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해외여행을 위해서 꼭 거쳐가야 하는 장소 중 하나인 공항.

특히 모든 해외 여행의 중심으로 시작되는 장소는 바로 인천국제공항일 것이다.

하지만 서울에서 거주하는 사람들은 분명 불만이 가끔 있을 것이다.

겨우 꼴랑 영종대교 하나 건너는 것 만으로도 서울역 기준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까지 공항철도로 4150원이라는 어마무시한 운임 지불.

그리고 서울시내에서 인천국제공항까지 약 9,000원 에서 15,000원 사이의 비싼 요금으로 이동해야 하는 각종 리무진 버스.

공항리무진 , 서울버스리무진, 칼리무진 , 도심공항터미널리무진 등등..

그다지 좋은 서비스도 아닌데도 불구하고 거의 독점이라는 이유만으로 여행 경비로 엄청난 비용을 써야하는 우리네 입장에서는 가끔 생각이 들 것이다.


무식하지만 공항까지 이동할 비용을 아끼고 싶다하는 사람들을 위한 정보이다.

오늘은 그러한 내용을 알려드릴려고 한다.


바로 인천시내에서 인천시 시내버스 좌석버스를 타고 인천국제공항까지 이동하는 것이다.

수도권환승할인 시스템을 적절히 이용하는 방법이다.


우선 탑승 직전에 알아둬야 할 사항이다.

보통 아침 6~9시 대의 출근 시간대에는 똑같이 버스에 사람이 많이 몰리는 법이다.

그렇기 때문에 돈을 지불하지 않는 캐리어 수화물 때문에 출퇴근하는 승객에게 피해가 가지 않게 해야하는 것이 우선순위이기 때문이다.

엄연히 인천 시내버스는 공항으로 여행을 위해 이동하는 승객이 아닌 통근을 목적으로 이용하는 승객이 우선순위이다.

아울러 영종대교는 고속도로로 취급되어서 입석이 엄격히 금지되어 있다는 점이다.

그래서 다른 승객에게 피해가 가는 무분별한 사이즈의 수하물 캐리어는 금지이다.




자. 그럼 과연 서울시내에서 오는 사람들은 어느 곳에서 인천 시내버스를 타야 이득인지 위치정보를 공유하도록 하겠다.

지도상 으로는 딱 네군데가 나온다. 

다만 각 정류장 마다 노선이 다르기 때문에 번호를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1. 아시아드경기장역 공촌사거리 버스 정류장

- 302 , 111 , 310 번 버스




2. 청라국제도시역 버스 정류장

111번 버스




3. 검암역 버스 정류장

- 308 , 310번 버스




4. 계산역 버스 정류장

-  302, 111번 버스


궁극적으로 약 4개 정도의 버스를 이용하여 공항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그럼 위에 언급된 노선들의 정보이다.


1. 111번 버스 노선 (배차간격 : 13~17분)

( 강인여객 ←) - 십정사거리 - 부평도서관 - 2001아울렛 - 부평역 - 부평시장역 - 부평구청 - 삼산사거리 - 계양경찰서 - 롯데마트계양점(고용복지센터) - 계산역 - 교통연수원 - 공촌사거리 - 서부공단입구 - 청라국제도시역 - 북인천IC -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 신불IC - (← 국제업무단지(공항청사) ←) - 인천공항T1(승차: 13A) - 하얏트호텔 - 무의도입구 - 한국도심공항터미널 - 용유출장소 - 을왕리해수욕장 - 왕산해수욕장(왕산요트경기장) - 왕산차고지




2. 302번 버스 노선 (배차간격 : 8~14분)

강인여객 - 십정사거리 - 부평도서관 - 2001아울렛 - 부평역 - 부흥오거리(부흥아파트) - (→ 부개성일아파트 → 부개역 →/← 성일아파트후문 앞 ← 대동아파트 정문앞 ←) - 송내고교입구 - 송내역.영화의거리.로데오거리 - 복사골문화센터 - 포도마을.부천터미널소풍 - 부천테크노파크 - 계양구청 - 신대진중앙아파트 - 계산역 - 공촌사거리 - 서부공단입구 - 북인천IC -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 신불IC - (← 국제업무단지(공항청사) ←) - 인천공항T1(승차: 13A)




3. 308번 버스 노선 (배차간격 : 30~40분) 

김포출발 노선으로 1터미널 , 2터미널 모두 경유.


북변환승센터.구터미널 - 사우고.김포시청역 - 풍년마을.김포고 - 길훈4차아파트 - 수행마을.홈플러스 - 유현사거리 - 원당사거리.검단선사박물관 - 대우푸르지오 - 독정역 - 검암역입구 - 검암경서동행정복지센터 - 빈정내사거리 - 서부공단입구 - 북인천IC -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 신불IC - (← 국제업무단지(공항청사) ←) - 인천공항T1(승차: 13A) - 인천공항T2(승차: 1층 1A)



4. 310번 버스 노선 (배차간격 : 20~25분)

인천 좌석버스 유일 2터미널 우선경유노선

검단사거리역 - 마전역 - 완정역 - 독정역 - 검암역입구 - 검바위역 - 공촌사거리 - 서부공단입구 - 북인천IC -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 신불IC - 인천공항T2(승차: 1층 1A, 6B) - 인천공항T1(승차: 2A, 13A)


이렇게 해서 인천시내버스를 이용하여 이동했을시 정확하게 광화문역에서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까지의 운임은 2750원으로 공항철도를 이용하는 운임보다 약 30%이상 저렴하게 나온다.

(위 계산된 운임의 기준은 2019년 6월 기준이며, 광화문역 -> 공덕역 -> 공항철도 검암역 하차 후 308번 이용시의 운임 계산 조건이다. )





추가 내용

현재 위의 사진과 동일한 모양의 캐리어 보관대 302번 노선에서만 유일하게 운행중이며, 이 외의 노선에서는 취급하지 않는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따라서 굉장히 큰 사이즈의 캐리어 등은 싣고 승차할 수 없으며, 작은 사이즈의 캐리어나 혹은 버스 운행 , 승객 이동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의 사이즈의 캐리어만 싣고 탈 수 있다.

물론 302번이 그나마 좀 큰 사이즈의 캐리어를 싣을 수 있지만 승객이 많고 가방 무게가 굉장히 클 시에는 버스 기사 재량으로 승차거부를 할 수 있다고 한다.



본인이 만약 인천국제공항으로 출퇴근을 하는 서울시민, 경기도민, 인천시민이거나 혹은 헝그리정신을 발휘하여 공항에 젊은 혈기로 저렴한 이동을 원한다면 이러한 선택은 나쁘지 않다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여행가는데 있어서 조금이라도 체력을 비축하는건 나쁘지 않으니 잘 생각하고 판단하여 적절한 경비 계획 및 체력 조절도 중요할 것이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본 여행의 묘미라고 불리우는 기념품 및 일본에서만 파는 디저트 과자류를 사오는 것도 재미라고 하지만 일본에서만 살 수 있는 제품중 하나라면 역시 약종류가 아닐까 싶다.

약 잘만들기로 소문난 것은 한국도 동일하지만 일본의 약은 정말 특이하면서도 효과 좋은 약들이 많다고 한다.

한국에서 주로 취급하는 약이나 영양제의 스타일과 일본에서 주로 취급하는 약이나 영양제의 스타일이 다른 만큼 일본에서 사오면 이득보고 가족들한테도 효도할 수 있는 타 사 대비 성능 좋은 약들을 소개하도록 하겠다.


1. 감기약 - EVE Quick , 루루어택 IB-에스


감기약 및 두통 , 생리통 등의 진통제로 휴대하기 간편하면서도 여성들에게 굉장히 인기가 좋은 상품이라고 한다.

특히 루루어택 IB-에스의 경우는 종합 감기약 중에서는 가격은 다소 비싼편에 속하지만 성능만큼은 타사 대비 확실하다고 불리우기에 많이 찾는 상품이며, 마츠모토키요시에서만 구매가 가능하다고한다.


2. 여드름 치료제 - 세나큐어 , 페어 아크네 연고




세나큐아 (세나큐어)의 경우는 등에 나는 등드름, 땀띠 등 뒤에 나는 여드름 치료에 효과적인 치료제로써 피부진정 및 재생 효과가 뛰어나다고 한다.

아울러 페어 아크네 연고여드름에 민감할 시기인 중고등학생들한테 인기 상품으로 불리우는 연고로써 굉장히 똑같이 피부 재생 및 진정 효과를 보여준다고 한다.





3. 화상 흉터 치료제 - 앗토논




화상이나 흉터등을 치료하는데 극강의 효과를 제공하는 연고로써 젤 타입과 크림 타입이 존재한다고 한다.

