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728x170

이 곳은 독립문역 인근에서 

근무하면서 도저히 먹을 만한 곳이

도시당체 존재하지 않는가 라는

자포자기한 심경으로 돌아다니면서 찾다가

발견한 곳 중 한군데이다.

 

거의 걸어서 서대문역까지 걸어간 셈이나 

마찬가지이고 언덕이 있으니 더 빡셀 지경..

 

그런 고생을 한 만큼 꽤나 성공한 곳.

 

 

무악재역 인근 한켠에 조용히 자리잡은

중화요리 전문점 오가원.

일단 오토바이가 없고 매장이 나름 

좁지만 깨끗하다는 의미는 배달을 안한다.

이런 뜻이다.

 

배달을 안한다는 의미는 굳이 배달 없이도

충분히 먹을만하다는 의미로 나름대로 

중화요리에 공력이 있다는 맛집으로 

해석해도 과언이 아닐 듯 하다. 

 

 

 

메뉴는 우리가 흔히 아는 메뉴들과 몇가지

곁가지 메뉴들로 구성되어 있는데 점심이기에

많은 것은 못먹고 만두와 짜장면만 맛보기로 한다. 

 

매장이 정말 협소해서 어느 정도 웨이팅을

감수도 해야할 듯 한 분위기.

 

 

주방이 오픈형 방식이라

깨끗하게 관리됨을 알 수 있다.

 

그리고 나름 요리의 공력이 있다는 것이

본인 사진을 걸어놨다는 점.

 

부부가 조그마하게 소일거리나마

하는 느낌인데 식당은 아무리 소일거리에

소규모라고 해도 챙길 것이 한두개가 아니다.

 

자영업 자체가 다 그렇지... 

고난과 피로의 연속..

 

 

 

그렇게 조금의 시간을 거쳐서 받아든

일반 짜장면 한그릇.

 

아무래도 2명이서 영업하는 소규모 식당이기에

손발이 빨라도 한계가 있기 때문에

감안은 해야할 것이다.

 

짜장면이 우리가 흔하게 봐온 짜장면과는 다르게

윤기가 엄청 까맣지 않고 조금 갈색빛이 돈다. 

 

 

단순히 별거 아닌 짜장면 같지만 

짜장면 하나만 맛 봐도 이 식당의 능력을

알 수 있다고 하는데 한입샷은 당연히 

남겨놓고 먹어본 후기는...?

 

아... 자극적이지 않고 고소하다.

옛날짜장의 그 느낌이라기 보단 고소한

짜장의 맛이 그대로 느껴졌다.

 

무엇보다 간이 짜지않고 엄청 달지 않아서

흔히 먹어왔던 일반 배달형 짜장면과는

맛이 또 다르다.

 

다음에는 간짜장이 어떨지 꽤나 궁금해진다.

간짜장에 소주... 글 작성하면서 땡겨오네..

 

 

 

그리고 추가로 주문한 군만두.

요 군만두 가격이 좀 쎈편인데 받자마자 

느낀점은 바로 요것이다.

 

"요건 절대 서비스로 나올 스펙의 만두가 아니다."

 

직접 만든 듯한 느낌의 만두였다.

 

그냥 딱 봐도 나 비싸요~ 하고 

써있는 듯한 만두의 자태이다. 

 

 

그리고 그렇게 만두를 수줍게 잡고

한입 먹어본 느낌은..?

 

워메 뜨겁다... 엄청 뜨겁다.

그리고 안에서 육즙이 줄줄줄 흘러 내린다.

기름이라고 해도 좋다.

흔히 보는 싸구려 만두에서 느끼지 못할

쥬시함이 묻어나는 만두였다.

 

별거 아닌 만두와 짜장면이지만 공력이

굉장했던 자포자기한 심경으로 방문했다가

뜻밖의 맛집이었던 무악재역 오가원 중화요리.

 

이거 꽤나 괜찮구만...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728x170

어쩌다가 보니 장한평역에

또 일이 있어서 식사를 해야할 일이 생겼었다.

마침 짜장면이 엄청 땡기는 날이기도 했고

가족들이 이곳에서 오랫만에 식사를

해보자고해서 다녀온 곳.

