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각역하면 보통 생각나는 것은 바로 보신각과 종로타워. 그리고 종로 번화가. 

좀만 걸어가면 명동, 롯데백화점, 을지로, 인사동 등 서울에 주요한 장소와 시설들이 밀집되어 있는 서울의 대표적인 도심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듯 싶다.

특히 나에게 있어서도 종각역은 중,고등학교 시절의 놀거리가 풍부했던 지역이었던 점과 동시에 오히려 종로의 숨어있는 상징이라고 불리울 수 있는 삼일빌딩. 

그 건물에 입주해 있던 회사에서 근무도 하다가 다시 떠났긴 했지만 나름대로 종로 종각역이라는 지역이 애환이 깊은 듯 하다.



하지만 어느 순간엔가 지금의 삼일빌딩은 텅텅 비어 있었으며, 많이 입주해 있었던 회사들도 하나도 없고 정문쪽은 아예 바리게이트로 막힌것을 볼 수 있었다. 

그러한 썰렁한 아쉬움을 뒤로 한 채 이 날의 목표였던 라멘 범주에는 절대 안 넣는다고 생각하는 마제소바 맛집 아부라 소바 전문점 카지켄의 방문기이다.

나름 나고야에 있는 아부라소바 전문점한국 체인점이라고 하는데 과연.. 



소스와 누들.. 일명 타래와 면.. 

뭐 그렇다 치자. 근데...토핑..?

마제소바에 무슨놈의 토핑? 

다른 블로그의 내용을 보고 조금은 기대치를 낮추고 왔으니 일단 그러려니 하지만..음..

토핑값도 다 받는구나..





메뉴는 대표메뉴인 아부라소바 마제소바를 필두로 하여 부메뉴가 돈코츠라멘.

특이한 케이스이다. 둘다 주력이면 모를까 돈코츠라멘이 부메뉴라니.. 가격에 비해서 부메뉴의 임펙트가 너무 딸린다.

돈코츠라멘이 얼마나 정성이 필요한 음식인데 조금은 괘씸하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한다.

어찌됐건 제일 대표메뉴라고 불리우는 타이완 아부라소바와 맥주 한병.

맥주는 안 마실려고 했지만 이 날 주변의 야외 맥주바들은 어느 누구 빠지지 않고 파라솔까지 펴서 맥주를 마실 수 있게끔 하는 것을 보니까 자괴감때문에 마셨다고는 말하지 않으려고 한다. 



마감이 밤 9시라고 해서 8시쯤 맞춰 왔긴한데 해도해도 너무할 정도로 사람이 없었다.

마제소바의 매력을 알게 된 사람들이 꽤나 늘어났으리라 생각하는데 왜 이리 사람이 없을까..

혼밥은 이럴때 좀 뻘쭘하다.



이 문구를 보고 헐.. 했다.

왜 굳이 미리 식초와 라유를 소스에 같이 첨가한 걸까...

조금은 스트레이트 하게 워밍업을 한 후에 그 다음에 식초랑 라유를 이용하여 조금씩 변화를 주면서 강속구를 날리게 끔 하는게 마제소바의 매력 아니었나?

맛이라는 것은 처음에 스무스하게 나간 뒤에 마지막에 뼈를 떄리듯이 충격을 주면 그 여운이 계속 남는 법인데 여기는 처음부터 변화구를 주는 느낌이 들었다.



드디어 나온 타이완 아부라소바.

우리가 흔히 부르는 마제소바의 모습이 이러할 것이다.

비주얼은 뭐 그럴듯 하다. 하지만 뭔가 이쁜 느낌은 덜한 느낌.

특이하게 반숙 달걀이 들어가는 점이 특징이다.

민찌고기를 이용한 양념이 핵심인 듯 한데 나고야 방식 카지켄 마제소바..과연 어떨까.





적절하게 비비고 적절하게 한젓가락.

한입 호로록. 

그리고 비록 몇군데 먹어보지 못했지만 기존의 마제소바를 기억속에 떠올려 본다.

음.. 역시.. 감칠맛이라는 것은 다양한 종류의 감칠맛이 있을텐데 뭔가 살짝 부족하다.

