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는 계속 변화하고 회식 문화도 변하는 요즘이다.

화려한 인테리어. 그리고 인싸 놀이하기 딱 좋은 화려한 음식 데코.

그러나 한편으로는 수수한 노포들의 수수하면서도 인심 좋은 장소에서 술한잔이 생각 나는 요즘이다.

을지로 노가리 맥주 골목도 그렇다. 

을지로라는 장소가 인싸 조건에 걸맞는 화려한 인테리어와 모던한 분위기가 아닌 완전 7080 구시대의 과거 느낌이라고 하지만..

그 느낌이 결국 국내에서는 응답하라 1988의 여파.

옆 동네에서는 일본의 쇼와 시대의 향수라는 이름으로 불리우는 것이 요즘의 이야기이다.



동네에 하나 쯤은 오랜 기간 자리 잡고서 계속 하는 장소라고 불리우는 15년 이상된 노포의 치킨 호프라고 한다.

치맥이 땡길때 가보면 좋다고 추천받은 맛집이다.

서울 동대문구 장한평역 바로 앞에 있는 장안동 길목치킨 & 불닭.

그 전에는 퓨처불닭이라는 이름으로 불리우던 호프집이었는데 간판명만 바꾼거라고 한다.

딱봐도 오랜 기간 자리잡고 있는 노포의 스멜이 스멀스멀 올라온다.



조금 이른 낮시간에 들어와서 그런가 역시 손님 2 테이블 외에는 없었다.

그도 그렇지만 예전보다는 다들 경제적으로 상황이 안좋아서 그런지 주머니 사정들이 안좋아서 예전같지 않은듯 하다.

분위기부터 조금은 중년의 느낌이 물씬 느껴지지만 오래된 분위기에 개의치 않으면 우리네 2030대에도 부담은 없을듯.

이 곳 장한평역도 경륜,경정 등을 하다 패배의 쓴 맛을 보고 온 사람들이 몰려오는 곳이지만 그 들도 역시 돈은 없는듯 하다.





각설하고 메뉴판 먼저 펼쳐본다.

호오.. 역시 메뉴판에서도 수수한 매력을 느낄수 있다.

그래도 가끔 장안동에 오는 외국인들이 있어서 그런가..

어설프게나마 영어, 일어, 중국어까지 제대로 메뉴로 쓰여져 있었다.

옛날의 느낌이 물씬 풍겨지지만 결국 간판명에 써있는 길목치킨 & 불닭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주문해야 맞겠지?

여름에는 역시 치맥이라고 후라이드 치킨 한마리 + 생맥주.



우선 세팅되어 나온 치킨무. 그리고 샐러드.

아.. 샐러드 아니다! 사라다! 이런 스타일의 수수한 사라다가 나오는 곳이 요즘 어딨겠냐만은..

참 이거 맥주 한잔 후다닥 해치우기에 각도기 잘 재어주는 맛이다.

여기도 다른 생맥주 맛있다는 호프집들처럼 노즐을 지속적으로 청소를 해주는지 맥주가 깨끗하다.

깨끗한 노즐에서 나온거 같은 맥주가 맛이 없을리가 없고.



드디어 나와준 후라이드 치킨 한마리.

어라? 감자튀김이 서비스로?

조금밖에 안되지만 이러한 푸짐한 서비스 너무 좋다.

치킨만 먹기에 부족한 이런 요즘같은 각박한 인심속에 15년 이상 한 자리에 엉덩이 붙이고 꿋꿋이 장사한 노포의 배려심.

튀김옷 얇고 잘 튀겨졌지만 보기와는 달리 뻑뻑하지 않고 부드러운 듯한 느낌



경건한 마음으로 치느님 영접하기 직전 내 지방과 뱃살에게 짓는 죄를 참회하기 위해 떠먹어주는 사라다.

새콤달콤하면서 아삭아삭 씹히는 양배추 사라다 소스 조화.

조금이나마 죄를 지은 내 자신에게 참회를 하고 입맛도 더욱 더 돋구워 준다.



자..포크로 난잡하게 헤집고 소스 콕콕 찍어서 한입샷!

당연하지만 소스나 소금은 필요하면 달라고 하면 된다.

처음에는 소스가 없어서 아이러니 했는데 달라고 하니까 흔쾌히 내주신다.

사진으로 봤을때와 달리 뻑뻑하지 않고 살이 굉장히 부드럽다.



비록 번화가라고 하지만 장한평역이라는 동네 특성상 별거 없을꺼라 생각했던 내 자신에게 한심해지면서 한잔 더!

맥주가 너무 깨끗해서 계속 들어간다.

외관은 오래됐어도 치맥 맛집으로 꾸준히 유지하기에는 대한민국의 치킨집은 너무도 많다.

장한평역이라는 맛집 불모지에서 찾아낸 노포의 옛날 치킨.





그렇게 약간의 인생 곱씹기와 헛소리의 향연으로 망상에 빠져서 같잖은 개똥철학을 논할때 즈음..

서비스라고 내어주시는 콘버터.

와... 이게 나온다고? 이런건 돈주고 사먹어야 하는데...

노포의 서비스 으마으마 하다.

횟집이나 가야 맛 볼 수 있는 콘버터.

거... 보통이 아니구만 기래!



역시 먹성 좋은 닝겐들이 있어서 한마리는 부족하구나..

반마리 추가!

반마리 추가 생맥주 한잔 더! 

원래 인생의 주인공이 다리를 잡는거라고 누가 그러던가.

