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게 있어서 홍대는 10대 20대 초반에는 인디락 펑크 공연 및 각종 인디 패션을 목적으로 다녔던 장소였다.

그리고 나이가 차츰 들어 20대 중반에는 각종 모임 및 클럽을 위한 목적.

그리고 어느 순간엔가 나이가 들어서 이제는 홍대의 문화에서 벗어나야 할 나이에 임박하기 시작했다.

이제는 뭘 마셔도 홍대의 분위기에 섞기에는 나이가 문제일수도 있다.

홍대는 옛날과 현재가 공존하면서도 유일하게 대한민국의 경제가 현재의 망조의 길에 접어들어도 지속번화하는 장소 중 하나이다.

이 날은 생일이랍시고 어쩌다 보니 같이 식사를 하게 된 이야기이다.



홍대입구역. 일명 홍대역에서 서교동 웨딩타운 뒷편 번화가쪽에 위치한 신미경 홍대 닭갈비.

2층에 있는 닭갈비집 치고 굉장히 큰 규모였던 게 신기했다.

내게 있어서 닭갈비는 고등학교 시절 돈이 없고 놀고 싶지만 먹을 거 없어서 저렴한 가격에 배부르게 먹을 수 있었던 닭갈비의 기억이 아른거린다.

중고등학교때 동기들이랑 밥을 먹어야 하는데 한창 왕성한 나이에 돈이 어딨다고..

결국 선택한 것이 무난한 가격의 닭갈비.




그때의 닭갈비는 1인당 5천원 정도를 내고 머릿수대로 시키면 정말 푸짐하게 나왔는데..

이제는 그 것도 옛 이야기인듯 하다.

이렇게 메뉴판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이미 1인분 만원대는 거뜬히 넘어간 시대.

엄청난 크기의 저 무쇠판. 

어느 닭갈비 집을 가도 공통인듯 하다.





소소한 찬거리들과 치즈닭갈비를 시키면서 나온 치즈들.

시원한 김치국.

평소 집에서는 안마시는데 이런곳에서는 잘도 마신다.

자극적이고 짜고 시큼하고. 




여긴 특이하게 닭갈비가 나오기 직전에 전을 하나씩 구워준다.

찬거리가 정말 소소해서 히잉...이랬던 와중에 나와주는 자그마한 부침개.

생생정보통이나 다른 방송에서 맛집이라고 소개했는데

설마 이까짓 부침개 좀 줬다고 맛집이라고 하는건 아니겠지?

비주얼로 봐도 맛을 봐도 그냥 말그대로 조금 더 잘 구워진 구내식당 부침개의 비주얼.

간장이 없어서 오리엔탈 소스가 뿌려진 상추와 곁들여 먹으니 먹어줄만 하다.




그래도 이 닭갈비 만큼은 정말 비주얼이 짱짱하다.

한쪽으로는 치즈. 

한쪽으로는 닭갈비

요즘 인스타그램이니 페이스북이니 맛집이랍시고 올라오는 사진들 보면 정말 화려하기 그지 없다.

치즈 녹기 직전에 일단 닭갈비 사진 한장 찍어놓고 개겨본다.




솔솔 스르르르 녹아내려가는 치즈.

힘들었던 몸 마저 녹아 내릴거 같은 비주얼이다.

치즈의 본고장도 아닌데 치즈를 활용한 요리는 정말 대한민국 우리나라가 끝판왕일거 같다.

왠만한 인스타그램 맛집이라고 얘기하는 것들도 보면 치즈가 빠지질 않으니까 말이다.





치즈 돌돌 돌려가면 하얀 모짜렐라 치즈 부터 한입샷.

그리고 노란 체다치즈도 돌돌 돌려서 한입샷.

매운맛을 강렬하게 했을때 치즈의 조화는 맵다가 중화되었다가 하는 효과를 가져다 준다고 할 수 있다.

참..그러고 보면 닭갈비는 원래 이런 음식이었지.