육류계열의 감칠맛, 어류계열의 감칠맛, 아미노계열의 화학적 감칠맛.

그 감칠맛도 또 다양하게 분류가 될텐데 뭔가 모르게 임펙트는 확 오는 느낌이 없었다.

면은 솔직히 나쁜 질감은 아닌데 내 스타일은 아녔다. 조금은 떡진느낌?


오히려 이거 은근히 맵네? 일본 애들이 이렇게 매운거 잘먹었나 싶을 정도로 의외로 매운 느낌의 마제소바.



유일하게 밥이 공짜로 제공되는 메뉴가 바로 이 타이완 아부라 소바만의 존재성이라고 할 수 있을듯 하다.

원래는 배도 부르고 확 땡겨오는 맛이 아녀서 그만둘려고 했으나 밥을 비볐을때 느낌은 좀 더 낫겠지 하고 비벼봤지만 역시..

밥은 오히려 임펙트가 엄청 강한 음식의 맛을 조금 더 완화하고 탄수화물과 잘 어우러지게 하는 역할인데 여기서의 밥은 그냥 조금 모자라니까 먹자는 느낌.




쿠폰을 제공해주지만 음... 임펙트가 부족한 점과 더불어 같은 값에 조금만 더 수고를 하면 더 맛있고 임펙트 강한 라멘집들이 많을텐데..

종로는 예전보다 정말 썰렁해졌다. 

아울러 삼일빌딩은 노포라고 하면서도 살아 남으려고 발악했지만 주변의 크나큰 마천루는 계속 짓밟고 나아가는 만큼 이제는 그 브랜드 파워는 약해진지 오래 된 듯 하다.

명품은 왜 명품인지 알 듯 했다.

분명 맛없는 마제소바는 아니다. 

나쁘지는 않았다. 맛이 없었으면 다 먹었을 리가 없다.

주변의 명품들을 제치고 살아남기에는 모 블로거님의 문구에 맞춰서 서울의 라멘 시장은 지속적으로 치열해지고 있다는 점을 말이다.



뭔가 임펙트와 여운을 찾기위해 다 먹고 삼일빌딩을 다시 지나갔지만 시무룩..

정말 큰 임펙트를 만난 것은 바로 날이 더운 날의 을지로 가맥골목.

인생샷 찍겠다고 6.25때 난리는 난리도 아녔던 거처럼 술 마시는 모습에 정신을 잃어버릴 뻔했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관철동 43-1 2층 | 카지켄 1호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설빙은 내 돈 주고 혼자가기에는 가격도 가격이지만 감당 못할 양도 한몫을 한다고 할 수 있다. 

사실 빙수를 거금을 주고 먹는다는 것을 이해를 못할 수 도 있지만 굳이 이제는 디저트의 새로운 예가 아닌가라는 생각도 가질 수 있다.

어쩌다가 서울 종로 종각역에 위치한 설빙에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한 목적으로 시켜놓은 민트초코 빙수의 이야기이다.



역시 디저트는 다양하다. 딱 봐도 달다구리한 아이들 뿐. 빙수류의 경우도 예전에 비해 다양하고 많지만 우리의 선택은 다른거 없었다. 민트초코 빙수. 오로지 신메뉴라는 글귀만 보고 빠른 선택과 집중을 하였다.



내부는 역시 설빙답게 넓직하다. 당시 날씨가 그렇게 덥지도 않고 살짝 쌀쌀한 느낌인데 의외로 빙수 하나 때문에 많이들 와서 이야기도 나누고 먹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이제 빙수는 여름에만 만날 수 있는 전유물이 아닌 듯 싶었다.



드디어 주문해서 받아 나온 민트초코 빙수. 역시 민트초코 아이스크림과 더불어 오레오 쿠키. 그리고 쫀득한 브라우니까지 곁들여저서 역시 달다구리한 간지가 가득가득한 느낌의 빙수였다.

왠지 혼자 다 먹으면 칼로리는 폭탄될 듯한 느낌이지만 뭐 굳이 생각해봐도 혼자 먹지 않고 여럿이 먹어야 뽕을 뽑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해보면 역시 나쁘지는 않은 선택인듯 하다. 