실제로 일본 가정에서 마데카솔처럼 사용하는 약이라고 한다.


4. 근육통, 관절염 물파스 - 사론파스 로션 , 안메르츠 요코요코





사론파스의 경우는 이미 대한민국 국민들에게도 유명한 상품이지만 물파스 타입은 거의 모를 것이라 생각한다.

물파스도 굉장한 효과를 자랑한다고 한다. 

안메르츠요코요코의 경우는 근육통과 어깨결림에 굉장한 효과를 자랑한다고 하니 어깨결림으로 힘들어하는 분들에게 추천한다.



5. 변비약 - 뷰락



뷰락은 일본 내에서 굉장히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변비약으로 불리운다.

결장 점막에 작용하는 자극성 설사약으로써 대장의 연동운동을 촉진시키기 때문에 보통 휴가직전이나 쉬는날 직전에 섭취하여 배변 작용을 촉진시킬 정도로 극강의 성능을 자랑하는 약으로 유명하다.





6. 모기약 - 에키타히무히 , 무히패치호빵맨 , 마키론피카츄





한국에서는 벌모졸 버물리같은 모기 물렸을때 굉장한 효과를 발휘하는 모기 물렸을때 발라주는 약이라고 한다.

무히액체형으로 발라서 쓰는 방식이며, 마키론과 무히패치 스티커 타입이라 붙이고 활동하면 된다.


7. 안약 - 산테FM , 산테뷰티


콘텍트 렌즈사업이 굉장히 발달한 일본에서 그만큼 안약에 대한 발전도 굉장한데 산텐제약의 산텐 안약은 부동의 점유율을 지키면서도 부담없는 디자인의 FX라인업 여성들을 위한 뷰티 라인업이 존재하고 있다.



8. 갱년기 여성 보조제 영양제 - 이노치노하하


생명의 엄마라고 불리우는 여성보건약

갱년기 여성들을 위한 영양제 역할을 하는 보조제이다.

갱년기 증상 으로 인한 무기력함. 

생리통, 두통 등 심리적 짜증이 많이 발생할 때 영양제 방식으로 몸이 가볍게 느껴지게끔 만드는 굉장한 효과를 발휘한다고 한다. 

단 , 생약성분이 들어간 영양 보조제이기 때문에 한약 성분을 기피해야 하는 부모님이 계신다면 주의해야 한다.


9. 구내염 치료제 - 케나로그A


우리나라에서는 오라메디와 같은 역할을 하는 구내염 치료제로써 생각보다 일본 내의 병원에서도 구내염 치료 목적으로 많이 사용할 정도로 좋은 연고라고 한다.

연고 타입 외에도 밴드같이 붙이는 타입도 있으니까 꼼꼼히 따져보고 구매해도 좋을 것이다.



9. 액체 연고형 반창고 - 사카무케아






액체 타입의 반창고로써 상처가 난 곳에 메니큐어처럼 발라주면 방수 및 반창고 밴드 효과도 발휘해주는 연고이다.

밴드를 들고다니기 번거로울 때 꼭 들고다니는 간편한 액체 반창고로써 칼에 베였지만 밴드의 방수가 의문스러울때 참 좋다.



10. 일본 국민대표 위장약 - 오타이산



한국인이 꼭 드럭스토어 가면 사온다는 위장약 오타이산. 일본에서는 국민 위장약으로 불리울 정도이다.

카베진이 꾸준히 섭취하면서 위장 질환을 억제해준다면 오타이산은 순간적으로 쓰린 속을 달래줄때 굉장히 좋은 효과를 발휘한다.

단점은 역겨운 향과 쓴 맛이지만 익숙해지면 다른 위장약은 찾기 힘들 정도로 환절기에 갤포스를 달고 사는 위장질환자들에게는 굉장히 성능 좋은 약이다.




12. 미세먼지 차단 스프레이 - 시세이도 이하다 



마스크 착용이 번거로운 사람들을 위해서 만든 화장품 전문 브랜드인 시세이도에서 출시한 미세먼지, 꽃가루 차단 스프레이형 마스크이다.

얼굴이나 머리에 뿌리면 꽃가루나 먼지가 안달라붙고 차단해주는 효과가 있다고 한다.

호흡기의 먼지차단 기능은 없지만 깨끗한 얼굴 머리카락을 원하는 사람들이라면 필수품이 될 수 있을 거 같다.




13. 기미, 주근깨 , 염증색소 침착 의약품 보조제 - 트란시노 화이트 C



침착된 멜라닌 색소를 무색화 및 억제, 배출하고 더불어서 비타민C까지 보충하는 피부 색소 침착 제거 및 억제 보조제의 역할을 한다.

요즘 일본 자유여행을 자주 가는 중년층 사이에서는 이 영앙제를 꼭 사온다고 할 정도로 굉장한 인기있는 상품이라고 하며, 실제 일본 내에서도 재구매율 1위라고 불리우고 있다.


14.  일본 국민 간장약. 일본에서 간 때문일때 찾는 약 - 헤파리제

한국에서는 간때문이야로 차범근 부자가 선전한 우루사의 역할을 하고 있는 약이라고 할 수 있다.

간이 지쳤거나 피로할때 먹는 약으로써 알약 형태의 약 뿐만 아니라 액체 형태의 드링크형 약도 존재한다고 하니까 관심있는 사람들은 구매해 봐도 좋을 듯 하다.



15. 하체부종  다이어트 종아리 컴플렉스  보조제 - 아시요시

흔히 한국에서는 안티스탁스와 센시아가 굉장한 유명세를 타고 판매중이지만 안티스탁스의 성분은 비티스비니페라엽건조엑스. 센시아는 센텔라아시아티카 성분이 들어간 종아리 하체 부종 보조제이다.

물론 어떤게 좋다고 얘기하기는 어렵지만 최근 일본에서 나온 이 아시요시메리로토 액기스 성분이 함유된 보조제라고 한다.

최근 일본 내 드럭스토어에서 큐토 종아리 압박스타킹 혹은 슬림워크 압박스타킹과 같이 이 아시요시를 동시에 구매해 가는 여성이 굉장히 늘었다고 한다.



이렇게 다양한 약을 취급하는 드럭스토어에서 무엇을 사야 잘 샀다는 소문을 들을 수 있나 고민하는 사람들이라면 일본 여행에서 꼭 한번 사와도 좋을 법한 드럭스토어 인기 제품의 소개였다.

일본 여행 갈때 계획이 덜 짜여진 사람들이라면 기억해두고 구매하도록하자.

아울러 이 소개는 본인의 체질과 신체 상태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으며, 약은 약사와 신중한 상담을 하고 복용하도록 해야 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 ho 2019.09.30 1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발리 여행 중인데 입안 상처로 병원에 갔더니 케나로그A를 추천해주시네요 ㅋㅋ 지금은 가지고 있는게 없고, 내일 육지에서 오는 사람한테 사오라고 부탁해놓는대서 주문해놓았어요! 가격은 14000원 정도네요ㅎㅎ 제발 효과있었으면 ㅠㅠ

이제 첫 해외 여행 시작으로 홍콩, 대만, 동남아, 일본 등 다양한 나라를 우선적으로 가지만 그 중에서 일본으로 첫 해외 자유 여행을 계획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이 것은 20~30대 뿐만 아니라 이제 장년층이 되어서 조금은 삶에 여유가 생기거나 큰 맘먹고 그룹으로 여행가는 50~60대분들도 해당이 될 것이다.

어느 지역을 가던 그 지역에 유명한 먹거리를 사오는 것은 당연한 지사. 

하지만 뭘 사와야 할 지 모르는 사람들.

지금 당장이라도 일본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삿포로 등으로 여행을 준비하고 떠날려고 하는 사람들이라면 꼭 잊지말고 사와야 할 과자 먹거리 리스트이다.

이거만 사오면 일본 여행 기념품의 50% 이상은 해결이라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1. 로이스 초코렛 ROYCE Chocolae



이 초코렛의 유래 지역은 바로 훗카이도이다.

공항 면세점, 백화점에 가면 언제나 빠지지 않고 만나볼 수 있는 생초코렛 로이스이다.

일반 가공 초코렛과 달리 쫀득쫀득한 맛과 살살 녹는 맛이 일품이다.

구입 후 빠른 냉장 냉동 보관이 필수인 점은 아쉽지만 그래도 다른 초코렛에 비해서 로이스만의 살아있는 풍미를 느낄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로이스 초코렛은 나리타, 간사이, 후쿠오카 공항 내 면세점에 매장이 존재하고 있으며, 북해도 삿포로가 본고장인 만큼 신치토세공항 내에 있는 매장에서는 제조과정까지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다.



