직히 내 뱃속의 내장지방을 빼내기 위해서 엄청난 양의 양파와 식초를 먹는 사람인데 허허.. 

더 달라면 더 주니까 뭐 상관은 없다. 밥을 시키면 김치도 같이 나오는데 김치가 꽤나 먹을만 했나 보다. 

원래같으면 나는 짜장면을 주문하려고 했으나 물짜장이 그렇게 특이하고 맛있다는 소리가 있길래 물짜장을 주문하였다.

부모님은 볶음밥과 잡채밥.



우선 나와준 볶음밥. 짜장 인심 후하다. 어마어마한 밥의 양.

그렇다고 양만 많은 허접한 볶음밥의 느낌이 아녔다.

기름만 많고 느끼한 엉성한 볶음밥하고 달리 그릇에 흥건한 기름이 없다. 



그리고 잡채밥. 쌀밥은 뭐 밥솥으로 지어서 갓 따뜻하고 포슬포슬한 잘 지어진 밥.

웍질 꽤나 쎄게 들린 후에 나온 잡채의 위엄. 이거 퀄리티 좋다. 

코로 느껴지는 불향. 그리고 기름만 많이 써서 맛없게 볶은 기름 흥건한 잡채와는 느낌이 달랐다.

요즘 서울에서도 제대로 된 잡채밥 먹기 힘든게 예삿일인데 제대로 된 잡채밥 만났다고 칭찬이 자자하다. 



예전에 어떤 요망한 맘충이 꼴랑 짜장면 한그릇 시켜놓고서는 아이 먹게 만두도 같이 주세요~ 

아이 먹을꺼고 동네 장사인데 만두 한두개 주는건 당연하다는 듯이 했던 이야기가 생각난다.


그 맘충.. 여기오면 참 좋아하겠다. 우리 끽해봐야 식사류 세개밖에 안시켰는데 두당 2개씩은 낭낭하게 먹을 수 있는낭낭한 군만두를 서비스로 제공해줬다. 물론 시판용 만두이지만 이런 불경기에 이 정도의 서비스는 정말 훌륭하다. 

혼자 왔을때도 제공되는지 모르겠다만 그 맘충.. 이 글 보면 분노가 낭낭하게 차오르겠지? 



그 아이 참 신기하게 생겼다. 짬뽕도 아닌 것이 짜장면도 아닌것이 국물은 없는데 국물은 아니다.

분명 짜장면처럼 점성도 있다. 하지만 짜장면의 향은 전혀 없다. 

데프콘이 먹던 그 물짜장의 호기심을 여기서 1차로 해결을 하기 시작할 줄 알았는데 먹기 전부터 망설여지기 시작한다. 

얼핏 보면 짬뽕의 재료들과 같은 느낌. 



한번 잘 뽑았다. 가늘가늘 하니 일반 적인 짜장면의 면발보다 가늘어서 양념이 잘베면서도 면의 씹는 면적보다 양념이 묻어 나오는 면적이 더 넓어서 기분이가 아주 좋다.

생각지도 못한 오징어자잘한 새우. 그리고 꽃게 반마리. 이게 왠 호사일까.

얼큰한데 분명 짜장면은 아니다. 하지만 짬뽕도 아니다. 볶음 짬뽕이라는 요망한 메뉴와는 또 차원이 다르다.

아 이거 은근 계속 중독된다.

매콤한데 짜장면의 점성 느낌이 잘 살아 있다. 그냥 새로운 메뉴같은 느낌이다.

춘장이 안 들어갔는데도 짜장면 먹는 느낌흡사한 듯 흡사하지 않은 의문심이 남는 맛이다. 



뺏어 먹은 볶음밥. 짜장 딱 적절하게 잘 만들어졌다. 

웍질 쎄게 돌리고 나온 잡채밥에 걸맞게 역시 볶음밥도 기름이 덜하면서도 고슬고슬 잘 볶아진 볶음밥의 느낌.

만 먹었을때의 고슬고슬 알알이 식감이 잘 느껴지는 볶음밥하며, 짜장소스의 맛은 짜장면도 맛보고 싶어진다 싶을 정도의 괜찮았던 맛.