코찔찔 흘리던 시절에 자극적으로 먹고 자극적으로 배부르게 만들었던 그런 화끈한 음식.




한국인의 전통은 바로 2가지가 있다.

하나는 모든 음식은 경건한 마음으로 스마트폰 혹은 카메라를 들고 음식 사진을 촬영하는 것이다.

그 다음 하나는 바로 다 먹은 음식의 남은 부분은 밥과 함께 섞어서... 부산 말로 마! 팍팍 쓰까서!

팍팍! 볶아 먹는다. 마 팍팍 뽀까 묵는다!

치즈 활용한 음식의 끝판왕 , 볶음밥 끝판왕의 국가.

바로 대한민국이다.




잘 볶아져서 기름 좔좔 흐르는 볶음밥 한입샷을 보고나면...

다이어트는 저 멀리 저 세상의 이야기요.

이 볶음밥은 살이 안 찌겠지만 살은 당신이 찝니다...

그 것은 만고의 진리.. 명쾌한 해답....

당신이 코찔찔 흘리던 젊은 혈기왕성한 시기였다면 모를까.

이미 당신의 배는 늘어나고 있을 것이다.


솔직한 이야기로 닭갈비 맛이 닭갈비 맛이지 뭐 별거 있겠냐?

그냥 평범하고 무난한 닭갈비였다.

가격이 가격이니 만큼 그래도 좀 더 푸짐한 느낌이라는 점.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녔다.


여기가 중국인들과 러시아, 몽골 등 키릴문자 계열 국가 사람들에게 굉장히 유명한가 보다.

러시아어 쓰는 고객들이 굉장히 많았다.

외국인 친구가 있다면 색다른 장소라고 소개해줘도 손해는 안볼 느낌이었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서교동 357-2 2층 | 신미경홍대닭갈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홍대는 참 다양하면서도 볼거리 먹거리도 다양하지만 그만큼 비싼 임대료 상권으로 인하여 뭐 하나 맛있게 먹으려고 한다 치면 몇만원은 훌쩍 넘어가곤 한다. 그런 홍대에서 무한리필을 발견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


오사카에는 쿠시카츠가 굉장히 유명한데 그것을 셀프로 무한리필로 직접 해서 먹을 수 있는 전문점이 있어서 다녀온 후기이다.



서울 홍대입구역 근처에 위치한 와타시와 텐뿌라 서교동. 

직접 해서 맘껏 먹는 방식인듯 하다. 2층에 있다는 점 때문에 쉽게 발견하기는 어렵지만 우연찮게 맥주에 튀김 가득가득 먹기에 좋을듯 싶기에 찾아가봤다.




런치와 디너 가격이 각자 다른 듯 하다. 

생맥주 무제한 코스가 있기에 우리는 생맥주 무제한과 2인 코스를 시켜봤다. 



주문 후 나오는 맥주. 그리고 반죽과 튀김가루. 

직접 묻혀서 튀기는 듯한 느낌이다. 


오사카에서 경험으로는 쿠시카츠 라는 튀김을 먹을려고 친다면 저 소스는 딱 한번만 찍을 수 있게 한다.  한입 먹은 후에 찍을려고 하면 위생 문제로 찍지말라고 엄청나게 정색을 한다.


내 소스 내가 따로 놓고 내 맘대로 찍어 먹으니까 기분이 좋다.



이렇게 무한리필로 무제한 본인이 원하는 꼬치를 골라서 튀기면 된다. 새우, 버섯, 채소류, 핫도그, 돼지고기, 닭고기, 타코야끼 등등 다양한데 결국 먹게 되는 것만 먹는 듯 하다. 


그외에 떡볶이, 순대, 카레밥 등이 있었다. 말그대로 꼬치 튀김 무한리필에 중점을 둔 듯 하다. 소소하게 다양하게 먹는다 생각하고 열심히 여러가지를 고른다.


어차피 나에게는 생맥주 무제한이 있으니까 말이다.



떡볶이와 우동도 추가로 가져와본다. 