투닥투닥 거리는 꼴 보기 전에 먼저 포크로 찝어 든 다리를 잡은 승리자.

드렁크타이거의 Good Life와 누가 예비 아재 아니랄까봐 이장희의 한잔의 추억 드립도 친다.



잘 먹고 계산 하면서 나오는 입구 쪽에 보였던 임혁필의 사인.

늘씬한 설현의 포스터에 임혁필이 방문한 직후 사인을 하고 간 듯 하다.

그런데 하필이면 설현의 포스터 사진에 해놓다니...

생각해도 재밌네. 


어찌됐건 평소에 맛보던 크리스피나 오븐구이 등 방식이 아닌 완전 옛날 스타일의 치킨.

다소 좁고 요즘의 인테리어와는 동떨어진 옛날 스타일이지만 그래도 나름 노포로써 오랜 기간 꿋꿋이 지켜온 느낌이 고스란히 묻어 나온다.

맛집이라고 해서 나오는 요즘의 장소들을 보노라면 인테리어만 번지르르하고 뭔가 음식도 보기에만 좋은 느낌.

이런 기본에 충실한 느낌은 보기 힘들었다.

간만에 어렸을때 할아버지 할머니 손 잡고 먹었던 그 치킨의 느낌을 성인되어 느낄 수 있었서 좋았던 날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 463-8 1층 | 길목치킨&바베큐 장안점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기는 구워먹어도 삶아먹어도 뭘 어떻게해도 소화가 참 잘 된다는 것이 특징이다.

그 중에서도 숯붗이나 가스불에 구워먹는 고기는 천하일미라고 할 정도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런 고기구워먹는 것을 먹을때는 좋지만 좋은 옷을 입었건 나쁜 옷을 입었건 고기를 먹고난 직후에 온 몸에 베는 것은 참 번거롭기 짝이 없다.

그래도 예로부터 어른들은 정장에 고기냄새가 베어서 집에 들어오면 회식좀 했거나 좀 좋은 것 좀 먹고왔구먼...허허..

이렇게 웃어 넘기는게 예삿일이지만 난 옛날 사람은 아닌가보다..



그래도 그러한 공포를 감안하고라도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누구나 고기를 구워먹는 것은 당연한 듯 하다.

나도 그렇고 말이다. 

서울 수유역 번화가에 위치한 석류 돼지갈비가 전문이라고 하는 유리갈비 에서 샤넬 No.5보다 더 좋은 고기 냄새를 온 몸에 흩뿌리고 오자고 하는 우리네 남정네들.

그래. 먹고살자고 하는 짓인데 뭔들 못하리.



샤넬의 향수냄새는 남녀노소를 할 것 없이 유니티컬한 향을 만끽 하게끔 만들어서 은은한 향으로 나를 돋보기에 하는 가식적인 향수임에는 분명하다.

하지만 고기를 구워 먹으러 온 사람이 그런 향수를 뿌리고 온다면?

제 아무리 화려한 캐릭터를 가진 연예인들도 똑같이 비싼 옷을 입고 오던 말던간에 옷에 냄새 뿜뿜 거리는건 매 한가지일듯.


별도의 시간제한은 없는 듯 하지만 2시간정도가 통상적인 무한리필 식사 제공 시간인 듯 하다.

오로지 고기와 사이드 반찬만 무한 리필이 가능하다. 

무한리필 맛집이라고 불리는 곳들은 대체적으로 시간 제한이 있던 걸로 기억한다.



별거 많지는 않지만 그래도 반찬거리는 기본에 충실하게 들어와 있다.

양배추 샐러드 정말 맛있다. 석류 에이드같은게 들어간 것일까?

차라리 고기냄새보다 나에게 어울리는 향기는 석류 에이드....미안하다...

그 외에 쌈거리와 간단하게 먹을만한 반찬류.

어차피 무한리필에서 주 메인은 고기가 메인일터이니 말이다.



원래 안 주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 날 양념이 안된 목살을 서비스로 제공하고 있었다.

근데 어차피 돼지 갈비랍시고 나오는 고기들의 절반 이상은 뼈를 식용 접착제로 붙인 고기들이 다수이고 목살을 양념해서 돼지갈비로 나오는 것이 주류라는 점이다.

애초 돼지 몸에서 나오는 갈비가 얼마나 많겠냐는게 당연한 점이고. 그런 것은 납득이 가는 내용.

어찌됐건 돼지갈비의 궁극적인 목적은 고기의 질도 질이지만 양념맛도 중요하니까 말이다.



신나게 굽고서는 양념갈비 굽는 모습을 찍지는 못했다.

그래도 괜찮다. 맛나게 먹었으면 된거니까.


보통의 무한리필 고기집에서 고기의 질이나 맛은 크게 신경 쓸 수가 없다는 점은 확실한 사실이다.

하지만 그래도 조금이라도 더 질 좋고 맛이 괜찮은 고기가 나오는 곳이라면 거긴 무한리필이어도 확실한 느낌이 나니까 말이다.


이 날 다녀온 이 곳 수유역 번화가에 위치한 유리갈비는 나름대로 돼지갈비 하나만 리필이 되면서도 그 맛은 충분히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한 흔적이 보인다. 

나름대로 괜찮은 퀄리티의 가성비라고 할 수 있는 느낌.