 

 

장한평역 인근 중화요리 전문 레스토랑

송쉐프에서 식사한 이야기이다.

나름 비싼 고급형 레스토랑 맛집이라고 하는데

사실 고급형 레스토랑도 일반적인 

점심시간에는 식사가 중요한 법이다.

 

 

메뉴는 굉장히 많다.

역시 요리류나 코스류는 맨 앞에 배치하고

전체적으로 객단가가 낮은 식사류는

뒤쪽으로 물러났다.

우리의 선택은 짜장면과 잡채 볶음밥.

그리고 육즙 탕수육으로 선택. 

 

 

평상시에는 2층만을 위주로 운영하는듯 하고

연회나 모임이 있을때만 3,4층도 운영하는듯 하다.

굉장히 넓은 테이블과 규모...

이정도 규모면 식사 손님만으로

객단가가 유지될지 의문이다.

특히나 코로나 여파가 너무도 쎄서 말이다.

 

우선적으로 깔려나오는 찬거리.

짜샤이와 단무지, 양배추 츠케모노 같은 반찬들.

보통 좀 비싼 단가의 중화요리 전문점에서

볼수 있는 반찬들이다.

기본적으로 짜샤이나 양배추는 단가가 높기도 하니까.

 

우선 나온 육즙 탕수육.

탕수육의 진리는 부먹인데

여기는 찍먹 방식으로 서브되어 나온다.

전체적으로 탕수육 한입샷을 봐도

튀김옷은 얇고 고기가 좀 더 두꺼운 방식.

소스는 케챱 베이스가 아닌 설탕과 전문 베이스.

조금 한다는 곳들이 이런 설탕 베이스를 많이 이용한다. 

 

 

그 다음으로 나온 잡채 볶음밥.

계란 후라이가 인상적이며

짬뽕을 직접 만든다는걸 증명하듯이

기본 국물로 짬뽕국물이 아닌 계란국이 나온다.

 

볶음밥으로 나오니까 잡채의 볶은 맛과

볶음밥의 불맛이 같이 조화가 되어서 

먹을때의 향은 좋았던 기억.

 

 

그 다음 나온 삼선간짜장과 계란 후라이.

양이 딱 봐도 보통 많은 양이 아니다.

이정도면 보통 수준은 아닌 곱뺴기 수준이다.

정말 비싼만큼의 양을 자랑한다.

 

 

계란후라이가 올라가는건 보통 일이 

아닐텐데 간짜장에 계란후라이..

이건 진리이다.

짜장면의 맛은 뭐 말할거 없이 좋다만

간짜장 특유의 뻑뻑하고 물기 없는 느낌은

좀 덜해서 이건 좀 아쉬웠던 부분.

 

 

마지막의 마무리 후식이 나온다.

매실차가 제공되는데 식사 고객들에게도

나오는거여서 그런지 이건 좋았다.

짜장면은 다 먹고 결국 볶음밥과

탕수육은 남겨서 포장을 요청했다.

다만 볶음밥은 식사 특성상 식중독의 위험성

때문에 포장이 안된다고 했는데 어차피 조금있다가

바로 먹을꺼고 우리가 책임지겠다고 하니까

포장을 해줬다.

 

가격이 비싼만큼 양으로 조금 더 승부수를

던져본듯 한데 양을 조금 더 줄여도 좋지 않나

라는 생각을 가져보며, 간짜장은 살짝 물기만

제외하면 나름대로 괜찮은 맛이라고 생각이 든다.

 

여기도 어쩌다보니 두번째 리뷰가 된 듯 하다.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728x170

사실 한번도 안 가본 곳들은 쉽사리

가기 어렵곤 하다.

한동안 이 쪽 신설동역 인근에서 거주했던

이력이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한번도 가볼 기회가 없었던 곳이었는데

매번 똑같은곳만 찾다가 좀 새롭게

찾아가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듯 싶어서

다녀온 곳 중 한 곳이다.



서울 신설동역 인근에 위치한 

짜장면과 짬뽕 탕수육이

전문점이라고 하는 간판이 특이한 곳

옛날 짜장 짬뽕 탕수육


이 인근에 짜장면이나 짬뽕 맛집이라고

불릴만한 곳이 전무하기도 하고

좀 괜찮다 싶은 곳들은 멀리가야 하기에

여기는 어떤지 궁금했기도 하고 

한번 호쾌하게 다녀와 봤다.