소스는 다양하게 구비되어 있으나 결국 먹는 것만 먹게 되는 듯 하다. 

테이블에 이렇게 튀김기와 기름이 준비되어 나온다. 이 곳에서 직접 튀겨먹는 방식.



참 비주얼은 보잘것 없지만 일단 내 맘대로 튀겨서 먹는거니까 비주얼따위는 상관 안한다.

 일단 내쪽에는 김말이. 염통, 춘권, 메추리알 등등. 그 외에도 많이 튀겼으나 무제한도 시간 제한이 있기 때문에..



저 튀겨지는 자태를 보라. 기름이 부글부글 끓어 오르면서 내 입맛대로 튀겨준다. 

열심히 튀겨준다. 한번에 넣는 양이 제한되어 있기때문에 적당량 넣고 튀기라고 지시해준다. 



한입샷은 언제나 빠지지 않고 찍어본다.


튀기는 것은 뭘 튀겨도 맛있으니까 딱히 두말하면 잔소리이다. (물론 가키노츠카이에서 나오듯이 피넛버터라던가 프리스크 등을 튀긴다던가 이런 것은..쫌...) 하지만 칼로리는 좀 고려해봐야 할 항목이다.


그래도 이때만큼은 생각 않고 맥주도 양껏 마시고 튀김도 양껏 먹어준다.


분위기는 다소 술먹기에는 너무 밝아서 조금은 아늑한 맛이 있길 바랬던거 빼면 나쁘지는 않았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서교동 346-43 2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끔 그런 날이 있다. 왠지 모르게 집에 있기는 짜증나고 답답한 날. 그냥 교통비만 들고 훌쩍 가까운데로 떠나고 싶은 심경. 

비록 그런 날은 아녔고 잠시 약속이 있어서 가게 된 홍대입구. 그 곳에 원피스 카페가 있을 줄은 몰랐다. 

어쩌다 보니 가게 된 원피스 카페. 과연 어떤 모습일까?


今日はソウル弘大入口駅に位置したワンピースのカフェの話です。

ここにはアニメワンピースのキャラクターと関連されたデザート、ドリンク類、様々なグッズ商品たちが集まっています。



어...어라라...??? 일본에서 볼 법한 이러한 외관이..?? 이거 진짜 한국 맞아? 진짜야?! 

사우전드 써니호가 건물 한 가운데에 떡 하니 있다니.. 이게 진짜일 줄은 몰랐다. 


정말 내 눈으로 봐도 실감이 안 날 정도 이다. 


日本には東京に位置した東京タワーにワンピースのカフェやストアがあるが、そこの規模に比べたら小さいですが、小さく、充実した内容でいっぱいです。




그런 와중에도 옆 가게의 건물 간판들을 보노라면 분명 여긴 대한민국이고 홍대입구 서교동 이라는 생각이 떡 하니 들텐데 그런 곳에 원피스 애니메이션 테마로 운영되는 공식 카페 겸 스토어가 있을 줄이야. 

외관을 계속 보면서도 입이 떡 벌어지고 상상이 안 될 정도였다. 


入口の前頭部はサウザンドサニー号の船首が! 

このところは、カフェやストア。二区域で構成されています。



다른 약속이 있었기에 카페 내부까지는 들어가 보지는 않고 바로 굿즈 등을 판매하는 스토어로 향했는데 일본 도쿄타워에 위치한 원피스 카페와 똑같은 컨셉과 디저트 및 드링크류를 판매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카페 내부도 보고 싶었지만 시간 사정이..


東京タワーのカフェメニューとソウルのワンピースのカフェメニューと少しは似たような姿があります。



카페의 옆쪽은 이렇게 다양한 피규어 및 굿즈 등 상품들을 판매하는 원피스 스토어가 위치해 있다. 아쉽게도 내부 사진의 촬영은 엄격히 금지. 

