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미아사거리역 주변 미아삼거리는 예전보다는 자주 안가게 되는 느낌인 듯 하다. 그로 인해서 자주가던 술집들도 바뀌고 분위기 파악도 예전대비 떨어져서 어디가 좋은지 모르기도 할 정도로 일부는 많이 바뀐 듯 하다.

이 날은 비가 추적추적 내리던 한국에 마지막으로 불어 들어온 태풍. 콩레이가 오기 전날이었다.

이제 진짜 추워지기 시작한 쌀쌀한 날씨에 비까지 내리니 막걸리에 부침개 생각이 날터이니 결국 막걸리를 마시자는 우리 간수님의 말씀에 따라서 미아삼거리 주막 이라는 팔도 막걸리 전문점에 다녀온 후기이다.



매번 방문해도 한결같은 주막의 간판. 여기도 참 오랫동안 터줏대감처럼 자리잡고 있다. 다른 집들은 떠나고 사라지고 그랬는데도 여기는 참 꿋꿋하다. 

다른 술집들과는 달리 막걸리가 전문이기도 하지만 조용한 주택가 골목에 자리잡아서 운치있는 느낌이라 그런건가?


여기는 메뉴가 확정적이지가 않다. 가끔 주기적으로 일부 메뉴는 삭제되는 식이기도 하고 막걸리도 그때 그때 취향에 따라 바뀌는 듯 하다. 

지난번에 올렸던 주막 포스트와 메뉴가 일부 바뀐 것을 알 수 있다. 지난번에는 만두탕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없어졌네..


아직까지는 춥지 않았고 비가 보슬보슬 내리던 어느날. 야외테라스에서 마셔도 무리가 없는 날씨. 이제 겨울에는 먹기 힘든 자리지만 이날은 무리감이 없었다. 



우선 나온 쟁반 막국수. 새콤매콤 달콤한 국수에 막거리 일단 1병을 권해본다.

국수는 언제나 진리이고 사랑이다. 정말 요알못이 아닌 이상은 맛없게 할 수 없는 국수이다.



우리가 일단 달리기 시작한 막걸리 1997과 한산모시 막걸리. 그외에도 다양한 막걸리가 있지만 이날은 역시 적당히 마시기 위해서 이정도로만.



그리고 나온 그대로 감자전. 

보통 감자전은 우리가 알기로도 강판에 갈아서 얇게 펴서 나오는 감자전이 생각 날테지만 여기 감자전은 감자를 채썰어서 넓게해서 나온다. 

이 전이 바로 여기만의 트레이드마크이다. 절대 맛이 없을 수 없는 맛.



양파간장과 감자전 한입. 그리고 막걸리 한잔.

살찌는건 무섭다. 하지만 마실때는 기분이가 매우 좋다. 왜냐고?

괴롭고 힘겨운 하루하루에 알콜이라는 아이는 내 우울하고 답답한 기분과 위장을 달래주기 때문이다.

슬픔도 괴로움도 잊어보고자 들이키는 씁쓸한 인생의 한잔.

함께 달려가자꾸나~~~!!!! 옥보단!!!!!!!!!!!!! (뭔 개소리야...)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북구 미아동 54-259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몇달전에 올렸던 미아사거리역 막걸리 전문점 술집인 주막의 후기를 올린적이 있다. ( http://m-nes.tistory.com/35 참조 ) 그런데 지난 며칠전 수유시장에서 족발을 먹고 수유쪽에서 간단히 한잔 할 요량으로 수유역 쪽으로 넘어간 일이 있었는데 왠지 미아사거리의 주막과 메뉴 및 막걸리 종류가 똑같고 심지어는 간판까지 똑같았던 점 때문에 반신반의하고 들어간 수유양조장 주막 수유점에 다녀온 후기이다.



비록 간판은 막걸리펍 이라고 써있었으며, 수유양조장이라고 써있는데 실제 간판명은 주막이라고 언급되어 있었다. 그리고 왠지 미아사거리 주막하고 똑같은 비주얼의 사장님이 계시길래 물어본 결과 두 분이 친구라고 그랬으며, 메뉴도 서로같이 공유하는 듯 싶었다.



일단 기본적인 세팅. 미아사거리 주막과 수유역 주막의 기본 안주는 역시 깍두기. 저 깍두기에서 아.. 여기 공통점이 똑같구나 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본인 미네스는 깍두기를 잘 안먹지만 역시 주당들은 기본 안주만으로도 술을 쭉쭉 잘 빨기 때문에 깍두기도 야무지게 잘 먹는다.



일단 기본적인 막걸리 메뉴. 역시 별 차이는 없었다. 다만 아주 미세하게 차이는 있었으나 그냥 막눈이고 비주당인 나같은 사람은 잘 모르는게 사실이다. 바나나 먹걸리는 싸구려 바나나 막걸리가 아니라고 해서 궁금했으나 애들이 오늘따라 주당처럼 안노네~?



다만, 여기서 조금 다르구나 느낀점. 안주 종류는 미아사거리의 주막에 비해서 조금 더 다양했던 느낌. 우리 주당들은 미사거리 주막은 국물류가 많이 없어서 아쉬운데 여기는 국물류가 조금 더 있어서 좋다고 그런다. 그리고 전의 종류도 수유역 주막이 실제로 조금 더 많은 느낌.


