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얼마전부터 롯데리아, KFC 등등의 대기업들이 뉴트로다

예전의 히트를 쳤던 메뉴등을 재출시하면서

다시 한번 과거의 명예를 찾아가게끔 하는 문화가 점점 지속되는 듯 하다.


경제학자들의 이야기(카더라이긴 한데..)에 따르면

사람들이 점점 더 경제적으로 어렵고 각박할수록 과거의 향수에

더욱 더 매료되고 다시 한번 과거로의 회귀를 위한

대체수단을 찾게 마련이라고들 한다.


그 이야기가 옆 동네 일본만의 이야기일 줄 알았건만...

일본애들은 아직도 과거 버블경제의 달콤함을 잊지 못하고

쇼와시대의 흔적을 찾으러 다니는 사람들과 관련 이야기가

굉장히 많다고 한다.


어찌됐건 오늘의 포스트는 약간 그런 느낌이랄까..



과거의 영광은 온데간데 없다고 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떡볶이 타운으로 유명한 신당동.

지하철 신당역 하면 떡볶이가 생각날 정도로

떡볶이가 유명한 이 골목에서 

흔히들 블로거, 유튜버 맛집이라고 떠들어대는

입구초입쪽의 제일 큰 떡볶이집..

그리고 며느리도 모른다는 그 떡볶이 집 거르고

조금 외진곳 쪽에 위치한 우리집이라고 하는 즉석떡볶이집

들어가 봤다.



옛날에는 이 곳 신당동에서 떡볶이를 먹는다고 하면

연탄불에 끓여서 먹었고, DJ들이 틀어주는 음악을 들으면서

나름대로의 추억을 간직하고서 먹는다고 나보다 윗대의

영감님들이 그렇게들 얘기하곤 하는데

필자는 그 정도까지의 나이대도 아니고 그런 공감따윈 하나도 없다.


사실 신당동 떡볶이 타운에 위치한 떡볶이들 맛은 그저 그랬던

내 기억이 워낙 커서 그다지 안가게 되는 곳이긴 한데

가끔 그런날이 있다.

그냥 이유없이 떡볶이가 땡기는날...





메뉴는 대략 요래요래...

어차피 먹을꺼면 2인 기본 떡볶이.

맘같으면 떡볶이에 소주도 좋을듯 한데

식사가 목적이기도 했고 다음날 회사 출근도 해야했기에..


연말에 애인과 스테이크를 썰고 파스타를

호로록 하는게 아닌

달리는 6호선에서 신당역으로 뛰어내려서

신당동 떡볶이를 철근 씹듯이 씹어대는 내 인생사...



다른곳들과 달리 단무지는 이렇게.

그리고 음료수 한병을 서비스로 준다.

호에에에에.... 이런 소소한 서비스 좋쥬?


것보다 옆 테이블 가족은 떡볶이가 아닌

닭발을 철근같이 씹고 있던데

참...다행이도 닭발에는 그닥 관심이 없는 인물이라

거들떠도 안보고 있었는데

옆 테이블에서 닭발 먹는 모습을 보니까

참 맛있게 잘 드시더라...



그리고 나온 떡볶이 2인 세트

기본적인 재료들과 양념..

그리고 알아서 끓여서 먹으면 되는 타입.

옛날에 신당동 떡볶이 타운에서 팔던 떡볶이는

이런 느낌이 아녔을려나...궁금해진다.


이 날 그냥 신당동 떡볶이가 땡겼던 이유는 별거 없다,

쫄면과 라면이 들어간 떡볶이가 땡긴게 첫번째 이유고

두번째로 두끼 떡볶이 같은 떡볶이 무한리필에 가면

배불러서 못 먹을게 뻔하니까 일부러 단품으로

깔끔하게 해결할 수 있는 곳으로 간 것 뿐이다.





큰 기대는 안하지만 그래도

이렇게 즉석떡볶이의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모습을 보노라면 내심 큰 기대는 안해도

마음은 한결 부풀어 오른다.


추운 날에 바로 끓여서 먹는 떡볶이라니...

바보아냐~~!!!???

......야쿠자 영화를 너무 많이 봤나...

이런 헛소리까지 곱씹어 본다.



그렇게 잘 익은 떡 한입

그리고 잘 익은 라면과 쫄면도 한입 호로록..


맛은 어떠냐고?

떡볶이가 떡볶이지 뭘....

와~~!! JMT!! 완전 맛있어!!!

이정도는 아니고...