<직접 돈 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종로2가 84-1 2,3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전에 치금이 하나 있어서 어떻게든 해치워야 하겠다고 생각하다가 세월아 네월아 하고 놔두고 있었던 치금을 생각난 김에 해치우고자 우리를 그렇게 버리고 버리면서 저품질로 만들어가는 네이버 아저씨한테 물어 물어 괜찮은 곳을 찾던 도중 광고비를 안쓰고 순수하게 블로그를 통해서 광고하는 곳만 위주로 찾아서 다녀왔다. 



서울폐금이라고 종로3가 역에 있지만 찾기는 다소 어려운 곳에 위치해 있었다. 

왜 이런 찾기 힘든 곳으로 왔냐고 묻는다면 찾기 쉽게 있고 너무도 많은 광고를 하고서 매입을 하는 곳 치고 제값 못받고 팔아치우는 경우가 많아서 그랬다. 

여기도 검색은 되는데 광고업체 등을 통해서 광고가 된 것이 아니라 그런 홍보비용을 조금이라도 내가 매각 했을때 푼돈이나마 돈으로 환원되지 않을까 싶었다.

근데 참.... 위치는 참 찾기 어려운 곳에 있드라...



매입하는 곳 치고 굉장히 후줄근한 느낌. 근데 뭐 매입하고 사고 파는 곳 치고 화려한거 필요한가?

내가 가지고 간 치금은 치아가 붙어있는 채로 빠진 치금을 가지고 간 것이라 치아를 빼야 할텐데도 치금하고 치아하고 분리한다고 한다.



명함하고 냉장고에서 음료수를 원하는거 꺼내서 마시라고 하길래 내 선택은 차가운 커피. 일단 커피 한잔하면서 계산을 하고 매입금액을 알려준다. 

그렇게 금액이 맞으면 현금으로 그 자리에서 내어준다.


치금 매입 후 받은 현금. 뭐 적다면 적다고 할 수 있지만 많다면 많다고 할 수 있는 소소한 금액

길거리에 보면 치금 매입한다고 나와 있는 곳들은 거진 다 사기꾼들이고 그래서 그냥 걸렀고 그렇게 종로쪽에 귀금속 거리도 많고 도매하는 사람들도 많다 보니까 최소한 눈탱이는 안치고 시세에 맞게 매입하겠지 라는 생각으로 갔는데 친절하게 잘 해주셔서 좋았다.

치금이 또 생길 일은 없겠지만 어찌됐건 소소한 푼돈 생긴거라 기쁘게 생각할련다.


<어떠한 대가성 없이 실제 이용하고 쓰는 냉정한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장사동 27 한성에이스 2층 202호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개인적으로 광장시장은 예전에 비해서 언론에 많이 타고 외국인들한테 많이 알려지면서 오히려 이미지가 최악으로 치닫는 백화점이나 마트보다 더 비싼가격이면서도 SNS효과를 톡톡히 본 시장 중 하나라고 볼 수 있는 최악의 시장.

특히 이 곳의 마약김밥은 너나할거 없이 잘팔리니까 이상한 곳에서도 김밥을 팔고 앉아있고 순대나 떡볶이, 잡채는 외국인 상대로 판다고 굉장히 비싸게 파는데 맛이 있는것도 아니다.

그리고 이 곳의 빈대떡, 육회집들은 정말 전문적으로 잘하던 동네들이 어느샌가 변질되어서 빈대떡 하던 곳에서는 육회도 하고 육회하는 곳에서는 김밥과 빈대떡, 순대까지 팔면서 예전의 시장 인심은 온데간데 없는 시장이 되어버렸다.

그런와중에 여기를 가끔 오는 이유가 바로 아래에서 보여줄 사진때문이다.

(오늘 포스트는 손님이라고 하는 아줌마들때문에 짜증나는 글이 좀 함유되어 있다. 여기 순대파는 아줌마는 죄가 없다. 그걸 사먹는 아줌마가 100% 잘못이지.)



보기만해도 아줌마들이 얼마나 메너가 없고 극성인지 알 수 있다. 아줌마들이 먼저 앉을려고 순서는 아랑곳 않고 엉덩이부터 비집고 들어가는 극성에도 올 수 밖에 없는 이유가 바로 저 순대 아줌마때문이다.