비록 술은 못마셨지만 돼지갈비 고기 포식 잘 하고 그러고 나서 몸에는 향수 대신에 고기 냄새 드음뿍~ 베고 온 날이었다.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강북구 수유동 192-23 1층 | 유리갈비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같이 어려운 경제에 유리지갑을 소유한 근로자들은 뭔가 맛있는 것 먹기가 참 힘든 시기이다. 

이제 곧 계약이 끝나가지만 어찌됐건 있는 기간까지는 최선을 다하고 있는 회사에서 요즘 더워지는 기간에 쿠웨이트쪽의 공공기관 SI와 관련하여 대형 수주 프로젝트 사업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었다고 회식을 하자고 해서 가게 된 신내동에 위치한 한도니의 후기이다



중랑구청에서 조금만 나가면 직장인이나 아파트 단지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술한잔 하기 좋은 자그마한 번화가가 있는데 그 쪽에 용캐도 이렇게 한옥 모양으로 지어서 운영하고 있었다. 땅값 비쌀텐데 말야.

것보다 중랑구청에서 일하는 공무원들 더럽게 부럽다. 

뭐 나야 시험공부도 안했으니 할말은 없지만 요즘같은 불황에 평생직장은 참 짱짱인듯해. 




기본찬은 좀 다른 고기집에 비해서는 좀 부실한 느낌. 파무침이 없으니 조금은 허전한 느낌.

고기는 자주 먹는 돼지고기의 종류 위주. 삼겹살, 항정상, 갈매기살을 중심으로 주문 하였다.  



자리 한번 기가막히게 잘 잡았다. 다양다양하게 주문한 우리 테이블의 위용이다. 다른 테이블은 이것 저것 귀찮다고 삼겹살이나 목살만 시키는데 우리처럼 시킨 테이블은 없을 것이다. 같은 가격인데도 불구하고 말야. 



항정살이 맛나게 구워진다. 그리고 추가로 시킨 김치찌개로 느끼함을 달래준다. 어찌됐건 술은 쪽쪽 잘 빨고 있으니 안주로 알콜 코팅만 하지말고 돼지기름으로 코팅 한번 더 해줘야 제맛이지 아니겠어?



스테이크 처럼 깍둑썰기로 잘 익혀주고 고기 한점에 소주 한잔. 맥주 한잔. 그리고 살이 차오른다. 그리고 각자 맘에 드는 사람들. 그 동안 서로 파트별로 대화할 기회가 많이 없었던 사람들끼리의 화기애애한 대화. 


그리고 언제나 그렇듯 영감님들이랑 한잔 하는 것은 정말 부담스러운 법 아닌가. 대표님 소외감 받고 삐졌나..허허... 

이 고기 처럼 직원들에게 살살 녹아드는 대범하신 분이었으면...껄껄껄.... 

그리고 얼굴 얼큰해지게 빨개지는 우리 젊은(... 나도 젊어!!!) 사원들.


실적이 있어야 이런 회식도 가져보지. 실적이 없으면? 국물이고 나발이고 깡소주에 참치통조림이다. 


반찬은 다소 부실하지만 고기 품질만큼은 아주 좋았다. 어찌됐건 대표님과 경영지원파트장님 덕분에 이런 기회를 가질 수 있었다.


<직접 돈 주고 회식하여 단체로 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신내동 409-4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끔 그런날이 있곤 하다. 

괜시리 남자들이라면 승부의 세계에서 이기게 되면 그 승부욕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로 불타올라서 그 어느 누구보다도 승리에 취해 호기감이 굉장히 높아지곤 한다.


특히 그게 내기가 된다면 말이다. 이기고 돈도 안내고 일석 김병조. 

거기다가 꿩먹고 알먹다가 보면 허전하니까 술도 한잔 하면서 꿩과 안주는 요긴한 안주감이 되는거다. 

남자들의 수다는 역시 쇼부다. 쇼부의 주제로 술 한병은 너끈하다.


근데...그 대화만 하면 되지...어디 쓸데 있다고 그 쬐깐한거 좀 힘준다고 뭔 장어를.. 서울 중랑구 상봉역 앞에 위치한 우리마을 셀프 장어에서 우리 끼리만의 회식이자 쇼부치기의 술 한잔한 식사 후기이다.



상봉역 중랑우체국 맞은편에 위치한 셀프 장어네. 말그대로 셀프로 구워서 알아서 먹는 식인듯 하다. 장어 자체가 굽기가 어려워서 셀프라고 하는거일까? 



장어 손질된 직후 이렇게 400g정도가 된다고 하는데 솔직히 저러한 단위로는 어느정도 양인지 가늠이 안되긴 한다. 한 식성하는 사람들은 피자 한판에 치킨 한마리도 5분이면 너끈한 사람들이 있는데 말이다.


양은 가늠 안되지만 뭐 어찌됐건 되도 않는 호기좀 부려보자고 한다.



전체적으로 셀프 장어 전문점이라서 그런가 확 트여있는 타입의 분의기이다. 저 한쪽 어항에 장어들이 헤엄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요즘 5월에 장어가 그렇게 짱짱하니 좋다고 말은 많다. 


돈이 없어서 못먹을 뿐이지.. 그래서 이 날 먹었던 건가.



일단 기본 상차림은 요렇게. 많지는 않지만 기본적으로 손이 가는 반찬들 위주로 쫙 깔렸다. 

저 소스하고 생강은 가득가득 올리라고 하는데 내가 원래 생강을 그렇게 안 좋아해서 많이 안넣어는데 역시 장어 못 먹어본 하층중의 극하층에 해당되는 빈민 수준도 못한 날이었다.



