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한번도 안 가본 곳들은 쉽사리

가기 어렵곤 하다.

한동안 이 쪽 신설동역 인근에서 거주했던

이력이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한번도 가볼 기회가 없었던 곳이었는데

매번 똑같은곳만 찾다가 좀 새롭게

찾아가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듯 싶어서

다녀온 곳 중 한 곳이다.



서울 신설동역 인근에 위치한 

짜장면과 짬뽕 탕수육이

전문점이라고 하는 간판이 특이한 곳

옛날 짜장 짬뽕 탕수육


이 인근에 짜장면이나 짬뽕 맛집이라고

불릴만한 곳이 전무하기도 하고

좀 괜찮다 싶은 곳들은 멀리가야 하기에

여기는 어떤지 궁금했기도 하고 

한번 호쾌하게 다녀와 봤다.






메뉴는 대략 요런 느낌인데

다른 중화요리 전문점들과는 달리

메뉴의 수는 크게 많지는 않다.


기본적인 구성들은 있으나

간짜장이 없는건 조금 아쉬운 구석.

유난히 짬뽕에 자신이 있는 것인지

짬뽕 종류가 참으로 많다.



어딜가나 똑같은 단무지와 양파.

그래도 단무지와 양파 인심 하나는

후하디 후하다.


낭낭하니 서로 싸우지 않고

먹기 좋은 수준의 양이다.



조금의 시간이 지난뒤 나온

이 곳의 기본 메뉴인 홍합짬뽕.


보기보다는 맵지도 않았다.

하지만 은근하게 느껴지는 불맛과

고기가 같이 들어가서 그런지

국물 자체가 묵직하다.


그런데도 생각보다 자극적이지 않은 맛.


일반적인 중국집에서 먹어봤던

그런 얼큰하고 자극적인 짬뽕이라기 보다는

묵직한데도 가볍고 자극적이지 않고

특히 매운 수준이 매우 덜한 짬뽕의 느낌이었다.

그런데도 불맛은 잘 살린 느낌.


좋게 말하면 기량을 좀 발휘한 착한 맛이고

나쁘게 말하면 일반적인 짬뽕을 찾기에는 

헐거운 맛이라고 할 수 있다.


동네에서 일반적인 짬뽕 가격에

이 정도 수준을 내는건 좋다고 할 수 있지만

서민적인 짬뽕의 느낌에는 좀 덜 맵다는 느낌?



그리고 다른 메뉴들도 같이 나왔다.

그렇게 다른 메뉴인 볶음밥과 쟁반짜장.


가격대비 많은 양을 보고 깜짝 놀랬다.

이거... 동네가 동네다 보니까 푸짐하게

인심 팍팍 넣어서 준것 인걸까...


딱 봐도 양이 으마으마 하다.







볶음밥과 쟁반짜장을 좀 더 가까이 찍어보자.

참고로 필자는 볶음밥에는 손을 아예 대지도 않았다.


이유인 즉슨... 볶음밥에 들어가 있는 오이가

필자의 맹점 중 하나인 오이 알러지도 인해서

오이싫어요 동호회 회원이라고 할 수 있는 

필자에게는 볶음밥은 손도 못가게 한 그런 음식이었는데

그냥 겉으로 봐서는 잘 볶은 볶음밥의 느낌이었다.


쟁반짜장은 그래도 한 입 맛을 봐야겠지?




이 쟁반짜장도 양이 어마어마 했다.

다만 짬뽕에서도 느꼈다 시피 쟁반짜장 또한

크게 자극적이지 않고 좀 더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게끔 많이 순한 느낌이었다.


옛날 짜장의 느낌이 확실히 좀 덜 자극적이고

고소함이 좀 더 쎄다는 것은 알 수 있는데

전형적인 좋게 얘기해서 착하고 

나쁘게 얘기해서 감칠맛은 좀 부족한 느낌.


전체적으로 이 곳의 음식들이 자극적이지는 

않은 것 같았다.



마지막 찹쌀탕수육 1인분도 추가 주문.

그리고 맛본 느낌은 뭐랄까...

꿔바로우 방식으로 넓직하고 쫀득쫀득 했지만

맛은 탕수육이었다.


여기서 조금만 시큼만 맛이 있었다면

전형적인 꿔바로우 였겠구나 라는 생각.


그래도 이정도면 뭐 잘 먹은 듯 했다.

고기 씹히는 느낌이 정말 오래갈 정도로

고기의 두께는 꽤나 두꺼웠으니 말이다.