물론 여기보다 더 맛있는 맛집은 맛을 것이다. 특히 짜장면 같은 경우는 말이다.

일단 이 날의 내 기분은 아주 만족스러웠다.


전북 임실이라는 지역 특성상 쉽게 가기 어려운 지역이기 때문에 다음에 언제 또 갈 수 있을지 모르겠다. 

분명 저 물짜장의 맛은 언젠가 또 기억을 더듬을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일단 이 날 맛 본 물짜장과 볶음밥의 맛은 그대로 기억하도록 노력해 볼 것이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임실군 임실읍 이도리 934-26 | 흥용각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여행을 다니다 보면 가끔 그런 생각이 들 때가 있다. 그 나라의 음식도 좋지만 조금은 더 대중적이면서도 일본 특유의 음식이 아닌 조금은 변형된 내용의 음식이면서도 일본에서만 만날 수 있는 그런 요리.

일본의 양식은 그렇다. 절대 미국식 양식, 유럽식 양식이 아니다. 그냥 일본 스타일의 양식이다.

그런 일본 스타일의 양식. 어느 누가 먹어도 잘 먹을 수 있는 일본식 양식. 특히 오사카 자유여행에서 짬짜면처럼 한개만 아닌 여러가지를 한꺼번에. 그것도 배가 빵빵할 정도로 맛있게 먹고싶다고 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오늘은 바로 그런 곳이다. 오사카 사카이스지혼마찌역 식당가 내에 위치한 후쿠모토. 나가사키 스타일토루코라이스가 유명한 양식 전문점이다. 찾기 어려운 위치에 있는 식당이지만 의외로 유명한 식당이구나 라는 느낌이 확 들었다. 

여기는 확실히 얘기하지만 현지인들 외에는 외국인들은 잘 모르는 식당일 것이다. 

특히 판비테라우치, 셀프 오오니시 등 센바 도매상가를 다니는 대한민국 국적의 사업자들도 잘 모를 것이다.  



메뉴는 이렇다. 주로 함박스테이크, 오므라이스, 샐러드, 돈까스. 등. 정말 일본에서도 우리나라 사람들이 흔히 만나기 쉬운 양식. 아주 익숙한 메뉴들이다. 

하지만 여기서의 핵심은 당연히 저 토루코 라이스이다. 

토루코라이스는 다양한 조합으로 먹을 수 있다고 하지만 기본적으로 볶음밥 + 돈까스 + 스파게티가 보통의 조합이다.

개인적으로 돈까스와 스파게티를 같이 먹는 것에 대해서 굉장히 큰 로망이 있기 때문에 기본 토루코 라이스를 선택. 스파게티는 기본적으로 나폴리탄으로 제공된다. 



의외로 꽤나 오래된 분위기의 레스토랑. 일본 오사카 현지인 맛집의 분위기에 걸맞는 수수하고 속칭 쇼와의 분위기라고 일컫는 일부 사람들이 있을 수도 있다. 

꽤나 오래된 식당인데도 불구하고 깨끗히 잘 관리된 식당이라는 점이 분명했다. 역시 먹는것으로 장난은 안친다는게 확실히 느껴졌다. 



찌라시가 있길래 한번 살펴봤다. 실제로 이 곳의 시그니쳐 양식 메뉴는 역시 토루코라이스라고 한다. 실제 이 곳 후쿠모토 식당의 대표스위스호텔 출신의 조리사여서 그런 이야기가 있었다.

왠지 더욱 더 기대가 된다. 사진만 봐도 맛있겠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드디어 나온 메뉴. 돈까스볶음밥. 그리고 나폴리탄 스파게티가 같이 얹어서 짬짜면 처럼 3가지 메뉴를 한번에 먹을 수 있는 후쿠모토 토루코라이스가 나왔다. 

참고로 토루코 라이스를 주문하게 되면 저렇게 장국이 나온다. 단호박 스프의 경우는 스페셜 토루코라이스로 주문한 사람에게 나오는 메뉴이다.

미소시루 장국스프 컵을 보니까 뚝섬의 모 식당의 장국 와인글라스가 생각나기 시작했다. 커피잔에 담긴 장국은 뭔가 그래도 장국의 온도가 잘 유지될듯한 느낌이 들었다. 