역시 조강지처가 좋고 썬연... 아니. 친구나 지인, 단골이 좋다고 이 가게가 다른 부서에 계신 파트장님 친구분이 하는 곳이라서 남들은 안주는 장어탕을 흔쾌히 내주신다.


이거 하나만으로도 주당들은 이미 소주 각 일병은 너끈하다. 



역시 조강지처가 좋은 법이고 단골 친구 지인이 좋은법이라고 김파트장님 친구분이라고 원래 셀프인데 잘 구워서 갖다주신다. 

오로지 술과 장어 식사에 집중하라는 저 배려 아닌 배려. 아주 좋다.



어딜가던 오와열을 잘 맞춘 게 제일 좋듯이 장어구이도 역시 오와열을 아주 적절하게 잘 맞춰놨다. 



생강을 듬뿍까진 아니고 적절하게 담아놓은 데리야끼 소스에 장어를 콕콕 찍어서 생강 조금과 같이 곁들여서 한입샷.

생강의 알싸한 맛과 소스의 달콤함이 장어의 느끼함을 잡아준다. 

장어가 굉장히 고단백 생선이라서 그런지 연어처럼 많이 먹기 힘든 음식인데 역시 생강이 그런 물리는 역할을 잠재워 주는 듯 하다.



그리고 역시나 조강지처가 좋다고 계속 조강지처 타령하냐고 그러겠지만 소주에 장어 쓸개가 들어가면 그렇게 속이 개운하고 많이 마시기 좋다고 장어 쓸개를 담은 소주를 대령해주신다. (아무한테나 안 준다.)


안주랑 술이 좋으면 다음날 숙취가 없는 법인데 실제로 숙취는 없었지만 배는 불렀다.

하지만 지금은 또 배가 고파가 사진 보면서 또 입맛만 다시겠지.. 


<비싼 거금 주고 직접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상봉동 118-12 1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날도 따뜻해지고 가정의 달 답게 한창 많은 가족들이나 모임에서는 다양한 곳으로 가서 외식을 하는 사람들이 많을 시기이다. 나 미네스 또한 다양한 곳에서 요즘 외식을 하기 시작하는 시기인 듯 하다. 


오늘은 지난 며칠전 회사에서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다같이 맛난것 좀 먹자고 점심식사로 먹기 어려운 식사 중 하나인 서울 중랑구 상봉역 인근에 위치한 빕스 상봉점의 후기이다.


久しぶりにおいしい店後期を日本語でアップロードします。今日はソウル中浪区上鳳駅に位置したVipsという、バイキングのサラダバーの訪問した、後期です。



예전에는 그렇게 많이 보였던 빕스. 어느 순간엔가 엄청난 수의 매장이 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많이 줄어들고 한식 뷔페나 씨푸드 뷔페 등 식문화의 패러다임이 많이 변함으로써 뷔페형 샐러드바의 스타일도 점점 바뀐다고 볼 수 있다.


그나마 여기 빕스도 예전보다는 많이 사정이 나아 졌을까 라는 생각을 가져본다. 빕스는 예전에 동묘역에 있던 매장을 가보고 난 이후로는 없어진 뒤로 한번도 안 가본 샐러드바이다.


7号線、中央線上鳳駅から徒歩で約3分程度の距離に位置したVipsバイキングの姿です。



우선적으로 안내받은 좌석의 모습. 이날 간 시기가 씨푸드 판타스틱 미트 이벤트 메뉴가 나오는 시기였던 듯 하다. 메뉴가 얼마나 다양한지는 아래에서 한번 지켜보기로.





여전히 좌석은 다른 빕스 매장과 다를 것은 없어 보인다. 한산한 평일 1시대에 와서 그런 것일까. 사람들이 적절히 분포된 듯한 느낌. 커피하고 음료수는 역시 기본적으로 구비가 되어 있어야지. 


一般的な座席の姿とドリンクコーナーです。 モダンな感じに自由にコーヒーとドリンク、アイスクリームを食べられます。




예전에는 없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쌀국수하고 마라탕 코너가 생긴 듯 하다. 나름 고수도 있었으며, 다양한 채소류하고 양념류들이 구비되어 있어서 해달라면 해주는 식이었던 느낌. 맛은 그냥저냥 SOSO.


ここではベトナム式のライスヌードルと中国式マラタンを即席して調理してくれます。




볶음 및 튀김류하고 샐러드 코너였다. 상대적으로 샐러드 코너는 여타의 샐러드바와 구성이 다를 것은 없었으며, 고기류나 이런 것도 그냥 저냥 분포된 느낌. 


野菜サラダと各種の炒め物料理。 ソース類とサーモンがあったコーナーです。 主に炒め物と野菜サラダをたくさん選択しました。鶏肉の種類がとてもたくさんありました。



그외에 주변 코너를 찍어 본 모습이다. 피자하고 파스타 및 떡볶이. 치킨. 연어 등이 있었으나 딱히 가짓수가 그렇게 많아 보이지는 않았던 기억이 난다.


その他にもパスタ、ピザ、トクポッキ、チキン、ポテトなどの料理もありました。 適切な種類の料理です。





여기서 좀 실망했던 코너. 바로 디저트 코너이다. 아이스크림 빼고 참 별로였던 케잌들. 말랐고 푸석푸석하고 과연 진짜 뚜레쥬르 계열의 CJ에서 운영하는 매장이 맞는것일까 싶을 정도로 디저트용 케잌의 퀄리티는 이런 저런 핑계를 대고 봐도 정말 가성비는 꽝이었다.