메뉴는 대략 요런 느낌인데

다른 중화요리 전문점들과는 달리

메뉴의 수는 크게 많지는 않다.


기본적인 구성들은 있으나

간짜장이 없는건 조금 아쉬운 구석.

유난히 짬뽕에 자신이 있는 것인지

짬뽕 종류가 참으로 많다.



어딜가나 똑같은 단무지와 양파.

그래도 단무지와 양파 인심 하나는

후하디 후하다.


낭낭하니 서로 싸우지 않고

먹기 좋은 수준의 양이다.



조금의 시간이 지난뒤 나온

이 곳의 기본 메뉴인 홍합짬뽕.


보기보다는 맵지도 않았다.

하지만 은근하게 느껴지는 불맛과

고기가 같이 들어가서 그런지

국물 자체가 묵직하다.


그런데도 생각보다 자극적이지 않은 맛.


일반적인 중국집에서 먹어봤던

그런 얼큰하고 자극적인 짬뽕이라기 보다는

묵직한데도 가볍고 자극적이지 않고

특히 매운 수준이 매우 덜한 짬뽕의 느낌이었다.

그런데도 불맛은 잘 살린 느낌.


좋게 말하면 기량을 좀 발휘한 착한 맛이고

나쁘게 말하면 일반적인 짬뽕을 찾기에는 

헐거운 맛이라고 할 수 있다.


동네에서 일반적인 짬뽕 가격에

이 정도 수준을 내는건 좋다고 할 수 있지만

서민적인 짬뽕의 느낌에는 좀 덜 맵다는 느낌?



그리고 다른 메뉴들도 같이 나왔다.

그렇게 다른 메뉴인 볶음밥과 쟁반짜장.


가격대비 많은 양을 보고 깜짝 놀랬다.

이거... 동네가 동네다 보니까 푸짐하게

인심 팍팍 넣어서 준것 인걸까...


딱 봐도 양이 으마으마 하다.







볶음밥과 쟁반짜장을 좀 더 가까이 찍어보자.

참고로 필자는 볶음밥에는 손을 아예 대지도 않았다.


이유인 즉슨... 볶음밥에 들어가 있는 오이가

필자의 맹점 중 하나인 오이 알러지도 인해서

오이싫어요 동호회 회원이라고 할 수 있는 

필자에게는 볶음밥은 손도 못가게 한 그런 음식이었는데

그냥 겉으로 봐서는 잘 볶은 볶음밥의 느낌이었다.


쟁반짜장은 그래도 한 입 맛을 봐야겠지?




이 쟁반짜장도 양이 어마어마 했다.

다만 짬뽕에서도 느꼈다 시피 쟁반짜장 또한

크게 자극적이지 않고 좀 더 고소한 맛을

느낄 수 있게끔 많이 순한 느낌이었다.


옛날 짜장의 느낌이 확실히 좀 덜 자극적이고

고소함이 좀 더 쎄다는 것은 알 수 있는데

전형적인 좋게 얘기해서 착하고 

나쁘게 얘기해서 감칠맛은 좀 부족한 느낌.


전체적으로 이 곳의 음식들이 자극적이지는 

않은 것 같았다.



마지막 찹쌀탕수육 1인분도 추가 주문.

그리고 맛본 느낌은 뭐랄까...

꿔바로우 방식으로 넓직하고 쫀득쫀득 했지만

맛은 탕수육이었다.


여기서 조금만 시큼만 맛이 있었다면

전형적인 꿔바로우 였겠구나 라는 생각.


그래도 이정도면 뭐 잘 먹은 듯 했다.

고기 씹히는 느낌이 정말 오래갈 정도로

고기의 두께는 꽤나 두꺼웠으니 말이다.


전체적으로 맛은 좀 순하면서도 착한 느낌이지만

양은 정말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심지어는 다 먹고 나서 모자라시면 밥도

드릴 수 있어요 하는데

허억... 하면서 놀랬다.


