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며칠전에 결혼한지 약 3개월이 되어가는 커플이 솔로 두마리를 만나러 친히 서울까지 올라와 주셨다. 

그리고 족발이 급 떙긴다고 하던 와이프분 덕분에 원래의 목적이 아닌 족발집에서의 술한잔 간단하게 하자는 목적으로 가게 된 곳의 후기이다.



서울 종로구 종각역 인근에 위치한 가장 맛있는 족발.  

흔히 알 수 있는 프랜차이즈 족발집이다. 

술집보다도 역시 뭔가 한가지를 전문으로 하는 식당에서 술마시는 일이 요즘 자주 발생하는 듯 싶다. 


메뉴판은 뭐 이런방식. 

족발을 기본으로 해서 다양한 응용된 메뉴들을 취급하는 듯 하다. 역시 족발집 다운 컨셉에 맞게 반찬은 그냥 기본적인 수준만. 

애초 족발 자체만으로 우선순위가 들어가기에 다른 반찬거리는 그렇게 많이 나오지 않는 듯 하다.



우리가 시킨 족발 중자 뒷발. 

앞발이 지방질이 적절하게 잘 베어 있고 고소한 맛이 난다고 하면 뒷발은 힘을 쓰는 방식이다 보니까 상대적으로 지방질보다는 단백질이 더 많이 묶여있는 느낌이라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추가로 시켜서 나온 쟁반국수. 

개인적으로 쟁반국수보다는 따로 먹는 냉면이 더 좋은 법이지만 족발집은 히얀하게도 쟁반국수만 취급하는 듯 하다. 가격에 비해서 양이 너무 적다보니까 조금은 실망.



그래도 오늘 만큼은 한동안 못찍었던 한입샷으로 찍어본다.

족발에 쟁반국수를 싸서 먹는 부르주아들이나 할 법한 짓을 해본다. 이걸로 금수저 인증<<-

족발의 퀄리티는 모름지기 적당한 쫀득함과 더불어 단단힘이 중요한데 단단함이 다소 떨어지는 느낌이 들었다. 너무 쫀득하면 흐물흐물해서 씹는 맛이 많이 떨어지기 때문이라서 그렇다.

개인적으로 가격에 비해서는 양이나 맛은 그다지 좋다고 보기는 어려웠다. 그냥 무난한 수준으로 찾아가기는 좋으나

역시 양이 조금 아쉬웠던 곳.  분위기는 나쁘지 않았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관철동 19-19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울 서초구동작구공존하는 사당이라는 지역 자체가 참 무궁무진한 발전을 이룬 지역이라는 느낌마저 든다. 특히나 좌측으로는 강남,서초에서 가깝고 우측으로는 신림동과 서울대가 있으며, 남쪽으로는 경기도 과천, 안양, 수원, 화성까지 도달 가능한 사통팔달 교통의 요충지 답다는 생각마저 든다.


그렇기에 사당쪽에는 다양한 구역으로 번화가가 굉장히 많이 발달되었고 그에 따라서 우리처럼 다른 지역에서 모여서 모임을 갖는 사람들도 있고 강남이나 서초, 서울대입구 신림에서 근무하는 회사원들이 자택인 경기도로 나가기 직전에 모임을 많이 갖는듯 하다.


오늘은 지난 며칠전 사당역 인근에 위치족발 전문점 이수족발에서 술집 대신에 간 후기이다. 간만에 반가운 분들도 만나고 기분 좋았던 날이었다.



굉장히 규모가 좀 컸던 이수족발. 이수는 사당보다는 이수역쪽에서 더 가까운데 이쪽이 본점일려나. 무튼 가게는 2층 규모로 굉장히 컸고 조금 늦게 갔는데 다소 웨이팅이 필요했던 곳이다.



자리를 배정받자마자 신속하게 깔려 나오는 밑반찬들. 정말 빠르다. 기본 반찬들은 채소류와 부추무침, 쌈채소와 찍어먹을거리. 그리고 된장국이 나온다. 된장국 하나만으로도 이미 주당들은 술을 벌컥벌컥 원샷을 하고 그러겠지? 



신속하고 빠르게 나온 족발 대자. 우리가 주문한 대자 사이즈는 가격은 다소 쎈 편이었으나 맛은 괜찮았다. 오히려 3대 족발이라고 불리는 곳들 보다 더 수수하고 연한 느낌. 역시 배들 고파서 그랬는지 아무거나 잘 먹는 우리지만 술도 벌컥벌컥 드링킹하고 족발 껍질살로 콜라겐 섭취도 하고 좋았다.



술이 더 들어가는 분들을 위해서 추가로 주문한 해물파전. 두께가 꽤나 두꺼웠다. 계란도 들어가는게 흡사 부산의 파전 느낌과 비슷한 느낌. 오징어와 새우가 나름대로 들어가서 혜자스럽지는 않지만 불만은 없었다.


족발은 식히고 나온것 보다 조금 따뜻하게 해서 연하게 나오다 보니까 모두들 질기지 않고 연하다고들 그랬다. 나도 개인적으로 맘에 들었다. 어차피 족발 맛이야 거기서 거기라고는 하지만 너무 식혀서 딱딱한것 보다 조금은 꼬들꼬들한 맛을 찾는 사람들이 좋아할 듯 하다.