果物やケーキの種類をデザートで食べられるように配置されているコーナー。 
抹茶のケーキとレッドベルベットケーキ。ほかにいくつかの果物がありました。



어찌됐건 야무지게 첫 접시를 가져온 모습. 피자, 팟타이누들, 감자, 연어, 샐러드 , 맥앤치즈, 소세지 핫도그로 언밸런스 하지만 맛있게 먹자는 구성으로 가져와 보았다.


写真があんまりかわいくないです。 鮭とポテト、サラダ、パッタイヌードルとソーセージの初の皿構成。



그닥 맛있는 모습은 아니지만 이딴 한입샷도 찍어보면서 이것도 못먹는 사람들에게 약간의 놀림을 주기? ㅎ


一口食べ物で写真一枚撮ってみました。



추가로 시킨 얌스톤 그릴스테이크. 스테이크 자체는 두껍고 나쁘지 않았던 느낌. 가격을 생각해보면 당연히 이정도는 나와줘야 하는거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 정도. 


石の上で、もう一度焼いて食べられるように出るヤム・ストーンステーキ。 

レアに出た肉を熱い石を用いてもう一度焼くようです。



스테이크는 잘라서 한입샷~!! 고기는 레어인 채로 나오며 본인의 취향에 따라 미디움 레어, 미디움, 웰던 등등 알아서 익혀 먹으면 땡이다.



그 다음 타자의 접시. 치커리 샐러드, 팟타이 누들, 소고기 와사비 샐러드, 파스타, 스파이시 치킨.  어째 먹은 것만 가져오는 듯 하지만 솔직히 말해서 구성도 별로일 뿐만 아니라 먹던 것만 먹게되는 것이 사람들의 심리일 듯 하다.


二番目の皿です。 パスタ、サラダ、サケもう一度。 わさび牛肉とパッタイヌードルもう一度。 
やはり口に合った料理だけを探すようになったのが普通なようです。



마지막 접시는 아쉬웠던 감자와 푸딩. 그리고 실망적인 케이크. 아쉽다고 떡볶이도 좀 더 가져와 본다. 그리고 커피랑 함께 마무리. 


많이 먹지 않은 듯 한데도 엄청나게 배불렀다. 이게 바로 뷔페의 파워인가?


개인적으로 여타의 브랜드 대비 가격도 그렇고 메뉴의 구성이 많이 부족한 듯한 느낌도 들었다. 예전의 빕스에서 메뉴가 조금 더 줄어든 듯한 느낌도 들었으며, 딱히 흥미로운 메뉴는 많이 없어 보였다.


많이 먹기에는 좋았으나 한정적이라 조금은 아쉬운 느낌.


어찌됐건 잘 먹고 왔습니다.


デザート類で、最後まで終わらせてみようとしたが、トッポッキとフライドポテトが食べたくて相性は合わないが、最後の皿に一緒にやってみます。 

1あたりの価格帯は韓国のお金で25,000~30,000 KRWです。


( 회사에서 직접 카드 긁어서 사먹은 후기임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상봉동 116-26 2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정말 경기가 불경기다는 말이 무색하지 않을 정도로 뭐 하나 제대로 외식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인 점이다. 그런 와중에도 무한리필이나 그밖에 퀄리티나 양이 혜자스럽다고 할 정도로 잘 나오는 곳들이 아주 드물게 존재하는 듯 하다.


요 최근에 망우역 근처 공방거리쪽에 카페를 하시는 사장님이랑 내가 다니는 직장에 있는 구모 대리랑 어쩌다 같이 뭔가 성과가 잘 되어서 가게 된 서울 중랑구 신내동에 위치한 명륜진사갈비의 후기이다.


돼지갈비 및 기본적인 반찬 종류 모든 것이 무한리필이라고 해서 내심 기대가 됐다.



신내동에 위치한 명륜진사갈비. 중랑구청에서도 가까운 듯한데 중랑구쪽은 다니는 길만 다니다 보니까 잘 모르는 게 사실이다. 돼지갈비도 가격이 비싸서 무한으로 먹기가 힘든 것이 사실인데 나름 양념갈비를 실컷 먹기 좋을 듯 싶었다. 



앉자마자 깔리기 시작한 숯불. 1인당 13,500원만 내면 기본 제공되는 고기와 반찬은 무한리필이라고 한다. 그 밖에 냉면이나 된장찌개 주류는 당연히 돈을 내야 하고.


이 곳에 양념 갈비를 신나게 구우면 되지만 역시 숯불은 아무리 커피를 잘 만지는 분들도, 포워딩 업무를 잘 보는 대리 직급도 불앞에서는 쩔쩔메는 법이다. 돼지갈비 실컷 구워보자.



그리고 깔리기 시작한 반찬. 이 이후는 모두 셀프. 소주도 한병 시켜본다. 개인적으로 양파랑 파절이는 실컷 잘 먹는 사람들이 많기에 야무지게 가져온다.



갈비는 다양한 부위쪽에 뼈를 한쪽 붙여서 나오는 갈비인 듯 하다. 불 조절이 다소 어렵기에 굽는것이 어려웠으나 나름 열심히 구워서 신나게 먹으면 좋을 듯 싶었다.


맛도 나쁘지 않았고 반찬들도 나쁘지 않았다. 가성비는 좋았다. 