여긴 저 순대파는 아주머니보다 이 것을 사먹으러 오는 아줌마들때문에 짜증이 난다. 

분명 내가 앉을려는데 어느샌가 딱 엉덩이를 비집고 들어가면서 "어머 내가 먼저 앉아버렸네~~호호호.."

이러는 얄미운 아줌마의 면상때문에 사먹기 싫어도 어쩔수 없이 한번은 먹으려고 오게되는 순대 가판대이다.

다른건 안판다. 딱 순대만 팔고 간다. 그것도 오후 3~4시 사이쯤 나와서 골목 한가운데에 자리잡고 팔고 간다고.



별수없이 서서 주문해서 먹는다. 그러더니 내 자리를 뺏은 아줌마는 "어머..그렇게 먹으면 체해..."

이따위로 얘기하길래 정색빨고서 "아줌마..아줌마가 자리 먼저 뺏어서 이렇게 먹는거야 썅!"

이러니까 얼굴 붉어지면서 화를 내려고 하길래 화내면 가만히 안있겠다는 표정을 지으니 다시 얼굴을 돌린다.

어떤 아줌마는 꼴랑 5천원어치 순대를 사먹고 비싼 오소리감투만 계속 달라고 닥달이다.

'순대보다 비싼 오소리 감투만 달라고 하는 심보는 어디서 나올까..'


어느샌가 호기심에 중국인들로 보이는 사람들도 포장해간다. 

분명 장사는 잘되고 굉장히 짧은 시간에 순대가 팔려서 게눈 감추듯이 사라진다.


여기 순대는 본인이 직접 만들어서 판다고 한다. 결론은 수제이다.

다른 분식을 파는 가판대들공장에서 납품받아 파는 순대라서 돼지 비린내가 심한데 실제로 여기꺼는 냄새가 안난다.


포장이던 먹고 가던 기본 4천원부터다. 다소 비싼감은 있지만 그 만큼의 가치는 있다. 

다만 여기를 가서 사먹고 싶다면 앉아서 먹을 생각은 말고 포장해 가도록 하자.

앉아서 먹을꺼라면 아줌마들의 뭣도 아닌 눈총과 가식 섞인 오글거리는 같잖은 아양 (예를 들면 "내가 이거 먹을려고 분당에서 왔어요~~ 많이 줘야해유~~", "내가 순대는 좋아하는데 오소리감투가 착착 달라붙네잉~ 좀만 더줘요~ 기분인데~") 소리를 들어야 하기에 그 점은 항마력이 딸리는 사람들은 비추한다.

참고로 나도 항마력이 딸린다. 


위치는 생선이 판매하는 골목의 가운데에 위치해 있다.

판매시간은 유동적이나 평일, 토요일 3~4시 사이에 나와서 오후 약 6~7시까지 판매하고 끝난다.

기본 1인분 4천원부터.


韓国ソウル広壮市場に位置したスンデを専門に販売するおばさんです。


他のところのスンデは豚のにおいがひどいです。 理由は工場で大量生産型スンデと味がありません。

しかし、ここは直接作った純粋なので味がいいです。


基本は4,000ウォンからだ。平日と土曜日3~4時に出て一日に限定された量を販売するという。

広壮市場の路地の中で魚の種類を販売する路地があります。 その所の真ん中にあります。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예지동 6-1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종각역은 중고등학교때 애들이랑 자주 다니던 지역이었는데 물가가 너무 비싸고 점점 분위기도 노후화 된 느낌이 들어서 자주 안가게 됐는데 정말 동창들이랑 간만에 갔다. 애들이 아직까지 직장이 시원찮아서(물론 나 미네스도..) 돈도 아낄겸 원래는 저렴한 쌀국수 집으로 갈려다가 떡볶이 무한리필이 보여서 이 곳 종각역 떡볶이 무한리필 두끼에 들어가서 식사를 하게 됐다.