전체적으로 맛은 좀 순하면서도 착한 느낌이지만

양은 정말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심지어는 다 먹고 나서 모자라시면 밥도

드릴 수 있어요 하는데

허억... 하면서 놀랬다.


물론 음식 자체들로만으로도 충분히 

배가 찼기 때문에 정중히 사양은 했지만

접객 자체가 동네 사람들에게 인심 후하게

서비스 하는 느낌이 보였다.


크게 자극적이지 않기 때문에

처음에는 어색할 수 있겠지만 계속 맛봐야

알 수 있는 그런 느낌으로 접근한다면

나쁘지는 않겠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숭인동 766 | 옛날짜장짬뽕탕수육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식도락만 전문으로 하는 블로거들의 특징 중 하나가

바로 노포 맛집. 그리고 중화요리 맛집을 

많이 다닌다는 미네스식 피셜의 공통분모가 있는 듯 하다.


그리고 보통 사람들은 엄두도 못내고

단골들이나 가볼법한 자그마한 백반집부터 

시작해서 후줄근한 잘 안찾아갈 듯한 식당에도

거리낌없이 잘 찾아가서 먹는다는 특징.


이날 갔다온것도 사실 식사를 해결은 해야하는데

왠지 모르게 집에서 밥먹으면 바보 찐따 소리듣기 좋은

그런날의 느낌이었기에 일부러 발걸음을 했던 곳이다.



몇몇 좀 네임드하고 쓸데없는 협찬 광고 없이 운영하는

식도락 블로거들 몇몇분들이 다녀가서 알게 된

종로5가의 중화요리 맛집 홍릉각


여기는 특히 간짜장에 대해서 좀 능력이 있다

들어서 가깝기도 해서 억지로 가서 식사를 해봤다.



들어가자마자 내어주는 자스민 향이 느껴지는

뜨거운 차 한잔.


당시 방문한게 

추운 연초 겨울이었으니 말 다했지.

지금은 어떨려나... 


제기동에도 홍릉각이 있다고 하는데

뭐가 어떻게 되는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필자가 가까운 곳은 종로5가가 더 가깝기에...







메뉴판쪽 사진을 찍고 싶은데 자리가 없어서

입구쪽으로 앉았더니 결국 찍지도 못했고 내부 사진만..

근데 뭐 메뉴판이야 다른데에서도 찾을 수 있으니

그거 보면 되기도 하고 내 목적은 오로지 하나

간짜장 하나만으로 온 것이기 때문이다.


것보다 종로5가라는 특성 때문인지 아재 아줌매

직장 끝나고 혹은 본인 업무 끝나고

요리 하나에 소주 한잔 걸치는 모습이 보인다.



꽤나 빨리 나온 간짜장..

볶는 시간이 있어서 오래걸릴 줄 알았는데

의외로 빨리 나와서 깜놀했다.

면과 짜장이 따로 나온 모습은 대략 요래요래..



종로5가에 위치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대체적으로 손님들의 연령대가 높아서 그런지

접객은 살짝 무뚝뚝한 경향은 있지만 

그래도 짜장 인심이 후하다.

면도 기계식이지만 깔끔하게 잘 빠진 느낌.


홍릉각은 그냥 수수한 맛으로 오는 것일까 라는 생각을 가져본다.







야인시대의 이정재가 해장국을 먹을때 하는 소리

"이집 해장국은 국물도 뻑뻑하고 아주 좋아"

간짜장은 모름지기 뻑뻑한 느낌이어야 된다.


아... 이런 느낌 정말 오랫만이다.

요즘 간짜장이랍 시고 면하고 짜장 따로 나오는데

뭔가 기존 짜장에 양파만 좀 더 생으로 넣어서

볶아 나온 묽은 느낌이라 실망하기 그지 없었는데

여기껀 럭키였다.


내가 원하던 그 간짜장의 느낌.

맛집 소리 들을만 하다.



비비기전의 모습이 대략 요런 모습이었고

그리고 뻑뻑하게 잘 비벼진 짜장면 한젓가락 한입샷


맛탱이 1도 없는 짜장만 한동안 먹어오다가

오랫만에 짜장다운 짜장을 먹어서 그런지 

개인적으로 아주 만족했다.


물론 이 보다 더 맛있는 맛집은 많겠지만

그냥 수수한 느낌에 조금 레벨 높은

혼밥러가 간다면 나름 만족할 수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종로5가 52-1 | 홍릉각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