다만 알바가 굉장히 피곤했었나..아니면 일하기가 힘든건가 굉장히 응대가 느리고 표정이 그렇게 좋지 않았던거 빼면 뭐...


<직접 돈주고 사먹은 후기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신내동 409-6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체리블러썸 2019.11.27 2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3500원이면 한번 시도해볼만 하죠ㅎㅎ 점포가 워낙에 많이 생겨서 요새 인기 엄청 많구나 했는데 가성비가 좋아서 그런지 아직까지도 웨이팅이 많더라구요. 저는 고기질도 나쁘지 않고 기본 반찬에 음룓 무한리필이라 맘에 들었어요!

서울 사당역. 매번 갈때마다 느끼지만 경기도 남서부쪽 버스들이 자주 들락 날락 거리고 강남에서 오고 신림동에서 오고 마구마구 합류하는 사람들이 자연스레 많아서 정신없기로는 서울 가장자리 아래쪽 중에서는 정신없기 그지 없을 듯한 동네라고 할 수 있다.


어쩌다 보니 간혹 경기도 안양이나 수원 사람들과 조우를 해야한다고 하면 결국 중간에서 다들 빨리 헤어지기도 좋은 곳이 사당역 인근인 듯 싶은듯 하다.


오늘은 지난번에 1차로 맥주 한잔 하기 위해 방문해 본 크래프트 바이젠 하우스에서 가져본 모임 후기이다.



독일어로 써있는 맥주집의 간판. 수제 맥주라는 이름에 걸맞게 독일하면 수제맥주가 떠올리도록 독일 간판으로 써놓은 듯 하다.



들어 오자 마자 발견한 맥주 서버. 약 8개 정도? 저 곳에서 직접 담근 맥주가 나온다는 의미인가 모르겠다. 것보다 진짜 맥주 따르는 서버가 저렇게 여러개에 거대한 사이즈는 처음 본 듯 하다.



탁 트인 분위기와 개방적인 느낌의 인테리어. 근데 이게 어찌보면 단점이었던게 이 날 날씨가 추워서 그랬는지 누군가 들어올때 굉장히 쌀쌀했다. 노래도 꽤나 크게 울려서 인테리어에 안맞게 정신이 좀 없었던 듯 하다.



맥주는 일단 대표적인게 요 아이들인 듯 싶었는데 내가 시킨건 바이스. 나머지 분들은 골든에일하고 퀼시에일로 시켰다. 강서맥주와 달서맥주. 청담동 며느리가 다소 신기해보였지만 그래도 오리지날로 마시는게 제일 좋지 않을까 싶었다.



피자랑 타코. 브리또 등 그밖에 안주들도 많았으나 우리는 어차피 간단히 마시면서 이야기 나누는게 좋았기에 페퍼로니 피자로 한판 시켰다.




나초라고 해야하나.. 옆에는 살사소스. 그리고 하나는 약간 매콤한 오일 소스. 나초 모양같지는 않았는데 과자 자체에 기름기가 굉장히 많아서 건과자 치고는 칼로리가 높을 듯한 느낌이 들었다.



드디어 우리가 시킨 맥주가 나왔다. 바이스 맥주야 뭐 다른 곳들에서도 말하는 맥주 다운 느낌인데 탄산이 싸아 하게 들어간 느낌이었고 골든 에일은 왠지 모르게 호가든 처럼 꽃향기가 그윽했다. 퀼시 에일도 약간의 과일향이 같이 들어간 느낌.



그리고 우리가 시킨 피자. 페퍼로니 피자에 맥주는 아주 잘 어울리는 듯 싶었다. 적절한 얇은 두께에 맥주 한잔. 아주 좋았던 느낌이었다.


수제 맥주이기에 다소 가격이 비싸기도 하고 우리가 흔히 먹던 맥주맛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나름 한두잔 즐기기에는 좋을 듯 싶었다.


(직접 돈 주고 먹은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서초구 방배동 443-5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말 이제는 소재를 끌어서 최대한 끌어모아도 도저히 답이 안나온다. 특히 봄이 점점 다가오고 힘겹기도 하고 요즘 걱정도 굉장히 많이 생겨서 그런지 모든 거에 의욕이 잘 안생긴다. 겨우겨우 끌어올릴 긴급수혈용 소재는 어떻게든 만들어 간다고 하지만 이것도 참 어렵다.


무튼 각설하고 정말 예전에 먹었던 식당인데 서울 중랑구 신내동쪽에 있는 중랑구청에서 가까운 오늘 손칼국수 & 찜에서 회식을 했던 후기이다.




사진은 예전의 블로그에서 다 퍼온거다. 다행이 긴 시간이 지난 때가 아니게 올린거라 상관은 없지만 그래도 어째... 사진이...별수 없지.



내부는 나름 넓은 느낌. 당시 조금 추워서 그랬는지 옷이 좀 두껍네. 그래도 지금도 좀 추운건 어쩔수 없다. 



메뉴는 역시 해물찜과 아구찜이 주류를 이루고 그외에 칼국수 종류가 곁가지로 모여 있다. 보통 직장인들이 고기집보다 해물을 회식이나 식사로 선호하는 이유는 별거 없더라. 옷에 냄새가 상대적으로 덜 베기 때문이라고.


고기는 굽다보면 냄새가 너무 많이 베다 보니까 좀 찝찝하긴 하지.