지하로 내려가는 길에 보였던 두끼 간판. JTBC 드라마 청춘시대 2에도 나온걸 봤었다. 원래 동대문 시티아울렛에도 있다고 해서 가보려고 했다가 우리 가족들이 떡볶이를 많이 먹을 위인들이 아니기에 건장한 짐승들이라면 역시 무한리필이지 라는 생각을 가졌다. 너네들이 내 몫까지 야Rainbow하게 드시렴~



기본 세팅샷. 특이하게도 앞접시를 스텐레스로 주는데 아...이거 은근 불편해. 앞에 보이는 냄비같은게 앞접시 역할. 그리고 뚜껑은 각종 재료들을 쓸어 모아오는 곳. 그외 주전자에는 물인줄 알았더니 육수였다.


아...하마터면 마실뻔한건 안자랑이다.



무한리필집이라서 대충 인테리어 후줄근 할 줄 알았는데 요즘 트렌드에 맞게 인테리어가 되어 있는 모습. 우리가 갔을때 굉장히 사람이 많았었다.



일단 떡볶이 재료는 요래요래. 순대랑 소세지랑 홍합도 있었다. 유부도 있었고 브로컬리도 있다는게 좀 특이했다. 그외에는 다 떡인데 떡이야 뭐 모양이 다양해도 똑같지 뭘.



그리고 튀김도 기본적으로 있을 것은 다 있었다. 김말이랑 만두, 오징어, 고구마. 딱 내가 좋아하는 튀김들 위주. 공장표이지만 뭐 어때. 공장표도 시중에서 사먹을려면 개당 5백원이라는게 함정이잖아.



특이하게도 라면도 끓여먹을수 있게 비치되어 있다. 하지만 배부른데 라면을 어찌 끓여먹겠나... 흠흠... 저 라면으로는 떡볶이에 넣지 말라고 알려주고 있다. 실제로 라면사리랑 스파게티사리랑 쫄면사리는 따로 있더라고.



저게 바로 소스인데 소스는 직접 소스 전용 그릇에 받아가라고 써있었다. 3국자만 퍼가면 된다고 써있었다. 짜장소스에 카레소스에 크림소스, 그리고 궁중소스? 참 별의 별 소스 다있었다.

처음에는 비법소스 + 떡모소스 + 카레소스

두번째는 비법소스 + 떡모소스 + 크림소스

흠... 세국자라서 많지않나 생각했는데 전혀 아녔다. 딱 맞아 떨어졌다.



우선 준비된 모든 재료들 모음. 그냥 사진 찍는 것만으로도 흐뭇하다. 음료수도 공짜더라. 물은 당연히 정수기에서 직접 마시면 되는 식. 특이하게 알감자 조림도 있더라고. 난 개인적으로 안먹을려고 했는데 애들이 퍼왔기에 먹긴 했지만.



별도의 라면사리와 고구마튀김, 만두, 김말이 알감자구이. 그래도 알감자 구이는 역시 휴게소에서 먹어야 제맛인데 말이다.



그리고 오뎅. 한꼬치 정도만 맛보고 더 안먹기로. 맛없는건 아니지만 배부를까봐.



받아온 소스와 재료들을 조심스럽게 다 붓고 육수도 넣고 끓여준다. 솔직히 레시피만 알고 있으면 정말 할 수 있겠는데 물 조절과 소스 조절 잘못해서 짜거나 매우면 어쩔까 고민해버렸다. 일단 끓여봐야 알겠지 라는 생각을.



오오...그럴싸한데? 꽤 먹음직스러워 보이는데? 떡도 적절하게 잘 익고 소스 점성도 아주 맘에 들었다. 딱 좋았다.


크림소스를 넣고 끓인 쪽이 이쪽. 물 조절 소스 조절 어렵게 생각했는데 그냥 팍 끓여도 엄청 짜지도 않고 쉬웠다. 적절하게 잘만 끓여서 먹으면 되는구나 라는 생각을 가졌다. 


여기에는 없지만 볶음밥도 해먹고 정확히 떡볶이 두번 + 볶음밥 한번으로 끝냈다.


먹고나서 든 생각. 역시 떡볶이는 많이 먹기 힘든 음식이구나. 요쿠르트 처럼 많이 먹었다가는 탈나겠구나 라는 생각을 가졌다.  맛은 있는데 식신들 아니고서는 정말 손해보는 느낌이 적잖이 있을꺼 같았다.


직접 돈내고 직접 사먹은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관철동 13-13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