물론 음식 자체들로만으로도 충분히 

배가 찼기 때문에 정중히 사양은 했지만

접객 자체가 동네 사람들에게 인심 후하게

서비스 하는 느낌이 보였다.


크게 자극적이지 않기 때문에

처음에는 어색할 수 있겠지만 계속 맛봐야

알 수 있는 그런 느낌으로 접근한다면

나쁘지는 않겠다는 것이 필자의 생각이다.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728x170

식도락만 전문으로 하는 블로거들의 특징 중 하나가

바로 노포 맛집. 그리고 중화요리 맛집을 

많이 다닌다는 미네스식 피셜의 공통분모가 있는 듯 하다.


그리고 보통 사람들은 엄두도 못내고

단골들이나 가볼법한 자그마한 백반집부터 

시작해서 후줄근한 잘 안찾아갈 듯한 식당에도

거리낌없이 잘 찾아가서 먹는다는 특징.


이날 갔다온것도 사실 식사를 해결은 해야하는데

왠지 모르게 집에서 밥먹으면 바보 찐따 소리듣기 좋은

그런날의 느낌이었기에 일부러 발걸음을 했던 곳이다.



몇몇 좀 네임드하고 쓸데없는 협찬 광고 없이 운영하는

식도락 블로거들 몇몇분들이 다녀가서 알게 된

종로5가의 중화요리 맛집 홍릉각


여기는 특히 간짜장에 대해서 좀 능력이 있다

들어서 가깝기도 해서 억지로 가서 식사를 해봤다.



들어가자마자 내어주는 자스민 향이 느껴지는

뜨거운 차 한잔.


당시 방문한게 

추운 연초 겨울이었으니 말 다했지.

지금은 어떨려나... 


제기동에도 홍릉각이 있다고 하는데

뭐가 어떻게 되는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필자가 가까운 곳은 종로5가가 더 가깝기에...







메뉴판쪽 사진을 찍고 싶은데 자리가 없어서

입구쪽으로 앉았더니 결국 찍지도 못했고 내부 사진만..

근데 뭐 메뉴판이야 다른데에서도 찾을 수 있으니

그거 보면 되기도 하고 내 목적은 오로지 하나

간짜장 하나만으로 온 것이기 때문이다.


것보다 종로5가라는 특성 때문인지 아재 아줌매

직장 끝나고 혹은 본인 업무 끝나고

요리 하나에 소주 한잔 걸치는 모습이 보인다.



꽤나 빨리 나온 간짜장..

볶는 시간이 있어서 오래걸릴 줄 알았는데

의외로 빨리 나와서 깜놀했다.

면과 짜장이 따로 나온 모습은 대략 요래요래..



종로5가에 위치해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대체적으로 손님들의 연령대가 높아서 그런지

접객은 살짝 무뚝뚝한 경향은 있지만 

그래도 짜장 인심이 후하다.

면도 기계식이지만 깔끔하게 잘 빠진 느낌.


홍릉각은 그냥 수수한 맛으로 오는 것일까 라는 생각을 가져본다.







야인시대의 이정재가 해장국을 먹을때 하는 소리

"이집 해장국은 국물도 뻑뻑하고 아주 좋아"

간짜장은 모름지기 뻑뻑한 느낌이어야 된다.


아... 이런 느낌 정말 오랫만이다.

요즘 간짜장이랍 시고 면하고 짜장 따로 나오는데

뭔가 기존 짜장에 양파만 좀 더 생으로 넣어서

볶아 나온 묽은 느낌이라 실망하기 그지 없었는데

여기껀 럭키였다.


내가 원하던 그 간짜장의 느낌.

맛집 소리 들을만 하다.



비비기전의 모습이 대략 요런 모습이었고

그리고 뻑뻑하게 잘 비벼진 짜장면 한젓가락 한입샷


맛탱이 1도 없는 짜장만 한동안 먹어오다가

오랫만에 짜장다운 짜장을 먹어서 그런지 

개인적으로 아주 만족했다.


물론 이 보다 더 맛있는 맛집은 많겠지만

그냥 수수한 느낌에 조금 레벨 높은

혼밥러가 간다면 나름 만족할 수준.



반응형
그리드형
블로그 이미지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