2. 도쿄바나나 Tokyo Banana


이 과자의 유래 지역은 바로 도쿄이다.

바나나 모양의 카스테라 같은 촉촉한 느낌의 빵 디저트이다.

실제 바나나 맛 크림이 들어가는 빵이 오리지날이며, 그 외에도 초코렛, 꿀, 딸기 등등 다양한 응용 파생된 도쿄바나나가 존재한다.

도쿄가면 꼭 사오는 인기상품으로 과거에는 도쿄 시내에서만 구매가 가능했지만 최근에는 외국인들이 자주 찾는 면세점에서 판매하는 것을 볼 수 있다.

특히 간사히 국제공항, 하카타항 국제여객터미널 등 도쿄가 아닌 지역에서도 마주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




3. 히요코 병아리 만쥬


이 과자의 유래 지역은 바로 후쿠오카 하카타이다.

후쿠오카 등지의 여행을 다니다 보면 꼭 한번씩 JR하카타역 내 기념품 코너에서 잊지 않고 사온다는 그 만쥬이다.

이미 일본 내에서도 100년 이상 된 유서깊은 과자로써 명성을 이어오고 있으며, 지금은 기념 한정 상품까지 나왔을 정도라고 한다.

이 만쥬는 아쉽게도 다른 지역에서는 판매가 되지 않는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래서 그런지 후쿠오카 등 북큐슈지역에 갔을때만 사올 수 있는 명물 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한다.


 

4. 시로이 고이비토 


이 과자의 유래 지역은 훗카이도이다.

프랑스에서 유래된 랑그드샤 스타일의 쿠키30년 이상 전통으로 지켜온 화이트 초콜릿을 샌드하여 만든 쿠키라고 한다.

역시 이 과자 또한 훗카이도 전통과자인 점에 있어서 일반 일본 시내에서는 구매가 불가능하며, 훗카이도 시내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아울러 혹시라도 꼭 구매가 하고 싶다면 일본 공항 내 면세점을 기웃거려보자. 분명히 파는 곳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5. 르타오 치즈 케이크 LeTAO Cheese Cake


이 치즈케이크의 유래 지역은 훗카이도이다.

우유가 맛있기로 유명한 훗카이도 답게 디저트의 절반 이상이 훗카이도 출신인 듯 하다.

특히 이 르타오 치즈케이크 또한 우유가 맛있기로 유명한 훗카이도 출신이다.

살살녹는 풍미가 깊은 치즈케이크의 맛에 흠뻑 빠질 수 밖에 없는 그런 맛이다.

주로 훗카이도에서 맛 볼 수 있지만 시내에서는 도쿄와 오사카에 매장 하나씩 존재한다고 한다.

특히 공항 면세점에서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6. 긴자 이치고 케이크 



이 디저트의 유래 지역은 도쿄이다.

이 긴자 이치고 케이크의 생산 업체는 다름아닌 도쿄 바나나와 같은 회사이다.

그래서 같은 도쿄이다.

푹신푹신한 빵 속에 들어간 딸기쨈의 조화는 정말 말할 수 없을 정도로 정말 맛있다.

이 또한 도쿄 시내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공항 내 면세점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7. 로이스 포테토칩 초콜릿


로이스가 맞다. 훗카이도산 초코렛

왠 뜬금없는 초코렛 바른 포테이토냐고?

언벨런스한 조화일 듯 하지만 단쩐단짠의 조화가 굉장하다고 한다.

먹어본 사람은 계속 찾는다는 로이스 포테토칩 초콜릿.

시식을 해본 순간 꼭 사온다는 그 과자이다.



이 처럼 약 7 종류의 인기있는 일본 여행 인기 기념품을 소개해봤다.

물론 모두 다 지역색이 확실한 상품들이지만 분명한 점은 당신이 도쿄에 있던 오사카에 있던 후쿠오카에 있던 북해도에 있던 상관은 없다.

시내가 아닌 공항을 이용하는 외국인이라면 무조건 면세점에서 구매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히요코 만쥬는 일부 면세점에서 구매 불가능)



특히 직장인들의 여행 후 동료들에게 어쩔수 없이 기념품 삼아 과자를 뿌린다면 이 정도면 충분하지 않을까 싶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상대적으로 접하기 쉽고 언어적 배움이나 새로운 학위 취득을 목적으로 유학을 목적으로 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으로 생각이 든다.

그 중 일본으로 대학교 입학 혹은 어학연수를 목적으로 유학을 하려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금전 문제 및 시간 문제. 그리고 현지로 유학을 간다는 것 자체가 보통의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에 쉽사리 판단을 하기 어려워 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하지만 의외로 많은 사람들이 모르고 있었던 정보.

바로 일본도 한국 처럼 방송통신대학 , 사이버 대학교가 존재한다는 점이다.


오늘은 그러한 사이버대학교에 대한 정보를 알려드릴려고 한다.






1. 일본 내 통신대학 , 사이버대학 리스트


우선적으로 통학이 전혀 필요없는 대학들 리스트이다. 아울러 시험도 인터넷으로 시험을 치룬다는 점도 특징이다.


사이버 대학 IT 종합 학부 

교토 조형 예술 대학 예술 학부 ,통신 교육부, 예술 교양학과 

비즈니스 혁신 대학 경영 학부 ,글로벌 경영학과 , IT 솔루션학과


정확히 이렇게 세개의 학교가 통학 및 시험도 모든 교육과정을 인터넷을 통하여 수업이 진행되는 대학교이다.


그 다음 소개학 대학들의 경우는 통학하면서 받는 수업은 없지만 일부 시험 및 교육에 대해서는 방문이 필요하기 때문에 가급적 한 두번 정도는 일본에 가야 하는 경우가 발생하는 학교들의 리스트이다.


인간 종합 과학 대학 인간 과학부 ,인간 과학과

오 테마에 대학 통신 교육 과정 ,현대 사회 학부, 현대 사회학과

와세다 대학 인간 과학부, e 스쿨 통신 교육 과정

야시마학원 대학 평생 교육 학부, 평생 학습학과

북해도 정보대학 통신 교육부 , 경영 정보 학부

일본 복지 대학 복지 경영 학부 -> 일본 개호복지사 취득이 가능한 대학교 

산업 능률 대학 정보 경영 학부 통신 교육 과정 학비가 저렴

무사시노 대학 통신 교육부 인간 과학과 / 통신 교육 학부 교육 학부 아동 교육학과

도쿄 미래 대학 동기 행동 과학부 / 어린이 심리학과 아동 심리학과

일본 대학 법학부 / 문리 학부 / 경제 학부 / 상학부

추오 대학교 법학부

긴키 대학 법학부 

킨키 대학 단기 상경과 -> 일본의 사서 자격증 취득 가능

방송 대학 교양 학부 -> 한국의 방송통신대와 똑같은 역할

도쿄 통신 대학

게이오기주쿠대학  문학부, 법학부 , 경제학부

세이토쿠대학 -

세이사대학 -  

타마가와대학

무사시노미술대학

무사시노대학

일본여자대학



이외에 통학이 필요하지만 많은 통학이 필요없는 대학교들도 존재하지만 다른 학교들과 통신제 대학들의 경우는 유학비자가 쉽게 발급이 안되는 점 때문에 이 경우는 학교와 상담이 필요하지만 혹시라도 정보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소개를 하도록 하겠다.


교토 타치바나 대학 건강 과학부 심리학과

지유가오카산업능률단기대학 능률과 

불교 대학 교육 학부 역사 학부 · 문학부 · 사회 학부 · 사회 복지 학부

동경 복지 대학 교육 학부 / 심리학과 / 사회 복지 학부

동경 복지 대학 단기 대학 유아학과

아이치 산업 대학 조형 학부 건축학과

아이치 산업 대학 단기 대학 국제 커뮤니케이션학과 

호세이 대학 법학부 / 경제 학부

도호쿠 복지 대학 복지 심리학과 / 사회 복지학과

소카대학

큐슈 보건 복지 대학 임상 복지학과


하지만 이 중에서 해외 거주자에 대하여 입학이 확실히 가능한 대학교는 문의가 필요하며, 확실히 해외거주자에 대한 입학이 가능한 대학교는 몇개의 학교가 존재하고 있다.