내부는 쬐그마하지만 의외로 알찬 구성. 물론 도쿄 타워의 원피스 스토어에 비하면 다소 부족한 감은 있겠으나 나름 정식라이센스를 가지고 대한민국 한정판 피규어 및 다양한 굿즈를 판매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カフェとストアは、別途の入口に分離されています。


ストアには韓国限定で発売した商品もあるそうです。 内部の撮影は厳しく禁止であるに内部の写真はありません。



같이 구경가신 선배님이 구매하신 굿즈의 쇼핑백. 쇼핑백 마저도 원피스의 아이덴티티에 걸맞게 귀여운 캐릭터들로 프린트 된 쇼핑백. 

아직 징베가 돌아오질 못해서 징베는 없지만 어찌됐건 현재 모든 캐릭터들이 모여있음을 알 수 있다.


혹시라도 홍대입구에서 약속을 가지고나 홍대에 들를 일이 있곤 하다면 잠시 거쳐가거나 구경가도 좋지 않을까 라는 생각을 가져본다. 


商品を購入後留めておいたショッピングバッグの姿。可愛くないですか?


このようにソウルの弘大(ホンデ)入り口の訪問あるいは観光の機会があったらちょっとの時間を作った後に訪問するのはどうでしょうか?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서교동 343-10 1~2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꼭 이렇게 술에 한번 맛이 가면 포스팅 해야하는데도 꼭 간판 사진을 못찍는다. 결국 오늘도 다음 로드뷰의 힘을 빌린다. 그런데 이런다고 내가 후원받는것도 아닌데 말야. 


뭐 어찌됐건 먹고 사는 일상 이야기 마냥 올리는거기 때문에 재미삼아 올리는 거 뿐이니까. 어제에 이어서 일본인 손님이랑 같이 다녀온 술집이다. 


상수역 바로 근처. 서울 마포구 홍대에 위치한 술빛. 일명 술잔에 비친 별빛이라는 특이한 이름의 술집 후기이다.



이렇게 다음 로드뷰의 힘을 빌려서 사진을 올렸다. 근데 다녀온 날만해도 좀 쌀쌀한 날씨인데 저 아줌마는 완전 여름 옷이란 말이지... 어찌됐건 간판의 이름도 특이했던 곳.



메뉴는 특이한 것들 빼고는 쏘쏘한 느낌. 과일 막걸리가 유명하다고 한다. 우리가 시킨 것은 사과 막걸리와 더불어서 감자전. 배가 부르지만 있으면 먹는다는 우리 선수분들. 그리고 일본인 손님에게 새로운 것을 보여주기 위한 전략이었던 걸까? 



색상으로 봐서는 평범한 먹걸리였지만 맛은 아주 독특했던 사과 막걸리. 달달한 사과 향과 더불어서 뭔가 느낌이 신기했다. 맛은 있었지만 자꾸 먹다가 보면 훅 갈듯한 비주얼.



외부음식 반입 X 라고 써있는 문구가 이색적이었다. 우리는 카페와 아이스크림 가게에 자리세를 내지 않습니다 라는 문구. 맞는 말이긴 하다. 엄연히 다른 음식 파는 곳에 외부음식은 좀 실례 아닌가 싶다.


대체적으로 엄청 협소한 규모의 가게.



감자전이 나왔다. 직접 갈아서 만든거일까. 의외로 먹음직 했다. 막걸리에 나름 어울리기도 했을 뿐만 아니라 크기는 크지 않지만 나쁘지 않았던 사이즈.


여기 술집은 정말 좁다. 모임 갖기에도 협소하고 그냥 정말 좁다. 분위기나 간판 등 컨셉이 좋아서 그런거일까 의외로 문전성시를 이루던 곳이었다.


간단하게 한잔만 하고 와서 큰 감흥은 모르겠으나 의외로 많이들 좋아하는 모양새였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상수동 323-3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전의 홍대는 마이너 언더 컬쳐의 성지로써 자주 다녔던 곳이라는 기억이 난다. 특히 예전에 MBC에서 사건을 일으켰던 카우치 사건의 그 주인공들이 자주 공연했던 스컹크헬이나 스팟 등등 펑크락 음악을 자주 들으러 갔던 곳인데 참 아쉽게도 그런 곳은 싹 다 사라졌다. 그나마 드럭이 남아있긴 한데 나이도 먹고 이제는 민망해서 못가게 되는 듯 하다.