여차저차해서 나온 해물 아구찜. 문어였나 낙지였나. 한마리가 통째로 올라와 있었다. 아구찜으로만 시키면 좀 적은 아귀살에 좀 아쉬움을 달랠 수 있겠지만 그나마 해물이 여러개 있으면 먹는 느낌이라도 나니까 말야.



현란한 손놀림으로 해물 커팅을 해주시는 우리 장대리님. 꼼꼼하게 잘 짤라서 냠냠. 전복이라고 하기에는 초라한 오분자기와 곤이. 그리고 그밖에 오징어, 홍합 등등.. 매콤하게 잘 볶아져서 나왔기 때문에 소주 한두잔씩 마시면서 하나씩 건져먹으면 그 자체로도 맛이 좋다.



그리고 아쉽다고 내가 시키자고 말했던 바지락칼국수. 바지락 칼국수 나와도 안먹겠다고 하던 사람들 앞접시로 하나씩 놔주니까 잘만 드시드만... 요거 맛 굉장히 좋았다. 바지락 칼국수 진짜 맛없게 하면 맛없는데 여기 꽤 깔끔했다.



그리고 마무리 볶음밥. 뭐 맛이 없을 수가 없지. 양념이 정말 과하게 짜거나 싱겁지 않은 이상. 


술 한잔 걸치면서 해물 하나하나 매콤달콤하게 건져 먹고 그렇게 저녁을 보냈다. 뭐 맛이야 나쁘지 않은 수준. 


(회식으로 직접 금전지불 후 먹은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신내동 565-9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금이니까 대학로가 나름 특성화 거리로 탈바꿈 됐다고 하지만 지금의 대학로는 확실히 필자인 미네스가 다니던 시절과는 달리 너무도 확 달라진 모습에 이제는 이질감마저 느껴질 정도로 재밌는 공간이 아니라는 것에 굉장히 아쉬움이 남는 곳이다. 심지어 혜화역 앞에는 각종 호객행위로 정말 씨끌씨끌하던 공간이었는데 말이다.


밤에도 새벽2시가 되도록 택시도 안잡힐 정도로 씨끌벅적하던 공간은 홍대이태원, 강남, 건대로 그 인파가 다 넘어가기에 이제는 더 이상 찾지 않는 공간이 되었지만 그 만큼 나름대로의 아이덴티티가 새롭게 생성되는 공간인 듯 하다.


지난 연말에 다녀오고 정말 오랫만에 온 대학로에서 친척들이랑 실패하지 않을 식당을 찾던 도중에 다녀온 새마을식당 대학로점의 후기이다. 



혜화역에서 가까이에 위치한 새마을식당. 이 근방에서 옛날에 종로구청 소속으로 잠시 일하던 시절에 직장이 있었는데 이제 그 것도 옛 이야기가 된 듯 하다. 그런 와중에 새마을식당이 있으리라고는 상상도 못했던 나 미네스. 


대학로점에서 처음으로 가보는 듯 하다.



언제나 메뉴는 똑같다. 열탄불고기. 그리고 김치찌개 된장찌개. 그 외에는 술이지 뭐. 술은 뭐 언제나 똑같이 이슬이와 맥주찡이 같이 해주겠지. 대학로를 가던 홍대를 가던 건대를 가던 미아사거리를 가던 똑같으니까 말이다.



드디어 세팅이 되어 나온 모습. 미역국은 빠지지 않고 나오는 듯 하나 음...역시 조미료 맛. 아지노모토? 미원? 흠.. 그리고 강렬한 불맛이 함께 담아질 열탄불고기가 불판에 깔린다. 파무침과 쌈채소류. 특이하게도 우거지 무침이 나온다는게 특징인듯 하다.



매콤달콤한 열탄불고기는 돼지고기를 얇게 썰어서 양념과 함께 무쳐 나오다보니까 겉모습은 양이 많아 보이는 듯 하지만 실질적으로 좀 적은 듯한 느낌이라고 해야할까. 대신 금방 익다보니까 나쁘지는 않은 듯.



지글지글 잘 익어간다. 양념은 역시 불판에 금방 달라 붙는다는 것이 흠이긴 하지만 뭐 어때. 잘 익혀서 불맛 확 살아나게 잘 익혀주면 땡이지. 불맛은 확 땡겨오는 맛이니까 말이야. 



오랫만에 한얍샷을 찍어본다. 맛은? 솔직히 백종원 브랜드의 맛은 딱 평범하게 맛있다 그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 아주 표준적인 맛. 교과서에서나 볼법한 아주 딱 좋은 맛이다. 특출나지는 않지만 실패는 안할 그 맛 수준.


양념장도 그렇고 굽기도 그렇고 짜파게티가 어느 누가 해도 맛없을 수가 없는 맛이라고 한다면 백종원 브랜드가 딱 그런 느낌이다. 물론 지점 별로 딱 레시피대로 정량대로 한다면 말이지.



마지막은 좀 지저분해 보이는 듯 하지만 꼬들꼬들함과 콜라겐이 듬뿍 들어간 돼지 껍데기. 양념된 돼지껍데기는 처음 먹어봤지만 이건 이것대로 나쁘지는 않은 맛. 


새마을식당은 혜화동 대학로 외에도 다양한 곳에 위치해 있고 심지어 일본 신주쿠에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어느 곳을 가도 맛이 틀려봐야 백종원 브랜드 자체가 큰 차이는 없을 것으로 생각이 든다. 