차라리 이정도는 납득이 된다.


자세히 찍은 사진과 한입샷! 

참고로 얘기하지만 절대 일본인은 소식 하는 문화가 아니다. 정말 양 많다.

정말 잘 만듬새의 맛있는 양식이었다. 일본 스타일의 맛있고 풍성한 식사. 아주 맘에 들었다. 

가격도 저렴하고 양도 많기 때문에 혹시라도 양이 많은 자유 여행목적으로 오는 베낭여행족들에게는 가성비 좋다고 할 수 있다. 




위치 : 오사카 사카이스지선 사카이스지혼마찌역 내 식당가에 위치.

(다소 찾기 힘들기 때문에 물어봐서 가는 것이 좋을 듯 싶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벌써 연말이다. 이미 방학을 한 사람들도 있을테고 새해 여행 계획을 세우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참 시간이 눈물나게 빠르다.

여행을 하다 보면 식사 문제 해결에 애로사항이 꽃피우는 경우는 다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아무리 일본이라는 문화가 한국과 비슷해도 외국은 외국인 것이다. 

그럴때 편안한 곳이 바로 지하상점가백화점 옥상 식당가선택의 어려움을 타파할 수 있다는 점이다.

특히 하카타역 지하쪽에는 하카타 1번가라는 각종 식당이 모여있는 거리가 있다. 이 곳의 지하상가에는 다양하지만 최소한 실패를 할 수 없는 검증된 중간 이상은 한다는 식당들이 모여있다는 점이다.



하카타역 지하에 위치한 하카타1번가  식당거리. 

이 곳에서는 결정장애가 있는 사람들도 최소한 맛집 탐방에 어려운 사람들도 기본 이상은 하는 퀄리티의 맛을 내는 식당들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국적불문 다양한 식당들. 

특히 초밥, 모츠나베, 우동, 중화요리 등등 다양한 장르의 음식을 만나볼 수 있다.



오늘 우리가 간 곳은 바로 롱후 다이닝 Long-hu Dining 중화요리 전문점의 스멜이 묻어나는 볶음밥 전문점이었다. 

아. 물론 일본식 중화요리라는 점은 잊지말아야 할 것이다. 

중국인들에게 우리나라의 짜장면을 얘기하면 이건 중국요리가 아니라고 얘기하는 사람들이 있는 거처럼 여기도 일본식 중국 요리라고 보면 된다.



하카타역 인근으로 직장인들이 많고 유동인구가 많아서 그런지 홀에서 식사하는 것 외에도 포장 도시락 메뉴도 판매하고 있었다. 

일본은 아직까지 도시락 문화가 잘 발달되어 있는 나라라는 점이어서 그런거일 수도 있다.



방문시각이 점심시간이 막 끝나고 얼마 안된 시간대여서 그런가. 역시 사람들이 많이 없다. 점심시간에 꽤나 꽉 찼던 느낌이 부엌에서 설겆이 소리만으로도 알 수 있었다. 전체적으로 외국인 보다는 현지인들이 식사하러 오는 느낌이 다분했다.



아직 런치가 가능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런치타임대의 식사 정식 메뉴를 골랐다.

일단 메뉴명은 선택하는 볶음밥과 롱후 런치 세트(디저트 제외 1개), 한개는 디저트 추가.

이렇게 주문을 하였다.

볶음밥의 선택은 1번과 4번. 1번은 챠슈볶음밥. 4번은 무와 호타테 가리비살? 사실 완전한 일본어 능력자가 아니기에 일단 고기가 안들어갔고 호타테라는 단어를 보고 고기는 없겠구나 싶어서 주문한 4번. 



역시 중화요리 답게 자스민차가 나온다. 

블로그 포스트 쓰면서 몰랐는데 이 식당. 프랜차이즈였다. 

다만 지점은 전국에 20개정도? 몇개 없고 핵심적으로 관리만 열심히 하는 듯 하다. 



우선적으로 나온 기본반찬 계란국. 

일본은 일단 기본적으로 짜게 먹는다. 우리나라보다 그 염도가 심했으면 심했지. 

절대 덜하지 않다. 저염식인 사람들은 조금 난감할 수도 있다.