재지역

대학 이름

학부 이름 (학과 이름)

홋카이도

북해도 정보 대학

경영 정보 학부 (경영 네트워크학과 시스템 정보학과)

미야기

도호쿠 복지 대학

종합 복지 학부 ( 사회 복지학 과, 복지 심리학과)

도쿄

동경 통신 대학

정보 관리 학부 (정보 관리학과)

인간 복지 학부 (인간 복지학과)

도쿄

일본대학

법학부 ( 법학 대학원 정치 경제학과)

문리 학부 (문학 전공, 철학 전공, 사학 전공)

경제 학부 (경제학과)

상학부 (상업학과)

도쿄

호세이대학

경제 학부 (경제학과, 상업학과)

법학부 ( 법학 연구과)

문학부 (일본 문학과, 사학과, 지리학과)

도쿄

게이오 기주쿠 대학

문학부 (철학, 사학, 문학)

경제 학부 ( 상학 계열 포함)

법학부 ( 법학 , 정치학 )

도쿄

산업 능률 대학

정보 관리 학부 (현대 매니지먼트학과)

도쿄

일본 여자 대학

가정학 부 (아동학과, 식품학과, 생활 예술학과)

도쿄

비즈니스 혁신 대학

경영학 부 (글로벌 경영 과, IT 솔루션학과)

이바라키

일본 웰니스 스포츠 대학

스포츠 홍보 학부 (스포츠 홍보학과)

아이

아이치 산업 대학

조형 학부 ( 건축학 과)

아이

일본 복지 대학

복지 경영학 부 (의료 · 복지 매니지먼트학과)

오사카

긴키 대학

법학부 ( 법학 연구과)

오사카

오사카 예술 대학

예술 학부 (미술학과, 디자인학과, 건축학 과, 사진학과 문예학과 음악학 과 초등 미술 교육과)

교토

불교 대학

교육 학부 (교육학과)

불교 학부 (불교학과)

문학부 (일본 문학과, 중 국학 과, 영미 학과)

역사 학부 ( 역사학 과 역사 문화학과)

사회학 부 ( 현대사회학과, 공공 정책학과)

사회 복지 학부 ( 사회 복지학 과)

교토

교토 타치바나 대학

건강 과학부 (심리학과)

교토

교토 조형 예술 대학

예술 학부 (예술 교양학과, 예술학과 미술가 디자인과)

효고

오 테마에 대학

현대사회학부 (현대사회학과)

오카야마

환 태평양 대학

차세대 교육 학부 (교육 경영 과)

후쿠오카

사이버 대학

IT 종합 학부 (IT 종합학과 )



2. 일본 통신 사이버대학의 평균 등록금 및 학비

평균적으로 입학비와 등록금 , 과목 단위별 수강료가 별도로 발생한다고 할 수 있다.

평균 입학금은 30,000엔 부터 10만엔까지 다양하나 평균 3만엔이며, 사이버대학만 특이하게 10만엔 이라는 입학비용으로 제일 비싸다.

아울러 학교마다 차이가 있지만 1년 단위 등록금만 지불하면 수업은 몇개를 신청해도 똑같은 학교가 있는가 하면, 과목 별로 등록금을 차등 지불하도록 되어 있는 학교가 존재한다.


그의 예로 지유가오카 대학 , 산업능률대학의 경우 1년 18만엔지불하면 몇 과목을 들어도 한 해에 내는 등록금의 변동이 없다.

아울러 일본 방송대학의 경우는 4년간 입학금 + 등록금, 졸업까지 포함하여 모두 발생되는 비용이 70만엔 정도약 700만원 정도 소비가 된다고 할 수 있다.


그리고 위에 언급된 학교들 중에서 특히 제일 궁금해 할 만한 학교인 와세다 대학의 경우이다.

통상 입학금이 약 20만엔, 졸업에 필요한 학점이 약 124학점인데 1학점당 과목 가격은 약 3만 5,200엔 정도 된다. 

보통 1학년 입학시 평균 450만엔, 편입학시 350만엔 정도를 졸업할 때 까지 사용해야 하는 비용이라고 볼 수 있다.

결국 1학년으로 입학해서 졸업시까지 한국 등록금으로 약 4500만원 정도를 소비해야 하며, 실제 일본 내에서도 이 금액은 상당히 높은 금액이기 때문에 통신 사이버 대학으로 하기에는 다소 부담감이 있지만 아는 사람들은 알겠지만 와세다, 게이오기주쿠 대학은 일본 사립 명문 대학으로 통한다.

추가로 게이오 대학도 약 이정도의 금액이 필요로 한다고 한다.





3. 일본 통신 사이버 대학 입학 조건. 그리고 졸업

이와같은 일본 통신 사이버대학. 그냥 단순히 신청해서 입학한다고 되는 것은 아니다.

서류전형에 통과가 되어야 하는데 각 학교 별로 서류전형에 대한 내용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기본적으로 일본 통신 사이버 대학의 입학 조건은 정해진 내용은 없지만 통상적으로는 다음과 같다.


-. 일본어 능력시험 JLPT N2 이상

-. 일본 교육과정과 똑같은 수준의 학교에 졸업한 자

-. 일부 학교의 경우 시험 , 입학식, 졸업식 등에 일본에 입국하여 참가가 가능한자.

-. 일본 나이 기준 만 18세 이상인 자

-. 일부 학교의 경우 본인 확인을 위하여 일본에 입국하여 신원 증빙 및 주일외국대사관에서 공증 번역이 가능한 자.


대략 이정도의 조건이 존재하는 것을 알 수 있다.


아울러 입학을 한다고 해서 졸업이 쉬울 것이라는 생각은 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다.

졸업 조건이 까다로운 학교들이 다수 존재하기 때문에 사이버 대학이라고 해서 대충 수업을 하는 경우는 없으니 이 점을 유념해야 할 것이다.



이렇게 한번이라도 유학의 꿈을 키웠거나 워킹홀리데이 취득을 해놓고도 못가고 결국 현실적인 경제 문제 및 삶의 문제로 인하여 유학의 꿈을 접었던 사람들이 존재할 것이다.

이러한 기회를 통하여 조금이라도 국내에서도 해외 유학을 하듯이 공부를 할 수 있고 아울러 학위까지 취득하면서 나름대로의 학력을 증진시킬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면 좋을 것이라고 생각이 든다.


학교 입학 및 등록금 정보의 자세한 정보는 학교 입학 정보 홈페이지 (일본어)에서 직접 확인하면 되며, 이 포스트에서 제공되는 내용은 참고 수준으로만 활용하길 바란다.

이 내용으로 인해 발생한 피해는 본인의 책임이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늘의 내용은 정말 간단하다.

해외 출국할 때 분명 인천국제공항 , 김포국제공항 , 부산항국제여객터미널 , 인천항국제여객터미널 ,김해국제공항 ,청주국제공항 , 속초항국제여객터미널 , 대구국제공항 , 제주국제공항 등 에서 해외로 출국을 하는 사람들을 위한 정보가 될 듯 하다.

법무부에 따르면 2016년 11월 1일부터 내국인 및 외국인에게 대한 출국에 따른 여권에 출국심사인 날인을 생략하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하지만 누군가에게는 추억 , 누군가에게는 급하게 현지에서 증빙을 목적으로 보내야 하는 경우가 간혹 있다.

하지만 어느 누구도 출국 심사인 도장 스탬프 날인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전혀 모르고 있기 때문에 답답한 마음에 공유를 하려고 한다.


우선 아래의 사진부터 보도록 하자.



위의 내용은 2019년 5월 20일 법무부 유사민원사례에 올라온 내용으로써 담당부서는 법무부 기획조정실 정책기획관 혁신행정담당관(전화 1345)에서 올린 민원사례 글이다.


참고로 필자도 2017년경에 출국 심사인 날인을 받기 위해서 출국 직전 확인을 위해 알아봤다.




그렇다면 위의 내용대로 어디로 가야 할까?


각 공항 및 항구별로 보안검색을 완료한 사람들은 출입국 심사를 받기위해 법무부에서 마련한 출입국 심사장으로 이동할 것이다.


그때 출국 심사인 도장 날인을 받을 목적이 있는 사람들은 출국 심사대가 아닌 바로 재심실이라는 사무실로 이동한다.


그러면 분명 담당관들이 무슨일로 왔냐고 물어볼 것이다.


"출국 심사 날인 도장 스탬프를 받으러 왔다" 고 얘기하면 분명히 10에 8 정도는 해줄 것이다.


하지만 몇몇 사람들은 안해줄려고 제발 그냥 가라고 할 것이다.


그런 경우 당신은 법무부의 유사민원사례의 내용 (http://minwon.moj.go.kr/minwon/1985/subview.do -> 검색어에 출국 도장 검색)을 검색하면

관련 내용을 확인하여 보여주면 된다.


그래도 안된다고 할 시에는 담당자의 이름과 직급 , 당시 날짜와 시각을 확인하여 국민으로써의 권리를 찾도록 하자.