우연찮게 친하게 지내는 분을 통해서 대화할 기회가 생긴 일본에서 오신 손님이랑 술한잔 겸 즐기기를 목적으로 술집을 찾던 도중에 다녀오게 된 돼지뽈살의 후기이다.



홍대입구역 바로 뒷편에 있는 홍대거리쪽에 위치한 돼지뽈살. 그냥 삼겹살이나 그런 고기가 아닌 돼지뽈살의 느낌은 어떨까? 이름도 대놓고 돼지 뽈살. 돼지 머릿살이라고 해야할까? 궁금해진다.



여느 고기집이랑 분위기는 똑같다. 메뉴판은 저렇게 천막으로 쳐놔서 메뉴판을 제대로 못찍었다. 홍대의 거리에는 씨끄럽게 초저녁까지 다양한 버스킹 공연이 이뤄지고 있었다. 오히려 내가 다녔을때는 버스킹 공연 보기가 더 힘들었는데 말이다.



이게 바로 돼지뽈살이라고 한다. 얼핏 보면 그냥 고기같은 느낌이 든다. 근데 삼겹살이나 목살이라고 하기에는 느낌이 애매모호한 느낌?



그리고 다양한 찬거리와 기본으로 나오는 된장찌개. 일본인 손님의 맛 평가는? 아주 맛있다고 그랬다. 내 입맛은? 까다롭지는 않아서 그런지 그냥 먹을만했다. 뽈살이라고 해서 특이할 줄 알았는데 그냥 돼지고기의 느낌?


그래도 나쁘지 않았고 연했다. 괜찮게 먹고 나왔다. 술집 대신에 고기집으로 가기에는 나쁘지 않았다. 다만 모임을 갖기에는 테이블이 여기저기 있어서 큰 모임 갖기에는 부적합한 느낌.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서교동 346-46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의 포스트에 이어서 다른 술집으로 다같이 단체로 모여서 이동한 곳이다. 사람이 많을 듯한 홍대 쪽이 아닌 공항철도가 가까운 홍대쪽으로 이동하자는 모두들의 의견에 맞춰서 이동하던 도중에 발견한 곳이다. 다소 7080시대의 느낌이 들던 레트로 타입의 포차였던 만만한 포차 홍대점의 방문기이다.



홍대 공항철도 근방에 위치한 만만한 포차. 태극기가 입구에 떡하니 위치해 있던 모습이 꼭 새마을운동이나 뭔가 분위기 컨셉을 특정하게 잡으려고 한 느낌이 들었다. 약간의 학교 느낌? 근데 학교에서는 술 안팔잖아?



정말 들어오자마자 빈티지함과 레트로함이 묻어났던 만만한 포차 의 분위기. 난로에 옛날 얇은 유리 방식의 문과 슬레이트 지붕까지. 전형적인 7080 스타일 인테리어.



안주는 다소 포차 느낌이 나는 종류가 많았다. 국물류와 볶음류. 튀김류는 다소 많이 없는 느낌. 어찌됐건 소주를 먹기 위해서 모였던 만큼 볶음류와 국물류 위주의 안주로 달리기 시작했다.



첫 타자는 홍합탕. 개인적으로 홍합탕을 별로 안좋아하기에 다수의 의견을 존중하고 그냥 국물만 떠먹는 수준이었긴 했다. 하지만 추웠던 점 때문인지 국물이 굉장히 따뜻하고 시원했던 느낌이 들었다. 홍합 자체가 겨울에는 아주 싱싱하기에 국물이 잘 우러난 느낌. 