그냥 아...무난하게 먹기 좋다 싶은

완전 맛있다 얘기하기는 어렵지만

그냥 생각나서 먹으러 가기 좋은 수준의 떡볶이다.


신당동 떡볶이 타운떡볶이집들은

꽤 많기도 하고 여러 곳에서 호객행위도 하지만

사실... 맛은 여러곳 모두 다 거기서 거기일 뿐이다.


그저 딱 몇가지 목적으로 오는 것 일듯 하다.

옛날의 추억을 생각하기에 오는것?

그게 아니면 그저 즉석떡볶이를 맛있게 먹고싶어서?


그냥 신당동이라는 느낌과 

무난하게 즉석떡볶이를 먹겠다는 의지로 온다면

추천하지만 완전 JMT 졸맛탱! 맛집!

이런 느낌으로 온다면 너무 무난한 맛에 실망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신당동 292-126 | 우리집떡볶이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학창시절 식사를 목적으로 다녔던 곳이 있었다.

그런데 가끔 밥을 먹다 보면

혼자 온 직장인, 그 밖에 다양한 산업현장에서

근무하는 근로자들이 밤 늦게 지친 몸을 이끌고

식사에 소주 혹은 맥주를 시켜서 반주를 하는 모습을

많이 봐오곤 했다.


그리고 그런 직장인..아니 근로자가 되고 나니까

필자인 나도 가끔 그렇게 마신다.

왜 마시나 싶었는데 인생이 씁쓸하고 외로우니

혼자 한잔하는 맛으로 위로를 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예전에는 자주 왔었는데

어느 순간엔가 순대국을 잘 안먹기도 했고

그래서 잘 안오게된 곳이지만

나름 서울 신당역에서는 오랫동안 자리잡고

순대국을 꽤나 좀 한다고 알려진 이북집 찹쌀순대


내 나름대로는 순대국 맛집이라고 할 수 있을 듯 하다.



정말 내부는 여전히 넓다.

24시간 하는 곳이다 보니까

근처의 동대문 도매시장에서 사입관련

업무를 사람들도 꽤나 보이고 

직장일을 끝내고 동네 사람들과 한잔을 

기울이는 중년층 아재들..


그리고 혼자서 소주 한병에 

순대국 한숟가락으로 쓰라리고

고달픈 인생을 달려주는 사람들도 꽤 보였다.



메뉴판은 이쪽이지만

뭐 볼것도 없다.

순대국 하나와 다음날의 뒷탈을 

방지하기 위해서 소주 대신 시킨

청하 한병.


아... 요즘 체력이 하루하루가 다르다.





기본적으로 깔리는 찬거리

근데 여기는 특이하게도 저 양파 절임을

제공해준다.


양파절임을 순대국에 넣으면

맛이 굉장히 극대화 된다고 써있었다.

실제로 넣어서 먹으면 꽤 국물 맛이 좋아진다.



드디어 나온 부글부글 끓어 오르는 순대국

사실 문제 때문에 뼈로 우려나오는

국물계열 음식은 라멘 빼고는 지양하는데

정말 내 속이 얼마나 속이 아녔으면

순대국에 술 한잔을 기울일려고 왔을까..



굉장히 진득하게 끓여낸듯한 비주얼

그리고 다대기.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비주얼에서

이미 기분은 황홀해진다.

비록 혼자 마시는 술에 순대국이지만

이런 것을 먹는 것만으로도 굉장한

호사가 아닌가 생각을 해본다.





그리고 한잔의 청하.

밥은 보조 수단일뿐..

그래도 위장을 버리고 싶지 않다면

국물과 술 한잔을 들이키고 밥도 좀 먹어줘야

다음날 위장 버릴 일은 없을테니 말이다.



실하디 실한 찹쌀순대고기

여기는 순대가 공장제가 아녀서 너무 맘에 든다.

어디 그뿐일까.. 고기도 실하다.

그리고 콩나물도 들어가서 어느정도

취기가 올라와도 금방 깨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순대국은 맛있는데 가격이 좀 쎄다.

물론 물가 반영을 한다고 쳐도 여기 순대국은

좀 가격이 쎈 편이다.


그래도 나름 내가 먹어본 순대국 중에서는 

국물도 나름 진한편이고 순대도 나름 퀄리티가 있으니

이 걸로 만족해야 할려나..


허한 기분에 순대국에 청하 한병..

기분은 조금 풀리는 느낌이 들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신당동 100-6 | 이북집찹쌀순대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