How to get a stamp on departure from Korea


You will be screened for departure through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when you leave the country right after you have been sightseeing in Korea.


However, it has been abolished since November 2016. Departure Stamp of Immigration In korea.





But don't worry.

You'll be able to get Departure Stamp.


Those who have completed security checks will be moved to the immigration checkpoint.


But you never go to the immigration and should be move to the office, located in the corner.


There will be offices similar to the examiner's or review offices.


There you will be able to get Stamp.


But as a foreigner, you will refuse to let the person in charge take the stamp.


Tell them that there is a Korean civil service case and you should do it.


They're sure to stamp it for you.


This is for foreigners who have visited Korea.


And This is for those who want to keep their memories with their precious and pleasant memories with Stamp in Korea.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여행정보로 도쿄 무료 가성비 관광 명소를 추천해드렸지만 일부 몇몇 분들은 도쿄의 여행에 대한 부담이 커서 결국 조금은 부담이 덜 가는 오사카 및 히로시마 등의 조금은 더 가깝고 교통편이 덜 불편한 지역으로 가는 추세가 더 큰 듯 하다.


오늘은 그런 뜻에서 오사카, 교토 등 간사이권역, 히로시마 등의 간사이 권역의 유명하고 무료, 저렴한 관광 명소를 추천해주도록 하겠다.


1. 국립 히로시마 원폭 사망자 추도 평화 기념관


제 2차세계대전 때 히로시마 원자폭탄으로 인해 희생당한 희생자들의 추모평화의 상징을 기리기 위해서 만들어진 공원이다.

당시의 충격과 아픔도 같이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어찌됐건 우리나라도 일제시대의 피해자이기에 딱히 할 말은 없지만 핵폭탄의 위력과 더불어 더 이상은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은 정확한 점 중 하나이다.

그러한 평화를 위해 세워진 공원. 앞으로도 잘 지켜지길 바란다.





참고 사이트 : https://www.hiro-tsuitokinenkan.go.jp/index.php




2. 슈가쿠인리쿠 수학원이궁 (교토시)


일본 교토에는 다양한 문화재와 유적이 있다는 점은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 중에서도 수학원이라는 궁내청 관할의 문화재에는 잘 가꿔진 정원인 수학원이궁이라는 장소도 존재한다.

금각사, 은각사, 기요미즈테라 등을 다녀 오더라도 수학원이궁의 방문 나쁘지 않을 것이다.




참고 사이트 : http://sankan.kunaicho.go.jp/guide/shugakuin.html


3. 카츠라리큐 계리궁 (교토)



이 곳 카츠라리큐. 계리궁 또한 고즈넉하고 멋진 정원이다. 

이 곳 또한 궁내청 관할로써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다.

하지만 사전에 미리 참관 신청을 해야 구경이 가능하기 때문에 미리 신청을 하고 나서 방문을 해야 한다.

그 만큼 굉장히 멋진 풍경과 고풍적인 맛을 제대로 느끼고 올 수 있을 것이다.





참고 사이트 : http://sankan.kunaicho.go.jp/guide/katsura.html





4. 교토전통산업 후레아이칸 



예로부터 오사카는 먹다가 망하고 교토는 입다가 망한다고 할 정도로 포목점이 발달된 곳이 바로 교토이다.

실제로 관련 공예산업도 굉장히 많이 발전한 곳이 바로 교토이다.

그러한 공예품들을 한 곳에 전시 교토전통산업 후레아이칸 이라고 불리우는 전시관에 한곳에 모여 있다.

다양한 소품 제작 및 관련 산업에 관심 있는 분들이라면 잊지말고 다녀오는 것을 추천한다.

바로 근처로는 교토고쇼, 교토국제만화박물관도 존재한다.




참고 사이트 : https://kmtc.jp/


5. 해상자위대 철의 고래관 . 구레 사료관 (히로시마)



히로시마쪽의 작은 마을에 위치한 구레지역에 위치한 철의 고래관

실제 잠수함 사이즈의 해상자위대에서 운영하는 철의 고래관은 잠수함의 이야기 및 관련 전시 내용을 볼 수 있는 곳이다.

함장실 및 조타실. 그리고 일부 시설은 실제 예전의 잠수함 모습 그대로 보존되고 있어서 흥미 유발 내용이 많을 것이다.




참고 사이트 : https://www.jmsdf-kure-museum.go.jp/





6. 아사히맥주 오사카 스이타 공장



더 이상의 설명이 필요없다. 아사히 맥주 공장의 오사카 버젼이다.

공짜로 맥주 시음도 가능할 뿐만 아니라 공장 견학도 가능한 최고의 장소이다.

후쿠오카 하카타 아사히 맥주 공장과 똑같은 방식으로 사전 예약을 하면 된다.

예약방법은 필자의 블로그 내에 있는 예약방법 ( https://m-nes.tistory.com/499 )을 이용하면 된다.




참고 사이트 : https://www.asahibeer.co.jp/brewery/suita/



7. 산토리 맥주 교토 공장


대한민국 판매 1위 맥주가 아사히라고 하지만 산토리 맥주만 마시는 사람들은 잊지않고 산토리 맥주만 찾는다.

바로 필자도 산토리 맥주의 열혈한 매니아이기도 하고 말이다.

다른 지역에서는 맛보기 힘든 산토리 맥주의 시음과 공장 견학 프로그램이 존재하는 곳이 바로 교토 공장이다.

교토의 역사와 유구한 유적들을 보고난 후에 맥주 시음정말 끝내주는 여행 계획과도 같을 것이다.




참고 사이트 : https://www.suntory.co.jp/factory/kyoto/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오사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제는 해외 여행이 정말 쉬울 정도이고 특히 첫 여행으로 일본 여행을 정하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초보자에게 있어서 여행 계획을 짜는 것은 굉장히 어려울 뿐만 아니라 새로운 장소를 찾는 데 있어서 애로사항이 발생한다는 점은 기정된 사실일 것이라 생각한다.

오늘은 그런 초보자들을 위해서 공짜로 혹은 저렴한 가격으로 즐길 수 있는 도쿄 내 및 인근 주변의 관광 명소를 소개하려고 한다.



1. 도쿄도청 (신주쿠구 신주쿠역 인근)


도쿄의 심장부이자 각종 유흥과 철도 및 직장이 몰려있는 지역인 신주쿠역.

이 곳에 위치한 도쿄 대표의 건물. 도쿄도청

높고 으리으리 하지만 일반인은 행정업무를 목적으로 하는 것 외에는 가볼 일이 없을 것이라 생각이 들 정도로 무시를 하겠지만 사실 관광객에게도 개방된 장소이다.

바로 높은 전망대. 높은 곳에 위치한 황금과 같은 야경이 무조건 무료!

스카이트리, 도쿄타워, 모리타워 전망대로 바라보고 있었다면 한번 신주쿠 쪽에 숙소를 잡는 김에 무료니까 다녀와도 좋을 것이다.




참고 사이트 : yokoso.metro.tokyo.jp





2. 호텔 뉴 오타니 니혼테이엔 일본 정원 (도쿄 치요다구 요쓰야역 인근)



 동궁어소가 바로 근처에 위치한 5성급 호텔인 뉴 오타니 호텔.

이 호텔의 특징은 바로 거대하고 멋진 일본 정원이 호텔 안에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물론 호텔 투숙객 외에도 외부인에게도 절찬리에 개방되어 있는 정원이기 때문에 고즈넉하고 자연의 싱그러움을 도시속에서 즐기기 좋을 것이다.




참고 사이트 : https://www.newotani.co.jp/en/tokyo/garden/







3. 시즈오카 항공자위대 하마마츠 에어파크 공원 (JR 하마마쓰역 인근)



도쿄에서 조금은 멀지만 시즈오카의 조용하고 녹지의 푸르름을 느낄 목적으로 여행지로 정하는 사람들도 간혹 있다.

이 곳은 바로 시즈오카쪽으로 이동할 분들을 위한 명소 중 하나이다.

일본 항공자위대에서 운영하는 항공공원. 에어파크이다.

자위대라는 이야기 때문에 조금은 이질감이 느껴지겠지만 순수하게 밀리터리 매니아 덕후들이라면 적극 추천한다.




참고 사이트 : https://www.mod.go.jp/asdf/airpark/



4. 도쿄 자미 터키 문화센터 (시부야구 요요기우에하라역 인근)


서울에는 이태원 이슬람 서원이 있다고 한다면 도쿄에는 그와 같은 스타일의 종교 시설로 도쿄 자미가 있다고 한다.