그리고 마늘 닭똥집. 다소 양은 많지 않았으나 마늘하고 볶아서 나와서 그런건지 비릿한 향은 덜했다. 닭똥집 자체가 워낙 질기기 때문에 역시 즐겨먹는 안주는 아니지만.



역시 술을 워낙 잘 마시는 사람들이라 안주가 더 필요했던 것일까. 두부김치를 하나 더 시켰다. 두부에 고기김치 볶음은 뭘 어떻게 해도 절대 맛없을 수 없는 맛이다. 같이 잘 어울러지는 맛.



마지막 마무리로 한개 더 시킨 국물류. 오뎅탕. 콩나물하고 홍합이 들어가서 그런지 국물은 나름 시원한 느낌이 들었다. 오뎅탕도 그럭저럭 소소한 느낌.


아무래도 빈티지 레트로한 인테리어 때문인지 조금 다소 추운 느낌이 들었다. 분위기는 나쁘지 않았다. 가격이야 뭐 홍대니까 그러려니. 장시간 보다는 잠깐 친구들끼리 한두잔 하기는 괜찮았던 곳이다.


(직접 돈 주고 다녀온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동교동 169-30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연말이다 보니까 회식이 점점 많아진다. 나같은 아웃사이더도 연말이라고 남들처럼 모임에 점점 많이 불려나가기 시작하면서 속이 쓰리면서 연말을 맞이하고 새해를 기다리는 씁쓸한 인생도 나한테 올 줄이야.


여담이지만 정말 경제가 어렵구나 라는 것을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 요즘 내가 운영하는 곳도 매출이 최악일 뿐만 아니라 그 바글바글 거리던 홍대도 사람들이 없는채로 썰렁하고 을씨년 스러운 분위기가 맴돈다.


오늘은 지난 며칠전에 홍대에서 모임을 가지기 직전에 반주 겸 한잔 하고싶다는 분들의 어르신(?)들의 이야기에 춥고 그러니까 속을 달래주기 좋을 듯 싶어서 그런건지 돼지국밥을 전문으로 한다고 써있었던 돈수백 홍대본점의 방문기 이다. 



돼지돈자에 물수에 백반의 백자인걸까. 돼지국밥 전문점이라고 본인 입으로 말하는 돈수백 홍대본점. 어찌됐건 추운 날에 국밥에 소주 한잔은 얼었던 속도 녹여주고 볼도 빨갛게 달아오르게 만들 거 같았다.



기본적인 메뉴판. 돈탕반과 돈수백이 잘 나가는 듯 싶었다. 오소리탕반하고 섞어탕반이라고 있는데 어차피 많이 먹기 위한 것이 아니었으니 돈탕반으로 대동단결 선택 후 소주 한병.



기본적으로 깔리는 반찬. 석박지와 김치. 이 곳 돈수백도 다른 설렁탕 집들과 똑같은 구성이었다. 그리고 부추무침. 부추무침을 보니까 아. 진짜 돼지국밥 흉내를 냈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돼지국밥에 부추무침이 빠지면 정말 섭섭한 법이니 말이다.




드디어 나온 돈수백의 돈탕반 돼지국밥. 돼지고기 삶은 고기가 가득가득 들어가 있었으며, 막 끓여서 나온 듯한 국물 같았다. 밥이 따로 나오는게 매우 좋았다. 

원래 돼지국밥은 밥이 말아서 나온다고 하는데 개인적으로 밥 말아서 나오는건 지양하는 편이라 이런 식의 밥이 따로 나오는걸 매우 좋아라 한다.


맛은..음... 부산사람들 입맛이 다소 간을 쎄게 먹는다는 걸 알고 있었지만 여기 돈수백도 간은 다소 쎈편. 그렇다고 엄청 거북할 정도의 짠맛은 아니고 굳이 다른 조미료를 더 첨가 안해도 될 수준의 국물. 새우젓 조금과 양념 다대기만 넣어도 딱 어울릴 수준.


소주 반주로 한잔 하면서 식사하기에 나쁘지 않았던 곳이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마포구 동교동 164-24 1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