딱 정석대로의 맛이다. 어느 누구랑 같이 가도 실패는 못하겠구나 라는 수준의 딱 적절한 맛. 대체적으로 새마을식당 자체가 김치찌개 등을 제외하고는 좀 비싼 수준이기에 아쉽긴 하지만 이것 저것 따지기 싫을 때는 적당할 듯 싶다.


(다른 포스트와 마찬가지로 직접 사먹은 후기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종로구 명륜4가 90 1,2층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말의 회식이 끝나면 어느 순간엔가 떠나고 휴직을 하는 사람들이 생기기 마련이다. 그리고 어찌됐건 좋건 싫건간에 사람이 살다보면 만나고 헤어지는건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법인듯 하다.


이렇게 헤어지고 휴직하는 사람들을 위해서 또 회사는 이렇게 회식 모임을 갖게 되었다. 이 날 다녀온 곳은 중랑구 신내동. 중랑구청에서는 가깝다면 가깝다고 해야할까. 본가 왕 해물찜 이라는 왕해물찜 전문점에서 회식을 가졌다.


역시 블로거 답게 민망함을 무릅쓰고 열심히 사진 찍어서 후기로 올리는 것이다.



사실 간판 사진은 식사가 다 끝나고 찍은 것은 안 비밀? 비밀? 서울에서 나름 단독건물로 점포 차리기가 힘든데 그만큼 중랑구의 땅값이 서울에서 나름 상위권으로 저렴해서 그런걸까? 하기야. 중랑구청도 지하철역에서는 의외로 먼 축에 속하니까 말이야.





메뉴는 대략 이런식. 일반적으로 해물을 취급하는 곳 답게 이 곳의 시그니쳐 메뉴다운 해물찜. 그리고 해물탕. 그 외에 뭐 이것저것 많지는 않지만 해물 위주의 요리들이 쭉 나열된 편이다.


왕 해물찜이라고 하니까 얼마나 클 지 기대가 되기도 하다. 사실 해물은 생선회를 제외하고는 그렇게 즐겨먹는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있으면 먹는 편이니 사주는 분들의 성의를 봐서라도 맛있게 먹는게 진리 아닌가?


이 날 모임에서 시킨 메뉴는 4~5인 테이블당 해물탕 대자 싸이즈와 해물찜 대자. 



꽤나 큼지막 했던 해물탕 대자 사이즈. 바로 나온 후에 좀 끓여야 하는 상황이었으나 일단 한소끔 끓이기 직전에 한장 찍어본다. 


몇몇 대리님들이 참 집요하다면서 열심히도 블로그 한다고들 한다. 뭐 어쩌겠어.. 먹고 살려면 열심히 해야지 않을까?



그리고 그 다음 타자로 나온 왕 해물찜. 사진으로 봐서는 양이 어느정도인지 감이 안오겠지만 밑에 보면 알 수 있다.


생각보다 맵지는 않고 얼큰한 수준. 콩나물이 한가득하고 거기에 해물이 군데군데 같이 버무려져 나온 비주얼이라고 할 수 있다.



이렇게 보면 이제 감이 오지 않나? 해물탕 사이즈도 사이즈이지만 해물찜 그릇 사이즈도 정말 컸다. 나름 해물도 많이 들어간 편이라고 해야할까나.


어느 모임에나 챙기는 사람과 먹는 사람. 그리고 안먹고 딴짓 하는 사람. 그리고 성질 급한 사람... 회식에 가보면 사람들의 다양한 색을 확인할 수 가 있다고 하는데 역시 술과 안주가 있어야 거기서 본 모습을 알 수 있나 보다..



언제나 피쳐링은 고든램지가 그렇게 극찬한 맥주. 언젠가 영국남자에서도 카스 맥주가 밍밍하긴 하지만 음식들이랑 먹었을 때 굉장히 잘 살아나는 맥주라고 하더라.


자본주의의 노예가 된 고든램지인 줄 알았건만.. 어찌됐건 평일이기도 했고 연말이라 술이 정말 지긋지긋 했는지 어째 다들 맥주만 홀짝홀짝 댄다.





마무리는 언제나 볶음밥. 참 신기하게도 안주가 많던 적던간에 있으면 다 먹게 된다. 남기던 안 남기던 말이다. 일명 베츠바라(밥배와 간식배가 따로 있다.)와 같은 의미라고 해야할까?


왕해물찜은 개인적으로 그릇은 크지만 역시 수북히 쌓은 것이 아니라 오징어나 문어 등으로 높이가 높아 보이게 해놓은 방식으로 하다 보니까 그냥 일반적인 해물찜 양하고 똑같은 느낌이 들었으며, 역시 어딜 가던 만날 수 있는 해물찜, 아귀찜 등에 들어가는 콩나물의 양이 훨씬 더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큰 기대를 안하면 만족감은 있을 수 있지만 크게 기대를 하고 가면 실망감은 좀 느낄 수 있는 수준이다.


오히려 개인적인 임펙트가 강했던 것이 바로 해물탕. 해물 자체의 국물만으로도 원래 시원하고 감칠맛이 확 살아나는데 여기꺼는 개인적으로 해물탕 국물이 너무 맘에 들었다. 배불러서 많이 못 먹은게 좀 아쉬웠긴 했지만 말이다.


잘 먹었습니다.

(회식으로 다녀온 후기로 직접 돈주고 사먹고 온 내용 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랑구 신내동 409-26
도움말 Daum 지도
블로그 이미지

Sweety & Cool 미네스!

일본여행/맛집/마이너컬쳐/정보/쇼핑정보 Contact : luna8606@naver.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