역시 메인중에서 우선적으로 나온 챠슈볶음밥. 

이거 나쁘지 않은데? 볶은 수준도 기본 이상은 하고 찰기있는 밥으로 잘볶았다. 

간도 꽤나 간간한 스타일. 이렇게 저렇게 마구마구 처묵처묵 하면 되는거다.



그리고 나온 가리비 볶음밥. 특이하게 무가 들어간 점이 특이하다. 

일본애들은 무를 굉장히 좋아한다. 

우리나라 사람들에 비해서 무를 음식에 사용하는 빈도가 굉장히 높다고 해야할까 모르겠다. 그만큼 무를 좋아한다.



마지막으로 점심 세트에서 빠진 마파두부가 같이 나온다. 한국식 마파두부와 스타일은 다르지만 조금 짜고 물린다고 싶을때 매운 맛이 오니까 역시 느끼한 맛도 확 잡아주고 개운해지는 맛이 온다.


최소한 기본이상은 하는 맛이라고 기대했기에 역시 실패는 안했다. 

맛이 없을 수 없는 기본 이상의 메뉴들과 스타일. 

어느 누구도 밥 고민이 되고 그럴때 무난하게 선택가능한 메뉴이다.





위치 : 하카타역 하카타 시티 지하1층 博多1番街로 진입한 후 약 10~15m근방에 위치함.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후쿠오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벌써 크리스마스 이브 전날이다. 

하지만 어쩌다 보니까 일이 많아져서 집에서 식사를 차려놓고 먹어야 할 일이 바빠 식당을 찾아야 하는데도 집근처에 식사할 만한 곳이 없어서 애매모호한 경우가 많다.

그래서 가끔 동묘앞역, 동대문역 인근을 돌아다녀도 솔직히 마땅한 맛집은 찾기 힘든게 현실이다.

그러다가 발견한 곳인데 허서방 불쭈꾸미라는 종로5가에 허서방 갈비탕이라는 곳에서 하는 식당이 있었다.

딱봐도 간판도 똑같고 분명 거기서 하는 듯한 느낌이 드는 식당.

일단 들어가 보았다.



종로5가의 허서방이 갈비탕과 육회 등 고기류가 전문이라고 하면 이 곳은 쭈꾸미 종류가 주력인듯 했다. 동대문역, 동묘앞역

하지만 분위기는 오픈한지 얼마 안된 곳이라 깨끗했다.

오히려 맛집이라는 홍보가 안 된 곳이라 더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종로5가 허서방은 정말 어르신 상대로 장사를 하는 곳이라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굉장히 정신없고 뭔가 식사 한끼 하기 어려울 정도로 중구난방식 분위기였는데 여기 동묘앞 허서방 불쭈꾸미는 아직까지 초기라서 그런지 조용해 보였다.

어르신들 상대로 장사하는 느낌이 들어서 그런지 반찬이나 후식같은건 맘껏 먹을 수 있게 되어 있었고 대신 1인 1메뉴 주문이 필수였다. 



내가 정신을 못차렸나 보다... 쭈꾸미를 넣기 직전에 한장 찍었어야 했는데 그걸 간과했다..

반찬세팅은 뭐 기본적이지만 맘껏 먹을 수 있게 해놨으며, 따로 비밤밥 채소와 밥이 제공되었다.

그리고 쭈꾸미는 한 그릇에 나눠 먹을 수 있게 크게 해서 나왔다.  쓱쓱 비벼서 한입 뚝딱 한다.



오히려 조금 밍밍해서 좀 아쉬웠던 칼국수. 멸치 육수 베이스로 한 듯 한데 칼국수가 살짝 아쉬운 수준. 

쭈꾸미는 개인적으로 얼큰해서 좋았고 나쁘지는 않았다. 

가격이 그렇게 쎈 편도 아니고 그래서 식사 한끼 후다닥 하기 좋았다.

어르신들 보다는 오히려 학생들이 많이 먹기 좋아 보였다. 

그것 보다는 돈까스가 굉장히 맛있어 보여서 돈까스가 어떨지 궁금해지는 맛이었다. 

점심 한끼로 잘 해결하고 왔다.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창신동 328-3 | 허서방쭈꾸미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