넓은 점포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너무 빽빽히 테이블 구성을 하다 보니까 너무 좁다는 생각이 많이 들어서 좀 이런 면에서 굉장히 불편했지만 1차로 후다닥 한잔 하고 2차로 고고씽 하기에는 나쁘지 않았던 곳이다.



<돈 주고 직접 사먹은 후기 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방배동 448-1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름대로 2017년 12월 연말을 알차고 빡쎄게 보냈다는 것이 이번 내 블로그에서 진가가 발휘되는 듯 싶다. 다사다난했던 2017년이 정말 어제였는데 하루 차이로 2018년 무술년으로 변경됨과 동시에 내 나이도 1이 한개 더 늘어남과 동시에 그와 더불어서 시간도 1키로 더 빨리 가는 느낌이 들기 시작한다.


점점 두려워진다는 것을 일단 뒤로 한채 어제가 2017년 이었지? 일단 지난 며칠전에 모임에서 다녀온 서울 강남구 가로수길. 신사역에 위치한 서울 3대 족발이라고 불려지는 만족 오향 족발에 다녀온 후기이다.



꽤나 돈을 많이 번 것일까. 무려 단독 건물로 족발집이 차려져 있다. 꽤나 유명한 걸까. 신사역에서는 조금은 외진 곳에 위치한 만족 오향족발 신사역점.



앉자마자 세팅되는 떡만두국과 반찬. 추운 날의 떡만두국은 정말 언제 봐도 반갑다. 없어도 그만이지만 있으면 왠지 계속 손이 가게 되는 떡만두국.



처음에는 이게 식혜인가 싶어서 물어보니까 족발이랑 양배추에 찍어먹는 소스라고 한다. 그래서 새우젓은 따로 제공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 그래도 족발은 새우젓 아닌가? 다소 아쉽긴 했지만 양배추를 적셔서 먹어보니 나쁘지는 않았던 맛.



메뉴판. 오향족발과 냉채족발. 그리고 불족발이 메뉴판에 있었다. 다른 곳과 똑같은 듯. 족발은 일단 대자로 시키기로 하기. 그리고 족발 좀 다 먹고난 후에 쟁반국수로 입가심하기로 했다.



주문한 오향족발 대자. 가격에 비해서는 다소 양이 적은 듯한 느낌. 물론 강남이라는 물가를 생각하면 납득할만한 가격. 먹어본 느낌은? 향은 나름 은은히 나는 다양한 향이 식감을 사로잡기도 하였다. 나쁘지는 않았다.


하지만 딱히 글쎄..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닌 느낌. 족발은 그저 비싼 가격보다는 저렴하고 푸짐한 가격에 가득가득 먹을 수 있는 것이 족발 아니던가? 조금은 양에서 아쉬운 느낌.



그리고 나온 쟁반국수. 비비기 전에 나온 쟁반국수의 비주얼. 양은 뭐 입가심용이니까 나쁘지 않았다. 직접 비비거나 비벼주는 방식인 듯 싶었다. 다만 매운 것을 싫어하는 사람들은 다소 맵다고 할 만한 수준의 매움.


고기의 질이나 향은 여느 족발집 보다는 나름 괜찮았던 느낌이지만 양이나 가격을 글쎄. 그리고 3대 족발이라고 칭하기에는 뭔가 임팩트는 확 떨어지는 느낌이 들었다. 


뭐 입맛은 개인적인 의견이니까 사람마다 다를 수 있을 것이다.


어찌됐건 2018년 첫 포스트이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다니고 더 냉정하고 철저하게 살도록 하는 한해가 되도록 해야할 듯 하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남구 신사동 515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며칠전 후배가 결혼한다고 하기에 바쁜시간을 쪼개어 겨우 몇명이라도 만나서 한잔 하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도 나누고 청첩장도 받을 겸 먼거리에 있는 수원여행을 졸지에 다녀오게 됐는데 어딜가나 그냥 브랜드이고 이런저런거 따지기 귀찮았기에 간단하게 족발 전문점인 토시래에서 한잔 한 후기이다.



옷에 냄새 배기는걸 싫어하는 사람들이라면 분명 횟집, 그냥 호프집을 가게 되는 편이 보통이기도 하고 나 미네스 또한 옷에 냄새배는걸 별로 안좋아하기에 족발집으로 선택. 이런 저런 귀찮기에 제일 무난하게 보였던 곳인 토시래로 고고씽.



메뉴는 이런식. 역시 다들 영감님이 돼 가는 나이대여서 그런가 이런저런 따지기 싫다고 족발로 선택. 그리고 술은 언제나 소주와 맥주로. 다른 종류의 메뉴도 많았으나 뭐 딱히 시도하기에는 모험이 있다고 싫어하는 모두들.



기본 찬 정류. 대체적으로 족발집이 뭐 그렇게 다양다양하게 찬거리가 나오지 않는건 당연하지만 그냥 저냥 쏘쏘한 느낌의 반찬들. 그래도 추운날에 따뜻한 콩나물 김치국이라 나쁘지는 않았던 느낌.



드디어 나온 족발. 앞발이라고 한다. 뒷발이나 앞발이나 내 입에는 그냥 똑같은 고기. 뒷발도 잘만먹으면 맛있는법이니까. 그러려니. 


큰 감흥은 없었다. 맛없지도 않지만 엄청 특출나게 맛있는 족발집은 아닌 느낌. 그래도 적절하게 중간이상은 하는 족발인듯 싶었다. 족발이 왠만해선 실패할 음식은 아니니까 말이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1가 37-15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