이 건물은 터키 국가에서 관리 및 소유를 하고 있으며, 각종 관련 문화 및 시설 전시 등을 하고 있다고 한다.

종교를 떠나서 문화와 예술을 목적으로 다녀온다면 괜찮은 곳이라고 볼 수 있다.




참고 사이트 : https://tokyocamii.org/



5. 전일본공수 ANA 기체 공장 (하네다 공항 인근)


어릴때의 꿈. 그리고 지금의 꿈. 비행기.

그 것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누구나 동경하고 멋있어 하는 교통수단 중 하나라고 생각을 할 것이다.

그러한 비행기 항공기를 이용하여 교통 사업을 이어나가는 기업 중 하나인 ANA 전일본 공수.

그 곳에서는 내국인 및 외국인을 상대로 격납고 및 박물관 투어를 하고 있다는 점이다.

물론 무료이다. 하지만 엄청나게 오랜 기간을 기다려서 예약을 해야 한다는 점이 단점이다.

자세한 내용은 하단의 사이트에서 확인하도록 하자.


참고 사이트 : https://www.ana.co.jp/group/kengaku/





6. 베어드 브루어리 가든 슈젠지 시즈오카 (슈젠지역 인근)



혹시라도 시즈오카 여행에서 조금은 더 조용하면서도 술을 좋아하고 맥주를 즐기는 사람들이라면 꼭 잊지 말고 가보도록 하자.

베어드 브루어리 슈젠지. 말그대로 수원지라고 일컫는 뜻이다.

시즈오카 자체가 전지역에서 판매되는 생수 생산량의 70% 이상이라고 할 정도로 물이 깨끗한 곳이다.

그 곳의 물을 이용하여 만드는 맥주는 가히 일품이라고 한다. 

안타깝게도 다른 맥주 브랜드와 달리 이 곳은 무료 시음이 없다.




참고 사이트 : https://bairdbeer.com/brewery-gardens/




7. JAL 일본항공 스카이 뮤지엄 격납고 공장 견학 (하네다 공항 인근)


일본의 항공사 양대산맥으로 불리우는 곳중 하나인 일본항공.

대한항공과 같은 국영항공에서 민간으로 바뀐 유사성이 보이는 항공사.

위의 ANA와는 뗄레야 뗄 수 없는 치열한 라이벌 관계이다.

그런 경쟁은 이 곳 박물관 격납고도 똑같이 경쟁중이라는 점이다.

역시 ANA처럼 예약하기가 굉장히 어려울 정도로 몇개월 전부터 미리 예약을 해야 한다.

하지만 그 만큼 뜻깊은 투어가 가능한 만큼 다녀올 수 있다면 꼭 다녀오도록 하자.


참고 사이트 : https://www.jal.co.jp/kengaku/application/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일본 | 도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어제에 이어서 해외 여행의 춘추전국 시대라고 불리울 정도로 해외여행자의 규모는 날이 갈수록 늘어나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모든 여행이 다 그렇듯이 이 사람이 여행의 목적이 아닌 불순한 목적으로 오는것은 아닌지 불법체류의 목적으로 입국을 하는것이 아닌지 판단하기 위해서 각 국가별로 출입국 심사라는 것이 존재한다.

이 절차를 안거치는 나라는 아예 없다고 할 정도로 이 절차는 여행에 있어서 괜히 죄 지은것도 아닌데 으레 겁먹게 된다.



특히 출입국 심사의 경우는 본인의 행동 하나에도 자칫하면 입국 거부 혹은 출국 거부를 당할 수 있기 때문에 어느 누구나 얌전해지고 공손해지는 공간이게 된다.

다만 한국은 생각보다 건방진 외국인들 , 질서를 안지키는 한국인에 대해서 친절행정이라는 이유로 너무 엄격하지 않고 외국인들도 질서를 안 지키는 거 같아서 참으로 개선해야할 사항이라고 생각이 든다.



이렇게 굉장히 엄격하고 인상이 가득히 찌뿌려진 두려운 얼굴의 심사관을 대면한 후 간단한 인터뷰가 끝나고 상륙허가 도장을 여권에 받는 순간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될 것이다.

거금을 들여서 비행기를 타고 외국에 왔는데 본인의 이상한 행동과 언행으로 인해 상륙허가를 받지 못하고 재심사까지 들어가는 최악의 상황에 직면하게 되면 그 순간 시간과 금액이 소비되는 두려움은 이루 말하기 어려울 것이다.





그런 두려움도 이제는 안녕이 될 듯 하다.

바로 국내도 그렇지만 각 국가별로 자동출입국 심사 등록을 점점 더 활성화 시키는 추세이기 때문이다.

물론 상륙허가를 받은 후 받는 스탬프의 쏠쏠함은 사라져서 아쉽지만 말이다.


물론 무조건 모든 사람들이 자동출입국 심사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며, 아울러 모든 국가가 자동 출입국 심사를 도입한 것은 아니다.

대표적으로 도입한 국가는 지난 포스트에 설명을 자세히 한 일본 부터 시작하여 

홍콩 , 호주 , 미국 , 영국 , 핀란드 , 네덜란드 , 마카오 , 대만 , 독일 등이 있다.



이러한 국가들의 경우는 일정 비용을 지불한 직후 국내에 있는 대사관에 방문하여 인터뷰 혹은 수수료 납부를 한 직후에 이용을 해야 한다.

그럼 이제 각 국가별로 어떠한 절차로 자동 출입국 심사 사전 등록을 해야 하는지 알아보도록 하자.



1. 홍콩 E-Channel

홍콩은 입국과 동시에 사진, 지문, 여권만 바로 제출하면 그 자리에서 자동 출입국 심사에 등록이 가능하다.

조건은 만 17세 이상 범죄이력이 없는 자에 한한다.

자세한 정보 : www.immd.gov.hk


2. 호주 Smart Gate

호주는 ePassport self_service 코너에서 바로 등록을 한 직후에 자동 출입국 심사 이용이 가능하다.

한국은 2016년 말 부터 시행되고 있는 국가 중 하나이다.

자세한 정보 : www.border.gov.au


3. 미국 Global Entry

미국은 정말 입국 심사가 제일 까다롭고 무섭고 인터뷰가 길기로 유명하다.

하지만 사전에 자동 출입국 심사를 등록을 한 것이라면 어렵지 않을 것이다.

사전에 한국 내에서 신청서를 작성하여 신청을 한 직후 

특정일에 한국 내에서 인터뷰 및 범죄 이력 조사가 다 끝나서 허가 받은 사람에 한해서 이용이 가능하다.


다만 수수료가 $ 100불을 납부해야 하며, 처음 입국한 사람은 1회의 한정된 인터뷰를 통과하고 나서야 미국에서의 자동입국 심사를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정보 : www.hikorea.go.kr,  goes-app.cbp.dhs.gov



4. 영국 Regestered Traveller Service

영국은 지난 2년간 4번 이상의 출입국 이력이 있는 사람에 한해서 영국 자동 출입국 심사를 1년 70파운드의 수수료를 납부하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온라인으로 미리 신청을 한 후 입국 후 1번의 5분짜리 인터뷰에 통과를 한 직후에 이용이 가능하다.

자세한 정보 : www.gov.uk/registered-traveller






5. 핀란드 Automated Border Control

핀란드는 절차가 아주 간단하다.

바로 여권만 있으면 여권 스캔 후 얼굴 인식에 통과만 이뤄진다면 아주 간편하게 출입국 절차를 밟을 수 있다는 점이다.

자세한 정보 : www.raja.fi


6. 네덜란드 Privium

네덜란드의 자동출입국 절차는 홍채 인식 방식이다.

다만 누구나 이용한 서비스는 아니며, 프리미엄 방식의 VIP서비스라고 생각하는 것이 편할 거 같다.

이용 비용은 1년에 121 유로 정도이며, 현재 위에 언급된 국가들에 비해서 제일 비싼 비용의 출입국 절차라고 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 : www.schiphol.nl/en/privium



7. 마카오 APC

마카오의 자동출입국 또한 정말 절차가 간단하다.

마카오 또한 홍콩처럼 입국한 직후 입국관리국의 등록 안내소에서 등록을 한 직후 바로 자동 출입국 심사를 이용하면 된다.

자세한 정보 : http://www.fsm.gov.mo/psp/eng/psp_top5_22_1.html


8. 대만 E-Gate

대만 또한 홍콩, 마카오 만큼 자동출입국 절차가 정말 간단하다.

하지만 당신이 대만에서 처음 자동출입국 등록을 하려고 한다면 어쩔수 없이 1회에 한해서는 대면심사를 통과한 직후에 등록 센터에서 등록 절차를 밟아야 한다.