우리는 치즈감자전 + 오뎅탕 + 지평막걸리 + 유성 막걸리로 주문.



여기서 또 차이점 하나. 여기는 막걸리를 그라스 (영어는 글라쓰~ 한국에서는 그라스) 유리컵에 부어서 마시는 방식. 다소 색다르긴 했으나 나같이 양 조절 못하는 사람들은 유리컵이 조금 부담인 느낌.



1차로 나온 치즈감자전. 여기 수유역 주막 감자전도 미아사거리 주막과 똑같은 방식이다. 다만 여기는 다소 미아사거리점에 비해 두껍고 조금 더 좁게 만들어진 느낌이었다. 뭐 어떻게 하건 상관은 없지. 



그리고 여기서 시킨 오뎅탕. 다소 국물이 땡긴 추운 날씨였기에 저렴한 가격에 한그릇 시켜보자고 해서 시킨 국물류. 오뎅탕에 계란이 풀어져 있어서 별로일 줄 알았는데 의외로 담백하고 괜찮았다. 아주 빠글빠글 끓여서 나오면 더 좋았겠다 싶은 생각이 든 메뉴.



그 다음에 시킨 메뉴. 한근 보쌈. 한근은 분명 600g 이라는 것을 알기에 기대하고 시켰으나 한근의 느낌은 안들었던 것으로. 나름 고기는 먹을만 했으나 왠지 속은 느낌



나름 오히려 괜찮았던 메뉴. 육전 두부김치 소라무침 한판 세트. 다양하게 여러가지 모여있는 안주이다 보니까 여러가지 조금씩 맛보기에는 좋은 느낌. 


우리 주당들은 이것도 분명 모자란 느낌이 들었었다.



지점마다 차이점은 있을 수 있겠지만 나름 메뉴의 차이점이 있어서 골라먹는 재미가 보였던 수유역 주막이었다.

<제 돈 주고 직접 사먹은 후기 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북구 수유동 192-34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오는날에는 막걸리에 파전이 생각나기 마련이죠. 하지만 이렇게 더운 날에는 막걸리 함부로 마셨다가는 쓰리디 쓰린 속으로 인하여 굉장히 크나 큰 숙취에 힘겨운 나날을 보낼 수도 있는 후폭풍이 발생할 수도 있죠. 그래도 술쟁이들은 언제나 투닥투닥 거리면서 막걸리를 홀짝홀짝 거리곤 하겠죠. 오늘은 지난번에 다녀온 서울 미아사거리역에 위치한 팔도 막걸리 전문점 주막에 다녀온 후기입니다.



심플하기 그지 없는 간판명. 주막


특이하고 임펙트 있는 상호명도 아닌 아주 간단한 이름인 주막. 딱 하나만 이름을 걸고서 장사하는 가게죠. 딱 봐도 막걸리와 관련된 안주만 전문으로 운영되는 가게라는 점이 인상적이랍니다.



우선적으로 시켜 본 막걸리입니다. 개도 생막걸리와 진땡 막걸리. 쉽게 마주하기 힘든 브랜드와 지역 막걸리를 이 곳에 오면 맛 볼수 있는 점이 굉장히 인상적이랍니다. 다양한 술을 좋아하는 우리 주당분들은 오늘도 이렇게 다양한 팔도 막걸리의 선택권에서 또 투닥투닥거리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답니다.



그리고 호기심 삼아서 시켜본 메로니아 막걸리. 네. 달달하고 향기가 독특한 막걸리라는 이야기를 듣고 주문 했는데 FAIL. 다시는 안 시킬 듯 해요. 아스파탐의 인위적인 단맛이 굉장히 쎘던 기억이 나는거 같아요. 다시는 거들떠 안볼듯. 




저희의 선택메뉴가 하나씩 나오기 시작합니다. 첫번째 메뉴는 오꼬노미야끼. 어찌됐건 전종류 맞잖아요. 일본이냐 한국이냐 차이일 뿐이지. 여기 오꼬노미야끼는 전통적인 오꼬노미야끼의 방식은 아니지만 이상하게 중독 되더라고요. 맛도 괜찮았고요. 그래서 주기적으로 오면 감자전하고 꼭 시켜먹게 되는 듯.



그리고 우리 국수를 좋아하는 주당 친구를 위한 비빔국수. 매콤새콤한게 언제나 시켜먹어도 절대 실패할 수 없는 맛없게 하면 안주 모든게 맛없다고 증명할 수 있는 기본적인 안주이죠. 역시 우리 주당들 또 비빔국수에 투닥투닥 거리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국물을 시원하게 마셔주기 위해서 만두국을 추가로 시켜줍니다. 역시 주당들. 국물 없이는 술을 많이 못 넘긴다고 해장하고 마셔줘야 한다고 하네요. 싸구려 만두가 들어갔지만 없으면 섭섭할 듯한 안주인 느낌이더라고요. 


전체적으로 안주는 깔끔하고 맛있게 잘 해주는 술집 맛집 이라고 할 수 있겠더라고요. 사실 여기는 저희 주당들이 자주 다니는 단골집이기도 하고요. 안 가본지 좀 됐긴 했지만 안주가 주기적으로 바뀌는 곳이라 지금은 어떤지 궁금해지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북구 미아동 54-259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