하지만 간단한 절차이기 때문에 출입국 심사를 완료한 직후 바로 여권을 들고 등록센터로 가도록 하자.

자세한 정보 : https://www.immigration.gov.tw/sp.asp?xdurl=bossmail/mailfEN.htm&mp=2


9. 독일 Easy PASS

독일도 대만과 같은 절차로 자동 출입국 심사 등록이 가능하다.

1회에 한해서 대면심사를 통과한 직후 등록센터에서 등록 절차를 밟으면 된다. 

자세한 정보 : https://www.easypass.de/EasyPass/DE/Was_ist_EasyPass/home_node.html





이렇게 특정된 몇개의 국가에 한해서 자동 출입국 심사가 이뤄지고 있어서 굉장히 한정적이지만 그래도 대체적으로 한국인들이 가장 많이 찾는 국가들이 도입하고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앞으로 다양한 많은 국가가 이러한 자동 출입국 심사 시스템을 도입할 것으로 보이며, 본인이 범죄 경력이나 그 국가에서 나쁜 행동을 하지않고 순수한 여행자로써의 마인드로 활동하고 얌전하게 한국으로 다시 오고 여행가는 건전한 여행자라면 어느 누구보다 더욱 더 편안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도록 하자.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바야흐로 해외 여행의 춘추전국시대라고 불릴 정도로 매년 해외 여행의 인구수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그에 맞춰서 인천국제공항의 일 평균 이용객의 수도 10만명에 이를 정도로 지속적인 증가세로 올라가는 중이다.

그 중 특히 해외 여행 초보자들이 제일 많이 선택하고 즐기고 오는 지역 중 하나인 일본.

일본도 국가적으로 매년 찾아오는 외국인 관광객 유치를 위해 굉장히 노력중임을 알 수 있듯이 매번 일본 내 공항에 입국 절차를 밟다보면 정말 번거롭게 줄을 서서 기다려야 하는 출입국 심사 절차는 정말 시간낭비 중 하나라고 생각할 것이다.


오늘은 그런 해외여행 코스 중 하나로 일본 여행을 자주 가는 분들을 위해서 자동출입국 등록을 하는 방법을 알려드릴려고 한다.

일일히 외국인 출입국 심사를 거쳐서 들어가는 것 보다 더욱 더 빠르고 신속한 출입국 절차를 거칠 수 있기 때문에 편리할 수 있다.

실제 오사카 교토 등 관서 지방의 여행을 위해서 간사이 국제공항을 통해서 들어오는 사람들의 경우는 확실히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평균 출입국 심사에 들어가는 시간만 30~40분 이상 걸려서 생각보다 지체가 된다는 것을 말이다.




바로 요렇게 생긴 장비가 일본의 자동 출입국 심사 단말기 장비이다.

한국의 자동출입국 심사 코너의 그것과는 달리 디자인면에서는 많이 투박하고 사용하기가 조금 더 어려워 보인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래도 저러한 장비를 이용한다면 남들은 통과하는데 걸리는 시간 30~40분을 절반 이상으로 줄일 수 있으니까 여행 기간에서 1분이라도 촉박한 분들이라면 엄청난 시간적 여유를 만들 수 있지 않은가라는 생각을 가질 수 있다.


일본 법무성(한국의 법무부와 같은 급의 정부 부처이다.) 에서는 " Trusted Traveler Program 트러스티드 트래블러 프로그램 "이라는 명칭으로 운영중에 있다.


그럼 일본 자동 출입국 심사를 이용하기 위한 외국인 신청 및 등록 방법은 어떠한지 알아보도록 하자.


우선적으로 자동 출입국 심사 장비를 이용할 수 있는 공항은 다음과 같다.

-. 나리타 국제공항 (제 1,2 터미널)

-. 간사이 국제공항

-. 센트레아 나고야 주부 (중부) 국제공항

-. 하네다 국제공항



외국인의 신분으로 일본의 자동 출입국 심사 등록 절차는 다음과 같다.

1. 외국에서 온라인으로 " Trusted Traveler Program 트러스티드 트래블러 프로그램 " 신청

2. 일본의 공항에서 "특정등록자 카드"를 수령한다.

3. 여권과 특정등록카드를 사용하여 자동화 게이트를 통과한다.


등록을 원하는 사람들의 조건은 다음과 같다.


1. 일본 법무성에서 등록을 허가하는 국가의 국적을 보유한 사람.

- 대표적으로 한국인은 이러한 국가의 국적 대상에 포함되므로 대한민국 국적 보유자는 이 조건에 부합한다.


2. 다음의 요건을 모두 충족시키는 사람

(1) 이러한 트러스티드 트래블러 프로그램에 신청하기 직전, 신청일로 부터 1년이내 2번 이상 일본에 입국을 한 이력을 보유한 사람.

(2) 다음의 항목에 해당되는 조건을 보유한 회사에 1년 이상 상근 직원 혹은 간부로써 재직 증명이 가능해야 하며,

앞으로도 계속 그 회사에 재직할 계획이 있는 자.

- 일본의 공공기관

- 특정 국가의 공공기관 (한국의 공공기관)

- 국제기구에 재직하는 사람

- 일본 내에 주식이 상장되어 있는 회사 혹은 그 회사의 자회사

- 특정국의 주식 상장 회사 (한국 기준 코스피 혹은 코스닥 상장사)

- 자본 출자금 5억엔 이상의 일본 혹은 특정 국가의 법인이 일본의 공공기관 혹은 주식 상장사와의 투자 등 일본의 이익을 위해서 주기적 방문을 위해 트러스티드 트래블러 프로그램의 이용이 필요로 하는 자.

(3) 과거 일본에서 강제로 퇴거, 법적 문제를 일으킨 이력이 없는 자.



이러한 조건에 부합하는 자만이 신청이 가능한데 간단하게 해석하자면 국내의 코스닥, 코스피 등 국내 주식시장에 상장된 중견기업 이상에 근무하거나 공공기관 임직원 , 공무원, 교육기관 등 흔히 말하는 이름만 들으면 알 수 있는 기관이나 기업에서 근무하는 사람들에 한해서 이러한 프로그램의 이용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일단 기본적으로 이러한 기업들은 해외여행에 결격사유가 없는 자라는 기본 단서가 달려 있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저러한 기업, 기관 재직하는 임직원은 거의 문제가 없다고 볼 수

여기에 플러스 알파로 신청일로 부터 1년 이내 일본에 두번 이상 방문한 이력을 보유한 자에 한하고 있다.





이렇게 본인의 조건이 부합된다면 신청서는 http://www.immi-moj.go.jp/ttp2/index.html 이 사이트로 접속하면 된다.

신청서는 기본적으로 일본어와 영어로 되어 있으니 본인이 번역하기 쉬운 언어로 해석하여 기본적인 내용을 작성하고 전송하면 된다.


그 다음 일본으로 입국하기 직전에 본인이 준비해야 할 서류는 아래와 같다.

모든 서류는 영어 혹은 일본어로 번역되어 있는 서류에 한한다.


1. 본인의 특정 등록 카드에 사용될 증명용 사진 및 Jpeg 파일 (10kb ~ 1,536kb 이하)

2. 본인의 여권 (인도네시아 및 홍콩은 조건이 다르므로 직접 확인 필요)

3. 재직증명서

4. 본인이 재직하고 있는 근무지에 대한 입증자료

(공공기관의 경우 영문으로 된 사업자 증명서 등이 필요로 하며, 코스피 코스닥 상장 기업은 관련 증빙 자료 필요 - 해당 근무지에서 발행 후 직인 처리 되어 있어야 함.)



이 모든 서류는 신청서를 작성하는 시점에 모두 준비해야 하며, 최소한 여행가기 일주일전에는 서류 및 신청서를 준비한다.

발행일도 가급적 신청일에 맞게끔 너무 빨리 발급하지 말고 날짜에 알맞게 발행하도록 한다.



그렇게 신청 후 일본에 입국하면 입국관리국으로 이동하여 신청한 서류에 맞춰서 원본을 첨부하여 특정등록카드를 수령하도록 한다.

참고로 신청 후 모두가 이러한 트러스티드 트래블러 프로그램에 등록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은 숙지해야 한다.

아울러 신청 조건에 부적합된 이유에 대해서는 일본 법무성 출입관리국에서는 알려줄 의무가 없다고 고지되어 있으니 서류는 완벽히 준비하도록 한다.



그렇게 모든 어려운 절차를 마친 분들은 이러한 잇템! 특정등록자 카드가 발행되어 바로 사용할 수 있게끔 나온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진정한 일본 인싸템이 될 수 있을듯 하지만 그 과정이 너무 복잡하기 때문에 제대로 된 준비를 해야할 것이다.

그렇게 모든 절차가 완료가 된 사람들은 이제 일본에서 남들처럼 줄을 서서 입국하는 것이 아닌 자동 출입국 이용이 가능할 것이다.




위의 절차대로 일본 자동화 게이트 자동 출입국 심사를 받을 수 있으니 이 순서대로 이용하여 남들보다 더욱 더 빠르고 알찬 여행을 즐기도록 하자.


참고 사이트 :   http://www.immi-moj.go.jp/ttp2/index.html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바야흐로 전국민 5000만명중 절반 이상은 해외를 다녀와 본 경험이 있을 정도로 이제는 해외 여행은 보편적이고 큰 돈 들이지 않고 소확행을 할 수 있는 정말 본인에게 제공이 가능한 가장 큰 선물이 될 것이라 생각이 든다.

하지만 그만큼 매번 번거롭고 시간이 길어져 가는 출입국 심사 및 보안검색. 그리고 세관 심사. 

공항은 여행을 즐겁게 해주고 편안함을 제공해주는 서비스 시설임과 동시에 보안 , 국제법 , 출입국 등 다양한 법령에 의해 복합적으로 얽혀있는 국가 안보 및 국제통상 , 국제표준 법 등 여러가지가 얽히고 섥혀 있는 쉽지만 어려운 장소이다.

특히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성수기 때에는 출입국 심사에만 엄청난 인파로 인하여 출입국 심사에만 십수분이 걸리고 보안 검색도 날카로워 지면서 항공기 탑승 전 피로감이 밀려올 수 있다.


하지만 당신이 한국인이라면? 걱정 붙들어 메도 좋을 정도로 빠르게 처리 가능한 자동 출입국 심사대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오늘은 이 포스트를 보면서 기계치인 당신도 , 해외 여행이 처음인 당신도 , 어리버리한 당신도 20초도 안걸려서 빠르고 자동 출입국 심사대를 통과하여 면세 쇼핑도 하고 여유롭게 라운지 놀이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일반적으로 보안 검색 , 혹은 입국 후 마주하게 될 자동 출입국 심사대 기계이다.

기계가 출국장, 입국장 마다 차이가 좀 있으며, 앞으로 기계는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될 예정이다.

현재 이 기기의 경우는 인천 국제공항 1 터미널 출국장, 2터미널 입국장 및 출국장에서 마주할 수 있는 단말기 이다.

일부 공항 및 항만에도 도입이 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또한 이러한 모양의 자동 출입국 심사대를 이용할 수도 있을 것이다.

이 기계는 현재 인천공항 1 터미널 입국장에서 마주할 수 있는 기계이다.

또한 현재 자동출입국 심사를 시행하고 있는 공항 및 항만.

김포 국제공항 , 제주 국제공항 , 부산항 국제 여객터미널 , 인천항 국제여객 터미널 , 청주 국제공항 , 김해 국제공항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전체적인 자동 출입국 심사를 위한 기계의 모습은 이렇게 생겼다.

이 기계를 기준으로 우리는 출국을 할 때 저 기계를 진입하고 나서 여권 및 개인정보 검증을 통하여 통과가 되는 그 순간 우리는 국경을 넘어서 출국 처리가 되는 것이며, 입국을 할때 저 기계를 이용하여 모든 검증 통과가 되면 우리는 해외에서 국내로 들어온 입국 처리가 되는것을 의미한다.

저 기계를 기준으로 우리는 국경을 넘기위한 무인 심사를 진행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단 30초도 안 걸리는게 꽤나 엄중한 과정을 거쳤다고 보면 된다.




아울러 출입국 심사 도중에 사진 촬영 및 전화 통화항공 보안법 및 출입국 심사 관련 보안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으며, 제재를 받을 수 있으니 출입국 심사장 및 자동 출입국 심사 기계의 촬영은 하지 말도록 한다.

특히 인싸놀이 한다고 사진 촬영하고 전화통화하다가 제재를 당해서 강제로 사진 모니터링되어서 사진을 보는 앞에서 지워야 하는 사례까지 생길 수 있으니 조심하도록 하자.







위의 사진은 무인 자동 출입국 심사를 받기 위해 거쳐가야 하는 과정 4개 이다.

정말 간단하고 마음을 차분히만 먹고 진행한다면 보통 유인 심사 과정에서 발생하는 소진되는 시간의 4배 이상은 아낄 수 있으며, 딱 25초만 차분히 실수 없이 진행한다면 큰 문제 없이 출국 및 입국 심사가 간편히 끝날 것이다.



1. 기기의 몸통쪽에 보면 이렇게 녹색 화살표가 뜨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사용중일 때는 빨간색 접근금지 표시가 나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2. 여권을 사진면이 아래로 가게 하고 여권 앞면이 12시 방향으로 향하게끔 한다.

그 다음 인식면 위쪽 끝까지 맞춘 후에 손바닥으로 여권을 꾸욱 누른 채로 약 5초간 기다리면 문이 열리게 된다.



바로 요런 모양처럼 놓으면 된다. 

여권을 손바닥으로 누르라고 하는 이유는 간단하다.

여권을 스캐너 복사기처럼 읽어서 판독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사진 및 개인 인적사항을 확인하는 면에 확실히 확인 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3. 여권 스캔을 완료한 직후 안으로 진입하면 발자국 위에 바로 서 있는다.

그 다음 엄지 혹은 검지 손가락의 지문을 지문인식기에 인식시킨다.

오른손이 불가능하다면, 왼손으로 하도록 한다.



간혹 본인의 지문이 약하거나 손이 건조해서 지문인식이 잘 안되는 경우가 다분히 발생한다.

그럴때는 지문을 인식할 손가락에 핸드크림을 발라서 지문이 유분기로 인하여 살아나오게끔 만들어준다.

그게 아니면 입김을 따뜻하게 불어 넣어서 지문에 습기가 묻어나게끔 만들어 준다.




이렇게 엄지, 검지 손가락의 지문 인식이 가능한 이유는 바로 우리가 흔히 성인으로써 새롭게 주민등록 절차를 거칠때 일부 자료는 행정정보 공유로 인해 법무부 출입국 심사때 사용 되게끔 설계되어 있다.

그래서 별도의 자동출입국 등록이 필요 없이 바로 이용이 가능한 것도 그 이유때문에 그렇다.

가끔 몇번을 출입국 절차를 거치고도 지문 인식이 안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런 경우는 공항 및 항구 내 법무부 출입국 사무실에 방문하여서 지문 재등록 신청을 하면 손쉽게 지문 입력이 가능하게끔 해준다.

아울러 유아동이 아닌 14세 이상 20세 미만의 주민등록 절차를 이행하지 않은 청소년 미성년자의 경우는 별도로 자동출입국 등록 요청을 하면 편안하게 여행을 다녀올 수 있을 것이다.

(보안 심사 및 출국전 등록 창구에서 등록 가능)




4. 지문 인식에 성공을 하게 되면 마지막으로 안면인식을 통하여 본인 여부를 확인하고 확인이 되면 문이 열리고 출국 혹은 입국 처리가 된다.






보통 기기마다 모양은 다를 수 있지만 카메라의 위치는 똑같고 카메라의 모양은 대충 봐도 알 수 있기 때문에 지문인식에 통과를 한 사람들은 저 곳의 카메라에 얼굴이 잘 나오게끔 바라보면서 기다리도록 한다.

특히 마스크, 선글라스, 모자를 쓰고 있는 경우 모두 벗도록 한다.

얼굴 인증에 실패해서 다시 여권부터 처음부터 하는 불상사가 발생하기도 하니까 그 점만 유념하면 된다.


아울러 저 기기를 기준으로 나가기 직전과 나가고 난 후의 법적 범위 및 조치는 매우 달라지는 점이 많기 때문에 절대로 기기에서 모든 절차를 통과한 후 기기의 뒤로 다시 되돌아가려고 시도하게 되면 불법 밀입국의 의심소지가 나올 수 있기 때문에 절대로 조심하도록 하자. 


유인심사로 줄도 길고 하나하나 꼼꼼히 읽어 나가는 출입국 심사에서 벗어나 남들보다 빨리 출입국 심사를 맡은 후에 편안하게 공항 내에서 쉬거나 다른 용무를 볼때 참 용이한 기기.

차분하게 기기를 다루고 출입국 심사도 깔끔하게 해서 해외에서 먹고 싶었던 음식도 맘껏 먹고 추억도 맘껏 남기고 복잡한 출입국은 빨리 탈출하는 꿀팁이 되었길 바란다.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